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태극기 역사?
만주부대    조회 5,975    2006.11.22만주부대님의 다른 글      
같은 회사에서 일하는 동포 조선족 총각이 태극기에 대헤 까막눈이라서 태극기 역사를 올려본다. 다른 동포들도 한번 읽어보시길..

지금까지 우리 나라 국기인 태극기는 박영효가 창안, 도안한 것이 정설로 돼 있었다. 1882년 고종의 허락을 받아 박영효가 수신사로 일본을 방문하러 가던 중 메이지마루호 선상에서 일행과 숙의해 그렸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같은 태극기의 유래는 잘못 알려진 것으로 드러났다. 박영효가 주도한 작품이 아니라 고종의 주체적이고 독창적인 작품으로 새삼 밝혀졌기 때문이다. 1882년 10월 2일자 일본 도쿄에서 발행된 일간신문 「시사신보」(1882년 3월 창간,1936년 폐간) 는 당시 일본을 방문한 박영효 수신사 일행과 기자 회견을 갖고, 태극기는 자국의 국기를 모방하라는 청나라의 압력을 뿌리치고 고종이 직접 도안을 하고 색깔까지 지정한 것으로 보도했다. 박영효는 고종이 구상한 작품을 고종의 지시에 따라 일본으로 가던 도중 단순히 그림만 그리는 역할을 했을 뿐이라는 사실을 시사신보 기사는 생생하게 전하고 있어 태극기의 역사를 바로 잡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사실은 최초의 태극기가 게재된 시사신보 축쇄판을 동경도립중앙도서관에서 단독 입수, 지난 광복절날 일간신문(동아, 한국일보)을 통해 태극기 그림을 공개한 서울시청 총무과 송명호씨에 의해 밝혀졌다. 송씨는 당시 일간지가 서둘러 보도하면서 최초의 태극기 발견 사실에만 기사의 초점을 맞추고 정작 태극기가 고종의 작품이라는 역사적인 사실을 간과한 점을 중시, 이를 널리 알려야겠다는 생각에서 관련 자료를 작성, 주요 도서관과 학술연구기관에 무료 배포하기에 앞서 뉴스피플에 제공했다. 그가 제공한 화제의 시사신보 관련 기사는 「잡보」란을 통해 수신사 박영효 일행의 일본 방문을 조선의 유신이라고까지 장황하게 극찬한 다음 「조선국기」라는 캡션이 붙은 태극기 그림과 함께 국기의 재정 배경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그 내용을 번역하면 다음과 같다.

「...이때까지 조선에는 국기로 부를만한 것이 없어 지난번에 탁지부를 방문한 중국(원문에는 지나로 표기했으며 청나라를 지칭함)의 마건충(청나라 덕종때 사람으로 1882년 군함 수척에 군인 4천5백명을 인솔, 조선에 와 임오군란을 조정한다는 구실을 내세워 대원군을 천진으로 압송하는 등 조정에 친청파를 구축하며 내정에 깊이 간여한자임)이 조선의 국기는 중국의 국기를 본받아 삼각형의 청색 바탕에 용을 그려야 하며 본국인 중국은 황색을 사용하나 조선은 동방에 위치하는 나라이므로 동쪽은 청색을 귀히 여긴다는 뜻에 따라 청색 바탕을 이용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에 국왕(고종)은 분하게 여겨 절대로 중국 국기를 흉내내지 않겠다고 해 사각형의 옥색 바탕에 태극원(두개의 소용돌이 모양)을 청색과 적색으로 그리고 국기의 네 귀퉁이에 동서남북을 의미하는 역괘를 그린 것을 조선의 국기로 정한다는 명령을 하교하였다고 한다」

이 신문의 관련 기사 첫 머리는 「지난달 28일(1882년 9월 28일 가리킴) 하나부사공사와 함께 도쿄에 도착한 조선인의 이야기에 의하면....」이라고 돼 있어 박영효 수신사 일행중 한명과 인터뷰를 통해 기사를 작성했음을 알 수 있다. 당시 개혁파 지식인들인 김옥균, 서광범 등도 박영효와 동행했다고 이 신문은 적고 있어 이들중 한명과 인터뷰를 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관련 기사에서 고종은 청나라 마건충의 강요에 분노하며 독창성을 발휘, 도안과 도형의 설명, 그리는 방법까지 직접 언급하고 있다. 이는 국기를 만드는 과정에서 외세를 단호히 배격했음을 의미한다.

당시는 청나라가 내정에 깊숙이 개입하고 있었고 임오군란을 이용, 제물포조약을 체결한 일본은 자국군의 서울 주둔을 강요하며 침략의 발판을 마련하는 등 열강의 틈사이에서 국왕이 국정을 제대로 펴기조차 힘든 시기였음을 볼 때 고조의 이같은 자주정신은 높이 평가돼야 한다고 송씨는 설명했다.

태극기 연구가이기도 한 그는 「관련 기사가 발견되기 전에는 주역의 태극도를 그렸다는 등 태극기의 유래에 대해 별의별 억측이 많았으나 이젠 이러한 의구심을 말끔히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우리 나라 최초의 태극기가 모습을 드러낸 것은 1882년 9월 25일입니다. 왜냐하면 그날 박영효 일행이 고베에 도착, 숙소인 니시무라야(西村屋) 옥상에 국기를 게양했다는 기록이 있거든요. 그로부터 사흘 뒤 일행이 도쿄에 도착했고 이를 시사신보 기자가 취재해 10월 2일자에 보도한 겁니다」

그에 따르면 우리 나라 태극기는 모두 다섯 번의 변천을 통해 오늘날의 모습으로 자리잡았다. 첫 번째는 시사신보의 보도처럼 고종의 지시에 따라 박영효에 의해 완성된 것이다. 두 번째는 1885년 고종이 외무담당 미국인 데니씨에게 선물한 태극기로 현재 독립기념관에 전시돼 있다. 세 번째는 1896년 독립신문 제호에, 네 번째는 1900년 파리박람회 때 사용했던 태극기이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것은 1949년 정부에서 42인 국기제정위원회를 구성, 제정한 것이다. 그동안 태극기의 유래에 대해 가장 상세하게 언급한 것은 1961년 진단학회가 펴낸 「한국사」로 전문가들 사이에 금과옥조로 여겨왔다.

우리 나라에서 국기문제가 논의된 것은 1876년 병자수호조약 체결 당시 강화도 회담에서부터 대두됐다. 이때부터 국기의 필요성을 느끼게 됐고 이를 눈치챈 중국이 황준헌을 통해 중국의 용기를 본받아 그려서 전국적으로 사용하라는 간섭을 했다. 그후 우리 나라와 중국은 국기 제정에 따른 양국 위원을 임명했는데 우리측 위원은 이응준이었고 중국측 위원은 마건충이었다. 그러나 국기 제정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수신사 박영효 일행은 일본을 방문하게 됐고 이때 출발에 앞서 고종황제로부터 내략을 받았다. 일본 기선 메이지마루호 선상에서 동숭한 수신사 일행, 영국 영사관 아스톤, 선장 제임스 등과 태극 8괘의 도안을 가지고 숙의한 끝에 최종적으로 4괘의 태극기를 국기로 결정, 제작했다. 아마 이 결정은 일본으로 출발에 앞서 고종황제가 지시한 대로 따랐다고 봐야 할 것이다.

「한국사」도 고종이 지시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지만 고종이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태극 무늬의 모양과 색, 4괘, 바탕색까지 지정하는 등 그의 작품이라는 사실은 지나치고 말았다. 시사신보의 보도 내용에 대해 서울대 국사학과 한영우 교수는 처음 듣는 말이라며 「최초의 태극기 제정 배경 등 국사 연구에 귀중한 사료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국사편찬위원회 김광남 연구관도 이같은 사실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태극기 변천사를 다시 써야 할 획기적인 발견이라고 평가했다.

최초의 태극기를 발견한 송씨는 「아이러니컬하게도 최초의 태극기 그림과 자료가 국내에서 발견되지 않고 일본서 찾게된 것은 부끄럽기 그지 없지만 태극기의 역사가 제가 만든 자료를 근거 삼아 새로 정리할 수 있게 된 점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고종의 지시대로 박영효가 완성시킨 최초의 태극기는 애초 3점이 제작됐으나 왕조의 몰락 등 격변의 세월을 거치는 동안 실물이 자취를 감춰 아쉽다는 말을 덧붙였다

20142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1.09.25
  오늘의 토론

   우리 민족의 통일문제에 관하여 정부와
朴京範

   러시아가 본 중국 군사력의 실체
대무신왕

   한반도 통일의 훼방꾼은 중공
알짬

   한국, 잠수함 SLBM 발사 성공 !!
대무신왕

   다 큰 중공 성인 남자들이 하는 짓이...
대무신왕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미국, 한국의 '사용후 핵연료 재사용' 공
알짬

   공동 부유를 강조하는 시진핑
대무신왕

   중립국의 조건은 무엇이고, 안전은 보장
대무신왕

   중공,제2의 문화 대혁명이 불려나?
대무신왕

   도토리 두 알 - 박노해 시인
수국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8843   우리에게 한류란 무엇인가?  꼬마여시 11.22  7148  36  223
48842   ♬.배호 노래모음  사오정 12.03  7105  1  2
48841   중국은 북한을 제재할 맘이 없다  마오쩌둥 10.27  6969  26  307
48840   짧지만 강렬함... (3) 용두사미 09.06  6699  1  0
48839   중국이 뭐냐?  모이자 11.22  6673  28  243
  글쓰기 주의사항 ♠《보충》- 반드시 필독  관리자 04.13  6657  0  0
48837   무기하고 인간얘기-설문조사(수정) (108) galeema 07.04  6616  5  55
48836   중국삼황중의 복희 (伏羲)  대배달혼 11.20  6615  24  287
48835   그건 님의 자유  개미의꿈 11.22  6504  21  267
48834   이쁜 자식한테는 매를 들어야 한다 (2) 재미교포 11.17  6479  18  268
48833   그것은 외로 해야죠...  개미의꿈 11.22  6444  17  218
48832   평양 사진 감상 (9) 파워 04.18  6345  0  6
48831   조선족, 이 세가지만 사랑합시다.  대배달혼 11.20  6317  30  194
48830   중국동포 분들이 꼭 알아야 할 우리의 소중한 한글 (1) 국어사랑 11.23  6297  17  156
48829   한국내 조선족 출신 한국 연예인 근황 (4) 대무신왕 02.05  6264  0  0
48828   판빙빙이 왕치산 첩이라는데 (26) 아골타 10.01  6219  0  0
48827   우리는 중국조선족 대학생, 당신은 준비되어 있는지요?  김연 11.23  6065  16  261
48826   유럽에서 한국의 국력 9위 발표 유감 (15) 제갈공명 03.17  6063  0  0
48825   햇볕정책과 자주(국방. 외교)가 가져온 치욕  음모자 11.25  6057  20  211
48824   쪽바리말 찌거기를 제거하자  국어사랑 11.20  6040  23  207
48823   어느 서구인이 본 한글  국어사랑 11.21  5998  23  209
48822   조선족 여자와 살다보니 (6) 팔불출 01.23  5978  1  50
  태극기 역사?  만주부대 11.22  5975  20  142
48820   한국인의 위상  착한늑대 11.23  5942  8  175
  한중 누리꾼에게…  관리자 10.12  5895  0  0
48818   종전선언과 북핵 관계 (10) 음모자 11.21  5878  17  172
48817   조선족은 기회주의자다. (8) 믹키멍청 11.26  5869  19  161
48816   그들은 전쟁을 원치않지만 한국의 통일도 원치않죠  청개구리 11.22  5831  11  226
48815   조선족들의 자유왕래나 방문 취업제에 대한 생각 (2) 자다벌떡 11.22  5727  25  214
48814   방문취업제에 한 소감  개나방 11.24  5723  17  196
48813   북한 정권이 안 무너지는 이유 (22) 민족미학 11.26  5691  14  143
48812   마이동풍일쎄~~~~ (28) 킬리만자로 10.05  5680  0  0
12345678910>>>Pages 1528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우리 민족의 통일문...]
중국에도 漢民族과 여러 소수민족이 ...
 대무신...님이[우리 민족의 통일문...]
미국과 달리 중공을 믿고 따를 처지...
 대무신...님이[우리 민족의 통일문...]
그늠의 중공이 중심이라는 중화 사상...
 대무신...님이[우리 민족의 통일문...]
한국의 전통성과 민족 정신이 중화 ...
 대무신...님이[한반도 통일의 훼방꾼...]
그렇다고 북한 주도의 통일이 될까 ...
 알짬님이[우리 민족의 통일문...]
중공의 정통성은 이민족의 지배에 의...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