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회경제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돈도 벌고 땅도 지키자
기사 입력 2014-08-25 03:07:38  

얼마전에 중국조선민족사학회는 <국가의 농업정책과 조선족농촌이 당면한 새로운 과제>란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조선족농촌 토지도급경영권확립문제를 집중적으로 토의하였다. 이 회의에서 계시를 받고 아래의 글을 적어 본다.

중국의 개혁개방과 시장경제체제, 그리고 중한수교 및 활발한 교류는 우리조선족에게 많은 기회를 주었다. 날로 활성화되어가고 있는 시장경제체제와 민족이 갖고 있는 높은 진취성, 적응성, 소질성 등은 조선족으로 하여금 원래의 전통적인 농업생산에서 상공업으로, 농촌생활에서 도시생활으로, 농민신분에서 시민신분으로 재빨리 전환하는 추진력이 되었다. 또 중한수교와 량자의 밀접한 관계는 조선족들의 한국과의 교류와 한국진출을 다그치는 계기로 되었다.

이러한 결과 원래 농업위주인 우리조선족은 농촌과 토지를 떠나 재빨리 시장경제흐름속에 합류하게 되었으며 중국에서 도시화과정이 제일 빠르고 도시화수준이 제일 높으며 국외진출이 제일 많은 민족으로 부상되었다. 따라서 조선족사회의 경제생활은 전에없이 활발한 양상을 보였고 농민들도 전에 생각지도 못한 목돈을 벌 수가 있었으며 그들의 생활수준도  한층 더 높아졌다. 어떻게 보면 조선족사회는 여러면에서 기타민족들이 부러워할 정도로 잘 나아가고  있다고 할수 있다.

하지만 민족사회의 현황을 보면 딱 긍정적인것만은 아니었다. 빠른 도시화과정으로 농촌이 폐쇄되고 민족교육이 축소되고 민족문화가 약화되는 등 현상을 안타깝게 지켜보고 있는 민족성원들도 많이 있겠지만 여기서 거론하고 싶은 것은 역시 우리민족에게 가장 소중한 땅문제이다.

과거 우리선조들이 개척한 동북의 농촌과 수전땅은 민족의 삶의 터전이었다. 과거 땅은 양가호구의 중요한 래원일뿐만 아니라 개혁개방이전 조선족농민들이  주위 기타민족농민들보다 더 풍요로운 생활을 영위할수 있는 중요한 원천이기도 하였다. 그리고  민족교육과 민족문화를 전승하는 중요한 기지로도 역할하였다.

우리민족에게 이렇게 소중한 땅이 현재 울고 있다. 왜냐하면 우리농민들이 땅을 너무나도 등한해 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농민들은 장사 또는 출국에 소요한 목돈마련때문에 땅을 쉽게 양도하기도 하였고 도시진출한다고 땅을 쉽게 양도하기도 하였다. 양도하는데 까지는 그래도 괜찮다고 본다. 중요한 것은  한족에게 서뿔리 양도한 처사라고 하겠다. 단적인 례로 현재 흑룡강성 오상시 23개 조선족촌의 경작지 35.7만여무가운데 조선족농민들이 경작하는 땅은 4.7만여무로 전체 면적의 13.3%밖에 되지않는다. 이 결과 많은 조선족촌이 한족촌으로 변모되어가고 있으며 만약 이대로 간다면 땅도 한족들에게 넘어가지 않는다고 누가 장담할수 있겠는가!

때마침 중국공산당 제 18기  3중회의에서 농촌토지도급경영권확립을 강화하는 정책을 제정하였으며 농촌토지도급경영권이 “장기불변”한다는 방침하에 새롭게 토지도급경영권을 확립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농민들의 도급맡은 토지에 대한 명확한 측량과 권리확보이다. 우리는 이 기회에 해당 정책을 잘 료해하고 도급맡은 토지에 대한 측량, 권리확보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이 번 “토지확권”에 참여하여 자신의 권리를 확고히 하며 <토지증>발급에까지 게을리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번 “토지확권”을 통해 <토지증>을 갖게된다면 농민들이 각종 토지류전에서 토지도급경영권소실을 방지할 수 있을뿐만아니라  “토지”가 농민들의 “재산”으로 “토지”를 통하여 재산성 수입을 얻을수도 있다. 어떻게 보면 <토지증>은 <집문서>와 같이 중요한 재산증명이기도 하다. 이러한 재산증명은 농촌에 있든, 도시에 가든, 출국을 하든 어디에 있어도 변함이 없는 것은 뚜렷한 바이다.

따라서 조선족농민들이 토지“재산권”을 확보하기 위해  토지도급경영권확립과 증서발급에 적극 참여하는 것은 밖에 나가 돈을 벌면서 땅도 지키는 아주 중요한 고리라고 볼 수 있다. 우리는 이러한 기회를 절대 놓쳐서는 안된다.


정신철
조글로 2014-08-22



 돌아보는 연변공업 65년-축적 발전 도약
건국초기 6913만원에서 올해 전 8개월의 866.4억원에 이르기까지 65년간 연변의 공업총생산액은 련속 신기록을 창조하면서 거족적인 발전을 가져왔다.   2014.10.08
 손오공의 굴레와 당승의 긴고주
천궁에서까지 소란을 피우는 천방지축 손오공을 꼼짝없이 만들수 있는 굴레이야기는 누구나 잘 아는 이야기다. 어쩌면 손오공 스스로 썼던 굴레 그것이 현재 조선...  2014.09.22
 연길 국제무역상담회 역할 조명
연길 두만강국제투자무역상담회가 9회까지 이어지면서 거의 20여년간의 로정을 걸어왔다. 9회의 상담회를 거치면서 상담회는 우리 주의 경제, 사회 발전을 추동하...  2014.09.13
 조선족농업은 합작화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
조선족농촌마을들을 돌아보노라면 간혹 《집체화란 말만 들어도 신물이 난다》고 고개를 내젓는 로농들과 대면하게 된다. 이른 새벽부터 생산대장이 두드려대는 종...  2014.09.13
 땅을 끌어안아야 앞날이 트인다
작년에 모 도시 교외농촌에 있었던 갑을 두개 마을에서 벌어졌던 일이다. 어느 한 기업의 확장건설로 하여 이 두개 마을의 토지가 징용당...  2014.09.13
 살림집 한채라도 남겨주자
남산성진조선족촌은 청원현의 유일한 조선족촌으로 현재 인구는 125호에 345명이다. 3년전의 통계에는 130호에 361명이였다. 3년전과 비해보면 5호에서 16명...  2014.09.01
 연길강변에 《건축패왕》이 서다니!
연길강변에 세우고있는 《건축패왕》

요즘 연길장년개발회사에서 한창 시공중인 연길청년광장(원청년호)서쪽 《하경광장대천성(...
  2014.09.01
 돈도 벌고 땅도 지키자
얼마전에 중국조선민족사학회는 <국가의 농업정책과 조선족농촌이 당면한 새로운 과제>란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조선족농촌 토지도급경영권확립문제를 집...  2014.08.25
 중한 전문가 연변황소산업발전에 헌책
연변황소산업발전을 추진하기 위하여  국내 및 한국의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깊이 있는 교류와 탐구를 진행했다.

18일, 중국농...
  2014.08.25
 《연길랭면》의 국가표준제정 시급하다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연변의 랭면집들은 손님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있다.

연변사람이면 조선족이든 한족이든 막론하고 여름이면가...
  2014.08.05
  
12345678910>>>Pages 124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