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총각돼지와 두루미 우화 이야기(1)
해모수    조회 3,220    2009.01.17해모수님의 다른 글      
총각돼지와 두루미 우화 이야기

어느 날 총각돼지 한마리가 한복을 멋지게 차려 입고 마실을 나왔다. 그런데 중국집 쓰레기통에서 음식냄새가 나자마자 부리나케 쓰레기통을 뒤졌다.
총각돼지는 음식물쓰레기통에 있는 먹다 버린 짜장면발과 춘장을 꾸역꾸역 먹기 시작하였다.  
총각돼지가 입고 있던 한복은 그새 춘장으로 더럽혀졌다.

한편, 이런 총각돼지의 행각을 지켜 본 여우 한 마리가 총각돼지한테 쓰레기통 음식물 먹느라 옷이 더럽혀 졌으니, 집에 가서 춘장으로 더럽혀진 옷을 세탁하라고 말해주었다.

그러자, 총각돼지는 화를 내며
“나는 돼지여어? 춘장 묻었어도 그건 당연한 거여어? 난 똥도 먹어여어?”
라며 투정을 부리기 시작하였다. 몇 분 후, 총각돼지는 응가~를 하였고, 총각돼지의 응가 냄새를 맡고 찾아온 다른 돼지들이 응가를 먹으려고 했다,,,,

여우는 그 더러운 광경을 더 이상 보지 못하고 오바이트를 하였다.

이 때, 여우의 오바이트를 본 외눈박이 두루미 한마리가 날아 오더니, 여우한테 오바이트를 한다며 핀잔을 주는 것이었다.

외눈박이 두루미는 여우한테

“옷에 춘장 묻히고 다니지 말란 법 있어? 똥 먹는 것도 하나의 개성이어? 너의 오바이트는 매우 그릇된 거여? 여우 넌 눈알이 두개인데 왜? 편협혀?”

라며 잔소리를 늘어놓기 시작하였다. 그러면서 외눈박이 두루미는 여우 보러 자신의 잔소리만 듣고 아무 대꾸도 하지 말라고 당부하였다.
여우는 한심한듯 외눈박이 두루미한테 “니가 돼지냐?”한마디 하고 사라졌다.

외눈박이 두루미는 전봇대가 있는 전선 위로 올라가 모든 짐승들, 들으라는 큰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 여우가 나보러 돼지래여? 이게 말이 되어어? 여우한테 훈계하면 두루미가 돼지 되는거여어? 여우 넌 나한테 말 걸지 말아어? 나만 너한테 말 걸어야 되는거여?”

그러나 이런 외눈박이 두루미의 절규를 듣는 짐승들은 없었다.
날씨는 먹구름이 잔뜩 끼고 가끔 천둥과 벼락이 내리쳤다,,,,,,,
  
위 우화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교훈은,
“ 개념 있게 행동하고 생각하자!” 이다. 즉 외눈박이 두루미처럼 참견하기 좋아하는 짐승은 참견을 해도 엉뚱한 말과 엉뚱한 생각만 하기 때문에 무시를 당하는 것이다.

혹시 우리 인간사회에서도 외눈박이 두루미처럼 개념 없는 자가 있는지,,,,혹은 총각돼지처럼 음식 앞에선 한복이고 뭐고 필요 없다는 지저분한 행동을 보이는 자들이 있는지,,,,,생각해 보아야 할 일이다.

26201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7.05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590   다른 분 들께 사과 (1) 두루미 12.11  3263  26  288
589   제6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259  31  238
588   서여사님 홍길동님 조선족 고수분들께~~ (3) 논객 03.21  3257  20  223
587   추억의 달서천....  두루미 01.30  3254  13  249
586   비교실험 끝! (3) 해모수 12.29  3254  13  243
585   민족을 위한 의거를 제창합니다... (27) 홍길동 05.03  3251  29  207
584   두루미 서로 신경쓰지 말자.. (1) 뻥튀기 07.19  3249  19  230
583   于老(우로)의 정리  라디오 02.25  3248  24  231
582   청나라 태조가 징기즈칸? (8) 해모수 02.03  3247  26  223
581   길동아~ 여기 오라 (9) 휴... 04.13  3242  25  253
580   두루미의 학력... (5) 최성룡 01.19  3237  14  259
579   우왕아 보아라... (1) 최성룡 01.24  3229  16  281
578   참이란 자의 헛소리... (14) 최성룡 01.24  3226  20  195
577   조선족들은 진정한 남북가교가 되야 한다.  해모수 02.10  3220  33  234
  총각돼지와 두루미 우화 이야기 (1) 해모수 01.17  3220  26  201
575   고내님, 비교실험의 기본도 모르군요 (43) 해모수 12.29  3218  17  151
574   금치 엉아에게 질문..... (45) 숨피까막 01.06  3212  17  155
573   채채발이에게 (1) 지리산 02.14  3212  17  234
572   한국의 력사수준에 관해서  기쁘오 02.11  3207  22  285
571   두루미님... 사과란... (20) 온달 10.28  3202  16  206
570   가장 간단한 경제학 정의는....  홍길동 02.25  3201  17  241
569   홍길동님에게 좀 부탁을 해도 되겠는지? (26) 스켈레톤 05.11  3193  19  170
568   고인돌 지부서는 내가 누구인지 지짜 몰랐나?? (19) 뻥튀기 07.19  3190  17  150
567   우리 가리마에게 ....ㅎㅎ  두말없이 09.19  3186  22  267
566   '상시기'에게 - 상식적으로 생각하자 (6) 연공 02.14  3185  17  235
565   이보게 최성룡 참 가지가지 하는구만 (1) 헐크 01.19  3184  22  256
564   경제학이 선택의 학문이라 함은 (4) 팔달령 02.25  3183  14  207
563   야마토의 숨결이..살아 숨쉬는 한반도.. (27) 고 내 01.08  3183  24  162
562   노배야~~얼른 오라^^  스켈레톤 04.09  3181  20  306
561   개그(불똥)에게 정식으로 요청 (5) 지방정부 02.14  3181  16  241
560   한국인이여 떠나자... (7) 이제는 말할 ... 04.26  3176  28  231
559   동북산야에 울린 승리의 노래 <1>  역사강좌 01.03  3169  18  246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아덜이 조선족 싫...]
중공 견제를 위한 유럽 나토도 갔...
 대무신...님이[한국아덜이 조선족 싫...]
윤석열 정권이 이들에게 부동산 세금...
 대무신...님이[한국아덜이 조선족 싫...]
이제는 조선족외 외국인 취득에 대한...
 대무신...님이[한국아덜이 조선족 싫...]
이제 윤석열이가 저런 혜택을 폐기 ...
 대무신...님이[한국아덜이 조선족 싫...]
중공해체 민주화의 길로 민진당 주...
 곤드레님이[한국아덜이 조선족 싫...]
이젠 목이 아프지만 자~얼른^^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