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변작가협회 창립 50주년 기념대회 연길서
기사 입력 2006-10-19 16:08:33  

오늘 오전 9시 연변작가협회 창립 50주년 기념경축대회가 연길시 상우호텔에서 펼쳐졌다.해내외에서 200여명의 작가들과 관계자들이 회의에 참가하였다.

연변작가협회부주석 허룡석은 작가협회를 대표하여 연변작가협회창립50주년기념대회에서 기념보고를 드렸다.

허룡석은 먼저 연변작가협회창립50주년에 즈음하여 격동과 감격과 기쁨을 함께 하고저 자리를 같이한 연변주당위와 주정부 그리고 중국작가협회 지도동지들, 한국문인단체들과 한국기업인들을 포함한 전체 래빈들에게 충심으로 되는 감사를 표시하였다.

허룡석 부주석은 보고에서 연변작가협회가 걸어온 50성상을 돌이키면서 우리 문학의 황무지를 개간해 문학터전을 만들고 문학의 울창한 숲을 이뤄주고 떠나간 김창걸, 리욱, 김학철, 황봉룡 등 선배작가들에게 충심으로 되는 경의를 드리면서 그들의 업적을 후세에 길이 전해갈것을 밝혔다.

이어 그는 《반세기의 빛나는 려정》이라는 제목으로 연변작가협회의 50년력사를 총화하고 《미래의 또 하나의 봉우리를 향하여》란 제목으로 연변작가협회가 앞으로 해나갈 일들에 대해 상세히 보고하였다.

《반세기의 빛나는 려정》에서는 중국조선족문학이 연변작가협회 창립을 통해 중국공산당이 령도하는 중화문학에 합류, 괄목할만한 성과를 취득, 정열에 넘치는 문학창작 및 문학활동을 하는 작가대오, 연변작가협회는 봉사성이높은 작가의 집, 개혁개방이래 대내외교류의 활성화 등 다섯개 방면으로 반세기동안 연변작가협회가 작가들을 이끌어 사회에 소중한 문학재부를 창조하고 문학이라는 이 공감대를 통해 인문정신을 고양하고 세계평화에 기여하였다고 지적하였다.

《미래의 또 하나의 봉우리를 향하여》에서는 《세가지대표》 중요사상을 지침으로 정부와 작가들의 교량역할, 작가들의 자성의식을 촉구하여 문학을 새 차원으로 끌어올리기, 제8차연변작가협회 회원대표대회를 개최, 개혁을 심화하여 작가협회를 작가의 집으로 꾸리기 등 다섯개 방면에서 작가협회가 앞으로 해나갈 일들과 계획을 상세히 밝혔다.

이어서 허룡석은 연변작가협회 50년의 력사는 중국조선족 및 연변문학의 산맥을 만들어온 력사라고 개괄하고 나서 《빛나는 력사를 회고하면 우리의 마음은 격동으로 벅차고 우리 문학의 미래를 바라보면 깊은 사색에 잠기게 된다》면서 《우리의 문학은 세계화의 위대한 시대에 직면해있다. 과학과 기술, 정보, 지식혁명이 시대의 쾌속 변화를 가져오는 이때 우리의 문단도 개혁하고 창신하고 발전하는 문단으로 되여야만 발전할수 있다.》고 의미심장하게 연변작가협회가 짊어지고 있는 무거운 짐과 사명을 밝혔다.

끝으로 그는 연변작가협회 모든 작가들에게 동심협력하여 시대와 더불어 개척창신하고 착실하게 사업하여 조선족문학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해 나갈것을 호소하였다.

연변작가협회창립50주년 기념대회에 참석한 연변주당위부서기 진개봉은 축하연설에서 국내외의 래빈들에게 열렬한 환영과 충심으로 되는 감사를 표시하였고 연변작가협회의 50돐 생일을 열렬히 축하함과 동시에 광대한 작가들과 전 주 문학공작자들에게 숭고한 경의와 진지한 문안을 드렸다.

그는 지난 50년래 연변작가협회는 작가들을 이끌고 공화국성장과 더불어 시대의 조류에 발 맞추어 대량의 우수한 문학작품들을 창작해냈고 이런 문학작품들은 새중국이 성립된후 각개부동한 력사시기의 생활모습과 정신풍모들을 진실하고도 생동하게 반영하였다고 높이 평가하였다. 이어서 그는 50년래 연변작가협회는 국내외에 이름떨친 조선족작가와 시인들을 배출해내였는데 그들이 조선어로 창작한 대량의 우수한 문학작품들은 이미 새 중국문학사의 매우 중요한 한개 구성부분으로 되였고 중화민족문화의 보귀한 문화재로 되였으며 이는 중국조선족문학의 교오이며 이로 하여 더없는 기쁨을 느낀다고 지적하였다.

새로운 시기에 진입한 이래의 업적에 대하여 진개봉은 연변작가협회에서는 등소평리론의 위대한 기치를 높이 추켜들고 《세가지대표》의 중요한 사상을 실천하기에 힘썼으며 광대한 작가들을 거느리고 개혁개방과 경제건설의 조류에 뛰여들어 대량의 새시대를 반영하고 새로운 생활을 반영한 문학작품들을 창작해냈는바 이런 작품들은 농후한 민족특색과 강렬한 시대적 숨결로 충만되여있다고 지적하였다.

끝으로 진개봉은 대회참가자들에게 우리는 지금 위대한 시기에 처해있으며 위대한 시기는 위대한 문학작품을 수요한다고 지적하면서 작가들이 자기의 사명을 똑똑히 인식하고 작가가 지닌 사명에 부끄럽지 않게 더욱 많은 훌륭한 작품들을 창작해낼것을 부탁하였다.

김성림 기자
SCK미디어 2006-10-18





 명년 소수민족 골간인재 3700명 양성
일전, 북경 천안문광장에 설치된 올림픽 초읽기게시판은 특수한 손님―31개 소수민족으로 구성된 56쌍의 신혼청년을 맞이했다. 그들은 초읽기게시판앞에서 처음...  2006.10.27
 한국어능력시험 응시자 27% 늘어
한국 교육인적자원부와 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제10회 한국어능력시험이 지난 9월 24일 한국과 해외 28개국 73개 지역에서 동시에 진행되였는데 참가한 응시...  2006.10.25
 조선족교육 개혁과 발전의 사로
조선족교육 개혁과 발전의 사로 최성학 (연변대학 사범학원 부교수, 석사연구생 지도교사) 올해는 중국 조선족근대교육의...  2006.10.25
 항일 교육기관 ''서전서숙'' 재조명
보재 이상설이 이동녕, 여준 등과 함께 1906년 만주에 민족교육기관인 서전서숙(瑞甸書塾․현 중국 용정 실험소학교)을 세운 지 올해로 100주년. 이상...  2006.10.23
 학업이라도 제대로 마칠수 있었으면
—류금옥 류금명 두 자매 경제난으로 공부근심 태산같아  

근심걱정 없이 맘껏 공부하던 자매 류금옥(22살, ...
  2006.10.20
 연변작가협회 창립 50주년 기념대회 연길서
오늘 오전 9시 연변작가협회 창립 50주년 기념경축대회가 연길시 상우호텔에서 펼쳐졌다.해내외에서 200여명의 작가들과 관계자들이 회의에 참가하였다.
...
  2006.10.19
 지식기반경제시대 조선족기초교육 자세와 과제
원 연변대학 교장 박문일교수의 일가견   중국조선족근대교육이 100년 려정을 걸어 21세기 지식기반경제시대에 합류했...  2006.10.07
 중점반과 보통반 분류시 책임자 문책
일반교육을 접수할수 있는 능력을 가진 장애자적령아동, 소년을 받아들이는것을 거부하거나 중점반과 비중점반을 나누며 심사를 거치지 않은 교과서를 사용할 경우 ...  2006.10.07
 춘천교대·연변대 미술교수 작품교류전
제3회 춘천교육대학교-연변대학교 교수 미술작품교류전이 지난 27일부터 10월2일까지 춘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제4회 춘천교육대학교 교수미전을 겸하는 이...  2006.10.07
 세계의 리더들이 추천하는 중국 필독서
▲ 공자(孔子)의 논어
논어, 손자병법, 아큐정전, 도덕경, 홍루몽  

‘뉴욕시보’가 세계의 많은 국가 ...
  2006.10.07
  
<<<919293949596979899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