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조선족은 이사람을 절대 욕할수 없는기라(11)
**광안리    조회 1,280    2008.02.25**광안리님의 다른 글      




지금은 남의 땅 -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나는 온몸에 햇살을 받고

  푸른 하늘 푸른 들이 맞붙은 곳으로

  가르마 같은 논길을 따라 꿈 속을 가듯 걸어만 간다.



  입술을 다문 하늘아, 들아

  내 맘에는 나 혼자 온 것 같지를 않구나!

  네가 끌었느냐, 누가 부르더냐, 답답워라. 말을 해 다오.



  바람은 내 귀에 속삭이며

  한 자국도 섰지 마라 옷자락을 흔들고,

  종다리는 울타리 너머 아씨같이 구름 뒤에서 반갑다 웃네.



  고맙게 잘 자란 보리밭아,

  간밤 자정이 넘어 내리던 고운 비로

  너는 삼단 같은 머리를 감았구나, 내 머리조차 가뿐하다.



  혼자라도 가쁘게나 가자.

  마른 논을 안고 도는 착한 도랑이

  젖먹이 달래는 노래를 하고, 제 혼자 어깨춤만 추고 가네.



  나비 제비야 깝치지 마라.

  맨드라미 들마꽃에도 인사를 해야지.

  아주까리기름을 바른 이가 지심 매던 그 들이라 다 보고 싶다.



  내 손에 호미를 쥐어 다오.

  살진 젖가슴과 같은 부드러운 이 흙을

  발목이 시도록 밟아도 보고, 좋은 땀조차 흘리고 싶다.



  강가에 나온 아이와 같이

  짬도 모르고 끝도 없이 닫는 내 혼아

  무엇을 찾느냐 어디로 가느냐 웃어웁다 답을 하려무나.



  나는 온몸에 풋내를 띠고,

  푸른 웃음 푸른 설움이 어우러진 사이로

  다리를 절며 하루를 걷는다. 아마도 봄 신령이 지폈나 보다.

  그러나 지금은 - 들을 빼앗겨 봄조차 빼앗기겠네.


025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4.02
  오늘의 토론

   대기업썰 한번 풀어주자면
곤드레

   남한의 기초수급자가 받는 혜택
알짬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한자를 버린 건 한국이 아니라 중공이다
알짬

   한류의 원천
알짬

   한자를 창제한 민족이 한민족이란 미친
알짬

   중국연예인들의 심각한 문맹 문제
알짬

   가난하면 자유를 모른다 / 김문기씨를 모
朴京範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193   타는 목마름으로 (3) // 06.13  2845  0  19
192   사악한 책 추천요 (5) // 06.10  1815  2  22
191   모두들 보시요! (3) // 06.10  2703  0  24
190   조선족 전화 사기범,,150명 검거,, (7) // 05.22  2555  4  27
189   이기사가 중국을 비하하고 있나?? (1) ... 05.24  1280  0  26
188   지금까지의 최고액 기부금은 (5) ... 05.15  1570  0  17
187   길똥이 보거라.. (1) ... 05.14  1677  0  50
186   연변통보와 데일리차이나 독자여러분 새해 복많이 받으세... (4) ... 02.06  1290  2  17
185   누가 우물안 ㄱ ㅐ구리?? (10) ... 01.28  1553  0  14
184   짱께에게 동물원 짐승취급받는 북한 어린이들 (2) ... 01.25  1293  0  22
183   10년 넘어가겠어요?? (7) ... 01.22  1292  0  17
182   조선족들은 부자다.. (50) ... 01.07  1569  0  10
181   속리산을 갔다왔는데..  ... 04.11  3001  1  36
180   중국은 좋겠다... (2) .., 01.15  1278  0  13
179   미친 베이징올림픽 개막식 (5) .. 08.09  1281  0  18
178   중국공안의 조선족갈취 사례 (10) .. 06.24  1284  0  21
177   데일리차이나에서 김선생의 주옥같은 명문을 읽어보아라! (2) .. 05.02  1285  1  14
176   조선족유족들 보상금 다 못받습니다 (10) .. 01.14  1425  1  13
175   남경대학살 (3) . 04.20  1282  0  14
174   연변통신의 연필이란 사람은 가짜 (1) . 12.15  1283  0  15
173   한국에서 동포은 때로는 똥포가 된다. (1) . 10.31  1470  0  17
172   숨어있는 후보  . 10.28  1683  0  21
171   꼭 한번 읽어보시길 부탁드립니다.. (4) . 06.10  2466  0  23
170   이라크,,스나이퍼 미군저격,  . 03.14  4145  3  58
169   현재 한국은 아시아의 자랑인가? (2) . 03.17  2943  2  67
168   중국서 개봉도 안된 '디워' 짝퉁이 나돈다 (7) -━┘Д└━-... 09.17  1572  0  24
167   이거 써도  -━┘Д└━-... 09.15  1479  1  34
166   문신의 사회적 의미 (2) -ㅇ-ㅇ- 09.08  1848  0  15
165   엽기할배.. (1) -_-;;; 05.29  1766  5  35
164   여러사람 글 보다... (5) -_-;;; 05.02  1294  0  20
163   한심해서,,,,, (1) -_-;;; 04.26  1529  6  25
162   서울시 올림픽횃불 환영행사 강행 논란  -_-;;; 04.20  1301  0  18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한국의 '좌파정당'은...]
월남 이란 빼앗긴건 당시로서는 어...
 대무신...님이[한국의 '좌파정당'은...]
친미 였던 월남,이란 같은 경우 비...
 朴京範님이[한국의 '좌파정당'은...]
들어보지도 않고 묻는듯. 비주류는 ...
 대무신...님이[한국의 '좌파정당'은...]
그러므 이승만 독재 정권에서 짦은 ...
 대무신...님이[한복 왜곡 자백해버...]
당나라는 선비족의 나라인데 한족이 ...
 대무신...님이[한복 왜곡 자백해버...]
혼혈 해탈이가 정신이 오락 가락 하...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