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찍소리 없이 조용히 지나간 '한글날'(11)
朴京範    조회 969    2022.10.10朴京範님의 다른 글      
주요 정치인 페북 등에 다음과 같은 글들을 띄우니 정치인들의 역겨운 소리안듣고 조용히 지나갔다.
***

한글날, 국민속이는 지도자 추려낼 絶好의 기회    
2015. 10. 8. 13:30  
https://blog.naver.com/artmodel/220502984864

지구상에는 역사상은 물론 현재까지도 많은 독재국가들이 있다. 독재국가는 물리력으로 국민을 통제하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우선 국민의 저항력을 없애 힘을 절약하는 방법을 우선 講究한다.

이를 위해서는 국왕 등 지도자의 탄생과 업적을 미화하여 찬양하고 이를 어릴 때부터 국민에게 교육하여 아예 審査나 비판의 대상이 되지 않는 國民精神의 支柱자리를 심어놓는 것이다. 보통 특정인물이 그 대상이 되지만 근세에는 공산주의 등 특정 지도이념이 그 자리를 갖기도 했다.

우리 大韓民國의 경우 비교적 근대까지 특정인물에 대한 우상화는 있었지만 지금은 통하지 않고 있다. 자유민주주의라는 체제이념도 비록 중시하기는 하지만 비판의 聖域이 되지는 않고 있다.

하지만 독재와 유신과 권위주의 시대를 거쳐 지금까지도 국민선동구호가 이어져 오는 것이 있다. 바로 ‘한글은 세계최고의 우수한 문자’라는 한글찬양이다.

한글이 그렇게도 우수하다면 "그래서 어쩌란 말인가?"하는 질문이 따라 나와야 한다. 한글은 지금 우리말의 構造를 받치는 役割로 쓰이고 있는데 그런 구호가 없다고 해서 한글이 사용 안 되거나 사라질 염려는 없다.

한글찬양자들의 속내는 다름 아닌, “되도록 漢字를 사용하지 말자”는 것으로 요약된다. 이웃과 공통되는 문자인 漢字 대신 ‘우리만이 가진’ 한글을 애용하여 우리의 존재를 드러내자는 구실을 달수도 있으나 거리의 간판 절반이상이 英語로 바뀌고 있는 현실에 비추어 설득력이 없다.

무엇 때문에 우리의 정치문화 각계 상당수 지도자들은, 전공학문은 물론 철학적 의미 그리고 종교적인 진리전달에도 표기능력이 未達하는 한글을 강제로 漢字대신 사용하라고 국민에게 강요하는 것일까. 정작 그들의 자식들은 미국유학 및 家內漢字교육으로 학문과 진리의 習得에 아무 지장을 갖지 않으면서..

국민은 더 이상 속지 말아야 한다. 특히 한글날을 奇貨로 또다시 저들의 국민통치편의를 위한 속임수를 강조하는 人士는 앞으로 한글 이외에도 여러 방면의 수단을 使用해 국민을 속이고 기득권층의 利益을 두둔할 것이니 이 기회에 확실히 추려져야 할 것이다.

國民에게 한글을 强要하지 말라
2016. 10. 6. 13:20
https://blog.naver.com/artmodel/220829404126

國民에게 한글을 强要하지 말라

- 국가주요정책에 選擇權이 없는 우리국민

한글날을 맞아 또다시 한글찬양과 숭배의 狂風이 전국을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다면 한글사랑이란 구호에 따른 실천사항은 과연 무엇인가. 한글… 확장하여 우리말을 애용하자는 것은 이미 거리의 다방간판과 백화점의 매점간판이 모두 영어로 바뀌고 대부분의 잡지도 영어로 바뀌고 있는 實情으로 보아 그들의 주장이 아닐 것이다.

그럼에도 그들이 계속 한글사랑과 한글애용을 주장하는 본뜻은 무엇일까. 要는 어차피 영어의 범람은 막을 수 없지만 漢字로 쓸 수 있는 우리말을 한글로 표기하자는 것이다. 國會를 국과 膾라는 음식물 이름으로 착각할 위험이 있다고 해도 한글로 쓰자는 것 등 모든 표현을 모호하게 하여 국민의 意思表現의 正確性을 막자는 것이다. 이미 그것은 주장이 아닌 국어기본법에 따른 公證 등에서의 한글표기강요로 강제사항이 되고 있다.

國家가 어찌 국민의 정확한 의사표현을 制限하려는 것인가. 더군다나 민주국가를 표방하는 나라에서… 學問을 표기할 능력이 없는 한글사용의 강요는 북한에서 김일성一家 배지를 달고 다니라는 것과 다를 바 없는 국민표현자유의 억압이고 全體主義의 一環이다.

語文政策의 正常化는 국민이 지식을 공평히 얻을 기회를 주어 진정한 평등사회가 되기에 가장 중요한 문제임에도 不拘하고 여야는 시스템체계에서 그보다 下位의 정책문제로 ‘극한투쟁’을 벌이고 있다. 그들 모두 저네들의 기득권을 유지하여 權力을 저들의 近親으로 묶어두기 위해서는 국민에게의 한글전용강요가 효과가 있음을 알기에 그대로 유지하기로 서로 합의하고 그보다 덜 중요한 사항에 관해서만 스포츠리그처럼 투쟁의 쇼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좌파'정치세력은 중국의 元나라 淸나라와 같이 漢字를 안쓰는 북방몽고만주족에 의한 한반도지배를 획책하고 있고 '우파'정치세력은 親日에서 親美로 변신하여 二次大戰 패배에 따른 승전국과의 약속인 漢字폐지를 지켜서 미국에 잘 보이려 하는 것이다.

이런 중에 한 쪽이라도 漢字의 全面解禁을 선언한다면 진정 국민을 위한 정치세력으로 인정받아 全幅的 支持를 받을 수 있을 것이지만 그들 兩大 기득권세력은 저들끼리의 집권경쟁은 하되 서로의 기득권보장을 위한 약정사항으로서 어문정책은 건드리지 않는 것이다.

漢字를 全面的으로 교육하고, 使用하는데 있어서의 公共的인 제약을 철폐하는 것은 민주국가로 가는데 있어서의 필수이다. 학문표기능력이 없는 한글을 국민에게 강요하여 愚民을 만들고 자기네 자식들만 미국유학으로 상류계급을 승계하게 하려는 술책은 그만두어야 한다. 국민은 언제까지 국가의 중요정책에는 선택권이 없이 여야 양대 기득권세력의 쇼만을 보고 있을 것인가.

朴京範 小說家/語文政策正常化推進會指導委員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7.13
  오늘의 토론

   중국의 위력
곤드레

   시청앞에서의 테러
朴京範

    한국과 중국의 산업재해율
朴京範

   한구과 중국의 산업재해율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덩치가 큰 중공개들의 운명
대무신왕

   미국개들의 운명
곤드레

   요즘 미국근황
곤드레

   이젠 전기차의 시대?
곤드레

    한국 출산율대비 생산 가능 인구 방안
대무신왕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343   일만하는연변인  점석 11.13  264  0  0
49342   한국이 10년안에 훅 갈거 같다 (6) 곤드레 11.12  344  0  0
49341   이스라엘 웃기는 넘들일세  곤드레 11.12  230  0  0
49340   옛날 추억  곤드레 11.09  274  0  0
49339   중공의 기초생들이 난리 있구나 (15) 대무신왕 11.04  1171  0  0
49338   세계유일의 민족주의 국가 (9) 곤드레 11.03  488  0  0
49337   미국아덜이 틱톡 거세게 막는 이유 (7) 곤드레 11.02  308  0  0
49336   미국언론 자유? (7) 곤드레 11.02  341  0  0
49335   중공의 人民들은 뭐야 (7) 대무신왕 10.27  412  0  0
49334   하루 숙박비 50만원(한화) (16) 곤드레 10.24  404  0  0
49333   전통적 韓中관계에 對한 誤解 (3) 朴京範 10.15  357  0  0
49332   文字使用差別禁止法의 必要性 (8) 朴京範 10.15  388  0  0
49331   미국아덜 완라구나 (21) 곤드레 10.13  429  0  0
49330   이번 아시안게임 (5) 곤드레 10.08  345  0  0
49329   진진경은 또 누구야??? (2) 대무신왕 10.07  275  0  0
49328   미국이 망하면 생기는 일 (2) 곤드레 10.05  299  0  0
49327   내가 만약 한국남자라면 (9) 곤드레 10.03  419  0  0
49326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should be written ... (3) 朴京範 10.02  301  0  0
49325   한국아덜 인재관리 안하는 이유 (2) 곤드레 09.26  265  0  0
49324   대국과 소국의 차이 (5) 곤드레 09.26  428  0  0
49323   짜증나는 진상들 (3) 곤드레 09.22  286  0  0
49322   중국사투리 (1) 곤드레 09.20  298  0  0
49321   사실 중국은 글로벌 국가 (23) 곤드레 09.13  387  0  0
49320   서양에서의 아시아의 이미지 (5) 곤드레 09.06  304  0  0
49319   중국인의 원정살인 또 일어났다 (12) 朴京範 09.05  368  0  0
49318   내가 비록 국가주의는 아니지만 (2) 곤드레 09.04  251  0  0
49317   절망속의 한줄기 빛 (4) 곤드레 09.04  236  0  0
49316   인생 망했지만 즐거운 이유 (6) 곤드레 09.04  242  0  0
49315   루저의 인생  곤드레 08.31  240  0  0
49314   이런 건 누구 책임???  대무신왕 08.31  236  0  0
49313   한국식 면접 (1) 곤드레 08.31  280  0  0
49312   한국식 미팅 (4) 곤드레 08.30  282  0  0
12345678910>>>Pages 154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그늠에 수박,소고기 ...]
내년도 최저 임금이 1만30원으로 ...
 대무신...님이[我們去喝杯茶吧...]
그렇게 들여다 보는 쪽이 더 이상한...
 대무신...님이[我們去喝杯茶吧...]
정신 병자인데..같은 소리 하네 ...
 대무신...님이[그늠에 수박,소고기 ...]
울컥 보다는 한중간 임금 격차를 감...
 朴京範님이[중국에선 차표취소해...]
그런거 탄 얘기는 답변글로 따로 썼...
 朴京範님이[중국에선 차표취소해...]
사기당한 것은 맞는것 같은데 그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