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제1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조회 3,679    2008.12.31대조영님의 다른 글      
제1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이정훈 동아일보 신동아 편집위원 hoon@donga.com  



환단고기를 전한 이유립 선생.  
일본 요코하마 출생으로 와세다대 법학부를 졸업한 일본인 변호사 가지마 노보루(鹿島昇·1925년생)씨가 번역한 것으로 돼 있는 양장본 ‘환단고기(桓檀古記)’를 국회도서관에서 접한 순간 기자의 가슴은 철렁 내려앉았다. ‘실크로드 흥망사’란 부제가 붙은 이 ‘환단고기’는 서기 1982년인 쇼와(昭和) 57년, ‘역사와 현대사(歷史と現代社)’를 발행인으로, ‘(주)신국민사(新國民社)’를 발매인으로 해서 도쿄에서 출간된 일본어 책이기 때문이었다.


가지마 노보루의 환단고기

기자는 오래전부터 우리 민족의 고대사를 밝혀놓은 ‘환단고기’에 관심을 가져왔다. 위서(僞書) 시비에도 불구하고 ‘환단고기’가 우리 사회에 끼치는 지대한 영향 때문이다.

한글은 1443년 세종 때 만들어졌다는 것이 정설이다. 그러나 문자는 한 사람 또는 몇 사람에 의해 단기간에 만들어질 수 없다는 것 또한 정설이다. 한자(漢字)만 해도 갑골문에서부터 오랜 세월에 걸쳐 발전해왔고 알파벳도 북셈문자와 페니키아문자를 거쳐 발전해왔다. 일본의 가나(假名)는 한자 초서 등에서 유래했지만, 일본에는 가나 이전에 고대 문자가 있었고 그것이 가나에 영향을 끼쳤다고 한다.

그렇다면 우리에게도 조선 세종대에 집현전 학자들이 훈민정음을 만들기 전, ‘원시 한글’이라 할 문자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 원시 한글이 있었다면 그것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놀랍게도 환단고기는 그 해답을 제시한다. 환단고기는 1911년 계연수라는 사람이 ‘삼성기’와 ‘단군세기’ ‘북부여기’ ‘태백일사’란 네 책을 한데 묶어 편찬하면서 붙인 이름이다.


녹도문과 가림토 문자

환단고기의 태백일사 ‘소도경전본훈’ 편에는 환웅이 신지 혁덕이라는 사람에게 명하여 천부경을 ‘녹도문(鹿圖文)’으로 적게 했다는 내용이 있다. 환단고기를 연구해온 사람들은 “녹도문은 사슴 발자국을 보고 만든 글자이고, 갑골문에 앞서 한자의 근원이 된 문자”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환단고기는 녹도문이 어떻게 생긴 문자인지는 밝히지 못했다. 녹도문은 표의(表意)문자일 가능성이 높고, 환단고기는 그 모양을 그려놓지 못했으므로 녹도문을 원시 한글로 추정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환단고기 단군세기는 세 번째 단군인 가륵(嘉勒) 2년, 가륵 단군이 삼랑 을보륵이라는 사람에게 명하여 정음(正音) 38자로 된 지금의 한글과 아주 비슷한 ‘가림토(加臨土) 문자’를 만들었다고 기록하고 그 문자의 모양을 보여준다. 또 환단고기의 태백일사 ‘소도경전본훈’ 편은 단군세기를 인용해 삼랑 을보륵이 정음 38자를 만들었는데 이를 가리켜 ‘가림다(加臨多) 문자’라고 한다며 앞의 가림토와 같은 모양의 문자를 보여준다.

단군세기에는 ‘가림토’로, 태백일사에는 ‘가림다’로 한 글자가 다르게 표기돼 있지만, 환단고기는 원시 한글의 모습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조선 세종 때의 집현전 학자들은 이 문자를 보고 훈민정음을 창제한 것이 아닐까.

학자들은 다 알고 있지만 국민은 모르는 아주 이상한 사실 하나가 있다. 삼척동자를 붙잡고 “고구려를 세운 사람이 누구냐”라고 물으면 열이면 열 “고주몽”이라고 대답할 것이다. 고구려를 건국한 사람의 이름이 과연 고주몽일까?

‘고구려를 세운 인물은 고주몽이다’라고 밝혀놓은, 우리 민족이 펴낸 가장 오랜 사서는 ‘삼국사기’다. 삼국사기 고구려본기는 ‘시조 동명성왕의 성은 고씨요, 이름은 주몽이다’라고 기록하고, 바로 다음에 ‘추모 또는 중해라고도 한다’라는 주를 달아놓았다. 주몽은 추모로도 불릴 수 있고 중해로도 불릴 수 있다고 삼국사기는 분명히 밝혀놓은 것이다(원문 : 始祖東明聖王姓高氏諱朱蒙云鄒牟云衆解).


고구려 시조는 주몽인가, 추모인가

‘주몽’과 ‘추모’와 ‘중해’는 발음이 비슷하다. 그때나 지금이나 우리말은 중국어와 다르다. 신라시대 우리말을 한자로 적기 위해 ‘이두’와 ‘향찰’를 썼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렇다면 고구려에서도 유사한 방법으로고구려 말을 한자로 적었을 것인데, 어떤 이는 동명성왕을 주몽으로 적고, 어떤 이는 추모로, 또 어떤 이는 중해로 적었을 수도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고구려인들이 세 이름 가운데 어느 것을 선택했느냐는 점이다.

삼국사기는 고려 인조 때인 서기 1145년 김부식이 편찬했다. 고구려가 멸망한 것이 서기 668년이니, 삼국사기는 고구려가 패망한 때로부터 477년이 지나 만들어진 것이다.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 또 하나를 살펴보자. 중국 길림성 집안에는 고구려 당대인 서기 414년, 장수왕이 세운 광개토태왕릉비가 우뚝 서 있는데, 이 비문은 ‘옛날 시조 추모왕은 북부여에서 나와 나라의 기틀을 세웠다(惟昔始祖鄒牟王之創基也, 出自北夫餘)’라고 되어 있다.

고구려 당대에 세워진, 삼국사기보다 731년 앞선 광개토태왕릉비에는 고구려 시조의 이름이 ‘추모’로 기록된 것이다.

   (계속)

17247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6.0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654   홍길동님은 저질 건달이십니까? (9) 단순무식 04.13  2944  11  127
653   홍길동님은 검색능력 제고가 필요합니다. (45) 단순무식 04.30  3017  16  94
652   중국에는 왜 SINA같은 기업이 상장못하냐?  단순무식 04.30  2679  13  135
651   안 보이는 유저는 어딜 가나??? (3) 대무신왕 12.21  724  0  0
  제1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679  17  247
649   제2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657  24  247
648   제3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764  31  244
647   제5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734  28  251
646   제6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559  31  238
645   환단고기(桓檀古記)는 과연 후세의 위작(僞作)인가?  대조영 12.31  3784  19  239
644   환단고기에 대한 여러 시각  대조영 12.31  4790  37  277
643   북, 남측학자들이 한단고기를 왜 위서라 하는지 이해할수가 없다...  대조영 12.31  4612  18  301
642   “규원사화” 진본은 국립중앙도서관에 있습니다  대조영 12.31  4594  22  305
641   초록불도 어영구영하더만. (초록불이 전부가 아니란거) (6) 대조영 12.31  3928  14  230
640   조선족 동포와 한국인과는 정말 대화가 안되는가?? (1) 대한 제국 06.03  4033  44  273
639   비뚤어진 눈,코, (54) 더치페이 07.15  3567  25  180
638   홍콩애들 풀려낫늠매 (18) 데스 08.17  2213  0  1
637   한국중딩 글수준에 감탄~ (3) 도끼목수 03.18  4529  25  281
636   스웨거 떠날때가 됐다 (3) 도끼목수 01.09  1962  0  0
635   큰형님께 드림 (8) 도끼목수 04.26  2097  0  0
634   두루미께 드림 (2) 도끼목수 04.28  2126  0  0
633   또라이 홍위병 추풍령! 여기를 봐라! (4) 돔구장짓자 12.25  2020  0  0
632   몽-잉 이 두분이 연보를 살리는구나! (2) 돔구장짓자 01.30  2004  0  0
631   일지환이 같은 집안에 시집장가 보내지 마라. (24) 돔구장짓자 01.24  2501  2  0
630   한국서 태어났으면 군에가서 엄청 맞을 조선족 (5) 돔구장짓자 08.08  2270  0  0
629   세뇌된 두루미 (17) 돔구장짓자 10.20  1881  0  0
628   어째서 길덩의 주장과 이 데이터가 다르지??? (12) 돔구장짓자 01.01  1436  0  0
627   못난 사람들..고내 좀 이겨봐라... (1) 두루미 12.29  3680  17  250
626   해모수님게 덕담 (14) 두루미 12.30  3391  25  214
625   온달보시요 (2) 두루미 01.12  3359  21  265
624   고정관념 탈피 (6) 두루미 01.17  3303  26  260
623   온달님 (12) 두루미 01.19  3200  18  216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웃기는 한국법]
조그만한 한국의 전세계 한류붐에 왜...
 대무신...님이[웃기는 한국법]
한국 문화재가 얼마 없는 게 한국 ...
 대무신...님이[중공인,일본으로 몰려...]
몰래 어쩌면 오빠 싼동 스타일 만...
 대무신...님이[쓰러진 기초수급자 도...]
곤드레의 미래를 보는 듯 하구나 연...
 대무신...님이[중공인,일본으로 몰려...]
중공에서는 일본 전통 건물 에다 ...
 대무신...님이[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그래서 중공 과학자들은 허접 안하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