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논물도 무식했다-해모수 작(20)
즛쌀    조회 3,651    2008.12.29즛쌀님의 다른 글      
논물도 무식했다.
저 밑에 지킬님이 논물을 그리워하는 글을 남겼는데, 내가 봤을땐 지킬님이 뭘 보고 판단했는지, 어떤 의미로 썼는지 모르겠지만 지킬님의 글 내용은 역설적으로
"모든 조선족은 무식한 쓰레기"라는 말 밖에 되지 않는다.

논물이건 청낙인건 로완동이건 글 허름하게 쓰는 조선족들의 특징이란 [민족개념]만 나왔다고 하면 어디서 주워 들은 건 있어 가지고 '민족은 만들어진거에 불과하다~'를 나불댄다.
근대 서양학자들이 정의한 민족의 잣대를 이용해서 '민족은 만들어진 것이다'를 외치는데 한마디로 닭대-가리들의 G랄6갑질이다.

민족은 만들어진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하는 조선족들을 보면 한가지 치명적인 공통점이 있다. 바로,

[한민족 역사를 모른다]이다.    

한민족 존재 유무를 가지고 논쟁할려면 당연히 한민족 역사를 알아야 하는건 당연하다. 근대 서양학자들이 민족 개념에 대해서 얘기한건 나름대로 서양역사를 토대로 해서 나온 주장들이다.

하물며, 한민족은 근본적으로 없고, 단지 만들어진 것에 불과하다고 지껄이는 조선족들이 한민족 역사를 모르면서 "민족은 없다 있다!"를 얘기한다는 건 한마디로 말해 목 위에 붕어 30마리 얹어 놓고 기억력 테스트 하는 것과 똑같은 이치다.

논물..
제작년 겨울에 이 해모수하고 민족에 대해서 논쟁 벌인 바 있다. 처음엔 나보러 논쟁 신청해서 논쟁 해줬더니만 나중엔 혼자만 횡설수설하더니 허락도 없이 마음대로 사라진 자이다.

서양의 잣대로 동양의 민족개념을 이해한다는 건 잘못됨을 한민족 역사에서 나타나는 [겨레]개념을 통해 반박했더니, 무슨 농사일이 바빠서 더 이상 들어올 수 없다는 둥 도망간 인물이 바로 논물이다.

로완동?
민족주의는 만들어졌기에 민족은 없다고 지껄인 꼬맹이다. 당연히 민족 개념이 있었기에 민족주의라는 이데올로기를 만들 수 있는 것임을 로완동은 거꾸로 민족주의는 만들어진 것이기에 민족은 없다고 게거품 물던 애다.
역시 로완동 생쥐도 소리 소문없이 사라졌다.

로완동 응원한 잠언만 돼짐 멱 따는 욕질만 해서, 로완동이 욕 먹을거 혼자서 다 뒤집어 쓴 띨띨이가 잠언이다.

특히, 잠언은 민족개념과 국가개념도 모른다. 중국인이 곧 중국민족이란다. 잠언은 그냥 지능이 낮은 것 뿐이다.  

청낙?
소라문, 로완동 같은 모이자 ㄸ ㅓ ㄹ거지 3인방으로서 잠언과는 절친하면서도 서로 경계하는 제대로 정신나간 놈이다. 얘도 한민족역사 모르면서 한민족은 만들어진 것이다! 라고 주장하는 지능이 모자란 놈이다.

홍길동은 민족개념이 뭔지 몰라 잠언한테 과외 받으려는 미련한 놈이고…..

레포트 성적순을 메기자면, 100점 만점에 논물은 40점, 로완동은 30점, 청낙은 5점, 잠언이는,,,잠언이가 쓴 레포트는 갈기갈기 찢어 버려야 할 수준이다. 잠언이가 쓴 것은 돼지가 글 비스무리한 것 쓴 것으로 만족해야만 할 사항이다.

특히 [오직 한구멍!]만을 소리치는 잠언이는 구멍이 진짜 주둥이 하나라서 먹는것도 주둥이로 들어가고 똥 싸는 것도 주둥이로 싼댄다.

민족 개념 문제만 나오면 혀가 짧아지고 버벅대고 벙어리가 되어버리는 조선족들은 많다.

난 지킬님이 뭘 봐서 논물을 우수한 학생으로 평가했는지 모르지만, 글 적당히 점잖은 척 쓰는 것을 우수학생으로 친다는 건 외형만 보고 판단하는 수준 낮은 평가에 불과하다.

한국인들 중에 점잖은 척, 에티켓 지켜가며 진지하게 글 쓸 수 있는 사람들은 연보에 오는 한국인이라면 다 그런 능력이 있다.

다만 상대 조선족들이 그런 능력이 떨어지고 질 떨어지는 어휘, 욕설로만 이해하니, 욕설로 풀어서 이해시키는 거다.
그래야 조선족들이 알아들으니깐 말이다.

논물?
무슨 온라인세상에서 시덥잖은 이미지 관리만 하는 그런 6갑 떠는 조선족은 잠언이나 홍길동 같은 돼지보다 약간 나은 수준일 뿐이다.

진정 아쉽게 생각하는 조선족, 무언가 희망이 보이는 조선족은 논물 같이 주접떠는 애들이 아니라 좀 글 문장력이 떨어지고, 저렴한 표현을 써도 글 속에 자신의 의견이 진솔하게 담겨져 있는 자들이다. 이
건 많이 배우고 못 배우고 떠나서, 인간의 자질 문제이다.

난 내가 아쉬운 조선족 딱 3명 봤다.
논물? 로완동? 잠언, 홍길동,,,,등등 하여간 이곳 저곳 조선족사이트 날라다니며 이리저리 똥사는 시끄런 애들은 그냥 머리 속에 텅텅 빈 애들에 불과할 뿐이다.

다만 애들치고 꽤나 늙은이들이라는 것이 특징이라면 특징일 것이다.

232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3.22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654   서해란 사람은 좀 도루묵같고 글은 좀 간지럽다. (17) 수달 07.15  3754  31  182
653   서해 보아라  까마귀 08.21  3747  26  289
652   환단고기(桓檀古記)는 과연 후세의 위작(僞作)인가?  대조영 12.31  3732  19  239
651   그대는 진정 애족자입니다. (2) 기장매레치 04.26  3727  28  326
650   백제왕기 肖古王(초고왕) 간략본  라디오 01.09  3725  17  189
649   한글사이트에..쪽조가 기생하는 원인은 무엇일까? (49) 해모수 12.29  3719  17  126
648   서총이와~ 보거라. (43) 서해 06.11  3717  24  190
647   제3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716  31  244
646   제5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688  28  251
645   백제왕기 仇首王(구수왕) 간략본  라디오 01.09  3686  9  248
644   온달...사실이란 정황은 (3) 두루미 10.28  3683  18  311
643   위대한시르 하나지였다카이~ (45) 무끼셍끼짠지 07.15  3679  33  134
642   일만년 위대한 배달민족,쥬신 계보 (5) 배달민족 02.19  3674  19  197
641   길동이 뇌구조2  한강 09.10  3673  28  284
640   생활속 작은 행복! (9) 두루미 04.17  3673  26  233
639   조선족이란 단어... (4) 최성룡 01.28  3670  26  287
638   길동이 교육용3 (14) 한강 09.10  3668  29  198
637   이것도 저것도 모두 스포츠이기 때문에 가능한것  방문취업비자 02.26  3668  20  217
636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1> (1) 역사강좌 01.03  3668  17  241
635   한국중딩 글수준 ^^ (20) 웃고간다^^ 03.18  3665  36  206
634   왜 북한과 연합해야 하는가? (4) 관찰자 08.15  3653  30  236
633   우리 조선족들의 력사수준은  려호길 02.11  3652  30  305
  논물도 무식했다-해모수 작 (20) 즛쌀 12.29  3651  23  200
631   한민족 정서와 친일파의 몸부림 (1) 해모수 01.08  3650  38  216
630   조운 당신은 민족이 대관절 무엇인가? (7) 의 문 11.02  3650  29  218
629   일본서기 120년 편차.  라디오 01.14  3648  20  239
628   열등한 의식으론 통일을 논할수 없다. (4) 관찰자 08.15  3638  29  276
627   변하는 한일 라이벌 구도... (5) 방문취업비자 02.26  3638  27  240
626   백범 김구선생은 테러리스트다!  해모수 02.03  3638  21  268
625   사무직 열등감의 폭발...ㅎ (29) 홍길동 12.29  3636  21  189
624   근묵자흑의 대명사 두루미...  최성룡 01.30  3635  21  365
623   가라미에게 (9) 두루미 11.16  3629  25  209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의 종착지는 결국...]
연변에서 빠져나가서 중공 다른 지역...
 곤드레님이[한국의 종착지는 결국...]
이빡대가리 사람 다 빠져나가면 뭐 ...
 대무신...님이[한국의 종착지는 결국...]
곤드레 용한 재주를 가져구나 폐지...
 곤드레님이[한국의 종착지는 결국...]
떵남이 간간히 폐지주우면서 댓글 다...
 대무신...님이[한국의 종착지는 결국...]
동북 지역 특히 만주지역이 경제가 ...
 대무신...님이[한국의 종착지는 결국...]
곤드레 오늘 주유소 알바에서 오토...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