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鳥족지혈에 답변(4)
朴京範    조회 226    2024.03.12朴京範님의 다른 글      
https://blog.naver.com/artmodel/221755137480

논설위원 ・ 2019. 12. 31. 11:29
URL 복사  통계
본문 기타 기능
여진족과 토착왜구의 싸움은 정통 韓民族이 말려야 한다



나라가 연이어 극한의 대결로 치닫고 있다. 지난번 검찰과 언론의 정권 흔들기로 탄핵 및 정권교체가 되었지만 똑같은 과정을 다시 밟으려는 움직임이 더해지고 있다.

이것을 두고 극한의 이념대결이라고 하며 중도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이것은 이념대결도 아니고 살펴보면 양편의 정치적 성향이 이념적 극단에 있는 것도 아니다. 결코 이들 두 세력의 산술평균을 노선으로 삼는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

정치평론가들은 좌우이념대립이라는 修辭的 표현을 즐겨 쓰지만 사실 여러 나라들의 국내 정치대립은 서로가 고상한 理念을 추구하며 그 소신을 지키고자 싸우는 것이 아니다. 나라를 구성하는 뿌리가 다른 각각의 집단끼리의 국가점유경쟁인 것이다.

통상 한 국가 내에서 보수세력이라 하면 그 나라에서 오래도록 주류를 이어온 문화중심세력이 자리하는 것이 정상이다. 그러나 한국의 경우 보수를 자처하는 세력들이 전통문화가치에는 관심이 없고 자유시장경제라는 유동적인 현대가치 말고는 내세울 것이 없는 실정이다. 이것이 한국의 세력집단의 가치경쟁을 공허하게 만든다.



어느 나라든 파벌집단세력은 존재



우리가 우방이라며 모범적인 나라로 보려는 미국도 영국 등 유럽에 뿌리를 두고 있는 백인 親유럽파 그리고 아프리카 출신 흑인 親아프리카파 그리고 중남미 출신 히스패닉 親중남미파 등이 있다. 친아프리카파와 친중남미파의 세력이 친유럽파에 비하여 현저히 약하고 미국이 스스로 초강국이기에 현재로서는 국내의 이익배분의 다툼만 있지만 상황이 조금만 변하면 각 파벌이 미국을 이웃 어느 나라와 가까이 두고 싶어하는가의 다툼이 노골화할 것이다. 미국의 국가적 위상이 낮아진다면 미국의 正統 청교도문화가 존중받지 않게 될 것이고 미국은 중심문화 없이 흑인세력과 히스패닉세력의 양보 없는 대결의 場이 되고 말 것이다.

다른 나라들의 경우는 이런 국내문제가 더욱 심하다. 우크라이나는 親러시아파와 親서방파의 극한대립이 있음을 우리는 뉴스로 알고 있다. 대만에는 국민당 親대륙파와 민주진보당 독립파의 갈등이 있다.

한반도의 국가는 신라와 고려를 이어오다가 조선시대에 이르러 그 疆域이 늘어났다. 세종 때의 융성으로 고려국경북쪽의 여진족이 대거 귀화하였고 남쪽 해안을 통해서는 왜인들의 귀화도 있었다.

이들 여진인과 왜인 귀화자들은 신라고려를 이어온 正統 한반도문화의 주인은 아니나 이 땅에서 오래도록 생존력을 길러왔다. 그러다 20세기 들어 이 땅이 연거푸 외세의 영향을 받음에 따라 正統 한반도문화집단은 약화되고 이들 과거 비주류문화세력이 변화된 한반도환경에서 세력을 점유해가게 되었다.



중심세력 존재해야 양극단 세력의 투쟁완화



나라 안에서 한 때의 비주류세력들이 영향력이 커지는 것은 업보순환의 원리에서 보면 자연스러운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正統 韓民族의 존재감이 空洞化된 상태에서 여진족과 왜인(여진족 측에서 부르기는 토착왜구)세력만의 角逐은 타협이 불가능하다는 데 있다. 양측 다 한반도 전통국가들의 문화계승에는 관심이 없고 다만 저들의 처한 입장에 따라 대한민국을 북한 중국 러시아로 대표되는 대륙세력에 가까이 붙이는가 혹은 일본 미국으로 대표되는 해양세력에 가까이 붙이는가의 여부로 각각의 命運을 걸고 필사의 투쟁을 한다. 그도 그럴 것이 만약 상대방이 원하는 대로 이 나라가 가까워지면 自側의 집단은 기회상실과 세력약화로 위축될 것은 확실하여 이들 두 세력끼리는 어떠한 중간적 타협점도 생성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어차피 정통한민족 집단도 대한민국 내의 파벌세력집단의 하나이지만 파벌이기주의에 의한 것이 아니라 이러한 여진족과 토착왜구의 끝없는 극한 싸움을 중재하고 이 나라의 안정을 찾기 위하여 존재감이 강화되어야 하는 것이다

大韓民國의 국체의 중심이 잡혀 대한민국이 외세 어느 쪽에 가까워지는 것에 덜 목숨 거는 상황이 되면 비록 정권이 往來하는 동안 일부 쪽은 아쉬울 수는 있어도 목숨 거는 투쟁의 형국은 벗어날 수 있다. 대한민국이 어느 외세에 가까워지나에 목매지 말고 이 땅의 文化의 연속성을 중심에 자리잡게 해야하는 것이다. 침묵하는 절대다수의 正統韓民族 집단이 정체성을 自覺하고 主權을 회복하여 이 나라의 中心을 잡아야 할 필요성이 요구된다.



https://www.youtube.com/watch?v=u2h2V4v5Sbo&t=1000s


여진족과 토착왜구의 싸움은 正統韓民族이 말려야 한다
양극단으로 사생결단의 싸움을하는 두 세력은 결코 극우극좌의 이념적 양극단이 아니다. 타협할수없는 여진족후예와 토착왜구의 후예가 이 시대의 정치적主權을 가지고 자기네 쪽으로 이나라를끌고가려고 하는데 신라고려를 이어 한반도문화의 중심세력을 이루었던 정통韓민족이 정체성과 주권을 되찾아 ...

www.youtube.com




https://www.youtube.com/watch?time_continue=646&v=BIxb-f9Rx08&feature=emb_logo


民族精神과 文化의 復原은 나라안정을 위해 필요하다
현재 양극단 파벌세력으로 나뉘어 나라안이 사생결단의 싸움터가되고있는것은 이제까지 대한민국 땅의 중심문화세력보다는 비주류문화세력과 외래문화세력들이 나라의 주류권력을 갖고있기 때문인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중심문화세력이 민족정신을 복원해야 한다.

www.youtube.com

https://www.youtube.com/watch?time_continue=985&v=tQK7IcS1iPE&feature=emb_logo


[50] 끝나지 않은 근세조선의역사 (여진족과 토착왜구)
생애를 넘는 경험에서 지혜를 구하다 인생은 하나의 교과 과정이다 박경범 저 | 미래지향 http://www.yes24.com/Product/Goods/8039515?scode=032&OzSrank=11 세종이 죽어야 대한민국이 산다 大韓民國은 後朝鮮이 아니다 https://blog...

www.youtube.com

https://blog.naver.com/artmodel/222499026636

여진족과 토착왜구의 공통특징
1. 大韓民國의 정체성보다는 외세 어느쪽(美日/北中)에 더 가까이하는가를 重視 2. 二千年使用했던 漢字 우...

blog.naver.com

https://www.youtube.com/watch?v=zhv2a5Z1SWY&t=36s


여진족과 토착왜구에 휩쓸리지 말고 韓민족의 주권회복을
(참고) 세종이 죽어야 대한민국이 산다 大韓民國은 後朝鮮이 아니다 대한민국의 역사상 최고의 위인은 누구라고 할까. 아직까지는 공식적으로 이순신 장군이라 함이 자연스러울 것이다. 그러나 이 기준도 조금씩 흔들리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한다. 비록 대놓고 큰소리를 하지는 않지만 일본이 임...

www.youtube.com
----------------------

왕권과 신권의 관계, 여진족 출신 군주 세종이란 관점으로 본 세종 일대기
https://m.blog.naver.com/myrteo21/221531434055

세종이 죽어야 대한민국이 산다
大韓民國은 後朝鮮이 아니다
[출처] 세종이 죽어야 대한민국이 산다|작성자 논설위원
https://blog.naver.com/artmodel/221036391544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7.26
  오늘의 토론

   트럼프 대만 보호하겠냐는 질문에
곤드레

   2025년 최저 임금 인상
대무신왕

   중국에선 차표취소해도 전혀 환불을 안해
朴京範

   어디든 꼭 직접 가보고 체험해봐야 하는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상아6호가 채집해온 달흙
곤드레

   시청앞에서의 테러
朴京範

   트럼프 바이든 변론대회
곤드레

   X나 웃겨 ㅋㅋㅋㅋ
곤드레

   중국여행이 불편하다고 하는데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452   법률은 그대로 미국이랑 일본이 건전하다 (2) 곤드레 06.23  125  0  0
49451   한국의 미국의 1개주로 편입된다면 (12) 곤드레 06.22  172  0  0
49450   덩치가 큰 중공개들의 운명 (2) 대무신왕 06.21  193  0  0
49449   미국개들의 운명 (14) 곤드레 06.21  200  0  0
49448   요즘 미국근황 (11) 곤드레 06.20  145  0  0
49447   이젠 전기차의 시대?  곤드레 06.17  49  0  0
49446   한국 출산율대비 생산 가능 인구 방안  대무신왕 06.15  70  0  0
49445   중일한 전화요금에 대해 알아보자 (10) 곤드레 06.11  183  0  0
49444   너무 영어남발하는 한국아덜 (8) 곤드레 06.10  187  0  0
49443   중공이 대만 침공을 못하는 두가지 이유 (4) 대무신왕 06.09  282  0  0
49442   미국도 몰락하기 시작했다 (4) 곤드레 06.08  152  0  0
49441   눈치의 민족 (1) 곤드레 06.04  130  0  0
49440   한국 출산율대비 생산가능인구 방안 (3) 곤드레 06.03  123  0  0
49439   냉면 먹고 1명 사망 30명 식중독 (1) 곤드레 05.30  145  0  0
49438   중국에서 등소평을 소홀히 할手 없는 이유 (9) 朴京範 05.30  210  0  0
49437   강형욱이 요즘 맨날 까이기만 하던데 (1) 곤드레 05.28  159  0  0
49436   중국이 진짜 대만 칠라나? (4) 鳥족지혈 05.28  216  0  0
49435   한국의 '진보정권'은 미국이 키워준 것  朴京範 05.28  123  0  0
49434   중국어는 단지 외국어가 아니라 國語를 잘 理解하게 하고... (13) 朴京範 05.26  190  0  0
49433   남북전쟁과 우러전쟁의 양상 (4) 알짬 05.26  124  0  0
49432   중국과 한국의 세뇌교육 (5) 朴京範 05.22  146  0  0
49431   북한,남북 전쟁이 일어나는 게 아니라 못한다!!! (12) 대무신왕 05.21  521  0  0
49430   남북전쟁이 일어난다면 (50) 곤드레 05.21  478  0  0
49429   누구는 중국망하니 미국만 바라보라 하는데  朴京範 05.19  165  0  0
49428   전 세계는 중공 간첩으로 난리 (2) 대무신왕 05.18  274  0  0
49427   한국직구 금지 (4) 곤드레 05.17  214  0  0
49426   자살한 31살 직장인 (1) 곤드레 05.12  212  0  0
49425   한국아덜이 못 느끼는 위험한 짓  곤드레 05.10  160  0  0
49424   40대에 5천만?  곤드레 05.09  190  0  0
49423   자살한 20대 버스기사 (5) 곤드레 05.08  248  0  0
49422   한국근친결혼 근황 (5) 곤드레 05.06  287  0  0
49421   미국학교내 폭력사건 (1) 곤드레 05.01  229  0  0
12345678910>>>Pages 1547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갈 테면 가라! 너희...]
곤드레 같은 조선족들이 연변자치주...
 朴京範님이[남조선화교]
오리온 회장도 그렇다지
 곤드레님이[갈 테면 가라! 너희...]
한번에 국호 바꾸고 교과서 바꾸고 ...
 곤드레님이[갈 테면 가라! 너희...]
모든게 서서히 변하지 한번에 변하...
 곤드레님이[북조선 화교]
박정희 당한것처럼 여대생 껴안고 놀...
 대무신...님이[북조선 화교]
박정희 한 것처럼 화교 탄압 언제...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