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쪽바리말 찌거기를 제거하자
국어사랑    조회 6,077    2006.11.20국어사랑님의 다른 글      
우리말에 낱말 그대로 남아 있는 일본말로는 먼저 ‘사시미·와사비·아나고·모찌·닭도리탕’ 등을 들 수 있다. 하지만 일본말 찌끼들이 이런 것들뿐이라면 별 문제가 아니다. 일본말 어감을 강하게 풍기는 이 말들은 이미 ‘생선회·고추냉이·붕장어·찹쌀떡·닭볶음탕’ 등 우리말로 바뀌어 쓰이고 있기 때문이다.

진짜 문제는 우리말이나 한자말처럼 보이지만 사실 일본말에서 비롯한 낱말들이다. 이런 것들 가운데 가장 널리 퍼진 낱말은 ‘입장·역할·식사’ 등이다. ‘입장을 밝히다’, ‘역할을 다하다’, ‘식사를 하다’ 따위로 사용되는 이 낱말들을 기사에서 찾아보면 우리 신문과 방송이 이 말들을 10분마다 한 번씩 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입장·역할·식사’는 모두 우리말도 한자말도 아닌 순 일본말의 찌끼다. ‘입장’은 일본말 ‘다치바(立場)’를 한자로 적은 것을 그대로 읽은 것이다. ‘역할’도 본디 연극을 할 때 각자 역을 나눠 맡는다는 뜻을 지닌 일본말 ‘야쿠와리(役割)’를 한자음으로 읽은 것이다. ‘식사’ 역시 ‘쇼쿠지(食事)’라는 일본말이다.

‘입장’은 ‘입장을 밝히다’를 비롯해 ‘입장을 취하다’, ‘입장을 고려하다’, ‘입장이 다르다’ 등 아무데나 붙여 써도 다 말이 되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사실 아무데도 쓰지 않아도 되는 말이다. 이 표현들에서도 ‘생각·뜻·견해’, ‘방침·태도’, ‘형편·체면·처지’, ‘의견·의사·주장·소견’ 등으로 바꿔 쓰면 된다.

‘역할’도 ‘입장’만큼 자주 쓰인다. 이 낱말은 2003년 국립국어원이 한 ‘낱말 잦기 조사’에서 우리나라 낱말들 가운데 443번째로 자주 쓰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탓에 ‘구실’이라는 우리말이 사라져가고 있다. ‘식사’는 일본군대에서 쓰던 말로, 일본군 출신들이 우리나라 군대에 퍼뜨린 것이다. ‘역할’과 ‘식사’는 각각 ‘구실’이나 ‘할 일’, ‘밥’이나 ‘진지’를 써서 뜻을 전하면 된다.

이 밖에 일본말 찌끼인 낱말들은 ‘속속·지분·수순·신병·인도·미소·옥내·옥외·세면·천정·하치장·상담·수속·수취인·입구·치환·담합’ 등이 있다. 이 말들은 ‘자꾸·몫·차례·몸(신분)·건넴·웃음·실내·바깥·세수·천장·버리는 곳·상의·절차·받는 이·들머리·바꿈·짬짜미’ 등으로 바꿔 쓰면 된다.


일본말 ‘の’를 옮겨 쓴 ‘의’

일본말의 매김자리토씨(관형격조사) ‘の’를 그대로 옮겨 쓴 ‘의’는 우리말을 더럽히는 주범이다. 일본말 ‘の’와 우리말 ‘의’는 엄연히 쓰임새가 다른데도 ‘의’를 우리 문장에서 ‘の’처럼 쓰기 때문이다. 이런 탓에 임자자리토씨(주격조사)나 부림자리토씨(목적격조사)가 쓰일 자리에 ‘의’가 쓰이고, 문장에 어설픈 겹토씨가 쓰인다.

예컨대 ‘우리말의 사용법을 알려주고 있습니다’라는 문장은 부림자리토씨 ‘을·를’ 대신 매김자리토씨 ‘의’를 쓴 우리말답지 않은 문장이다. ‘우리말의 사용법’을 ‘우리말 사용법’이나 ‘우리말을 사용하는 법’으로 고쳐 써야 일본말 찌기를 걸러낸 우리말다운 문장이 된다.

우리말 ‘의’를 일본말 ‘の’처럼 쓴 겹토씨는 ‘~마다의·~(로)부터의·~에서의·~에의·에게의·~에 있어서의·~(으)로서의·~대로의’ 등이 있다. 앞서 예로 든 ‘직장에서의 윤리와…’, ‘중국에 있어서의 운동이…’, ‘나름대로의 심사숙고…’ 따위는 모두 겹토씨를 쓴 어색한 문장들이다.

‘에서의’는 일본말에서 행동하는 곳을 뜻하는 토씨 ‘で’에 ‘の’를 겹친 ‘での’를 흉내 낸 것이다. ‘에게의’는 일본말 겹토씨 ‘への’를, ‘에 있어서의’는 ‘においての’를 그대로 번역한 말투다. ‘대로의’도 토씨 ‘대로’에 토씨 ‘의’를 겹친 이상한 겹토씨다. 이것들은 모두 ‘의’를 빼고 적절한 우리말 토씨를 써야 한다.


일본말을 직역해 남은 찌끼들

일본말을 직역한 어색한 구절이 우리말에 찌끼로 남아 있는 경우도 있다. 몇몇 지식인들이 유식한 말투를 쓴답시고 허투루 이런 구절을 써온 탓이다. 앞서 예로 든 ‘악법임에 틀림없다’, ‘말에 다름아니다’, ‘참여 있으시기 바랍니다’, ‘발품에 값한다’ 등이 그런 어색한 구절들이다.

‘~임에 틀림없다’는 일본말 ‘~にちがいない’를 직역해 우리말로는 토씨 ‘이’를 써야 할 자리에 일본말 ‘に’를 그대로 옮긴 ‘에’를 쓴 구절이다. ‘악법임에 틀림없다’가 아니라 ‘악법임이 틀림없다’로 써야 우리말다운 표현이 된다. 그림씨(형용사)인 ‘틀림없다’가 문장에서 주어 없이 홀로 서술을 완성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에 다름아니다’도 ‘~にほかならない’를 직역한 구절이다. ‘다름아니다’를 ‘똑같다’나 ‘다름없다’로 바꿔 써야 일본말 찌끼를 걸러낸 표현이 된다. ‘말에 다름아니다’가 아니라 ‘말과 똑같다’나 ‘말과 다름없다’로 써야 우리말답다. 또 ‘참여 있으시기 바랍니다’는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로, ‘발품에 값한다’는 ‘발품을 팔 만하다’로 쓰는 게 옳다.

아울러 ‘보다 체계적으로 파악하기 위해…’라는 구절에서 쓰인 ‘보다’도 일본말 찌끼다. 우리말 ‘보다’는 두 가지를 서로 견주는 데 쓰는 토씨이지 ‘더’를 뜻하는 어찌씨(부사)가 아니다. 그런데 ‘보다’에 해당하는 일본말 ‘より’는 토씨로도 쓰이고 어찌씨로도 쓰여 ‘더’를 뜻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보다 체계적으로’라는 이상한 표현이 우리말에 퍼졌다

23207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1.10.23
  오늘의 토론

   한글날, 국민속이는 지도자 추려낼 絶好
朴京範

   한국의 핵무장 미국이 지지해야 한다 [칼
대무신왕

   영화를 정치적 선전선동의 도구로 이용하
알짬

   '오징어 게임'의 본거지 중공
알짬

   기시다 일본 신임 총리, "중공을 쪼개버
알짬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한국의 핵무장 미국이 지지해야 한다 [칼
대무신왕

   영화를 정치적 선전선동의 도구로 이용하
알짬

   '오징어 게임'의 본거지 중공
알짬

   기시다 일본 신임 총리, "중공을 쪼개버
알짬

   오징어 께임
무적함대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8855   우리에게 한류란 무엇인가?  꼬마여시 11.22  7187  36  223
48854   ♬.배호 노래모음  사오정 12.03  7120  1  2
48853   중국은 북한을 제재할 맘이 없다  마오쩌둥 10.27  6999  26  307
48852   중국이 뭐냐?  모이자 11.22  6713  28  243
48851   짧지만 강렬함... (3) 용두사미 09.06  6707  1  0
  글쓰기 주의사항 ♠《보충》- 반드시 필독  관리자 04.13  6683  0  0
48849   중국삼황중의 복희 (伏羲)  대배달혼 11.20  6655  24  287
48848   무기하고 인간얘기-설문조사(수정) (108) galeema 07.04  6626  5  55
48847   그건 님의 자유  개미의꿈 11.22  6535  21  267
48846   이쁜 자식한테는 매를 들어야 한다 (2) 재미교포 11.17  6526  18  268
48845   그것은 외로 해야죠...  개미의꿈 11.22  6477  17  218
48844   평양 사진 감상 (9) 파워 04.18  6354  0  6
48843   조선족, 이 세가지만 사랑합시다.  대배달혼 11.20  6351  30  194
48842   중국동포 분들이 꼭 알아야 할 우리의 소중한 한글 (1) 국어사랑 11.23  6326  17  156
48841   한국내 조선족 출신 한국 연예인 근황 (4) 대무신왕 02.05  6301  0  0
48840   판빙빙이 왕치산 첩이라는데 (26) 아골타 10.01  6257  0  0
48839   우리는 중국조선족 대학생, 당신은 준비되어 있는지요?  김연 11.23  6092  16  261
48838   햇볕정책과 자주(국방. 외교)가 가져온 치욕  음모자 11.25  6083  20  211
  쪽바리말 찌거기를 제거하자  국어사랑 11.20  6077  23  207
48836   유럽에서 한국의 국력 9위 발표 유감 (15) 제갈공명 03.17  6070  0  0
48835   어느 서구인이 본 한글  국어사랑 11.21  6032  23  209
48834   태극기 역사?  만주부대 11.22  6006  20  142
48833   조선족 여자와 살다보니 (6) 팔불출 01.23  6002  1  50
48832   한국인의 위상  착한늑대 11.23  5967  8  175
  한중 누리꾼에게…  관리자 10.12  5923  0  0
48830   종전선언과 북핵 관계 (10) 음모자 11.21  5913  17  172
48829   조선족은 기회주의자다. (8) 믹키멍청 11.26  5901  19  161
48828   그들은 전쟁을 원치않지만 한국의 통일도 원치않죠  청개구리 11.22  5863  11  226
48827   조선족들의 자유왕래나 방문 취업제에 대한 생각 (2) 자다벌떡 11.22  5771  25  214
48826   방문취업제에 한 소감  개나방 11.24  5752  17  196
48825   북한 정권이 안 무너지는 이유 (22) 민족미학 11.26  5730  14  143
48824   마이동풍일쎄~~~~ (28) 킬리만자로 10.05  5688  0  0
12345678910>>>Pages 1528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알짬님이[9개 훈민족 계열 국...]
한국 역사에는 빠져있지만, 터키나 ...
 알짬님이[9개 훈민족 계열 국...]
무적아. 쿠릴타이 연맹 국가가 한...
 대무신...님이[한국내 젊은 '개돼지...]
미국이 한국을 50개주에 편입을 못...
 대무신...님이[한국내 젊은 '개돼지...]
무함이 울꺽탕을 열 사발이나 더 마...
 대무신...님이[9개 훈민족 계열 국...]
한반도 남단 가덕도에 백인조상 유...
 대무신...님이[9개 훈민족 계열 국...]
우리 민족의 조상은 씨가 더러운 중...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