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규원사화” 진본은 국립중앙도서관에 있습니다
대조영    조회 4,659    2008.12.31대조영님의 다른 글      
규원사화 진본을 감정한 1972년 11월 3일 고서심의위원 3인 추적

규원사화 진본이 국립중앙도서관에 있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당시 이 고서를 감정한(1972년 11월 3일) 이가원, 손보기, 임창순 3인 위원중 2인(이가원, 손보기)이 아직도 생존해 있다

☞ KBS홈페이지 인물정보를 참고로 한 자료임을 밝힌다.

- 이가원 (李家源) : (현) 학술원 회원(한국한문학)
- 손보기 (孫寶基) : (현) 단국대학교 석좌교수


▣ 북애노인(북애로인) 규원사화(규원사화) 친필 원본  

1. 소장 장소 : 국립중앙도서관
2. 도서열람번호 : 귀 629(고2105-1) 1책
3. 제작년도:1675년 조선조 숙종1년 3월 상순
4. 크기 : 24.7*16.6cm
5. 1972년 11월 3일 이가원, 손보기, 임창순, 고서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조선조 숙종 1년(1675년 을묘)에 제작된 진본으로서의 가치성이 인정되어 국립중앙도서관 귀중본으로 지정함.
6. 구입날짜 : 1945년 말부터 1946년 1월사이
7. 등록일자 : 1946년 5월 25일
8. 구입장소 및 가격 100원에 책방에서 구입(김수일이라는 사람으로부터)
- 국립중앙도서관 고서 별도 특별관리목록 대장에 기록되어 있음을 확인(1989년 11월 11일)


< 이가원 (李家源) : (현)학술원 회원(한국한문학) >




생년월일  1917/04/06 (음력) (생존)
출생지  경북 안동
자택주소  서울 종로구 명륜동3가 59
우편번호 110-523
자택전화번호  02-762-3929

< 학 력 >
- 1941 明倫專門 졸업
- 1952 성균관대학교국문학과( 학사 )
- 1954 성균관대학교대학원( 석사 )
- 1966 성균관대학교( 문학박사 )
- 1969 中華學術院( 철학박사 )

< 경 력 >
1955 -  성균관대학교문리대학조교수
1957 -  성균관典學
1958 -  연세대학교대우교수
1964 - 1982 연세대학교문과대학교수
1970 -  儒道會총본부위원장
1971 -  심곡서원원장
1975 -  한문학회회장
1981 -  한문학연구회회장
1981 -  도산서원원장
1983 -  (현)단국대학교대학원초빙교수
1983 -  미술대전심사위원
1986 - 1989 퇴계학연구원원장
1997/07 -  (현)학술원 회원(한국한문학)


< 손보기(孫寶基) : (현)단국대학교 석좌교수 >




생년월일  1922/07/07 (음력) (생존)
출생지  서울
본관  밀양
사무실주소  서울 용산구 한남1동 산8 단국대학교한국민족학연구소
우편번호  140-714
사무실전화  02-709-2268
자택주소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3동 1-750
우편번호 120-193
자택전화번호  02-313-5340, 팩스 02-313-3304
본적  서울 성북구 삼선동2가178
  
< 학 력 >
- 1940 휘문고등학교( 서울 )
- 1947 서울대학교사학과
- 1949 서울대학교대학원( 석사 )
- 1963 미국 캘리포니아버클리대( 철학박사 )
- 1996 몽골 과학아카데미역사연구소( 명예철학박사 )

< 경 력 >
1948 - 1957 서울대학교사범대학전임강사·조교수
1960 -  록펠러재단객원교수
1964 - 1987 연세대학교문과대학교수
1965 - 1981 연세대학교박물관관장
1967 -  연세대학교문과대학학장
1973 -  한국사硏회장
1975 -  (현)세종대왕기념사업회고문
1982 - 1988 국사편찬위원
1984 - 1986 한국민족운동사연구회회장
1985 -  미국 캘리포니아버클리대객원교수
1986 - 1995 문화재위원
1987 -  (현)한국선사문화연구소소장
1989 - 1991 한민족학회회장
1989 -  (현)단국대학교초빙교수
1992 -  (현)단국대학교민족민속학연구원원장
1992 -  (현)韓·몽골공동학술연구협회회장
1996 -  겨레문화재단이사장
1990 -  (현)장보고대사해양경영사연구회고문
1987 - 1989 한국민족운동사연구회회장
1987 -  겨레문화연구원이사장
1996/03 -  (현)연세대학교용재석좌교수
1997/03 -  (현)단국대학교석좌교수
1997/03 -  (현)단국대학교중앙박물관관장


< 임창순 (任昌淳) : (전)한학자·금석학의 대가 >




생년월일  1914/05/30 (음력) (사망)
출생지  충북 옥천
  
< 학 력 >
  
1927 - 1932 報恩觀善亭書塾서 漢學수학
- 1994 한국정신문화연구원( 명예문학박사 )
  
< 경  력 >
  
1945 -  경북중학교敎諭
1946 - 1949 대구사범대학전임강사
1951 - 1954 동양의약대학교조교수
1954 - 1962 성균관대학교국사학과부교수
1963 - 1988 태동고전연구소소장
1971 - 1988 문화재위원회위원
1982 -  문예진흥원한국美展春季審위원장
1985 -  한림대학교객원교수
1988 - 1999/04 한림대학교태동고전연구소소장
1989 - 1993 문화재위원회위원장
1990 -  서지학회회장
1991 - 1999/04 경산대학교이사장
1995/05 -  문화재위원회위원장
1998/06 - 1999/04 청명문화재단이사장


▒단군조선의 사서별 제왕 역대표





아래에 올리는 내용은

조선왕조실록에서 "수거령"이 내린 서적 관련 내용이다
단군관련 서적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이 사서들이 일부는 계승본으로 남아 있으나  oo사람들은 "위서"라고 한다
또 다른 사서가 발견되면 어떠한 이유를 대어 또 "위서"라 주장할까 ?
그 노력들이 가상하다.

하면 할수록 "위서"가 아니라는 것에 놀라고들 있지 않은가(^.^) ?



(조선왕조실록 세조 3년 5월 26일)


(원 문)

諭八都觀察使曰古朝鮮秘詞大辯說朝代記周南逸士記誌公記表訓三聖密記安含老元董仲三聖記道證記智異聖毋河沙良訓文泰山王居仁薛業等
三人記錄修撰企所一百餘卷動天錄磨 錄通天錄壺中錄地華錄道詵漢都讖記等文書不宜藏於私處如有藏者許令進上以自願書冊回賜其廣諭公
私及寺社


(해 설)

세조 3년 5월 26일(무자) : 팔도 관찰사에게 고조선비사 등의 문서를 사처에서 간직하지 말 것을 명하다

팔도 관찰사(八道觀察使)에게 유시(諭示)하기를,
“고조선 비사(古朝鮮秘詞)·대변설(大辯說)·조대기(朝代記)·주남일사기(周南逸士記)·지공기(誌公記)·표훈삼성밀기(表訓三聖密記)·안함 노
원 동중 삼성기(安含老元董仲三聖記)·도증기 지리성모 하사량훈(道證記智異聖母河沙良訓),
문태산(文泰山)·왕거인(王居人)·설업(薛業) 등 삼인 기록(三人記錄),
수찬기소(修撰企所)의 1백여 권(卷)과 동천록(動天錄)·마슬록(磨쳗錄)·통천록(通天錄)·호중록(壺中錄)·지화록(地華錄)·도선 한도참기(道詵
漢都讖記) 등의 문서(文書)는 마땅히 사처(私處)에 간직해서는 안되니,
만약 간직한 사람이 있으면 진상(進上)하도록 허가하고, 자원(自願)하는 서책(書冊)을 가지고 회사(回賜)할 것이니, 그것을 관청·민간 및 사
사(寺社)에 널리 효유(曉諭)하라.”
하였다.


(예종 1년 9월 18일(무술))

예조에 명하여 모든 천문·지리·음양에 관계되는 서적들을 수집하게 하다

예조(禮曹)에 전교하기를,
“《주남일사기(周南逸士記)》·《지공기(志公記)》·《표훈천사(表訓天詞)》·《삼성밀기(三聖密記)》·《도증기(道證記)》·《지이성모하사
량훈(智異聖母河沙良訓)》,
문태(文泰)·옥거인(玉居仁)·설업(薛業) 세 사람의 기(記) 1백여 권과 《호중록(壺中錄)》·《지화록(地華錄)》·《명경수(明鏡數)》 및 모든
천문(天文)·지리(地理)·음양(陰陽)에 관계되는 서적들을 집에 간수하고 있는 자는,
경중(京中)에서는 10월 그믐날까지 한정하여 승정원(承政院)에 바치고,
외방(外方)에서는 가까운 도(道)는 11월 그믐날까지,
먼 도(道)는 12월 그믐날까지 거주하는 고을에 바치라.
바친 자는 2품계를 높여 주되, 상받기를 원하는 자 및 공사 천구(公私賤口)에게는 면포(綿布) 50필(匹)를 상주며,
숨기고 바치지 않는 자는 다른 사람의 진고(陳告)를 받아들여 진고한 자에게 위의 항목에 따라 논상(論賞)하고, 숨긴 자는 참형(斬刑)에 처
한다. 그것을 중외(中外)에 속히 유시하라.”
하였다.

(성종 원년 12월 9일(무오))

여러 도의 관찰사에게 천문·음양·지리에 관한 책을 수납하는 것에 대한 글을 보내다

여러 도(道)의 관찰사(觀察使)에게 교서(敎書)를 내리기를,

“전일에 《주남일사기(周南逸士記)》·《지공기(志公記)》·《표훈천사(表訓天詞)》·《삼성밀기(三聖密記)》·《도증기(道證記)》·《지리성
모(智異聖母)》·《하소량훈(河少良訓)》, 문태(文泰)·왕거인(王居仁)·설업(薛業) 삼인기(三人記) 1백여 권과,
《호중록(壺中錄)》·《지화록(地華錄)》·명경수(明鏡數)와 무릇 천문(天文)·지리(地理)·음양(陰陽) 등 여러 서책(書冊)을 빠짐없이 찾아내
어 서울로 올려보낼 일을 이미 하유(下諭)했으니,
상항(上項) 명경수(明鏡數) 이상의 9책과 《태일금경식(太一金鏡式)》·《도선참기(道銑讖記)》는 전일의 하유(下諭)에 의거하여 서울로 올
려보내고 나머지 책은 다시 수납(收納)하지 말도록 하고, 그 이미 수납(收納)한 것은 돌려주도록 하라.”하였다.

----------------------------------------------------------------------------------------------------------------------

9200년 우리역사의 맥이 단 100여년만에 말살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
해방이후 단군관련 비서들이 하나 둘 세상에 나타나고 있으나 "진본"이 발견되지 않고 있어 안타까울 따름이나 필사본, 복간본 등으로 하나
둘 이세상에 빛을 발하고 있으니 그 "진본"이 이땅에 나올 날도 멀지 않았음이라


(단군관련 "비서" 목록)

1. 상고, 삼국시대
- 신지비사 (단군조, 신지선)
- 해동비록 (저자미상)
- 신지비사역술 (고구려 대영홍 著(저))
→ AD1412 년경 (조선 태종 12년경) 소각

2. 발해
- 단기고사 : 고왕천통 9~21, AD 707~719 대야발 撰(찬)
→ 1959년 기해복간본 현존
→ 1968년 "민족정사"로 계승 (윤치도 저)

3. 통일신라
- 제왕연대력 : AD 890년경, 진성여왕 20년경 고운 최치원 저 (삼국유사보다 약 390년전)
→ 1929년 기사 필사본 현존 (홍종국씨 소장)
→ 1957년 "해동춘추"로 계승(박장현 찬)

4. 고려
(1) 초 중엽
< 조대기 > : AD 926년 발해 멸망시 대광현 등 유민들이 고려에 망명귀화 할 때 가지고 온 고조선 역대실기 (삼국유사보다 약 350년전)
→ 일제때 압수, 소각
→ 고려말엽 "진역유기"로 계승 → 조선말엽 "규원사화"인용기록
< 조대기 계승 사서들 >
① 삼성기 : 고려중엽
- 삼성기 상편 (안함노 저)
- 삼성기 하편 (원동중 저)
→ 일제때 압수 소각
→ 1911년 계연수 편저 "한단고기"로 계승
② 저자미상 도가사서
- 고조선 비기(사) (표훈천사)
- 삼성밀기 (도증기)
- 지송기 (대변경)
- 삼한합유기 (동천록)
- 신선전 (지화록)
→ 일제때 압수 소각
→ 조선말엽 규원사화(단군실사)로 계승
(2) 말 엽
① 진역유기(3권) : 청평도사 이명 저술(삼국유사와 거의 같은시기)
→ 일제때 압수소각
② 단군세기 : AD1283년경 고려 충렬왕 9년경 이암 저
→ 일제때 압수 소각
→ 한단고기로 계승 (1911년 계연수 편찬)

5. 조선말엽
- 규원사화 (단군실사) : AD 1675년 조선 숙종 원년 3월 상순 북애자저, 고 양주동 소장 필사본 현존, 소위 도가사서중 최고의 것
☞ 진본이 국립중앙도서관에 있을 가능성이 많다
- 동사서는 고려시대 조대기 및 앞서 언급한 도가사서 인용
→ 일제시대 "신단실기"등으로 계승

6. 일제시대
① 한단고기 : 고려시대 삼성기 상, 하, 단군세기 계승(1911년 계연수 편찬)
② 규원사화 계승본
- 신단실기 : 1914년 김교헌 저
- 동사년표 : 1915년 어윤적 찬
- 조선사략 : 1924년 김종한 저
- 대동사략 : 1928년 김광 저
- 조선역사 : 1934년 이창환 저
- 조선세가본 : 1938년 윤재구, 서계수 공저

7. 광복후
- 통일신라 제왕연대력 계승
·해동춘추 : 1957년 박장현 찬
- 발해 단기고사 계승
·민족정사 : 1968년 유지도 저

이러한 단군관련 사서들이 어디에 있는 가 ?
이땅 어디 깊은 땅속에 묻혀 있는 가 ?

가장 빠른 방법은 국력을 하루빨리 양성하여 저 일본인들이 약탈해 황실지하도서관(또는 동경대 지하도서관)에 보관하고 있는 우리의 고대
사관련 "비서"들을 되 찾아와야 한다.

그날이 언제쯤 올것인가 ?

22305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9.22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655   홍길동님은 저질 건달이십니까? (9) 단순무식 04.13  2991  11  127
654   홍길동님은 검색능력 제고가 필요합니다. (45) 단순무식 04.30  3091  16  94
653   중국에는 왜 SINA같은 기업이 상장못하냐?  단순무식 04.30  2725  13  135
652   안 보이는 유저는 어딜 가나??? (3) 대무신왕 12.21  817  0  0
651   중공에는 곤드레 같은 애들이 너무 많다 (5) 대무신왕 08.07  54  0  0
650   제1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739  17  247
649   제2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720  24  247
648   제3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824  31  244
647   제5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795  28  251
646   제6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623  31  238
645   환단고기(桓檀古記)는 과연 후세의 위작(僞作)인가?  대조영 12.31  3851  19  239
644   환단고기에 대한 여러 시각  대조영 12.31  4867  37  277
643   북, 남측학자들이 한단고기를 왜 위서라 하는지 이해할수가 없다...  대조영 12.31  4701  18  301
  “규원사화” 진본은 국립중앙도서관에 있습니다  대조영 12.31  4659  22  305
641   초록불도 어영구영하더만. (초록불이 전부가 아니란거) (6) 대조영 12.31  4015  14  230
640   조선족 동포와 한국인과는 정말 대화가 안되는가?? (1) 대한 제국 06.03  4087  44  273
639   비뚤어진 눈,코, (54) 더치페이 07.15  3619  25  180
638   홍콩애들 풀려낫늠매 (18) 데스 08.17  2255  0  1
637   한국중딩 글수준에 감탄~ (3) 도끼목수 03.18  4588  25  281
636   스웨거 떠날때가 됐다 (3) 도끼목수 01.09  2007  0  0
635   큰형님께 드림 (8) 도끼목수 04.26  2145  0  0
634   두루미께 드림 (2) 도끼목수 04.28  2169  0  0
633   또라이 홍위병 추풍령! 여기를 봐라! (4) 돔구장짓자 12.25  2062  0  0
632   몽-잉 이 두분이 연보를 살리는구나! (2) 돔구장짓자 01.30  2054  0  0
631   일지환이 같은 집안에 시집장가 보내지 마라. (24) 돔구장짓자 01.24  2584  2  0
630   한국서 태어났으면 군에가서 엄청 맞을 조선족 (5) 돔구장짓자 08.08  2323  0  0
629   세뇌된 두루미 (17) 돔구장짓자 10.20  1922  0  0
628   어째서 길덩의 주장과 이 데이터가 다르지??? (12) 돔구장짓자 01.01  1485  0  0
627   못난 사람들..고내 좀 이겨봐라... (1) 두루미 12.29  3743  17  250
626   해모수님게 덕담 (14) 두루미 12.30  3447  25  214
625   온달보시요 (2) 두루미 01.12  3420  21  265
624   고정관념 탈피 (6) 두루미 01.17  3358  26  260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곤드레님이[짜증나는 진상들]
이번에도 어김없이 저 지랄이더라
 朴京範님이[중국사투리]
예전에 산동 하남 강소에서는 내 말...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한국에서는 같은논리로 세계인(實은 ...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아무라 별볼일 없어도 公的 장소니 ...
 대무신...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발작인가 곤드레가 하도 글로벌 같...
 대무신...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경범이가 뭐라고 쳐씨부려 싸노 한...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