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지난 글] 한글전용은 영원히 불가능하다(10)
朴京範    조회 412    2022.07.06朴京範님의 다른 글      
한글전용은 영원히 불가능하다

한글의 본질과 한계 아는것이 참 한글사랑의 길
기사전송  기사프린트        박경범(kbpark) 기자
우리의 현대사에서 문자정책이 제대로 정립되지 못한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문자의 본질을 정보과학적으로 따지지 못했던 것에 있다.

물론 너도나도 정보화를 소리치고 있는 이 시대에 이르러서 아직 그 개념 자체가 먼 것으로만 여겨졌던 40~70년대의 상황을 탓하기만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이제야말로 진정 정보화 시대에 걸맞는 우리의 문자관을 확립하여야 할 때가 아닌가 한다.

문자는 애초에 인간의 말소리(言聲)를 기록하려고 시작하였다지만 실상 문명시대에 들어와서는 사고를 표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발전해 왔다고 볼 수 있다. 인간이 내부의 사고를 표현하기 위한 말을 가짐으로써 문명사회의 첫발을 내딛었지만 그 말소리를 표현하던 문자는 이제 문명 사회에서는 말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 그대로 사고의 표현 수단이 되고 있는 것이다.

요즘에 일반에게도 자주 인용되는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개념이 있다. 하도 디지털 시대, 디지털 통신 하니까 많은 사람들은 디지털(digital, 計數, 整數的)이란 것이 그냥 무작정 아날로그(analog, 連續, 無限定)보다 좋은 것이라고 여길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정보의 전달에 있어 아날로그는 이상적인 무한 정보의 형태이고 디지털은 현실적인 유한 정보를 나타낸다. 인간의 사고는 본디 아날로그한 것으로서 그 변이성은 무한하다.

반면에 문자는 어느 정도의 표본화율(Sampling Rate)을 갖는 디지털
정보이다. 그러므로 문자의 성능에 대한 평가는, 얼마나 본래의 아날로그 신호를 복원할 만큼의 변별력과 의미 대응력을 가지고 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다. 이제 표음 문자 혹은 표의 문자라는 기능보다는, 문자로 표현된 인간의 사고 정보의 변별력의 관점에서 한글의 성격을 냉철히 살펴야 한다.

한글 전용의 문제는 이미 사용의 편의성 여부를 따지는 단계는 지난 지 오래다. 지금 한글전용은 하나의 이데올로기로서 인간의 합리적 판단을 넘어선 신앙적 힘으로서 자리하고 있다.

한편 한자 학습을 강조하는 박식한 한학자 분조차, '언젠가는 우리가 한글 전용을 하게 되겠지만 그 전까지는 한자를 배워야 한다' 는 말을 하기도 한다. 즉 한글 전용은 우리 민족이 궁극적으로 도달해야할 이상으로서, 마치 우리가 인생의 목표를 현생에서 이루지 못하더라도 그 이상을 향해 정진해야하듯이, 우리 사회도 한글 전용이라는 목표를 향하여 모두들 끝없이 노력하며 나아가야 한다는 이데올로기(이념, ideology)에 상당수가 동조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필자가 단언할 것은 우리 민족에게 한글 전용은 영원히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그것은 또한 시간적 변수로 변화될 성질의 것도 아니어서, 한글 전용은, 도달하지는 않되 영원히 가까이 가는 무한수렴(convergence)의 대상도 될 수가 없다고 볼 수 있다.

인간 사회의 앞날의 방향에 대하여 사회적 명망가도 아닌 사람이 이렇게 단정적인 '예언'을 한다는 것은 당돌하고도 과분한 일임에 틀림없다. 설사 명망가라 할지라도 한 인간으로서 앞으로의 인간사회의 나아갈 방향에 대하여 단정적인 예언을 한다는 것은 거의 있을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거듭 말하건대 한글 전용은 우리 민족이, 아사자가 속출하는 미개국으로 변하지 않는 한 영원히 불가능하다.

흔히들 한글의 초중종성의 조합으로는 몇만 가지의 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들 하며 이것을 가지고 종종 '한글의 무한한 표현력' 운운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것은
음절단위로 뭉친다는 전제하에서의 조합의 가능성을 말하는 것이지 그 자체가 표현의 다양성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지구상의 어느 문자 기호도 그 조합으로 무한히 다양한 형태를 취하지 못하는 것은 없다.

한글은 초중종성의 순서로 문자 기호가 조합이 되어야 한다. 초성이나 종성에 해당되는 자음은 한 두개의 기호로 제한되어 있고 모음 다음에는 반드시 종성 혹은 다음의 초성이 나와야한다. 이러한 제약이 있으므로 한글자모로서 조합할 수 있는 경우의 수는 대폭 감소된다. 반면에 영어에서는 'beauty', 'night', 'knight','rite', 'right', 'source', 'sauce'등 과 같이 자음이나 모음이 얼마든지 연달아 배열되는 다양한 철자법으로 많은 단어의 시각적 변별을 가능하게 하고 있다.

가령 10개의 기호가 있을 때 그 기호로 나타낼 수 있는 순열의 수는 10!이다. 그런데 이들 기호가 세 가지 부류로 나뉘어져서 그들이 서로 번갈아 배열되어야 한다는 규칙으로 순서에 제약을 가하면 만들어질 수 있는 경우의 수는 10!/3!이 된다. 즉 같은 개수의 문자로 표현할 수 있는 단어의 수가 영어의 약 6분의 1로 줄어든다.

위에서 예로든 영어 단어를 한글로 옮겨 보자 '뷰티', '나이트', '나이트','라이트', '라이트', '소스', '소스' 등인데 이것은 다시 로마자로 옮기면 원래 있던 묵음자 등에 의한 낱말의 시각적 변별기능은 사라지고 만다. 즉 서로 다르게 표기되었던 많은 낱말들이 단순히 같은 표기로 합쳐지고 마는 것이다.

이에 반해 한글의 맞춤법은 각 자소에 해당되는 로마자를 지정하기만 하면 로마자로 '완벽히' 표기할 수 있다. 한글은 우리말을 완벽히 표기할 수 있는 유일한 문자라는 분들에겐 대단히 죄송스러운 결론이지만 우리는 영어에서의 표기법만을 생각했기 때문이지 로마자에 의한 다른 언어의 표기는 얼마든지 다를 수 있음을 인식하지 않고 있다. 'ㄱ'을 반드시 'g'로 표현해야만 할 필요가 없고 우리의 여러 가지 복모음은 얼마든지 'a','e','i','o','u'를 조합하여 만들 수 있다.

이렇게 한글의 문자 구성은 순열이 규칙성을 가지고 있으므로 그 가능한 조합의 경우의 수가 줄어드는 것은 당연하다. 당연히 우리의 사고정보, 심지어는 장단음 등 표음 문자로서의 우리의 말소리 표현 기능도 상당히 제한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마치 수학을 공부하는 한 중학생이 '마주보는 두 평행선은 영원히 만날 수 없다'고 자신 있게 말하는 것과 같이, 한글 전용의 영원한 불가능성은 필자로서도 단언하기에 전혀 과분하지 않은 명제인 것이다. '한글전용을 계속 추진하다보면 언젠가는 이루어지겠지...' 라고 하는 것은 '평행선을 끝까지 따라가 보면 언젠가는 서로 만나겠지...' 하고 기대하는 것과도 같다.


어문학계 소식지 월간 <어문생활> 2001/4월호에 비슷한 내용이 게재된바 있습니다.

2003/10/09 오후 1:36
ⓒ 2003 OhmyNews
박경범 기자는 소설가이면서 인터넷 시사평론도 합니다. 자세한소개는 홈페이지 http://muma.com.ne.kr 에 있습니다.
박경범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독자 여러분의 참여로 더욱 좋은 기사가 만들어집니다
기사가 맘에 드시나요?
좋은 기사 원고료는 기자 개인의 추가 원고료 및 기자회원 지원비로 쓰입니다.        
(3)  (3)  
(※ 이 기사는 3개월전 기사로 독자의견을 쓰실 수 없습니다.)

등록회원 독자의견        추천        반대
3. 그렇지 않습니다....(1)        최인철 , 2003-10-10 11:06        0        
2. 나라발전을위해서는 한글전용이불가능하다는것이죠....        박경범 , 2003-10-09 19:25        0        
1. 한글만쓰기(한글전용)의 정확한 의미...        벗님 , 2003-10-09 16:16        1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1.27
  오늘의 토론

   중국인 발길 끊기자 결국 가산동 w몰 문
곤드레

   요즘 연길이 엄청 인기많아졌다
곤드레

   인천에서 북경 티켓값
곤드레

   日, 자위대 파견 노리나...더욱 커지는
대무신왕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드디어 중국아덜이 한국 들갔군
곤드레

   대만에서 본 항미원조
알짬

   한국도 ICBM 대륙간 탄도 미사일 개발???
대무신왕

   중공 관광객 한국 입국 불허 조치
대무신왕

   코로나 낫은담에 갑작스런 죽음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059   중공 여자들 "한국 남자들이 좋다" (45) 대무신왕 08.03  532  0  0
49058   중국이 어제 여럿 살렸다 (21) 곤드레 08.03  456  0  0
49057   펠로시 대만방문 (32) 곤드레 08.02  434  0  0
49056   해외영주권자 한국군 입대 늘어 (17) 대무신왕 08.01  475  0  0
49055   교포1 교포2 (12) 곤드레 08.01  412  0  0
49054   한국군대는 크게 필요없는거 같다 (18) 곤드레 07.31  528  0  0
49053   중국을 바짝 긴장하게 만든 KF-21 (18) 점석 07.27  582  0  0
49052   마라탕을 보호해야 된다 (34) 곤드레 07.25  664  0  0
49051   内卷 ,躺平 (8) 곤드레 07.24  696  0  0
49050   지역별로 보는 한국아덜 특징 (3) 곤드레 07.24  522  0  0
49049   그많던 한국아덜 다 어디갔지 (3) 곤드레 07.22  428  0  0
49048   헤어스타일에 대한 편견 (7) 곤드레 07.21  548  0  0
49047   중국에 시집와서 행복하게 사는 한국여인들 (16) 점석 07.20  559  0  0
49046   한국아덜이 짭지식이 많아 보이는 이유 (2) 곤드레 07.20  398  0  0
49045   중공 여자 친구 집 방문기 (1) 대무신왕 07.19  437  0  0
49044   중국앱이라 하면 (7) 곤드레 07.19  417  0  0
49043   중국뉴스 알리는 개인언론 .. ? (29) 朴京範 07.19  511  0  0
49042   중국뉴스 -- 연변 뉴스 (5) 대무신왕 07.19  382  0  0
49041   한국이 올해 국제올림피아드 경기에서 2위한걸 축하한다 (12) 점석 07.18  454  0  0
49040   한국아덜은 한국 유튜브 그만 처올려라 (3) 곤드레 07.17  398  0  0
49039   서기2066년 대한민국이 그 정체성을 잃고 중국에 합병 (10) 朴京範 07.17  594  0  0
49038   중국을 가장 싫어하는 국가 Top10 (7) 알짬 07.16  371  0  0
49037   요즘 일본아덜두 혐한이 장난 아니더라 (11) 곤드레 07.15  579  0  0
49036   요즘 한국아덜이 부쩍 행복해진 이유 (2) 곤드레 07.15  550  0  0
49035   중국 상류층에 유행중인 한국 따라하기 (21) 알짬 07.12  618  0  0
49034   세계 음식 인기순위 TOP20 (27) 곤드레 07.10  638  0  0
49033   조선족 음식이 개밥이라고 ... (15) 대무신왕 07.12  566  0  0
49032   중국이란 호칭에 대한 단상 (7) 알짬 07.10  445  0  0
49031   英日韓에 동시에 닥치는 非理性 (6) 朴京範 07.09  384  0  0
49030   속보) 아베 총격 사망 ?? (2) 대무신왕 07.08  293  0  0
49029   중국과 일본, 왜 '한글' 도입 검토했나? (6) 알짬 07.08  586  0  0
49028   世宗大王이訓民正音創製와含께示範한文章은日本에서비롯된것... (42) 朴京範 07.06  605  0  0
12345678910>>>Pages 1538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中,대만 침공 워게임...]
가장 중요한것은 한국 전쟁이후 실...
 대무신...님이[中,대만 침공 워게임...]
점석아 그 냥 발 닦고 자라 울화통...
 대무신...님이[中,대만 침공 워게임...]
미국에게 이길 중공군이라면 베트남 ...
 대무신...님이[中,대만 침공 워게임...]
점석이가 그리 나불 나불대도 점석...
 점석님이[中,대만 침공 워게임...]
니들은 반도전쟁을 많이 공부해야겠...
 알짬님이[中,대만 침공 워게임...]
지나에는 방구석 여포가 너무 많다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