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문화연예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변 최초 소녀 댄스그룹 ‘드림걸스’ 화려하게 데뷔
기사 입력 2022-03-16 13:08:27  

최근 연변 최초 소녀 댄스그룹 ‘드림걸스’의 화려한 데뷔 무대가 펼쳐져 현지의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3월6일,연길 백합제연(百合帝缘)에 위치한 길림성파티수문화미디어 세트장에서 100여명의 사회 각계 인사들과 언론매체에서 참석한 가운데 경쾌한 음악의 선률에 따라 연변 댄스의 소녀시대를 알리는 연변 최초 청소년 댄스그룹 ‘드림걸스’의 우아하고 황홀한 데뷔 공연이 펼쳐졌다.

이와 함께 어린이들과 청소년 댄스애호가들의 력동적인 몸짓과 끼를 발산하는 축하의 공연도 마련되였다.

연변 최초 소녀 댄스그룹 ‘드림걸스’는 지난해 11월 2일부터 18일까지 연변주문화라지오텔레비전관광국과 연변라지오텔레비전방송국 협조,길림성파티수 문화미디어유한회사의 주최로 열린 연변주 제1회 ‘드림스타’ 오디션(연변주 200여명 어린이 예선에 참가)을 통해 최종 대상을 따낸 리희진(12세), 황림정(10세), 최정(11세), 최주영(11세), 제예양(10세), 허윤정(11세), 김란희(11세)등 7명의 소녀들로 구성되였다.

길림성파티수문화미디어유한회사 대표 박은희에 따르면 “연변 최초 소녀 댄스그룹 ‘드림걸스’의 데뷔는 제1기 드림스타 오디션 대회를 통해 7명 어린 소녀들이 내재한 무한한 예술 잠재력과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 및 전문가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하여 결정하게 된 것이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박대표는 “연변의 댄스 소녀그룹이라 불리우는 연변 최초 청소년 댄스그룹 ‘드림걸스’”가 향후 예술의 무대에서 보다 휘황한 성적을 거두기를 기원한다.”며 “이들이 연변과 길림성 청소년 댄스예술의 발전을 한단계로 업그레이드하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 믿는다.”고 부언했다.

이날 데뷔 무대 현장에서 소개한 데 의하면 소녀 댄스그룹 ‘드림걸스’의 지도교원은 현화이고 팀원들은 평균 년령이 11세이고 댄스 경력이 최고로 8년, 최소 4 ~5년으로서 소녀들이 비록 어리지만 댄스에 깊은 애호와 비교적 높은 자질 및 소양을 구비하였다고 한다.

학부모 김녀사는 “딸은 5살부터 댄스를 배워 현재 비교적 훌륭한 수준의 댄스 기량을 자랑하고 있다.”며 “자식이 하루가 다르게 댄스수준이 제고를 가져오고 사회적인 긍정을 받고 좋은 성적을 따내는것을 보면서 무척 고무된다.향후에도 딸의 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열성껏 뒤바라지를 할 타산이다.”고 표했다.

‘드림걸스’의 팀장 리희진은 팀을 대표한 발언에서 “지도교원 선생님의 알찬 가르침과 부모님들의 배려, 그리고 사회 각계의 지지와 성원에 힘입어 오늘 연변 최초 소녀 댄스그룹 ‘드림걸스’가 화려하게 데뷔하게 되였습니다.”라며 “앞으로도 7명 팀원들은 하나같은 마음으로 댄스 련습을 열심히 하여 더욱 좋은 성적으로 많은 분들께 보답하렵니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변 최초 소녀 댄스그룹 ‘드림걸스’의 데뷔를 기획하고 주최한 길림성파티수문화미디어유한회사는 어린이스타를 기획하고 배양하는 기획사로서 연변텔레비죤방송 인테넷 인기프로그램 ‘퀴즈랜드’의 제작사이다.


길림신문 2022-03-15


베스트 연변 최초 소녀 댄스그룹 ‘드림걸스’ 화려하게 데뷔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최근 연변 최초 소녀 댄스그룹 ‘드림걸스’의 화려한 데뷔 무대가 펼쳐져 현지의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3월6일,연길 백합제연(百合帝缘)에 위치한 길림성파티수문화미디어 세트장에서 100여명의 사회 각계 인사들과 언론매체에서 참석한 가운데 경쾌한 음악의 선률에 따라 연변 댄스의 소녀시대를 알리는 연변 최초 청소년 댄스그룹 ‘드림걸스’의 우아하고 황홀한 데뷔 공연이 펼쳐졌다. 이와 함께 어린이들과 청소년 댄스애호가들의 력동적인 몸짓과 끼를 발산하는 ...더보기2022.03.16

 연변 최초 소녀 댄스그룹 ‘드림걸스’ 화려하게 데뷔
최근 연변 최초 소녀 댄스그룹 ‘드림걸스’의 화려한 데뷔 무대가 펼쳐져 현지의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3월6일,연길 백합제연(百合帝缘)에...
  2022.03.16
 죽음의 일상화
죽음은 삶의 한 과정… 죽음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 크게 바뀌는 시대

얼마전에 친구의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년세가 꽤 있는 분이긴 하지만 ...
  2021.10.18
 백청강가수 고향에 온정 베풀어
KF94 마스크 1100장 기부

현재 한국에서 왕성하게 활동중인 백청강가수가 연변9.3애심공익협회를 통해 고향에 방역마스크를 기부한 사실...
  2020.03.08
 민속장기 료녕성 무형문화재로
지난 23일, 료녕성문화및관광청에서는 공시를 발포, 민속장기인 조선족장기를 료녕성의 무형문화재로 등재하기로 결정했다.

이번에 료녕성문화및관광...
  2019.10.30
 문화자본의 배당리익(红利)
지난 20세기 말부터 조선족 인구의 대이동의 물꼬가 트이면서 조선족사회의 상부구조, 생활방식, 전통관습과 가치관 등 면에서 상전벽해의 변화가 일어났다. 이리...  2019.04.24
 '조선족수리'
미혹과 매혹의 경계를 뻔질나게 드나들던 아들녀석이 결국 혹애의 나락으로 깊이 추락할줄은 전혀 뜻밖이였다. 그 ‘사람 한번 미치게 하는 잔디밭운동’-축구에 ...  2019.03.29
 걱정도감은 사회 본보기
키 큰 사람이 싱겁다는 말이 있다.연길시 하남가두에 거주한 봉창선 로인은 워낙 직통배기성격이라 퇴직하고서도 카메라를 휴대하고 다니면서 골목길정보를 수집해...  2019.02.06
 미니영화 '학부형회의' 상영개봉식 연길서
연변영화드라마애호가협회(회장 손룡호)에서 제작한 《학부형회의》(김길자 작) 상영개봉식이 10월 26일 오전, 연길시 세기호텔에서 있었다.

손룡...
  2018.10.29
 언어와 문화는 으뜸 브랜드
며칠 전 친구가 보내온 명함장을 보고서 실소한 적이 있다.

강소성 염성시의 한 호텔에 투숙중이던 친구가 찍어보낸 명함장 주소는 참으로 ...
  2018.08.30
 지능화시대를 위한 문화적 준비
제4차 산업혁명의 상징물이고 지능화시대의 예시물(预示物)이라는 스마트폰이 류행된지 겨우 몇 해인데 이는 우리의 생활 양식을 전복적으로 개변시키고...  2018.08.21
  
12345678910>>>Pages 10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