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조선족’에 드리운 한국 언론의 그늘
비명횡사    조회 3,866    2007.01.01비명횡사님의 다른 글      
‘조선족!’, 이 말은 이제 내 삶의 주무대인 중국 땅을 넘어서 고국인 한국에서까지도 익숙한 낱말로 자리잡았다. 재중동포와 한국의 인적교류가 깊어진 자연스럽고 다행스런 결과다. 한편으로 ‘조선’ 및 ‘족’이라는 어감에 대한 거부반응도 한국 사회 곳곳에 산재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물론 그런 가운데서도 ‘조선족’이라는 호칭보다는 ‘재중동포’또는 ‘중국동포’로 불러야 한다는 고마운 문제 제기와 의논도 활발했다.

그럼에도 한국 언론에 자주 등장하는 ‘조선족’ 낱말의 사용 실태를 두고서는 큰 우려를 품게 된다. 그 이유 중 하나가 범죄 관련 보도에 자주 나오는 ‘조선족 일당’이라는 표현이다. 그 표현에 불쾌감을 느끼는 게 단순히 나 자신의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비롯한 것일까? 그 관련으로 머리에 떠오르는 사건이 있다. 2005년 중국 사회에서 큰 이슈가 되었던 ‘하남인 사건’이다.

중국 남방 선전(심천)시의 어느 가두파출소(동네 파출소)에서 담당구역의 길목에 “‘하남적’(河南籍) 협박공갈 일당을 견결히 타격하자”라는 구호를 내걸었던 게 사건의 발단이었다. 허난(하남)성 일부 사람들이 이 지역에서 잦은 협박공갈 사건을 일으킨 것은 사실이나, 이 사건은 중국의 큰 언론들과 인터넷 토론방을 뜨겁게 달구는 화제로 떠오르면서 파장은 커져가기만 했다. 언론의 비판에 힘입어 허난성의 두 변호사는 문제의 경찰서를 대상으로 명예훼손 소송을 하면서 사건은 새로운 양상으로 발전했다. 결국 경찰 쪽에서 전국을 대상으로 발행되는 신문을 통해 사과를 하는 등 적극적인 사태수습에 나서 법정화해로 마무리되었다. ‘하남인 사건’은 지역차별 논쟁으로도 뜨거웠지만, 결국은 어느 특정 인간집단의 자존심과 명예를 존중해야 한다는, 당연하지만 실천은 쉽지 않은 결론을 다시 한번 사회적으로 심각하게 확인하게 한 계기이자 뜻깊은 사건으로 중국 사회에 자리잡았다.


좀 다른 얘기지만, 일본 언론은 주일미군의 범죄사건 보도에서는 ‘흑인 병사’라는 낱말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미국 병사’만으로도 충분히 사건 내용을 알릴 수 있는데도 ‘흑인 병사’라고 하는 것은 특정 인종에 대한 차별이라는 이유에서다. 또 우연히 한국인 범죄가 발생하더라도, 언론은 ‘한국인’이라 특정하지 않고 ‘외국인’으로 보도한다. 범죄자의 국적을 밝히는 의미와 그런 보도로 사회적 편견이 파급될 우려가 있다는 부정적 영향을 저울질할 때, 후자에 훨씬 신경을 써야 한다는 자각이 돋보인다. 물론 굳이 국적을 밝히는 것과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이 필연적으로 연관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도 확실하게 염두에 두고 있다.

그렇다면 한국 언론이 조선족 출신의 범죄를 ‘외국인 범죄’ 혹은 ‘중국인 범죄’가 아닌 ‘조선족 범죄’로 표현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안전하고 고요한 동네에 뛰어들어 그 안녕을 깨뜨리는 다른 집단의 범죄자들이 기존 주민들에게는 이물질처럼 껄끄러운 존재로 인식되는 것은 자연스런 반응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런 감정이 언론이나 인터넷을 통해 전체 사회, 전세계를 향한 담론으로 되어버릴 때, 그것은 특정 민족이나 국적 보유자 전체가 범죄자 집단인 듯한 뉘앙스를 가지는 보도로 읽히기 십상이다.

‘조선족’이라는 낱말이 언론에서 ‘조선족 일당 ○명 구속’ 같은 관용문구로 정착한 채 범죄 관련 보도에서 상용된다면, 한국 사회에서 땀흘리는 식당 아주머니, 일용직 아저씨들, 고국에 찾아와 열심히 공부하는 조선족 유학생들도 그 피해자가 될 것이다. 물론 그들은 거대한 힘을 행사하는 한국 언론에 대항할 엄두도 못 내는 침묵하는 피해자들이다.

특히 더 주목해야 할 이들은 한국 밖의 조선족 피해자들이다. 조선족 절대다수는 중국 땅에서 삶의 터전을 일궈간다. 그래서 ‘조선족’은 그 낱말이 생겨난 그날부터 중국 땅에서 꿋꿋하게 살아가는 민족 얼이 고스란히 담긴 소중한 명칭이다. 다시 말해 조선족이란 중국 땅에서 살아가는 200만 동포가 가슴속 깊이 간직하고 있는, 거대한 중국을 향해 자랑스럽게 내미는 명함이었고, 지금도 앞으로도 그러고 싶은 것이다. 그래서 위성방송으로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마을의 가족과 함께 울고 웃으며, 고국에 마음이 달려가 있다가도 ‘조선족 일당’ 운운하는 뉴스를 보면 몽둥이로 얻어맞은 것처럼 남모르게 슬퍼진다.

고국의 매스컴에 바란다. 한국 속의 조선족이 애써 가꾼 이미지의 파괴를 걱정해주고, 나아가 한국 밖의 중국 땅에서 자랑스럽게 ‘조선족’을 머리에 이고 사는 동포들의 안타까운 마음을 배려해 달라고.

채동운/일본 홋카이도대학원 박사과정

392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1.30
  오늘의 토론

    반면에 한국내 중공 상품의 위상은 ....
대무신왕

   블리자드 중국내 서비스 모두 철수
곤드레

   우크라이나, 헤르손 탈환
대무신왕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블리자드 중국내 서비스 모두 철수
곤드레

   우크라이나, 헤르손 탈환
대무신왕

   요즘 살벌한 중국취업시장
곤드레

   한국에서 빡세게 살아야 되는 이유
곤드레

   투표의 본질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190   한민족 정신은 무엇인가?  방랑자 01.09  3194  6  64
189   한국도 핵무기를 갖었으면 (1) ㅎㅎㅎ 01.09  4194  19  76
188   밑에 사람 봐라  멸치 01.09  3417  10  89
187   야웅이는 보라 (4) 낑낑 01.09  3160  6  79
186   한국인들은요~~~왜!!! (6) 토비 01.08  3198  7  81
185   중국산 과자들 조심하세요! (3) gma 01.08  4174  18  71
184   나는 중국인들과 조선족을 이해한다. (3) 제갈공명 01.08  3994  12  101
183   한국 어딜루 가는가 난 모른다  비명횡사 01.08  3302  9  81
182   우리민족은..  제갈공명 01.08  3397  11  89
181   조선족은 한민족의 보물이다. (4) 까마구 01.08  3510  10  138
180   ''호모 엑세쿠탄스''를 읽고  아브라삭스 01.08  3631  12  77
179   북한을 변화시키는 힘 [펌] ??  우파 01.08  3455  13  140
178   북한을 변화시키는 힘  민족미학 01.08  3834  12  84
177   리상한 한국광고들 (1) 조선족 01.07  3394  7  72
176   한국인은 다혈질민족이다 (4) 조선족 01.07  3924  8  81
175   중국 방랑기 - 10 심양에서 만난 조선족 아줌마  김삿갓 01.07  3629  8  54
174   중국 반발이 심하니 공연을 취소해달라?  qp 01.07  4748  14  88
173   섬서성 화산(華山) 사진 (6) 고인돌 01.07  4243  4  85
172   중국 결혼 돈결혼 (3) 몽룡 01.07  3490  3  64
171   연변통보의 발전을 위해서는 김선생님이 꼭 필요하시다 (4) 열성팬 01.07  3317  8  58
170   독감에 혼미하면서 (3) 이과장 01.06  3190  5  66
169   한족들한테 쫄딱 녹아나는 조선족여성들  애니 01.06  3889  2  104
168   조선족은 더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하나 01.06  4149  6  64
167   중국 방랑기 - 9 중국사람들의 정조관념 (2) 김삿갓 01.05  6122  9  140
166   몽골여성과 혼인하여 피해을 입으신분 연락을 기다립니다 (3) 왕건이 01.05  3462  9  78
165   탈북 자유민들에 대하는 중국 조선족의 반인륜적 행위  비명횡사 01.05  3448  4  73
164   연길 진달래광장에서 뉴스속보입니다. (1) 기자 01.05  4066  3  113
163   한 가지 제안드립니다  돼지 01.05  3371  3  93
162   늙는것은  세익스피어 01.05  3451  3  75
161   야웅이가 오늘 결투를 한단다 (3) 왕스 01.05  4374  9  168
160   5편 두만강가를 거닐다  치우천황 01.04  4488  15  96
159   재외공관 직원, 탈북자 박대로 또 `물의' (3) 탈북자 01.04  3233  6  78
<<<15311532153315341535153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석열이외 현재의 집권당은 다가 올 2...
 대무신...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중공 대륙에서 "공산당 물러가라...
 대무신...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지금은 반공이 아니라 반독재 민주...
 무적함...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무대포 정신 세계 일류인 한국은...
 곤드레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마 !다 윤석열 보고 배우라고 그러...
 대무신...님이[중공내 한국 기업 도...]
한국이 저출산이라고 하지만 아직 통...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