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과 일본, 왜 '한글' 도입 검토했나?(6)
알짬    조회 660    2022.07.08알짬님의 다른 글      
아래는 퍼온 글이다.

중국도, 일본도 '한글 우수성'인정...

중국은 문맹률이 높고 근대화도 늦어지고 있었다.  중국 근대문학의 아버지로 존경받는 노신(魯迅)이 "한자가 망하지 않으면 중국은 반드시 망한다"고 걱정했을 정도다.

중국은 이에 따라 한자 폐지 문제를 심각하게 검토했다.  외솔 최현배(崔鉉培)는 그 이야기를 이렇게 소개하고 있다.

신해혁명 무렵, 중국의 국음통일주비위원회(國音統一籌備委員會)는 한자를 없앤다면 어떤 문자를 도입해서 사용해야 좋을지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외국 선교사 게일이 한글을 권유했다.

한글만큼 뛰어난 문자는 없었다.  부인할 수 없었다.  그러나 한글을 채용할 수도 없었다.  이른바 '중화의 자존심' 때문이었다.  더구나 한글은 일본의 지배를 받는 '망국(亡國)의 글자'였기 때문이기도 했다.  '망국의 글자'가 아니라면 도입될 수도 있었던 것이다.      

그 대신 만든 것이 '주음부호(注音符號)였다.  처음에는 주음자모(注音字母)라고 했다가 나중에 주음부호라고 불렀다.  그래도 여전히 불편했다.  

중국 일부 지역에서는 알파벳을 사용한 적도 있었다.  중국 공산당이 연안(延安)으로 쫓겨갔던 시절의 '라틴화 운동'이었다.

중국 공산당은 '라틴화 신문자'를 제정, 한자와 동등한 효력이 있다고 선언했다.  공문서에 한자와 병용해서 쓰도록 하고 '신문자 간부학교'를 설립, 보급에 나섰다.  신문자를 모르는 사람은 '신문맹(新文盲)' 취급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신문자 역시 성공할 수는 없었다.  무엇보다 '혁명의 주역'인 농민들이 쓰기 싫어했다.  동양 사람들에게는 서양 문자가 정서에 어울리지 않기도 했다.

일본에서도 한글 사용을 검토한 적이 있다.  일본 사람들은 자기들의 '가짜 글'이고 '임시 글'인 '가나(假名)'를 가지고는 일본어를 제대로 표현할 수 없었다.  한자를 쓰지 않고는 의사전달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국가백년대계를 위해서는 한자를 버릴 필요가 있었다.    

일본 학자들은 '가나'가 불완전한 반면, 한글이 우수하다는 사실을 솔직하게 인정했다.  그렇다고 한글을 도입해서 쓸 수는 없었다.  국운이 쇠퇴하고 있는 나라의 문자였기 때문이다.  '국민적인 수치'가 된다며 채용하지 않기로 했다.  소위 명치유신 초기의 일이었다.  <다물, 김태영 지음>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3.26
  오늘의 토론

   대기업썰 한번 풀어주자면
곤드레

   남한의 기초수급자가 받는 혜택
알짬

   중공,이건 정말 잘 하네...
대무신왕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훈민정음언해訓民正音諺解>에 기
알짬

   中, 숨겨진 부채에 경악, 초유의 위기 가
대무신왕

   東亞平和와 中華復興을 爲하여는 脫共産
朴京範

   중공, 우리도 선진국 된다? 경제전문가,
대무신왕

    한국은 이제 선택의 기로????
대무신왕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119   문명과 야만 (10) 알짬 09.24  296  0  0
49118   일본어랑 한국어가 맘에 안드는 이유 (2) 곤드레 09.23  329  0  0
49117   중국에서 칭찬을 받고 있는 윤석열  곤드레 09.22  266  0  0
49116   한국에서는 자기수준보다 '아는척'을 하는 것이 큰 욕을 ...  朴京範 09.23  227  0  0
49115   중화(中華)란 무엇인가? (43) 알짬 09.22  454  0  0
49114   천년의 적 (17) 점석 09.21  360  0  0
49113   한국은 이제 끝자락이지 (10) 곤드레 09.20  366  0  0
49112   한국 화예(華裔) 들이 보는 중공인 (5) 대무신왕 09.18  297  0  0
49111   한국 정부의 재외 동포청(이민청) 신설에 대해 (25) 대무신왕 09.18  418  0  0
49110   세계 전문가들 충격 전망 : 곧 모두가 보게 될 한중일 ... (57) 알짬 09.17  521  0  0
49109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38) 朴京範 09.14  601  0  0
49108   한국아덜 멀리해야 하는 이유 (6) 곤드레 09.13  414  0  0
49107   한국아덜이 열등감이 강한 이유 (14) 곤드레 09.08  455  0  0
49106   중진국 함정에 빠진 중공??? (1) 대무신왕 09.14  436  0  0
49105   여진족과 토착왜구의 공통특징 (22) 朴京範 09.05  627  0  0
49104   한국산업 경쟁력은 이제 중국에 밀려났다 (2) 곤드레 09.05  297  0  0
49103   중공 공산당이 항일투쟁을 했다는 건 새빨간 거짓말 (28) 알짬 09.04  432  0  0
49102   해방전 일제에게 항복받은 우리 정부가 있었다 (3) 알짬 09.04  292  0  0
49101   조선총독부는 남한의 여운형한테 항복을 선언했다 (17) 알짬 09.04  368  0  0
49100   미국과 인디언- 종족멸종 사백년 (7) 점석 09.04  384  0  0
49099   반미는 직업, 친미는 생활 (17) 대무신왕 09.03  526  0  0
49098   9.3 경축 (2) 해탈 09.03  235  0  0
49097   한국인들의 꿈 (20) 점석 09.01  441  0  0
49096   한국아덜이 말하는 자유와 민주란 뭔데? (6) 곤드레 09.01  350  0  0
49095   극한직업  곤드레 08.31  201  0  0
49094   마라탕 인기 시들 (4) 대무신왕 08.30  286  0  0
49093   “김치 당연히 한국이 원조… 일부 中 매체만 보지 말라... (10) 알짬 08.30  323  0  0
49092   중국이 한국을 무시하는 이유 (7) 알짬 08.29  378  0  0
49091   러 S400 '허당' 소문에 中·인도, 튀르키예 사색이 ... (14) 대무신왕 08.28  339  0  0
49090   한국행 성공한 62명의 홍콩 신인배우들 (1) 대무신왕 08.26  332  0  0
49089   중국의 혐한/멸한 (36) 해탈 08.26  412  0  0
49088   안본다고 해두 보는 것은 (66) 대무신왕 08.26  697  0  0
12345678910>>>Pages 1539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백제가 멸망한 이유]
양로 보험이 한국 보다 빨리 고갈...
 대무신...님이[백제가 멸망한 이유]
나가 뒤져야 할 늠은 너다 좀 쓸데...
 대무신...님이[백제가 멸망한 이유]
얼마나 할 일이 없으면 쓸데없이 ...
 곤드레님이[백제가 멸망한 이유]
머저리 ㅋ 나가 뒤져라
 대무신...님이[백제가 멸망한 이유]
노리가 아니고 논리 ㅋㅋㅋㅋ 중공...
 대무신...님이[백제가 멸망한 이유]
왜 중공이 망할거 같아 느껴 그것...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