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호모 엑세쿠탄스''를 읽고
아브라삭스    조회 3,880    2007.01.08아브라삭스님의 다른 글      
이문열의 ‘호모 엑세쿠탄스’ (전3권)를 읽고



[예수 그리스도의 상징인 무허가 비닐하우스 촌의 젊은 보일러공과 적 그리스도로 묘사되는 정체모를 시민단체 ‘새여모’의 대표, 그리고 그들을 둘러싼 무리들의 죽이고 죽이는 처절한 투쟁을 바탕으로 한국사회의 현실이 정치하게 어우러지며 해방과 구원의 문제를 밀도 있게 성찰한 우리시대의 묵시록(뒤표지의 카피)]




나는 본래 어려운 책을 진득하게 보는 스타일이 아니다.

너무 어렵거나 관심사가 아니거나 재미가 없으면 대강 훑어본다.

그리고 전문 비평가도 아니지만 읽고서 감상인들 왜 없을 손가.

한 두어 시간 만에 작가의 좀은 두터운 책 세권을 읽어치웠다.

그리고 독서노트에 삼십분쯤 긁적거린 것이니 감안하시라.  




증권회사의 중견인 주인공 신성민은 어느 날 나이트크럽에서 노란머리의 마리를 만나 하룻밤 동침하는데 이상한 일이 연속해서 터진다.  뭐 내용은 상기의 뒤표지와 같다. 주인공은 미카엘 천사이고 마리는 재림주의 심복인 마리아 같은 존재인데...적 그리스도쪽의 공격으로 또 주인공이 유다처럼 저들에게 정보를 제공하여 재림주가 철거현장에서 죽어  실종되고 이쪽 패거리가 보복으로 주인공의 옛 애인이자 현재 동거중인 정화도 포함된 새여모 수뇌를 날려버려 서로 끝장난다는 것인데...




그 두 편이 존재했다는 아무 증거도 안 남는다. 심지어 주인공 자체도 존재한 적이 없다는 식으로 끝나는데 이게 환타지인지 우화인지....더 쉽게 풀어쓰자면 몇 년 전 한국에 재림주와 적그리스도가 와서 서로 죽이고 죽이며 인간들 등쌀에 밀려 소멸한 건지 별 볼일 없어져서인지 어딘가로 떠나버렸다는 것이다.  

주인공이 별 역할을 못하고 수동적으로 내내 끌려 다니는 인상은 그렇다 치자(심지어 재림주까지 심드렁히 팔아넘긴다. 내심 사기집단이라고 믿고 있다).

많은 정치현안들이 시도 때도 없이 거론되는 것 까지도 그렇다 치자.

‘새여모’를 북한의 간첩망으로 몰아가며 대공 수사계통에서 촉각을 곤두세우는 것은 실소밖에 안 나온다.  



게다가 난데없는 ‘유대전쟁사’를 어지간히 많이도 인용하는데 총계 백 페이지는 넘을 것 같다. 내용도 어지간히 현란 복잡하지만 아니 내가 왜 유대인의 수천 년 전 역사에 관심을 가져야 한단 말인가? 史記나 로마사 정도라면 또 모를까, 안 그래도 기독교에 냉소적인 내가 왜 영양가 없는 유대전쟁 전말을 읽어야 된단 말인가? 보수우익의 기독교인들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진보성향인 내가 보기엔 영 재미가 없었다.




작가는 서두에서 ‘소설가가 소설을 써놓고 제발 소설을 소설로만 읽어달라고 간청해야 하는 고약한 시대가 되었다’고 탄했는데 물론 작가도 개인이니 정치적 자유와 종교적 편향은 당연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가르치려 들고 강요해선 안 된다고 본다. 그럼 학교나 교회로 가봐야지. 또한 전에 각광받았던 소설 다수가 진보의 탈을 쓴 정치물인데 그 반대 측인 보수색깔을 용납 못한다는 것이 말이냐..식으로 항변했지만 그 말도 일면 맞다. 그러나 지금 문단에서 누가 편 가름을 하고 색깔타령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혹시 그대 혼자만은 아니신지?  



아, 독자와 비평가에게 하는 말이라고? ..참 딱하요.    



*아래 나나무스크리가 노래합니다


1277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2.28
  오늘의 토론

   한국 진짜 소주
곤드레

   한반도는 중국소수민족의 망명지가 아니
朴京範

   조선족이 자기를 한국인이라고 말할수 있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한국 근친혼 범위 4촌 축소 검토
곤드레

   한국 진짜 소주
곤드레

   한반도는 중국소수민족의 망명지가 아니
朴京範

   조선족이 자기를 한국인이라고 말할수 있
곤드레

   신생아가 운다고?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37   3.1절에  연길한국인 03.01  2816  1  51
436   조선족은 아부할 때이다. (2) 만두 03.01  2534  5  90
435   백두산(白頭山) · 장백산(長白山)의 실체..  미모사 03.01  2484  1  63
434   조선의 군사력은 백만이 넘었다 (4) 고인돌 03.01  2699  3  72
433   화교는 조선족과 형제이다. (13) 고인돌 03.01  2998  7  39
432   열등감과 자존심 (2) 헤부루 03.01  3021  5  51
431   테러를 생각하며 (5) 봄한자락 02.28  2496  3  38
430   오페라의 유령(오페라가 먼가 아냐 니들은)  오페라 02.28  2841  3  161
429   한국이 살아남으려면 (1) 돌쇠 02.28  2862  9  32
428   조선족분들 토론이란 무엇인가 아십니까? (4) 사회자 02.28  2194  2  31
427   방문취업제 결사 반대! (6) CC 02.27  2674  3  55
426   조선족들에게 (2) 개소리 02.27  2315  5  27
425   조선족들에게 (1) 거시 02.27  3201  5  40
424   두 얼굴의 조선족 (11) 곡소리 02.27  2465  2  33
423   나는 중국인이다. (3) 화룡사람 02.27  2525  2  48
422   동포들이 알아야 할 것. (5) 덤머 02.26  2465  4  45
421   동포들이 알아야 할 것. (3) 울화통 02.26  2937  4  44
420   반론 (1) 손오공 02.26  2284  3  43
419   니편,네편 (2) jackal 02.26  2809  3  36
418   니편,네편  노동자 02.26  3011  5  33
417   민족에 대한 짧은 고찰 (2) 김명석 02.26  2492  4  31
416   중국에 대하여 (1) 손오공 02.26  2293  5  22
415   앞으로는 조선족의 개념이 달라져야한다 (3) 중국통 02.26  2290  5  37
414   한 말씀만 드리지요 (5) 민족 02.26  2526  5  36
413   조선족에 철학이 있는가?  jackal 02.25  2496  4  33
412   별...재미..없는...놈! (1) 개뿔 02.25  2649  5  54
411   박통/전통시대에 과연 안보가 튼튼했나...  개미 02.25  2760  7  42
410   미들스브로VS레딩(이동국데뷔전 하이라이트)  맨유팬 02.25  2500  5  40
409   제대로 알자 조선족을.. (1) 중국통 02.24  2092  6  26
408   조선족은 현실주의자인가? 이기주의자인가? (5) 흠.. 02.24  2668  4  35
407   황사와 중국, 그리고 중국인 (2) 인천대학생 02.24  2626  6  32
406   시부모 괄시하는 조선족 여자들..보아라!!! (3) 개뿔 02.24  3296  7  37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Pages 1544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곤드레님이[한반도는 중국소수민...]
머절들이 지랄하고 자빠졌군 그럼 일...
 곤드레님이[한국 근친혼 범위 4...]
그럼 왜 갑자기 저러는데 ㅋㅋㅋ ...
 대무신...님이[한반도는 중국소수민...]
중공이 한자를 쓰니 고등 진학률도 ...
 대무신...님이[한국 근친혼 범위 4...]
근친혼으로 저출산을 해결 한 나라들...
 朴京範님이[한반도는 중국소수민...]
60년대 이야기를 지금 반복하고 있...
 알짬님이[한반도는 중국소수민...]
현재 중공의 문맹율은 70%에 육박...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