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우리 조선족들의 력사수준은
려호길    조회 3,931    2009.02.11려호길님의 다른 글      
한국사, 우리에겐 무엇인가


중국동포들에게 있어서 한국(조선)사는 ‘조선역사’ ‘조선 문학사’ 등으로 대학교과정에서 잠간 배울 뿐 중, 고 졸업자들은 ‘옛 이야기’와 속담 성구 등 과외독물로 한국사를 어설프게 접하는 것이 고작이다. 이는 중국동포들이 한국사회를 요해함에 있어서 한계를 느끼게 할 뿐더러 민족문제에 있어서도 우왕좌왕하고 한국동포들로부터도 적지 않은 편견을 받는 원인이 되고 있다.

한국을 찾는 중국동포들은 한국의 고궁과 역사유적지들을 돌아보고는 중국의 고궁과 역사유적지에 비해 “볼 것이 없다.”고 푸념하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 이는 무지를 말해줄 뿐이다. 중국의 금 은박에 자색 칠을 한 고궁과 역사유적지들은 한족 등 다른 민족의 역사지만 한국의 고궁과 역사유적지들은 비록 초라한 초가삼간이고 흙탕물이 튕기는 개울가일망정 선조들의 체취가 느껴지는 가슴 뭉클한 감동의 현장이기 때문이다.

일 전에 귀한동포회가 ‘중국동포들이 알기 쉬운 한국사’ 책자를 편찬할 목적으로 세미나를 열었다. 그런데 회의장은 시종 중한역사학자들 사이에 있었던 일명 ‘동북공정’에 대한 진실공방으로 이어졌다. 또 세미나에 참석한 한국동포들은 중국동포들이 당연히 한국과 입장을 같이 해야 하지 않느냐는 식이어서 곤혹스러웠고 미처 입장정리가 되지 않은 중국동포들의 당황한 모습도 보기가 민망스러웠다.

한국사논쟁은 중조 중한 사이에는 ‘동북공정’이 제시하는 문제 등이 될 것이고 남북 사이에서는 ‘6.25전쟁’이 남침인가 북침인가 하는 소박한 문제로부터 분단사 전반에서 입장 차이를 찾아볼 수 있다. 중국동포들에게는 中 朝 韓 어느 나라 시각으로 한국사논쟁을 보느냐는 문제 또는 어떤 독자적인 시각으로 한국사논쟁을 대하느냐는 문제가 남아있다.

중한관계는 오랫동안 힘의 논리로 얽혀져 내려왔다. 한반도의 역사를 돌이켜보면 중국을 의식하면서 자기 것을 지켜야 했던 우리 조상들의 서글픔이 한국사 전반에 관통되어 있다. 냉전이 종식되고 중한관계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발전한 오늘, 중조 중한 두 나라 세 나라 사이에는 많은 문제들이 산재해 있고 앞으로도 많은 문제들이 양상될 조짐이다.

그 때마다 입도 뻥긋 못하고 눈치껏 1인 3역을 하는 중국동포들의 체면도 말이 아니다. 그렇다고 더 이상 ‘요령껏 사는 재간’이 답습되어서도 안 된다. 한국사논쟁은 외면하고 속을 끙끙 앓기보다는 주동적으로 중재자로 나서는 것이 중국동포들이 취해야 할 자세이다. 한국사는 한반도사이기 앞서 한민족사이고 중국동포들의 몸에서 흐르는 피의 역사이기 때문이다.

남북관계문제도 중국동포들에게는 민감한 사항이다. 남북이 기술하는 분단사는 서로 다르고 근접된 것들도 입장차이가 크다. 북에서의 분단사는 ‘혁명적 업적’을 기리는 것을 치중했다면 남에서의 분단사는 “빨갱이가 싫어요.”라는 냉전시기 분위기에 맞춰져 혐오감을 준다. 거기서 중심을 택하거나 객관성을 추구하기란 쉽지 않다. 필자도 결국 외국인들이 쓴 기사와 자서전 그리고 그 시대를 반영한 문학작품 다큐멘터리 영화 등 많은 간접자료들을 보고서야 분단사의 흐름과 진실을 파악할 수 있었다.

그럼 중국동포들은 어떻게 한국사에 접근해야 하는가. 우선, 편견을 버리고 냉정하게 분석하고 취사선택하는 객관적 역사관으로 진실을 추구할 수 있어야 한다. 다음, 한국사논쟁에서 완충지대를 이룸으로써 학자들이 한국사논쟁에서만큼은 중국동포들의 의견을 존중할 수 있는 차원에 도달해야 한다.

물론 이번 귀한동포회가 만들려는 한국사책자는 3개국의 논쟁을 다룰 만한 수준의 책은 아니다. 우리는 순수 우리 조상들이 살아온 역사, 고조선으로부터 3국시기 고려시기와 조선시기 일제강점기와 오늘의 분단사를 알리는 것으로 족하다.

오늘날 한국사는 중국동포들이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는 한국생활상식으로 다가와 있다. 특히나 문화대혁명에서 족보를 불살라버리고 바야흐로 본관마저 잃어가고 있는 중국동포들에게 있어서 한국사를 배우는 과정은 민족의 의미와 고국의 의미를 되새기는 과정이 되며 조선족이라는 열악한 민족을 돌아볼 수 있는 지혜와 힘을 키울 수 있는 기회로 될 것이다.

30305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6.1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655   백제왕기 肖古王(초고왕) 간략본  라디오 01.09  4082  17  189
654   낙타만 지도 (2) 라디오 01.29  4079  23  257
653   백제왕기 仇首王(구수왕) 간략본  라디오 01.09  4066  9  248
652   연변대학 초대총장-임춘추와 김일성 (1) 평양택시 05.04  4065  25  253
651   한글사이트에..쪽조가 기생하는 원인은 무엇일까? (49) 해모수 12.29  4053  17  126
650   환단고기(桓檀古記)는 과연 후세의 위작(僞作)인가?  대조영 12.31  4041  19  239
649   온달님에게  우주보따리상 04.14  4034  25  280
648   개그만 봐라.니가 말하는 서론이다 (42) 지방정부 02.14  4022  18  181
647   조운 당신은 민족이 대관절 무엇인가? (7) 의 문 11.02  4019  29  218
646   그대는 진정 애족자입니다. (2) 기장매레치 04.26  4017  28  326
645   제3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4015  31  244
644   서해란 사람은 좀 도루묵같고 글은 좀 간지럽다. (17) 수달 07.15  4007  31  182
643   曷思太后 간지를 바낌  라디오 01.20  3996  16  235
642   서해 보아라  까마귀 08.21  3990  26  289
641   제5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969  28  251
640   한국중딩 글수준 ^^ (20) 웃고간다^^ 03.18  3969  36  206
639   이것도 저것도 모두 스포츠이기 때문에 가능한것  방문취업비자 02.26  3961  20  217
638   서총이와~ 보거라. (43) 서해 06.11  3950  24  190
637   일본서기 120년 편차.  라디오 01.14  3950  20  239
636   위대한시르 하나지였다카이~ (45) 무끼셍끼짠지 07.15  3949  33  134
635   한민족 정서와 친일파의 몸부림 (1) 해모수 01.08  3947  38  216
634   논물도 무식했다-해모수 작 (20) 즛쌀 12.29  3943  23  200
633   사무직 열등감의 폭발...ㅎ (29) 홍길동 12.29  3935  21  189
632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1> (1) 역사강좌 01.03  3934  17  241
631   왜 북한과 연합해야 하는가? (4) 관찰자 08.15  3933  30  236
630   근묵자흑의 대명사 두루미...  최성룡 01.30  3933  21  365
  우리 조선족들의 력사수준은  려호길 02.11  3931  30  305
628   제1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931  17  247
627   백범 김구선생은 테러리스트다!  해모수 02.03  3929  21  268
626   가리마야! (106) 유튜브 06.08  3927  27  158
625   변하는 한일 라이벌 구도... (5) 방문취업비자 02.26  3927  27  240
624   못난 사람들..고내 좀 이겨봐라... (1) 두루미 12.29  3927  17  250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알짬님이[눈치의 민족]
별 일 아닌 것에 과장은. ^^ 저게...
 알짬님이[너무 영어남발하는 한...]
곤드레 말에 일리가 있다. 한데 말...
 대무신...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요즘 알뜰폰으로 게임 같은 소액 결...
 朴京範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난 다니면서 데이타 쓸 일은 별로 ...
 곤드레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요금 종류별로 여러가지가 많은데 내...
 朴京範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200元 * 요즘환율?? = 대충 3...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