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나쁜놈 응징,,,(9)
두루미    조회 2,245    2015.07.11두루미님의 다른 글      
이 게시판에서 공식적으로 법을 배웟다는 한중동포를 대변해보니,,,뼈속까지 중국인의 피가 흐르는 짝퉁 한족 해탈과  별볼일 없는 붕어빵 장수 둘미가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것 같다.

상호간의 대화를 하면서 붕어빵장수가 느끼는 애로사항과 궁금증으로는 도대체 중국은 법학을 어떻게 가르치냐 하는 것이다.,..

먼저 법을 배웟다고 법을 다 아는 것은 아니다,,대학졸업 한다고 회사의 실무를 바로 할 수 있는것이 아니라  대학은 실무를  수행할  기본적인 능력을 가르치는 것 처럼,,,법대생이 배우는 것은 학문적인 법률지식이 전부인 것이다,,,중국은 실무까지 가르치는지는 모르겟지만 적어도 한국에서는 그렇다,(일부 실무적인 학습(모의재판) 등등도 하긴 하짐)
그럼 실무는?.....똑똑한놈들만 모아서 사법연수원에서 존나게 가르치짐,,,,,ㅎ

법을 배웟다는 사람들 끼리간에는   Legal mind(법학적 사고 방식)라는 말을 자주 사용하게 된다.  즉,   상대방이 아무리 실무적인 법률지식을 많이 가지고  있더라도 이런 부분에서 법학을 배운 사람인지 아닌지가 구분 가능하다는 것이다,
다시말해   범죄자들을 예로들면,,그들중 일부는 자신들의 범죄분야에서는 판검사 빰칠정도로 해박한  법률지식을 가지고 있는 경우도 많다.  뭐 똑똑해서 그런건지 하도 들락날락하다 그런건지는 중요치 않고 그렇다는 말이다. 그들은 해박한 법률지식은 있을지 몰라도 기본적인 Legal mind(법학적 사고 방식)은 부족하다고 본다.

이러한 Legal mind(법학적 사고 방식)에 중요한 3요소가 바로 논리, 체계,개념인 것이다.

오늘은  이 3요소중,,,개념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즉,,법적 개념이 일반적인 개념과는 다르다는 것이다,
개념이 뭔가?..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공통된 관념,,뭐 이런 뜻 아닌가?

예를 들의 폭행이란 단어를 떠올린다면,,일반적인 폭행은  타인의 신체에 위력을 가하는 것이다,
쉽게 말하면  둘미가 해탈이에게 꿀밤 한대 먹인 것이다,,,이게 일반적인 폭행의 개념인 것이다.
그러나 법적개념으로는 이것은 협의의 폭행이라 한다. 일반적인 폭행죄의 폭행을 말하는 것이다.

즉,  법적개념의 폭행에는 물리적인 신체 접촉외에 일체의  유형력의 행사를 말하는 것이다
예를들어  둘미와 다투던 해탈이가 창피해서 도망갈려고 하는 데  둘미가 길을 막아서서 조금만 더 창피당하고 가라고 못 가게 막앗다....이것도  광의로는  폭행인 것이며,,,실제로 상황에 따라서는 폭행죄로 처벌받을 수 있는 것이다,,,

이처럼 법적개념은  일반적인 개념과는 다른 부분이 있는 것이다.

지난날  수도없이 협의 광의의 개념을  꺼내든게 둘미다. 그때마다 둘미의 얍샵한 변명이라 일갈하던 중국의 법대출신
둘미가 보건데,,,그의 Legal mind(법학적 사고 방식)가 의심되는 부분인 것이다. 그게 아니라면   실로 창피함에 무대가리로 우기는 것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가장 기본적인 부분이니까)
굳이 법적개념을 들먹이지 않더라도 일반적인 개념부재의 모습도 많이 보이기에 하는 말이다.



자.....돌아보자,,,,아래 중국 법대출신이 내질러논   개념부재의 배설물들을...
///

한국사는 없다 한국족사.

한국이 없는데 무슨 한국사,,

남의 나라,이민족이 아닌데 무슨 침략?
///
실로 고개를 들지 못할 유치함과  빨간 나일론 빤스 뒤집어쓰도 안될 창피함이 아닌가?
바로 기본적안 개념이 부재된 발언이기 때문이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7.2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591   나마....놀자~ (1) 홍길동 08.27  2445  0  3
  나쁜놈 응징,,, (9) 두루미 07.11  2245  0  0
589   낙랑파라(아라사버들, 제비69) 님에게  낙랑파라 08.22  3324  0  0
588   낙랑파라라는 사람은 정체가 뭐여? (3) 추풍령 06.27  2536  0  0
587   낙타만 지도 (2) 라디오 01.29  4133  23  257
586   난 그래도 가리마가 사실을 보려고 노력하길 바랬다. (10) 최성룡 04.27  3009  11  126
585   날 5년간 보아 온 분이라면... (7) 최성룡 01.28  3456  18  239
584   날조가 까밝혔는데 또 날조를 근거로 우기고 있다니... (4) 홍길동 01.19  2503  0  0
583   남북통일전쟁 (15) 무명소졸 08.31  1947  0  0
582   내 청춘 돌리도 (18) 두루미 01.03  1551  0  0
581   내가 알아주는 조선족 누리꾼은 (17) 영웅일지매 04.06  2826  0  0
580   너그 조선족들이 쓰는 글은 조선글이냐 한글이냐? (29) 고조선 01.05  3052  0  0
579   노배야~~얼른 오라^^  스켈레톤 04.09  3723  20  306
578   노예근서에서 벗어나지 못한..치마끈 (2) 괜찮다 07.23  2499  0  0
577   노인 vs 돔구님 (35) 벼멸구 12.15  2722  0  0
576   논물님이 보시면 연락주십시오 (3) 가을추억 07.02  4575  38  307
575   논물도 무식했다-해모수 작 (20) 즛쌀 12.29  3971  23  200
574   논증? (6) 두루미 10.26  1924  0  0
573   누가 두루미를 의심하게 하는가? (9) 해모수 12.30  3878  30  265
572   누구에 한글 학원 타령 소리를 하니 생각이 나는 게..... (7) 영웅일지매 11.15  2909  0  0
571   님의 침묵을 그리며...  두루미 07.22  2408  0  0
570   다른 분 들께 사과 (1) 두루미 12.11  3758  26  288
569   다음 지식인에 물어보았음. (40) 전설속의 사... 08.18  2512  0  5
568   다음 지식인에 물어보았음. (40) 전설속의 사... 08.18  2619  1  3
567   단순 무식님께.. (1) 두루미 08.04  2931  15  85
566   단순무식에게 질문 (3) 전설속의 사... 07.29  2567  18  88
565   단일무식의 인육수색을 의뢰하였음 (4) 전설속의 사... 09.17  2385  0  1
564   답답한 성룡아,  가리마 04.25  3142  16  173
563   답하다. . (12) 두루미 10.04  2357  0  0
562   당신 글 참 못쓰셔요 ... (6) 홍길동 05.14  1933  0  0
561   당태종 이세민 조선태종 이방원 청태종 홍타이지 공통점 (1) 배달민족 02.19  6363  24  227
560   대구동지에게... (4) 개살기 02.01  3449  22  247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갈 테면 가라! 너희...]
곤드레 같은 조선족들이 연변자치주...
 朴京範님이[남조선화교]
오리온 회장도 그렇다지
 곤드레님이[갈 테면 가라! 너희...]
한번에 국호 바꾸고 교과서 바꾸고 ...
 곤드레님이[갈 테면 가라! 너희...]
모든게 서서히 변하지 한번에 변하...
 곤드레님이[북조선 화교]
박정희 당한것처럼 여대생 껴안고 놀...
 대무신...님이[북조선 화교]
박정희 한 것처럼 화교 탄압 언제...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