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심양에서 조선족분들과 술을 마시며
암태지    조회 5,753    2006.12.19암태지님의 다른 글      
얼마전에 심양에서 술 왕창 마셨다.
제아는 조선족학교 교장선생 부인이 집에 한번 들려달라고 편지를 보냈다.
북경에 가는길에 심양 -북경- 서울로 일정을 잡았다.
아들이 작년가을에 요녕미술대학에 진학했는데 미술도구를 나한테 부탁했다.
잔득 사다드렸다.

조선족분들하고 친하게 지내고 있는데 한국인들하고 어울리는 것은 부인들이 결사반대하고 있었다.
한국사람들하고 노래방에 간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다.
조선족끼리는 부담되는 가격이라 언감생신인데 한국사람은 가는날부터 오늘날까지 술집에서 뿌리를 뽑고 잇으니 부인들은 환장을 한다고 한다.
문제는 중국에서는 술집외에는 갈 곳이 없다는 것이다.
심양같은 대도시도 해만지면 어둡고 날은 더럽게 추운데 갈곳이 없으니 갑갑하다.

한국사람하고 어울리는데 중국동포들은 애로사항이 사실 많다.
중국흉보고 욕하는 것은 들어야 하는 애로사항
술자리에서 성질 죽이고 비위 맞춰야 하는 애로사항
혹시라도 술은 내가 사지만 아가씨팁은 각자내라고 할까바 노심초사한다.
그리고 술집에서 나왔을때 늦은 시간인데 택시비안주니 괴롭다고 한다
집에 돌아오면 부인이 도끼눈으로 한국놈만나서 술집갔지 하면서 달려드니 괴롭고

문제는 팁인데 한국인사고방식으로 내가 술사주는데 각자팁은 각자 내라는 말
이건 한국인의 잘못이다
술값이야 술집에서 맥주를 몇박스를 마셔도 안주를 몇개를 쳐먹어도 500원-600원이면 뒤집쓴다 요즘은 조금 올라서 지난번에는 1,000원나오더라 5명이 먹었는데
그런데 팁은 대가리수로 따지니 1인당 200원이니 1,000원이 나온다
일반 직장에 다니는 조선족이 200원이 얼마나 큰 돈인지 한국인은 인식을 못한다는것이다.
교사가 한달에 500원도 안되는 공자를 받는데 팁으로 200원을내면 굶어 죽으라는 소리인가
그러니 술집주인하고 짜고 술값을 더 받아내는 일이 비일 비재하다.
한국인은 처음부터 술값 팁값걱정하지 말라고 안심을 시키고 술집으로 모셔야 한다.
그래야 바가지를 안쓴다.

서탑이 완전히 환락중심으로 바뀌었는데 전에 안보이던 술집까지 늘어났는데 보스라는 곳은 통유리에 1층 2층에 여자들이 밖을 내다보면 앉아있는데 가관이다 내가 부끄러울 정도다.
서탑대약방에서 길건너 녹색지대 카스 용비 도래미 경회루 백마강 꽃다방까지 가관도 아니었다.
다방에서 맥주도 팔고 바둑도 뒤고 장기도 뛰고 하토도 치는 게 신기한데 더군다나 한국식 80년대 다방이라고 하다.
우리나라 80년대엔 마담과 레지는 있었어도 하토치고 맥주파는 것은 본적이 없다. 사실 나도 이젠 늙었다.
불고기집은 손님들로 꽉차있어서 서탑이 중가보다 더 장사가 잘되는 것 같았다.
중가야 술집보다는 백화점이니 옷가게가 많지만 서탑이 태원가나 중가보다는 다른 홍색산업의 메카비슷하게 되는것 같았다.

길에는 삐끼가 쫙 깔려 있는데 도로의 눈을 인도쪽으로 밀어서 사람은 한사람 겨우 지나가는데 삐기는 넘어지지도 않고 달라 붙으니 가라 할수도 없고 중국말로 나 중국놈이라고 하고 지나간다.

서탑이 매년 발전하는것은 좋은 일이지만 전부 퇴폐산업만이 독버섯처럼 늘어났다.
이번에는 콘산중로에 있는 천록원호텔에서 묵엇는데 호텔안에 식당, KTV, 한국식안마방이라고 호텔안에서 모든 것을 해결하도록 되어있다.
요즘은 태국식 안마라고 유행하고 있었다.
그게 무슨 안마야 결론은 교미다.

동릉구에 있는 한선생 아파트에 가니 아는 분들몇분하고 술상을 차려주는데 한선생빼고는 전부 홀아비들이었다.
한국으로 시집간 부인이 보내주는 돈으로 생활은 불편하지 않지만 애들이 걱정이라고 한다.
그아파트에서도 한국에 갔다와서 돈벌어 와서 차를 산사람도 있지만 밥도 겨우 먹는 사람도 있으니 갈등이 심하고 한국가는 생각만 하고 있으니 실업율이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높은데 먹고사는 문제도 큰 문제였다.

사람들이 정신이 반쯤 나가 있고 매일 술이나 마시고 중국에서 열심히 일해서 돈을 벌어야 하는 생각은 애당초 없고 무조건 한국으로 가야 한목잡는다고 하면서 부인을 시집보내는 막판까지 온것이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부인을 시집보낸다는 것이 말이 되냐고 하니
그방법밖에 없다는 것이다.

한국을 갖다 온사람은 때깔이 다르고 한국식으로 말을 하고 아파트사고 차도 사고 사업도 벌리니 안갔다 온사람은 눈이 뒤집어 지는 것이다.
한국에 안갖다 온사람은 머저리 취급을 받을 정도다.
젊은 여성은 한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노래방에 취직하는데 부끄러움을 못느낀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였다.
학교여선생들은 한국기업가 가정에서 과외를 하거나 한국부인들 중국어과외를 많이 하는데 이것도 경쟁이 치열해서 영하 30도에 왔다 같다 하는게 보통일이 아니다.

한국사람들이야 전부 고급화위엔에 모여 사니 불편한것 모르고 집집마다 조선족가정부두도 부인들이 발톱이나 다듬고 공기가 나쁘니 중국인들 더럽다니 뭐니 하면서 한국부인들이야 행복에 겨워서 주체를 못하지만 못사는 중국동포들은 목욕한번 못하고 겨울에 독한 빠이주나 마시며 힘들게 사는 모습을 한국인들이 알턱이 없다.

조선족동포들이 너무 힘들게 사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
불법체류자들이 절박한 심정을 이해할 것같다.
중국에 돌아가면 죽느냐 사느냐 하는 문제인데

중국에서 자존심하나로 중국인민은 위대하다 조국을 사수하자 뭐 이런 교육을 받다보니 본인들도 자기정체성에 고민하고 계시더라
그런데 차마 말로 표현을 못하고
입조심하고 있는 모습을 표정으로 느낄 수있었다.
누가 신고하면 공안국에 잡혀가기 때문이다.
이 추운겨울 중국동포들에게 따뜻한 찌게에 소주라도 사드리자

16206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0.04
  오늘의 토론

   중국 사학자 장원, "한자는 동이족이 만
알짬

   여진몽고족의 한국땅 점유계획
朴京範

   일본어랑 한국어가 맘에 안드는 이유
곤드레

    중진국 함정에 빠진 중공???
대무신왕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한국아덜이 열등감이 강한 이유
곤드레

   여진족과 토착왜구의 공통특징
朴京範

   한국산업 경쟁력은 이제 중국에 밀려났다
곤드레

   중공 공산당이 항일투쟁을 했다는 건 새
알짬

   해방전 일제에게 항복받은 우리 정부가
알짬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173   섬서성 화산(華山) 사진 (6) 고인돌 01.07  4187  4  85
172   중국 결혼 돈결혼 (3) 몽룡 01.07  3439  3  64
171   연변통보의 발전을 위해서는 김선생님이 꼭 필요하시다 (4) 열성팬 01.07  3224  8  58
170   독감에 혼미하면서 (3) 이과장 01.06  3141  5  66
169   한족들한테 쫄딱 녹아나는 조선족여성들  애니 01.06  3835  2  104
168   조선족은 더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하나 01.06  4067  6  64
167   중국 방랑기 - 9 중국사람들의 정조관념 (2) 김삿갓 01.05  5982  9  140
166   몽골여성과 혼인하여 피해을 입으신분 연락을 기다립니다 (3) 왕건이 01.05  3401  9  78
165   탈북 자유민들에 대하는 중국 조선족의 반인륜적 행위  비명횡사 01.05  3395  4  73
164   연길 진달래광장에서 뉴스속보입니다. (1) 기자 01.05  4012  3  113
163   한 가지 제안드립니다  돼지 01.05  3318  3  93
162   늙는것은  세익스피어 01.05  3392  3  75
161   야웅이가 오늘 결투를 한단다 (3) 왕스 01.05  4310  9  168
160   5편 두만강가를 거닐다  치우천황 01.04  4416  15  96
159   재외공관 직원, 탈북자 박대로 또 `물의' (3) 탈북자 01.04  3170  6  78
158   백제는 정말 중국을 지배했는가? (2) 치우 01.04  4145  8  57
157   새로운 황우석 동영상  비명횡사 01.04  2913  2  73
156   우리라는단어 (2) 논객 01.04  3308  6  93
155   4년간의 평가 (4) 해모서 01.04  4035  4  104
154   싸우면서 정이 든다 (1) 갈피리 01.04  3582  3  55
153   야웅이는 박멸시켜야 한다 (6) 해모소 01.04  3752  4  94
152   중화문화와 유교문화의 차이점 (6) 칠드기 01.03  4350  17  180
151   단절된 역사  단군 01.03  3073  3  67
150   조선족 포용은 남북통일의 前단계로 간주해야...?  음모자 01.03  3037  2  86
149   자유 게시판이라하여 저주성글 을남발함은 적극 제재 하여... (5) 123 01.03  4952  6  108
148   부끄러움에 대하여  한국류학 01.03  3034  3  68
147   덕담 한 마디  지나가다 01.02  3097  2  71
146   2007년도에 바라는거  mt 01.02  3904  10  164
145   연변을 왜 옌볜으로 표기할까 ?  노동1호 01.02  4193  5  146
144   아직은 새해도 아니고 정축년이 아니다 (2) 사학자 01.01  4337  6  151
143   중공의 동북공정?... 조선족 문제 해결에서 접근해야..... (1) 목발오리 01.01  3235  8  105
142   ‘조선족’에 드리운 한국 언론의 그늘  비명횡사 01.01  3807  3  92
<<<15311532153315341535153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한국에서 사라진 중국...]
울물안의 개구리 왕무식...이제 가을...
 대무신...님이[돈스파이크란 아가 마...]
중공은 마약범을 사형을 시키면서도 ...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골의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고인 극히 일부는 썼겠지 아무...
 점석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 몽골이 지들문자가 없기전에 한...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