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수박 잃고 깨알 줍기
기사 입력 2013-09-04 23:36:29  

가지고 잃는것은 자연의 섭리라고 쉽게 받아들이고 있지만 구경 무엇을 가지고 무엇을 잃는가에 따라 그 엄중성에 우리는 부득이 사색을 기울이지 않을수 없는것이 목전 우리 애들의 우리 말을 잃어가고 있는 가슴아픈 현실이다.  

학년이 높아감에 따라 응당은 우리 말을 더욱 능란하게 리해하고 활용해야 함이 자연의 법칙이건만 그렇지가 못해서 늘 안타까운 마음 달랠길이 없다. 억지로는 절대 근본을 해결하지 못하기에 여러모로 방법을 구상해보지만 시원하지가 못해서 얼마나 걱정스러운지 모른다.  

조선어문수업시간에도 억지로 조선말을 하도록 요구를 하건만 애들은 꿀먹은 벙어리처럼 어찌할 방도를 모르고있으니 도대체 어떻게 했으면 좋을지 생각은 캄캄하다. 이상하게도 조선말로 모르지만 한어로 슬쩍 쳐주면 인츰 알아듣는것이다. 자신의 가르침에서도 늘 반성을 하면서 문제를 찾아보건만 너무 어려운 작업이라는 생각이다.

꽤나 긴 시간동안 사색을 굴러보던차에 떠오르는 생각 하나에 믿음이 선다. 예전에는 한족말을 몰라서 걱정이 였건만 지금은 조선말을 몰라서 걱정인것이다. 그 주되는 원인은 바로 요즘 교육의 환경과 갈라놓을수 없다고 생각한다.

예전에는 농촌마을마다 학교가 있었고 거개가 조선족이다보니 한족말을 하는걸 보면 너무도 자랑스러웠지만 요즘은 완전히 달라지고 있다. 바로 애들이 생활하는 환경이 만들어낸 후과가 아닐수 없다. 요즘 농촌학교는 거의 문을 닫고 많은 아이들이 현성의 학교에 와서 공부를 하는데 대부분이 한족이 위주인 아빠트에서 생활하다보니 언어환경은 절대다수가 한족말이다. 이렇게 환경의 영향으로 말미암아 우리 애들은 조선말을 되려 외국어로 생각하고 한족말을 더 능하게 하고있으니 이제 그 후과를 어떻게 짐작할지 가늠마저 두렵다.

이제 애들이 능란하게 우리 말을 할수있는 가장  바람직한 자세는 구경 무엇인지?! 우리 모두가 하나같이 가슴아파하고 그 해결방안에 마음을 쏟아야 할 때가 된것같다.  이는 오직 소학교 조선어문시간으로 해결이 불가능한 일이기에 전반 사회가 관심을 모으고 바람직한 해결방안을 연구함이 무엇보다 기치있고 보람있는 일이 아닐가?!


리 창 현
조글로 2013-09-04



 '우리 민족의 문화 우리가 지키고 가꾼다'
2013년 대형집체무 공연의 한 장면/황목단

—대중문화 활성화를 위한 문화의 요람—밀산시조선족문화관
  2013.10.21
 ‘록색PC방’… 내 아이 시름놓고 보내세요
인터넷, 많은 정보와 지식을 보유하고 있지만 자칫 잘못 접속했다가 인터넷접속자 특히 자기통제능력이 약한 청소년들에게 엄청난 부작용을 가져다줄수 있다. 하기...  2013.10.17
 박우진과 ‘노래하는 꿈틀이들’
박우진 선생과 수원 송림초등학교 어린이들로 구성된 노래하는 꿈틀이들과 함께 10월 5일 발...  2013.10.10
 《조선족 수강생 여러분, 언제든지 오십시요》
한국 공주대학교 서만철총장과의 인터뷰

《우리대학은 중국의 조선족수강생 여러분을 맞을 준비가 잘 되여있습니다.》 동북사범대에서 개최되...
  2013.10.01
 《제8회 동아세아 교원교육 국제심포지엄》 동북사대서
《제8회 동아세아 교원교육 국제심포지엄》회장 일각

-중국, 한국, 일본, 대만 등 교원양성대학 총장, 교수 150여명 참가<...
  2013.10.01
 조선족청년들, 추석맞이 특별모임 가져
조선족청년연합회는 지난 9월 14일 저녁 추석맞이 모임을 가리봉동 중국식당에서 가졌다....  2013.09.28
 가정방문, 더 이상 필요 없는가?
시대가 발전함에 따라 교원과 학생, 학부모간의 소통방식에도 변화가 일고있다. 과거 대화를 통해 학생의 마음을 읽고 가정방문을 통해 학부모와 소통하던 교원들...  2013.09.24
 항일독립운동기지 밀산에 사랑을 심다
휴먼인러브 장학금 수여식이 끝나고, 김영후 이사장, 이일선 밀산조중 교장과 학생들...  2013.09.14
 수박 잃고 깨알 줍기
가지고 잃는것은 자연의 섭리라고 쉽게 받아들이고 있지만 구경 무엇을 가지고 무엇을 잃는가에 따라 그 엄중성에 우리는 부득이 사색을 기울이지 않을수 없는것...  2013.09.04
 하얼빈조선족제2중학교 새 주소로 이전
하얼빈시조선민족예술관 건물에 잠시 자리를 옮긴 하얼빈조2중. /본사기자

유태인 옛 터 보호사업으로 건축물 징수
...
  2013.09.03
  
<<<11121314151617181920>>>Pages 100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