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민족'이 '민족주의'를 만들어 내는 것은 아니다.
엉아    조회 4,356    2006.12.06엉아님의 다른 글      
'동포애'를 내세워 동포를 돕는 한국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저마다 목적은 다르다. 어떤 한국 사람은 진정으로 동포를 사랑하기 때문에 동포를 무조건 도와야 한다고 말한다. 우리는 이런 사람들을 흔히 '민족주의자'라고 부른다.

그러나 '동포애'란 이름으로 중국에서 동포들에게 불미스러운 관계를 만드는 사람도 있고, 다른 곳에서는 이루지 못한 성공신화를 중국에서 꿈꾸는 사람들도 있다. 많은 한국인과 중국동포의 만남 속에 일부 그런 일도 있을 수 있지 않겠냐고 자위하면서 그래도 이렇게 교류를 활성화시키면 그 언제가 한민족 화합은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길이라고 강조한다.

반대로 어떤 사람들은 중국동포를 돕는 것은 궁극적으로 중국의 체제를 더욱 굳건히 해주는 것에 불과하기 때문에 그들을 돕는 것을 그만두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대다수 중국동포들의 '민족'이란 개념을 정확히 알 수는 없겠지만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동포가 생각하는 민족에 대한 생각은 알 수 있다. 그들은 중국의 정치적인 여건상 자신들은 ‘민족’에 대한 문제를 큰 목소리를 낼 수 없다고 말한다. 그런 점에서 자신들의 현재의 위치를 이해하고, 민족의 화합과 통일만을 생각해서 자신들을 껴안고 포용하기를 원한다.

그러나 저 멀리 쿠르드족의 사례를 보라. 지금은 절대적인 가치관을 공유하는 사람끼리 합해지는 '통합'의 시대이다. '민족'이 '민족주의'를 만들어 내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민족주의'가 '민족'을 만들어 낸다. 저 독일의 히틀러처럼. 민족주의는 엘리트, 권력자들이 만든 허상에 불과할 수도 있다. ‘민족’을 앞세운 통합과 통일은 역사가 증명하듯 실패만 가져왔다. 극우와 극좌는 민족을 사랑한다고 주장하면서, 바로 그 민족, 즉 국민들을 이성 없는 맹종자로 전락시켜왔다.

다수의 중국동포들은 민족이란 이름으로 한국과 한국인에게 접근하여 개인의 이익만 챙기고 한국인들까지 좌지우지하려는 것은 아닌가? 불변하지 않는 한국인의 민족 개념을 고수하는 것도 문제지만 개인의 이익에 따라 민족의 개념이 변하는 것은 서로 허상에 집착하는 것과 다름없다.

우리들은 민족, 동포라는 허상에서 정치적인 목적과 이익을 추구해서는 안 될 것이다. 한국인과 중국동포의 히스테리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순수한 단일민족이라는 환상은 2000년대 들어와 괴이하게 변하고 있다. 한국은 중국동포에 대한 ‘동포애’에 휘말려 모든 이성적인 판단과 결정을 못하는 코마(coma)상태에 빠져버렸다.

대체 누가, 언제, 우리들에게 ‘같은 민족’은 정신적 화합을 이뤄야 한다고 했는가? 그 이전에 누가 한국인과 재중동포를 같은 민족이라고 했는가? 절대적인 가치관을 공유하지 않는 민족을 어떻게 같은 민족이라 할 수 있으며, 무엇에 근거하여 동질의 가치관을 이룰 수 있단 말인가. 단지 역사적 고통의 경험이 같고 그 역사를 공유하고 있기 때문이라면, 이 세상은 통합을 위한 전쟁터일 뿐이다. 민족은 인위적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9159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8.18
  오늘의 토론

   이제 한자혼용이나 병기, 꿈도 꾸지 말라
대무신왕

   815는 한일 동시패전의 날
朴京範

   한국 정치인에 舌禍가 잦은 것은 언어사
朴京範

   일본에서 한국마트가 전국적으로 유행중
대무신왕

   한국군대는 크게 필요없는거 같다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한국아덜이 짭지식이 많아 보이는 이유
곤드레

   중공 여자 친구 집 방문기
대무신왕

    중국뉴스 -- 연변 뉴스
대무신왕

   중국앱이라 하면
곤드레

   중국뉴스 알리는 개인언론 .. ?
朴京範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128   교묘한 짓거리를 했군요. (1) 갈피리 12.29  4222  4  140
127   지구촌 나라의 이상한 법들  진드기 12.27  3832  9  138
126   중국 방랑기 8 - 중국 속의 조선족과 한국인의들의 요...  김삿갓 12.27  4017  5  225
125   민족의 언어를 먼저 통일시켜야 한다. (19) 金亨根 12.26  4319  5  105
124   한족이 조선족에게 동화되고 있다 (7) 팅부둥 12.26  3654  5  120
123   서울에서 느낀 거 (4) 개나방 12.26  3517  5  116
122   호남아 김선생을 초빙하라! (3) 고자 12.26  4457  17  127
121   중국통, 연변통은 없다  소호금천氏 12.26  3388  5  85
120   拆解延边自治州 朝鲜族... (3) 파란 12.25  3669  8  72
119   신의(神醫)명의(名醫)가 되기 위해서는 의술도통 이보통...  한의사 12.25  5320  9  167
118   중국방랑기 - 7 조선족 세대별 특징  김삿갓 12.24  3835  8  128
117   력사가 궁금합니다. (18) 파란 12.24  4067  2  50
116   한국인들은 강요하지마라 (3) 전북대류학생 12.24  4030  9  106
115   강요한거 없습니다. (2) 해모수 12.24  3457  13  96
114   발전을 기원합니다. (2) 머릿돌 12.23  3350  7  72
113   중국방랑기 - 6 조선족 역사와 그리고 말 (7) 김삿갓 12.23  3789  6  109
112   [연변기행] 4편. 백금(白金)으로 가다  별 자리 12.22  5089  10  167
111   방금 연변통보에 갔다 와서 글 하나 남겼다  펌- 유금성 12.22  4014  6  131
110   애벌레의꿈님, 문장능력이 떨어지는군요. (32) 해모수 12.21  4313  2  63
109   해모수의 최근글 (2) 부숭이 12.20  3783  9  88
108   독자와 운영자는 어떤 관계야만 하는가? (6) 독자 12.20  3259  10  81
107   해방사 6  빨치산 12.20  4082  1  89
106   해방사 5  빨치산 12.20  3523  5  95
105   해방사 4  빨치산 12.20  3732  12  108
104   徐목사님의 조선족 한국국적 주기운동,,,긍정적으로 봐야....  찔룩개 12.20  5253  23  169
103   북한여자/조선족여자/한국여자 (1) 팔불출 12.20  5270  9  165
102   연변기행 3편- 명동촌을 찾아서  세속오계 12.20  4125  10  178
101   중국방랑기 - 5 조선족에 대한 어떤 시각 (3) 김삿갓 12.20  3728  2  171
100   심양에서 조선족분들과 술을 마시며  암태지 12.19  5718  16  206
99   격정년대(2) (1) 남근 장군 12.17  4345  10  185
98   2님 답변입니다. (3) 해모수 12.17  4192  8  149
97   민족역사교육의 중요성  해모수 12.16  3733  3  137
<<<1531153215331534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815는 한일 동시패...]
티벳 위구르 몽고 여진 만주 .. 다...
 朴京範님이[소주를 안먹는 이유]
전에 중국 여행가곤할 때는 저렴하...
 곤드레님이[소주를 안먹는 이유]
떵남이 보나마나 밤마다 외로운 영혼...
 대무신...님이[중국 일개 성이 한국...]
물가라도 높으면 폭동이 일어 나겠지...
 무적함...님이[중국 일개 성이 한국...]
한끼 밥을 한국인들의 점식 식사정...
 무적함...님이[중국 일개 성이 한국...]
알짬아 소득만 생각하고 물가는 생각...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