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초딩과 유사한 가리마의 행동..(1)
두루미    조회 2,605    2011.04.26두루미님의 다른 글      
자꾸 엇나가는 조선족 엘리트 청년  가리마를 보면서   마음 한편으로  무척 애잔함을 금 할수 없다.

흔히 엇 나가는 심리라고 하면  사춘기나 어린아이가 연상된다.
즉,  반항을 위한 반항을 하는 아이들에게서  우리는 이유 없는 반항의 표현으로 엇나가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별일도 아닌 것을 대화로 타이르다 보면  방문을 쾅하고 닫고 들어가 잠궈 버리거나..고래고래 고함을 지르며 반항하는 모습.......성장의 과도기라 볼수도 잇지만 성인이 이런행동을 한다면 정신적인 심리진단을 받아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초딩과도 같이 엇나가는  가리마의 심리를 초딩들의 사례로 분석해보자..

사례  :  설상가상, 점입가경 일탈 수위 높아지는 우리 아이들
         (점입가경으로  일탈 수위 높아지는 가리마 !...이래도 맞제,,,,내가 처음 지적한게
           가리마의 지나친  일탈이란 것이엿다)


Case 01 말끝마다 ‘욕’, 심지어 부모와 선생님 앞에서도?
중학교 1학년 규성이는 어려서는 소심하다 싶을 정도로 얌전하고 착한 아이였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친구나 여동생에게 가끔 심한 욕을 하곤 했지만, 규성이 엄마는 ‘요즘 아이들이 다 그러려니’ 하고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하지만 중학생이 된 후 규성이의 욕설은 날로 심해졌다. 친구와 통화할 때도 욕으로 시작해 욕으로 마무리하는 일이 다반사, 그야말로 말끝마다 ‘욕’을 달고 사는 아이가 된 것.
한번은 규성이 엄마가 “좋은 말 놔두고 왜 그렇게 욕을 하느냐”고 타일렀더니 밥을 먹다가 수저를 놓으며 “에잇, ×나 재수 없어. 밥맛 떨어지게 잔소리는…” 하며 방문을 꽝 닫고 들어가더란다. 손이 부들부들 떨릴 정도로 화가 났지만, 야단치면 오히려 아이를 더 자극할까 봐 대화로 풀어야겠다고 생각해 며칠 뒤 아들을 앉혀놓고 이것저것 물어보던 규성이 엄마. 또 한번 실망스러운 아들의 모습과 맞닥뜨렸다.

이런 현상들은  “다른 아이들이 하니까 뜻도 모르고 무작정 따라 하는 경우도 있지만, 그 안에는 남을 깔아뭉개고 싶다는 심리가 내재된 것 같다”   불련한 가리마의 속마음을 보는 것 같아 더 애잔하다....
말끝마다 한국비아냥에 몰두하는  가리마의 비아냥이나 초딩의 욕이나...매 한가지다.


Case 02 그냥 재미 삼아 훔쳤어요, ‘절도’
중학교 2학년 딸을 둔 김아무개(40·서울 강서구 화곡동)씨. 며칠 전 담임교사에게서 면담하자는 연락을 받았다. 그동안 바빠서 선생님을 제대로 찾아뵌 적도 없고 해서 잘 됐다는 생각으로 학교에 갔는데, 딸아이가 친구들과 함께 편의점에서 물건을 훔쳤다는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를 들었다. 다른 아이들이 물건을 훔치는 동안 망을 봐줬고,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을 감안해 ‘교내 봉사’라는 비교적 가벼운 처벌을 받았지만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집에서도 신경을 써달라는 교사에게 김씨는 “죄송하다”는 말만 100번도 넘게 하고 돌아왔다고.
그때의 놀란 심정은 이루 말할 수 없지만, “용돈을 적게 주는 것도 아닌데 왜 그랬느냐”는 물음에 “그냥 친구들과 재미 삼아 해봤다”는 딸아이의 답변에 할 말을 잃었다. 김씨는 “그 친구들과는 다시는 어울리지 않겠다는 딸의 다짐을 받았지만 24시간 아이를 따라다닐 수도 없는 노릇이고, 무엇보다 남의 물건을 훔치고도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반성도 후회도 하지 않는 것 같은 딸아이가 앞으로 더 나쁜 길로 빠지지 않을까 염려된다”고 말한다

이처럼  가리마의  도덕적 불감증을 반증하는 지나친 일탈은 그 이유가 없다.
그냥  재미인 것이다...ㅋㅋㅋ를  난발하면서 스스로의 자족감을 느끼는 것 같다.




Case 04 ‘빵 셔틀’을 아시나요?
초등학교 5학년 담임을 맡고 있는 신아무개 교사는 “상대방에 대한 배려, 약자에 대한 배려가 없는 것이 요즘 아이들의 가장 큰 문제”라고 꼬집는다. 신종 플루 때문에 하는 발열 검사도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는 아이가 앞에서 열 체크를 하면 뒤에 남은 아이들은 그 학생이 사용한 체온계 사용을 거부한다는 것.
경기도 소재 ㅍ중학교 조아무개 교사는 “초등학교에 ‘왕따’라는 학교 폭력이 있다면, 중·고등학교에는 또 다른 형태의 폭력 ‘빵 셔틀’이 있다”고 말한다. 빵 셔틀은 교내에서 힘이 센 소위 ‘일진’에게 빵을 사다주거나 온갖 심부름까지 도맡아 하는 학생을 가리키는 은어다.
어른들은 잘 모르지만 학생들 사이에서는 일반화되었으며, 교실에 하나씩은 꼭 있다는 빵 셔틀. 심부름의 종류에 따라 ‘싸움 셔틀’ ‘체육복 셔틀’ ‘가방 셔틀’ 등 셔틀의 이름이 달라지는데, 고등학교 1학년 경애는 ‘숙제 셔틀’이었다. 경애 엄마는 “분명히 좀 전에 다했다고 한 미술 숙제를 똑같이 하나 더 그리는 아이에게 그 이유를 물어봤더니 학급 ‘짱’의 숙제를 몇 개월째 도맡아 하고 있다”는 놀라운 얘기를 들었다고. 안 해 가면 그 친구가 가만 있지 않을 거라며 불안해하는 딸이 “엄마 속상할까 봐 그동안 얘기를 못 했다”고 울먹이는데 가슴이 미어지더라고.

스스로  뛰어난 중국인으로 중국의 주인으로 자부하는 가리마는 결국   중 토종 중국인의 ‘빵 셔틀’로  자민족을 폄하 하기에 바쁠 뿐이다. 스스로의 행동이  누구에게 덕이 되고 누구에게해가되는지도 모르는  멍청함이 안타까울뿐이다.


이하,,,이런 많은 케이스가 있으나  생략...

결론  초딩적 엇 나가는 심리로도 설명이 가능하다는 사실이 경이롭다.





Case 05 부모와 부딪히기 싫어 ‘충동적 가출’

Case 06 위험천만 ‘성인 음주 문화 재현’

Case 07 자극적 콘텐츠로 ‘사이버 일탈’

13154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5.2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4   曷思太后 간지를 바낌  라디오 01.20  3296  16  235
493   두루미 보시요... (12) 최성룡 01.19  3061  16  190
492   두루미는 여우한테 당할 만 하다. (6) 해모수 01.14  3056  16  173
491   미네르바와 무식이 (25) 지리산 01.09  2998  16  146
490   박창화 유고집 목록  라디오 01.09  3633  16  141
489   의문  올뱀 01.08  3006  16  224
488   동북산야에 울린 승리의 노래 <2>  역사강좌 01.03  2987  16  226
487   단순 무식님께.. (1) 두루미 08.04  2454  15  85
486   요사이 길똥이 뭐하는가??  한민족 단결 07.29  2280  15  101
485   바르게 살자! (17) 온달 08.05  2306  15  82
484   통아~~~ 이리 오너라~~~ (3) 서해 06.24  2505  15  86
483   최성룡님께 문의 (6) 두루미 04.26  2996  15  127
482   온달과의 동거! (6) 두루미 10.28  3244  15  211
481   또 흐리멍텅하게 설명하는 하는군요! (22) 해모수 02.08  2970  15  161
480   기쁘오님의 말씀에 대한 편견 바로잡기... (6) 최성룡 04.26  2553  14  151
479   반효님 보세요... (8) 최성룡 04.26  2889  14  150
478   경제학이 선택의 학문이라 함은 (4) 팔달령 02.25  3156  14  207
477   伯固- 삼국지 저자의 실수.  라디오 02.15  3738  14  230
476   조선족은 조선족을 버려야 산다.. (8) 최성룡 01.28  3037  14  231
475   해모수 아주 잘하고 있다.. (1) 뻥튀기 01.18  2966  14  224
474   두루미의 학력... (5) 최성룡 01.19  3195  14  259
473   역대 가장 우울한 다보스 포럼  최성룡 01.28  2942  14  263
472   초록불도 어영구영하더만. (초록불이 전부가 아니란거) (6) 대조영 12.31  3533  14  230
471   중국에는 왜 SINA같은 기업이 상장못하냐?  단순무식 04.30  2450  13  135
470   무적함대 봐라... (10) 최성룡 04.25  2632  13  146
  초딩과 유사한 가리마의 행동.. (1) 두루미 04.26  2605  13  154
468   자본론 (3) 팔달령 02.21  2753  13  160
467   신당서 지리지의 가탐도리기의 都里鎭(도리진)의 위치.  라디오 01.29  4561  13  229
466   추억의 달서천....  두루미 01.30  3224  13  249
465   요동벌판은 숭고한 민족 투쟁의 역사 (25) 해모수 01.08  3265  13  143
464   조선족과 어떻게 조선민족이 같냐... (10) 최성룡 01.28  2964  13  199
463   비교실험 끝! (3) 해모수 12.29  3209  13  243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일단찬성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이거라도 해야 중공인들이 한국에 몰...
 대무신...님이[중국의 희토류...]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외국인투자지역...
 알짬님이[하버드 대학 강의, "...]
중공 인구의 90%를 차지한다는 한...
 대무신...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그렇게 중공도 출생률이 떨어지는 걸...
 무적함...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지금 한국인들이 하는 꼬라지와 한...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