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문화연예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세배돈에 대한 단상
기사 입력 2017-02-16 13:46:57  

음력설을 쇤지 열흘만에 친구의 초대로 식당에 갔다가 들은 말이다. 그 친구는 이번 설에 세배돈만 해도 3000원 나갔다 한다.

“한달에 로임 2000원을 타면서 그렇게 많이 쓰고 어떻게 살아요?”
“남편이 한국에 가서 벌어온 돈이 좀 있어서 그렇지. 지금 200원쯤은 얼굴이 뜨거워서 어디 내밀겠소?” 친구의 대답이다.

10년전에 유치원에 다니는 친척집 애한테 “6.1절”이라고 돈 100원을 주었는데 그 친척이 고맙게 생각하기는커녕 고만한 돈 가지고 뭘 살수 있느냐고 했다. 그때 나의 로임이 고작 600원 정도였는데 말이다. 마음 크게 먹고 내민 돈인데 되려 원망소리 들으니 기분이 이만저만 잡치는게 아니였다.

부조에 통이 크게 노는 어른들이 비일비재다. 할머니들은 손군들한테 1000원 지어 더 많이 내미는이도 있다. 소학교에 다니는 애가 한국에 간 삼촌한테서 세배돈 5000원 받았다니 입이 벌려지지 않을수 없다. 어른들이 이렇게 크게 노니 애들도 돈에 눈이 어두워지고 요구도 점점 더 상승선을 긋고있다. 아직 소학교 학생인데 세배돈을 모은것이 만원 정도 된다는 얘기를 귀등으로 지나칠 일이 아니다.

감동적인 이야기도 있다.

한 할머니는 손군 넷이 된다. 해마다 설이면 돈을 주는게 아니라 재미나는 동화책을 사준다고 한다. 처음에는 손군들이 별로 좋아하는 눈치가 아니였지만 차츰 습관이 되여 후에는 서로 누구한테 더 재미 있는 책이 차례졌는가를 비긴다고 한다. 애들한테 어릴 때부터 책을 좋아하는 습관을 키워주고 애들이 책을 많이 읽고 보다 총명해지고 보다 세상을 많이 알도록 하려는것이 할머니의 마음이라고 생각한다.

세배돈때문에 해마다 설이면 나의 어머니도 머리를 앓는다. 적게 내밀면 체면이 깎일것 같고 한달에 1000원도 안되는 양로금으로 네 손군한테 돈을 주자니 아름차다. 매 손군한테 적어서 200원 준다 해도 800원이다. 100원씩 주시라 하면 지금 세월에 100원 주는 사람이 어데 있느냐고 한다.

애들끼리 오가는 말이다.

“너 이번에 세배돈 얼마나 가졌니? 난 2000원 가졌어”,“고까짓것? 난 3000원.”

소학교에 다니는 애들의 머리속에 벌써부터 돈에 대한 욕구가 커지고있다. 애들한테 세배돈을 푸짐히 안겨주기보다 아이에게 필요한 선물을 사주는게 더 명지한 처사가 아닐가싶다.


박영옥
길림신문 2017-02-14



 연남로를 거닐며
나는 7년째 연길 철남에 산다. 촘촘히 아빠트가 들어서면서 완연히 인구밀집 구역으로 거듭난 철남의 철남로와 연남로를 산책하면서 나는 록화의 갈증같은것을 자...  2017.05.01
 운전자의 인격과 매너
요즘 우리 나라는 자동차시대에 산다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도시의 자동차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있다.  연길시만 지난 3월 말까지 등록된 자동차보...  2017.05.01
 “하루만 실컷 놀고 싶어요”
상쾌한 봄날 아침이다. 하늘은 구름 한점 없이 맑고 투명하다. 겨우내 움츠렸던 추위에서 깨여나 삼라만상이 기지개 켠다. 이 좋은 날에는 모아산 등산이 최고다....  2017.04.17
 “문화강주”로 가는 길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던 미국인 부부가 있다. 연변에 정착한지 10여년, 어느 한번 자그마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이들 부부의 저녁식사 초대를 받은적이 있다. ...  2017.04.17
 문화를 통해 사게 하라
지난해 행운스럽게 한국 동아일보 연수기회가 차례져서 한달간 한국에 머문적이 있다. 동아일보 사옥 바로 곁에 교보문고 광화문점이 자리하고있다는것은 덤으로 ...  2017.03.29
 세배돈에 대한 단상
음력설을 쇤지 열흘만에 친구의 초대로 식당에 갔다가 들은 말이다. 그 친구는 이번 설에 세배돈만 해도 3000원 나갔다 한다. “한달에 로임 2000...  2017.02.16
 우리 말 하지 않는 “덜된 대표”
희망찬 정유년의 벽두에 연변에서 “중공연변조선족자치주 제11차 대표대회”, “정협연변조선족자치주 제13기 제1차 회의”, “연변조선족자치주 제15기 인민대표...  2017.02.01
 빈곤은 뜻을 잃을 때 두렵다
빈곤과 우매는 그림자처럼 "절친"하게 지낸다. 빈곤한 곳에 우매가 객기 부리듯 아둔한 머리로 세상물정에 밝지 못할 때 빈곤의 색상은 짙어만 간다. 빈곤층에 ...  2017.01.08
 주거문화에 비낀 민족의 지혜
주거문화는 인류가 동굴이나 나무우(巢氏)에서 내려와 땅우에 집을 지으면서부터 시작되였다. 시초 집 거개가 반쯤 땅속에 묻힌 토굴이였으나 비바람을 막고 뭇짐...  2017.01.08
 “포기”시대의 포기해서는 안될 지킴
중국조선족상여문화협회(사이버두레모임)주최, 안도현 이도백하진 내두산촌후원으로 지난 10월 22일부터 이틀간“제1회 중국조선족상여문화축제”를 했다는 신문...  2016.12.20
  
12345678910>>>Pages 10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