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조선족 간부 앞에 왜 조선족이 붙었을까
기사 입력 2020-07-22 12:07:35  

이미 많은 사람들이 언급했지만 일부 조선족 간부들은 자신이 조선족인 것을 부끄러워하는 것 같다. 그들은 조선글로 발언 고를 쓰고 조선말로 발언하면 자신의 문화 수준이 낮아지고 체면이 깎이고 명예가 손상되는 것처럼 여기고 있다. 반면에 한어로 발언하면 문화 수준이 높아지고 체면이 서고 명예가 빛나는 것으로 인지하고 있다.

조선족 간부는 조선족을 위해 일해야 하고 조선족을 대변하여 말해야 한다. 이는 조선족 간부로서 응당 갖추어야 할 기본적인 자질이다. 조선족인 것을 체면이 깎이는 것으로 여기는 순간부터 조선족 간부는 조선족이 아니다. 조선족 간부가 조선족이 아니면 간부로 존재할 수 있을까?

조선족 사회가 있어야 조선족 간부가 존재할 수 있다. 더 정확히 말해서 연변조선족자치주가 있어야 조선족 간부가 존재할 수 있다. 연변조선족자치주가 있기에 민족 정책에 따라 조선족 간부는 소수민족간부 비례의 혜택을 받는다. 연변조선족자치주가 없다면 그 많은 조선족 간부들이 존재할 수 있을까? 연변조선족자치주가 아닌 한족 지구를 살펴 보라. 조선족 간부가 몇이나 되는가? 조남기, 이덕수, 전철수 등 조선족 간부는 모두 연변조선족자치주 출신이다.

조선족 간부는 자신이 조선족이기에 그 자리에 간부로 설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조선족이 아니라면 한족들과 동등하게 경쟁해야 하는데 그 결과는 밀릴 것이 뻔하다. 하기에 아무리 한족말(중국어)로 발언해도 소수민족 혜택을 받지 못하는 경우에는 조선족은 간부로 되기 힘들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이런 것을 깨닫는다면 더는 자신이 조선족인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을 것이다.

이런 것을 깨닫는다면 조선글로 글을 쓰고 조선말로 발언하는 것을 더는 체면이 깎이는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이런 것을 깨닫는다면 자신이 조선족임을 망각하지 않을 것이다.

이런 것을 깨닫는다면 조선족을 위해 일하고 조선족을 대변해 말하려고 할 것이다.

조선족 간부는 단순한 간부가 아니라 간부 앞에 조선족이라는 무겁고도 영광스러운 이름이 붙어있는 간부이다. 조선족 간부, 왜서 간부가 뒤에 있고 조선족이 앞에 있는가? 이는 간부인 나보다 조선족이 먼저라는 것이다. 즉 조선족 간부는 조선족을 위해 일하는 간부, 조선족을 대변해 말하는 간부라는 것을 말해준다.

조선족 간부는 항상 자신이 조선족이라는 것을 잊지 말라고 간부 앞에 조선족을 붙여주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이를 망각하면 자신이 간부로 설자리가 없다는 것을 자각해야 한다.

앞에 조선족이라는 무겁고도 영광스러운 이름을 달고 있는 조선족 간부라면 항상 조선족 간부로서의 사명감과 도의적 책임감을 느끼면서 조선족 사회의 언어, 교육, 문화 등이 발전하고 연변조선족자치주가 건재하도록 일조해야 하지 않을까.

조선족 간부들에게 간부 앞에 조선족이 붙어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또 명심할 것을 부탁드리고 싶다.



김희수
동포투데이 2020-07-17



 기대되는 농업현대화
요즘 우리 주변에서 농업현대화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어 농민들의 가슴을 후련하게 한다. 우리 농업, 농촌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있...  2020.08.05
 진달래는 피고 천지꽃은 진다
어릴 때부터 익혀온 고향 사투리가 엄청 많지만 그중에서도 천지꽃이라는 말이 가장 먼저 생각이 난다. 고향을 떠나온 지도 꽤 오래 되였지만  필자는 ...  2020.08.05
 저개발은 곧 랑비
최근 들어 우리 주에서 자원을 유용하게 활용하는 사업이 다시 활성화 되고 있어 많은 기대가 간다. 그중 논농사를 짓고 있는 우리 지역의  논판을 ...  2020.08.05
 조선족 간부 앞에 왜 조선족이 붙었을까
이미 많은 사람들이 언급했지만 일부 조선족 간부들은 자신이 조선족인 것을 부끄러워하는 것 같다. 그들은 조선글로 발언 고를 쓰고 조선말로 발언하면 자신의 ...  2020.07.22
 조선족, 고국이 있어 동화되지 않는가
고국(한국과 조선)이 있어 중국 조선족은 동화되지 않는다고 낙관하는 사람들이 있다. 정말 그럴까? 사실 중국 조선족은 지금 경제, 문화, 언어, 문자, 풍속 습...  2020.07.22
 우육면집에서 만난 사람들
등산하고 돌아온 나는 갑자기 배가 촐촐해져 집근처의 우육면집을 찾았다. 누굴 부르자니 마땅치 않아 혼자 면구스러운 대로 면 한그릇에 호프 한컵 청했다.
  2020.07.15
 대학입시와 찰떡
7월 7일부터 2020년 대학입시가 시작되였다. 전날 밤, 국내의 모 고급중학교 대문 앞에서 숱한 학부모들이 12시가 되기를 기다려서 학교에서 전문 만들어놓...  2020.07.15
 대학입시와 애물단지
해마다 맞이하는 대학입시는 올해에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한달을 지각했지만 지독한 바이러스도 이 신성한 시험을 막지는 못했다. 북경은 어제 아침부터 날씨가 ...  2020.07.15
 가난은 자랑거리가 못된다
지난해 농촌에 있는 가까운 친척집에 위문 차로 갔었다. 지친은 남편도 저세상에 간 지가 오래고 아들딸도 모두 곁에 없는 칠십이 된 늙은이라 생활상에서 이것 ...  2020.07.15
 팬이란
연예인들이 공항에 나타나면 소리지르며 우르르 몰려드는 팬들을 보면서 저게 어떻게 가능할가 라는 의문을 줄곧 갖고 있었다. 나는 전에도 그랬거니와 지금은 더...  2020.07.01
  
<<<11121314151617181920>>>Pages 25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요즘 미국근황]
경범아 중국 노숙자들 보고 싶으...
 대무신...님이[요즘 미국근황]
중공에서는 길거리 노숙자들이 있지...
 朴京範님이[요즘 미국근황]
사진보여줘야
 대무신...님이[한국직구 금지]
역시나 알리나 태무인지 테무 인...
 알짬님이[눈치의 민족]
별 일 아닌 것에 과장은. ^^ 저게...
 알짬님이[너무 영어남발하는 한...]
곤드레 말에 일리가 있다. 한데 말...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