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장춘해방전역에서의 《조선퇀》(2)
역사강좌    조회 3,764    2009.01.03역사강좌님의 다른 글      



위기일발의 시각 적을 막아나선 “조선퇀” 170여명 장병 목숨바쳐 적진에 붉은기를



격변시대

1946년 새해 첫날, 연변행정독찰전원공사 전원 관선정은 신년사를 발표하였다. 관선정은 신년사에서 “인민정권의 령도하에 광범한 군중을 단합시켜 신생의 정권을 보위하고 공고히 하여야 한다. 일만잔여세력을 소멸하고 생산을 발전시키면서 연변을 건설하는 것이 당면의 급선무이다. 이 임무를 완수하기 위하여 중한민족의 단결이 우선 필요하다. 중한민족의 단결이 없다면 새로운 연변건설은 불가능하다. 신생의 민주정권은 민족평등의 원칙에 따라 조선족으로 하여금 정치, 경제, 문화 면에서 해방과 발전의 권리를 향유하게 해야 하며 민족의 언어문자, 풍속습관, 종교신앙 등도 모두 존중을 받게 하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새해 첫날, 연변군분구 사령원 강신태도 “우리가 건설하는 군대는 인민의 자제병이다”는 제하의 문장을 발표하였다. 강신태는 연변군분구의 모든 장령들은 전심전력으로 인민의 리익을 위해 복무해야 하며 적대세력을 소멸하고 인민의 정권을 공고히 해야 한다고 호소하면서 “인민은 자신의 자제병을 옹호하고 인민의 자제병들은 인민속에 뿌리를 내려야 한다”고 강조하여 지적했다.

1945년 10월 30일에 설립되였던 동북인민자치군은 이해 1월 4일, 중공중앙의 지시에 좇아 동북민주련군(총사령 림표, 정위 팽진)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1월 21일부터 23일까지 길림성공작위원회는 해룡에서 당, 정, 군 주요책임자회의를 소집, 중공길림성공작위원회를 중공료길성위로 할데 관한 중공중앙 동북국의 지시정신을 전달했다. 료길성위아래에 길림, 길동, 통화, 료북 등 4개의 분성위를 두었다. 2월 27일 중공길료성위에서는 당천제를 연변에 파견하여 중공연변지방위원회를 중공길동분성위로 개칭할데 관한 동북국의 지시정신을 전달, 당천제가 분성위 서기를 맡고 옹문도가 부서기를 맡았다. 분성위는 연길, 화룡, 왕청, 훈춘, 돈화, 액목, 안도, 교하 등 8개 현의 당의 사업을 관할했다.

이에 따라 길림군구도 길료군구로 개칭(사령원 주보중)하게 되었고 연변군분구도 동북민주련군 길동군부로 이름을 바꾸게 되었다. 강신태가 의연히 사령원을 맡고 당천제가 정의(겸)를 맡았다. 군분구산하에 두 개 려를 두었는데 1려 려장은 강신태(겸), 정위는 당천제(겸)가 맡았다. 아래에 3개 퇀을 두었다. 1퇀 퇀장에 남창수였다. 병력은 3000여명 되었다. 2려 려장은 등극명, 정위는 애극복이였다. 4퇀 퇀장은 증도, 5퇀 퇀장은 최희봉, 6퇀 퇀장은 김동파, 포퇀 퇀장은 김철이였다. 병력 역시 3000여명이였다. 조선의용군 제5지대는 박일우가 지대장을 맡고 아래에 제1총대, 제2총대, 왕청지대, 화룡지대를 두었다.

1월 10일, 중공대표와 국민당대표는 “정전협정”을 정식 달성하고 동시에 정전명령을 내려 13일 밤부터 군사행동을 정지시켰다. 그러나 장개석은 정전협정에 “동북을 제외”한다는 것을 견지했다. 아切?미국의 의도에 따라 비밀리에 명령을 내려 군대를 동북에 이동하여 전략요지를 점령하게 했다. 이에 중공중앙에서는 국민당이 동북문제에 관한 단판을 거절하는것과 관련하여 림표, 팽진에게 “국민당이 의연히 우리와 동북문제에 관한 단판을 거절하며 동북에서의 우리의 위치를 승인하지 않을 경우 무력적인 해결방침을 포기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동북국에서는 즉시 적들이 진공할 경우 견결히 격파할 조치를 취했다.

연변림시참의회에서는 모택동, 장개석 및 전국정치협상회의에 정치협상회의 원칙에 좇아 평화적으로 동북문제를 해결하며 동북에서의 군사충돌을 정지하며 내전과 독재를 반대하고 인민들로 하여금 평화적인 환경속에서 새 동북을 건설하게 하라는 전보를 보냈다.

3월중순, 박락권은 명령에 의해 연변경비 1려 1퇀을 이끌고 장춘지구로 들어가 부대를 동북민주련군 동남종대 제75퇀으로 개편하고 장춘해방전역에 참가할 준비를 했다.


박락권과 "조선퇀"

1946년 4월에 있었던 제1차장춘해방전투는 항일전쟁승리후 아군이 처음으로 대도시를 공격점령한 전투로서 동북해방전쟁사에서 빛나는 한페지를 엮어놓았다. 바로 이 전투에서 박락권퇀장, 고생호퇀장을 비롯한 용감한 조선족전사들이 슬기롭게 싸워 기개를 떨쳤다.

동남종대 24려 려장이였던 하경적은 “제1차 장춘해방전투에서의 ‘조선퇀’”이라는 글에서 이렇게 쓰고 있다. “동남종대는 24려 70퇀, 25려 75퇀으로 구성되였는데 그가운데서 75퇀은 전부 조선족으로 조직되였다. 하기에 그때 우리는 이 퇀을 습관적으로 ‘조선퇀’이라고 불렀다.”

4월 14일 날밝을 무렵, 각 종대는 장춘교외의 적군을 향해 진공을 개시했다. 오전에 국민당은 쏘련군대로부터 정식으로 장춘을 넘겨받았다. 점심때 쏘련군대를 태운 마지막 렬차가 장춘을 떠났다. 오후 2시, 괴뢰길림성 대리주석 왕빈화와 제4종대 사령 겸 장춘위수 사령인 진가정을 우두머리로 한 국민당군정요인들이 시교에서 들려오는 요란한 총포성속에서 안절부절 못하고있을 때 아군전사들은 파죽지세로 시주변의 적군들을 섬멸하고있었다.

“조선퇀”은 남령의 초가와붕일대에서 출발하여 조가산, 정수공장에 있는 적들을 공격했다. 적들은 아군의 공격에 겁을 집어먹고 눈먼 총몇방을 쏘아대고는 시내로 도망쳤다.

동남종대는 다른 종대와 함께 시구역에 대한 총공격을 개시하였다. “조선퇀”과 71퇀은 몇시간동안의 간고한 전투를 거쳐 오전 10시좌우에 선후로 공업학교, 농학원, 리과원을 점령했다. 그런데 “조선퇀”은 쓰딸린거리를 따라 북쪽을 향해 진군하다가 대륙과학원(지금의 장춘응용과학연구소)을 지키고있는 적들의 완강한 저격을 받게 되었다. 5킬로메터나 되고 길량켠에 고층건물이 즐비하게 늘어섰는데 적군은 건물마다에 숱한 또치까를 구축하고 거리에 장애물을 겹겹이 설치해놓았다. 대륙과학원은 쓰딸린거리 남단 서쪽켠에 있었다. 반지하실까지 하여 6층으로 된 이 청사는 모두 화강암으로 지은것으로서 적들이 장춘을 고수하는 남단의 가장 주요한 방어거점이였다. 적들은 증원된 한 개 련을 주둔시키고 정문과 지붕에 모래마대로 퇴적식방어진지를 만들고 창문마다에 각종 화력을 배치해놓았다. 청사앞에는 록시를 박고 철조망을 늘여놓았다.

화력을 집중하여 적들을 압도한후 공격하라는 명령이 하달되였다. 박락권은 이 임무를 1영에 맡겼다. 오후 2시, 1영 영장 김윤배는 기관총수들에게 명령을 내려 적들의 화점에 집중사격을 퍼붓게 했다. 적들도 완강히 반격했다. 쌍방은 몇분동안 불질을 하였지만 아군은 높은 위치를 차지한 적들의 화력을 압도할 수가 없었다. 폭파조 전사들은 기관총과 수류탄의 엄호를 받으며 청사를 향해 포복전진하였으나 적들의 화력이 너무도 맹렬하여 어떤 전사들은 길에 쓰러지고 어떤 전사들은 록시뒤에 몸을 숨기고 머리도 들지 못하다가 그대로 되돌아오고말았다.

사령부에서는 몇문의 포를 대륙과학원에 돌렸다. 청사지붕과 청사앞 장애물들은 아군의 포성에 의해 마구 짓부셔졌다. 때를 같이하여 기관총도 분노의 불길을 토했다. 아군의 드센 화력에 적들의 화점은 하나하나 벙어리로 되어갔다. 이윽하여 “꽝” 하는 폭음과 함께 대륙과학원청사에 불이 달렸다. 시기가 되었음을 직감한 박락권은 “돌격!”하고 큰소리로 웨치면서 전사들을 이끌고 적진을 향해 진격해 들어갔다.

이때 한 전사가 뒹굴기도 하고 기기도 하며 청사앞의 또치까에 접근하여 폭파약꾸레미의 도와선에 불을 달아놓고 다시 뒹굴어 돌아왔다.

“꽝!”하는 굉음과 함께 또치까가 하늘로 날아가버렸다. 전사들은 폭파소리와 함께 맹호마냥 청사앞 또치까를 뛰여넘은후 쏜살같이 청사안으로 돌격해들어갔다. 청사의 불길이 세차게 타올라 적들은 부득불 아래층으로 몰려들었다. 청사에 들어간 1영 전사들은 도망치려는 적들과 맞다들어 치렬한 육박전을 벌렸다. 살아남은 적들은 “총을 바치면 죽이지 않는다!”는 소리를 진작 기다렸다는 듯이 앞다투어 총을 내던지고 투항했다. 몇놈이 뒤울안으로 해서 도망친외 나머지는 전부 포로되였다.

1영이 대류과학원을 공격하고있을 때 2영 영장 전룡화는 전사들을 거느리고 대륙과학원 맞은켠에 있는 법정대학청사를 공격하고있었다. 한시간 남짓한 치렬한 전투를 한 개 련의 적들을 전부 섬멸하였다.





170여명 조선족장병 장렬히 희생

16일, 날이 밝기전에 종대의 각 퇀은 벌써 전투구역에 들어섰다. “조선퇀”은 계속하여 쓰딸린거리를 따라 시중심으로 진공하라는 전투명령을 받았다.

“조선퇀”은 두시간의 격전을 거쳐 의과대학청사를 점령하고 점심에 홍인광장(지금의 해방광장)남쪽까지 쳐들어갔다. 홍인광장은 쓰딸린거리와 옹인대로(지금의 해방대로)의 교차점에 위치하고있는데 장춘시구역의 한 개 중요한 교통요지였다. 광장 서북쪽에 3층으로 된 “만자회”청사가 솟아있는데 이는 괴로만주국시기 종교적색채를 띤 자선기구였다.

아군은 먼저 광장 남측의 건축물들을 점령하여 반달형으로 “만자회”를 포위한 다음 야음을 타 쳐들어가기로 작전을 짰다.

날이 차츰 어두워지기 시작했다. 이때라고 생각한 박락권퇀장은 진공명령을 내렸다. 아군의 불벼락이 삽시에 “만자희”에 쏟아졌다. 폭파조의 전사들은 지형을 교모하게 리용하면서 때로는 기여서 때로는 달려서 재빨리 광장을 꿰뚫고 청사앞담장에 접근해갔다. 폭파소리가 몇 번 나더니 담장이 날아나고 대문안의 화구가 벙어리로 되었다. 잇달아 박퇀장은 친히 돌격조를 지휘하여 청사로 돌격해들어갔다.

대동광장(지금의 인민광장)은 장춘시 중심이였다. 거기엔 괴뢰 시정부, 경찰국, 방송국, 은행이 있었다. 그중에서도 광장서북쪽에 자리잡은 중앙은행청사가 제일 웅위로왔는데 회색화강암벽에 철문이 달려있었다. 보기에도 견고한 건물이였다. 그안엔 4000여명 적군이 둥지를 틀고있었다. 군구사령부에서는 협동작전하여 먼저 시정부, 경찰국, 방송국을 탈취한 다음 은행을 고립시키고 나중에 병력을 집중하여 공격하라고 명령하였다.

4월 18일 낡밝을 무렵, 돌연 신호탄이 날아오르면서 회색하늘을 갈라놓았다. 삽시에 귀를 째는 듯한 총포소리가 려명의 적막을 깨뜨렸다. 맹렬한 포화는 층집들에 집중되였다. 동남종대는 쓰딸린거리, 민강로, 장춘거리에서 동시에 진공을 발동하였다. “조선퇀”은 종대의 주공부대로서 괴뢰시정부청사를 공격하는 중임을 맡았다.

점심때쯤 되어 “조선퇀”은 시정부청사에 맹렬한 공격을 들이댔다. 전사들은 비발같이 쏟아지는 적탄을 무릅쓰고 돌격하였다. 맹렬한 포화에 시정부청사에는 불이 달렸다. 바람이 불자 불은 갈수록 세차게 타올라 적들은 부득불 청사를 버리고 도망치지 않으면 안되였다. 오후 2시좌우에 “조선퇀”은 괴뢰시정부청사를 탈취하였다.

오후 4시, 세 개 종대는 이미 중앙은행을 물샘틈없이 포위하였다. 적들은 독안에 든 쥐가 되고말았다. 5시, 총공격이 시작되였다. 세 개 종대의 포화는 사정없이 은행청사지붕과 청사앞 방어선에 쏟아져내렸다.

날은 점점 어두워지기 시작했다. 아군은 포병위치를 옮겨 단거리포격을 들이댔다. 포탄이 청사에 어김없이 날아들자 적들은 갈팡질팡하였다. 몇발의 포알이 창문으로 날아들어갔다. 온 청사에 불이 달리자 적들은 당황해서 반격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조선퇀”이 청사와의 거리가 20~30메터되는 곳까지 전진했을 때였다. 갑자기 은행의 몇 개 철문이 열리더니 천여명 되는 적이 물밀 듯 몰려나와 동남방향으로 몰려갔다. 사태는 매우 위급했다. 만약 적들을 막지 못하면 후방에 있는 천명이나 되는 포로들과 산처럼 무져놓은 탄알이 반격의 력량으로 될터인즉 그 후과는 상상할수조차 없었다.

이 위기일발의 시각 무리져나오는 적들 앞을 용감한 “조선퇀”장병들이 막아나섰다. 앞장에 선 퇀장 박락권은 추호의 두려움도 없이 날창을 적의 가슴에 박았다. 치렬한 육박전이 벌어졌다.

이 기회에 서남종대, 동북종대, 동남종대의 70퇀은 각각 서, 북, 동 3면으로부터 포위를 돌파하려는 적들에게 측면공격을 들이대여 적의 허리를 끊어놓았다. 앞의 적들은 아군에 포위되고 뒤의 적들은 은행청사에 도로 기여들어가기 시작했다. 그러나 은행안의 독전대에게 가로막혀 진퇴량난에 빠진 적들은 투항을 알리는 백기를 흔들고야말았다. 퇀장 박락권은 놈들의 투항을 접수하려고 씩씩하게 앞으로 걸어갔다. 그런데 교활한 적 한놈이 날창으로 박락권퇀장의 가슴을 찔렀다. 그때 박락권은 28세였다.

중앙은행청사우에 드디여 붉은기가 꽂혔다. 이번 장춘해방전역에서 아군은 적 2500여명을 살상하고 1만 4000여명을 포로했다. 그만큼 대가도 컸다. “조선퇀”은 장병 170여명을 잃었다.

1918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5.2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558   꼬리 내리는 길똥이 (16) 배달민족 04.19  3501  19  201
557   일만년 위대한 배달민족,쥬신 계보 (5) 배달민족 02.19  3339  19  197
556   뭐든지 물어 주세요 (1) 박철 09.27  3345  19  286
555   현 삼국사기는 원본인가? 누군가의 조작인가? (장보고의 청해진으...  치우천왕 06.24  3943  19  206
554   두루미 서로 신경쓰지 말자.. (1) 뻥튀기 07.19  3220  19  230
553   해모수 내 하나 알려줄게 (5) 기쁘오 02.12  3015  19  261
552   신당서 지리지 賈耽道里記(가탐도리기) 의 여러 문제.  라디오 01.31  3757  19  261
551   태조왕이 7살에 즉위하였다?  라디오 01.15  3335  19  223
550   고구려사략 유류왕 42년. AD23년. 무휼  라디오 01.14  3713  19  304
549   최성룡이 연보내 소위 한국보수우익 샘플인가? (6) 평양택시 01.10  2943  19  166
548   우파야 (17) 지리산 01.09  3078  19  190
547   고내의 해부학 논리^^ (4) 해모수 01.04  2938  19  224
  장춘해방전역에서의 《조선퇀》 (2) 역사강좌 01.03  3764  19  180
545   환단고기(桓檀古記)는 과연 후세의 위작(僞作)인가?  대조영 12.31  3464  19  239
544   단순무식에게 질문 (3) 전설속의 사... 07.29  2152  18  88
543   쉽게 박살내 주는 재미.... (29) 홍길동 02.25  2780  18  148
542   홍길동에게 묻는다. (13) 팔달령 02.21  2682  18  161
541   홍길동의 기이한 논리 (44) 배달민족 04.19  3692  18  134
540   온달...사실이란 정황은 (3) 두루미 10.28  3450  18  311
539   개그만 봐라.니가 말하는 서론이다 (42) 지방정부 02.14  3312  18  181
538   혹시 아시는분들 있나요 (9) 올뱀 02.13  3001  18  231
537   개작두의 억지... (2) 최성룡 01.24  2966  18  266
536   온달님 (12) 두루미 01.19  2894  18  216
535   解術太子(해술태자)를 왜 如津(여진)으로 둔갑시켰을까요?  라디오 01.08  3482  18  193
534   날 5년간 보아 온 분이라면... (7) 최성룡 01.28  2941  18  239
533   민족을 버린다고 버려지냐? (1) 노랑쥐 01.28  2993  18  315
532   친일파조선족도 지역구별 해야 한다? (10) 해모수 01.04  2942  18  166
531   동북산야에 울린 승리의 노래 <1>  역사강좌 01.03  3131  18  246
530   북, 남측학자들이 한단고기를 왜 위서라 하는지 이해할수가 없다...  대조영 12.31  4181  18  301
529   매날 비싼밥 먹고 헷소리로 세월 보내나?.... (7) 龍湖洞男 01.03  2400  17  24
528   여전한 잡상의 미스테리 ㅎㅎ (12) 홍길동 06.24  2728  17  121
527   퇴근 길에 온달두 두루미님께 숙제를 던져놓고 갑니다. (2) 온달 04.13  2651  17  152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일단찬성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이거라도 해야 중공인들이 한국에 몰...
 대무신...님이[중국의 희토류...]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외국인투자지역...
 알짬님이[하버드 대학 강의, "...]
중공 인구의 90%를 차지한다는 한...
 대무신...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그렇게 중공도 출생률이 떨어지는 걸...
 무적함...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지금 한국인들이 하는 꼬라지와 한...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