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자제해야 할 ‘치마바람 교육열’
기사 입력 2017-06-07 17:34:36  

세상은 바보나 천치만 있어도 망하고 천재만 있어도 망한다고 한다. 그래서 세상은 보통 수준의 두뇌들이 있기에 유지되는 법이다. 하루에 난 손가락도 길고 짧듯이 사람의 두뇌도 좋은 머리, 처진 머리, 나쁜 머리가 있다.

그런데도 극성맞은 어머니들의 망자성룡(望子成龍)욕심이 오히려 자녀를 해치는 문제로 나선다.

일전에 30대 젊은 녀성이 4살짜리 딸애를 춤, 피아노, 영어 등 4곳의 학원에 보내느라고 지쳐서 죽겠다는 넉두리에 청자도 지쳤다.

현대 어머니들은 아이들이 놀면서 배우고 터득하게 끔 시간을 마련해야 함을 잘 모르는 것 같다는 생각이다.

독일은 150년전에 세계에서 제일 먼저 유치원을 꾸린 나라이다. 독일에서 첫 유치원을 꾸린 사람으로 프뢰벨은 “어린이들을 수자와 글자가 아닌 자연속에서 뛰놀게 하라”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독일에 숲속 유치원이 700곳이나 된다 한다. 숲속 유치원에는 그럴듯한 건물도 없고 컴퓨터, 장난감, 글자판도 없이 아이들이 그저 4계절을 숲에서 뛰놀며 자연을 장난감으로 자연과 생활체험 한다.

이에 대비하면 이 곳의 많은 극성맞은 어머니들이 자기의 자녀를 천재로 착각하거나 또는 ‘남들이 하는데…’라며 ‘치마바람 교육’의 붐을 이루며 어린 자녀들의 허리를 부러지게 하고 있다. 무엇이든 욕심이 과하면 탈이 나기 마련인데 말이다.

공자는 “배우려고 분발하지 않으면 계발해 주지 않는다. 알면서도 말을 못하는 경우가 아니면 말을 일러주지 않는다. 한 모서리를 가르쳐 주면 나머지 세 모서리를 알아챌 만큼 반응하지 않으면 더는 가르치지 않는다” 고 일찍 우리를 가르쳤는데 말이다.

같은 나무도 용도가 기둥감, 서까래감, 대들보감이 다르듯이 사람도 공부를 잘 할 사람, 일을 잘 할 사람, 돈을 잘 벌 사람감이 있다. 그래서 가방끈이 짧은 사람이 가방끈이 긴 사람을 고용하고 ‘무식쟁이 부자’도 많고 ‘지식분자 가난뱅이’도 흔한 것이다.

부모는 자식의 특성을 제때에 잘 발견하고 자식에게 맞는 가르침을 하고 성공하게 하는 것이 부모의 책임이고 능력이다.

자식을 행복하게 키우려면 부모들이 자기의 자녀가 몸이나 힘으로 잘 살 팔자인지 아니면 머리로 잘 살 팔자인지를 옳게 판단하고 부모들의 바람과 욕심으로 무작정 자녀를 강요하지 말고 자녀가 좋아하는 일을 잘 하도록 인도해야 한다.

근년에 세계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40개 나라를 대상하여 교육학력 평가를 한 결과 부동(不動)의 1위가 핀란드였다. 핀란드에는 학원이 없다. 학생들이 학교수업이 끝나고 스포츠, 음악, 미술을 배우기 위해 공공시설을 찾기는 해도 학업점수를 높이려고 사교육을 받는 학생은 거의 없다고 한다.

요즘의 세계교육은 글자만 가르치는 두뇌교육보다 자연체험과 자립심. 협동심을 가르치는 인성교육을 더 중요시 하는 추세로 변하고 있다. 유럽의 유아교육가들은 친구나 선생님들과 함께 하루 4시간 가량 숲속에서 신나게 놀면서 자란 개구쟁이들의 상상력, 친화력, 집중력, 창의력이 콘크리트건물속에 갇혀 공부한 유치원생들보다 훨씬 높다고 한다.

“지금 우리 사회의 교육열은 한밤중에 동네 개들이 짖는 모습과 흡사하다. 밤중에 어느 친구네 집에 가면 집 지키기 개가 사람이 왔다고 짖는다. 그 따라 앞집 개가 짖으니 옆집개가 따라 짖고 무작정 뒤집개도 따라 짖는다. 이렇게 나중에는 온 동네집 개들이 모두 짖어댄다. 처음 짖은 개는 손님이 왔다고 짖는데 동네개들은 남이 짖으니 따라 짖는다. 남 따라 무턱 대고 자녀를 학원에 보내는 사회는 영문도 모르고 한밤중에 짖어대는 동네집 개들의 모습을 똑 닮았다."한국 생태마을 선두주자로 해내외에 다니며 행복강의를 하는 황창연의 말이다.




오기활
길림신문 2017-06-07


베스트 아이들을 풀어놓자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6.1국제아동절, 어린이의 날이 다가온다. 한국에서는 5월 5일이 어린이의 날인데 그 이튿날이 금요일 그리고 련휴일이라 그래서 정부가 특수결정을 내려 6일을 전국적인 림시국정휴식일로 정하여 사상 처음 4일간 련휴하는 진풍경이 마련되였다. 한국은 확실히 <<어린이가 왕>>이다. 이번 어린이의 날,  4일간의 련휴를 맞으면서 서울에서는 곳곳에서 축제와 놀이, 음악회, 전시회가 벌어지여 어린애들과 부모들이 어울려 신나게 놀았다. 서울광...더보기2016.05.15

 후회하는 동생을 두고…
외조카애가 소학교에 입학할 때의 일이다. 할머니가 먼저 중국에서 사니 중국어를 잘 해야 한다며 한족학교에 붙이라 했다. 그러나 나를 비롯한 몇몇 형제들은 조...  2017.06.16
 박수갈채를 보내고 싶은 두 녀인
자식을 훌륭하게 키우고 싶어하는 건 모든 부모들의 가장 큰 소원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키워야 할가? 물론 인재로 키우는 방법은 여러가지 있겠지만 그중에서 ...  2017.06.16
 자제해야 할 ‘치마바람 교육열’
세상은 바보나 천치만 있어도 망하고 천재만 있어도 망한다고 한다. 그래서 세상은 보통 수준의 두뇌들이 있기에 유지되는 법이다. 하루에 난 손가락도 길고 짧듯...  2017.06.07
 연변, 입시기간 음식안전에 만전 기해
자료사진

고중, 대학 입시기간 우리 주 수험생들과 교원들의 음식안전을 담보하고저 2일 주식품약품감독관리국에서는 고중, 대학 입시 지정...
  2017.06.06
 교원은 아이들 꿈의 조력자로
룡정시 개산툰진제1학교의 향촌소년궁활동을 취재하면서 학교가 지식전수 외에 아이들 꿈실현에 가장 중요하고도 큰 힘이 된다는것을 절실히 느꼈다. 특히 교원들의...  2017.05.01
 우리 대학생들 돈 어데 쓰나? 시체멋, 체면에?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대학 재교생들의 월 평균 소비가 1212원이라 하고 30%가 생활비가 모자란다 했다. 그럼 대학생들의 소비에 어떤 추세와 특점이 있고 ...  2017.04.05
 '선생(교원)은 누구인가?'
지난2월 28일자 <길림신문>은 "연변대학 따분한 정치학과에 실천교육 도입"을 1면 톱기사로 올렸다. 기사는 연변대학 사상정치리론학...  2017.04.05
 스마트폰 역설에서 벗어나기
얼마전 식당에서 본 모습이다.  서너살도 안되여보이는 녀자아이는 떼질 한번 안쓰고 앞에 놓여있는 스마트폰을 보면서 얌전하게 자기 앞에 놓여...  2017.04.05
 다종 언어 사용자
지난 글에서는 조선족의 힘으로 공동체문화를 제시하였다. 거대자본이 판치는 이 세상에서 조선족같은 소수자집단은 개미군단과 같이 힘을 합쳐야 생존할 수 있는 ...  2017.03.29
 료녕성 조선족학교 학생 류실상황 엄중
많은 조선족학생들이 한족학교에 다니는 현실이 날로 엄중해지고 보편화되고 있다. 기자는 일전 조선족학교 학생들이 한족학교로 류실된 정황에 대하여 조사연구를...  2017.03.29
  
12345678910>>>Pages 95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