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知性人의 권리회복(10)
朴京範    조회 261    2022.07.06朴京範님의 다른 글      
知性이 보편화된 사회에서 서울大人은 힘을 얻는다
https://blog.naver.com/artmodel/222499018293

서울대인들이 우리나라 각계에서 지도급 역할을 하며 기여하고 있음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 중에서도 본래 서울대인의 생성배경이 지식학습능력의 상대적 우수성에 있었던 만큼 각 전문지식분야에서는 지도급인사의 대다수를 점유하고 있음은 자연스러운 현상일 것이다.

다만 서울대인의 비중이 굳이 최고수준의 대학에 걸맞은 정도는 아니라 해도 여느 타 대학과의 균등분포의 정도에도 미치지 않는 분야가 있으니 소설 등 문학의 분야이다. 과거에는 그래도 평론에서만은 강세를 보였으나 지금은 전혀 그러해 보이지도 않는다.

물론 문학이라는 것이 어떤 특정한 지식으로 문제를 해결해 보이는 것도 아니고 전문지식계층의 평가로 가치가 인정되는 것도 아닌 만큼 ‘대중의 이해수준의 평균’에 가까운 지성의 소유자가 더 대중성을 갖기에 유리한 것이 아닌가 생각될 수도 있다.

하지만 대중을 위한 창작물이라는 것이 반드시 대중과 같은 눈높이에서의 몰입이 아니라 총괄적 안목으로 대중에게 가려져 있던 사실을 계도(啓導)하며 대중을 향상의 길로 인도하는 것에도 목적이 있고 또 그것을 바라는 대중도 엄존함을 감안할 때 대중을 위한 창작활동에도 지성이 본래 좋은 자산이 되어야 함이 인정된다.

나는 비록 작가를 꿈꿀만한 어린 시절을 보내긴 했으나 중고교에서는 당시 우리사회 전반의 분위기와 가치관에 따라 과학자를 지망하여 자연계열에 입학했고 그에 따른 직장생활을 하다가 이윽고 글을 쓰기 시작했다. 대학 때 주로 영어로 교과목을 배웠고 일학년 국어교과시간에는 한자공부과제를 소홀히 하여 전광용(全光鏞)선생님께로부터 꾸중 받은 일도 있었던 나였지만 자연과학적 상상력을 동원하여 소설을 쓰면서 작품 내 창조물의 명칭과 새로운 표현을 위해서는 漢字의 사용이 필수적이었다. 그런데 출판업자와 일부문단선배로부터는 한자를 쓰지 말아야 한다는 요구와 권유를 받았다. 만약에 내가 인문계열전공으로서 스스로는 한자를 많이 알면서도 근세사 및 현대사의 국내외 세력들의 역학관계를 숙지하고 있었다면 융통성이 발현되기 수월했겠지만 한자에 능통여부를 떠나 정보과학적인 해상도에 집착하는 이과생의 사고로는 쉽사리 타협이 되지 않았다. 그 결과는 문학생활의 위축과 소외였는데 그럼에도 지금까지 이십여년 작가로서의 정체성을 지킬 수 있었던 것은 타고난 소명(召命)이 있었음이 아니고는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

수십년간 여러 차례 불합리성이 제기되었음에도 여느 정권하에서도 이런 어문정책이 이어지는 것은 당장 눈에 띄게 불이익을 받는 분야나 계층의 집단이 없다는 것에 있다. 특히 각 전문인 집단은 오히려 편리하다. 국민은 위력(威力)에 의한 성폭행이나 위계(僞計)에 의한 성폭행이나 비슷한 죄로 알기 때문에 기초법률단어부터 법조인의 자문을 얻어야 한다. 조울병(躁鬱病)과 조현병(調絃病)을 비슷한 병으로 알기 때문에 역시기초단어부터 정신과전문의에게서 자문을 받아야 한다. 심지어 고전과 한문의 전공자들도 국민대다수가 기초한자를 모르는 현 상황에서 더욱 편안하고 폭넓게 한자교사로서의 활동이 가능하다. 불이익을 받는다면 대중을 상대로 활동하는 직종에서 자기의 뜻을 지성을 담아 정확히 발표하는 것이 억압되는 일인데 구체적으로는 일부의 문학인들이 해당할 것이다. 물론 일반국민이 지성을 접하지 못함으로써 받는 불이익이 가장 크지만 이것은 피해자 스스로 그 사실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문화사회라는 곳에서 지성의 보편적 영향력의 상실이 진행되고 있는데 다만 ‘무지한’ 국민대중이 그 피해를 모른다고만 해야 할까. 서울대인을 비롯한 지성인부류도 다중(多衆)과의 원활한 소통의 기회를 잃음으로써 그 피해는 점차 구체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문학에서의 위축이 진행되었지만 나아가 역시 다중을 접하는 직종인 정치에서의 위축도 진행이 되고 있다.

서울대인은 잠식되어가고 있는 지성인의 권익을 되찾아 지식표현의 자유를 더욱 얻어야 할 것이다. 이 글을 쓰는 중에도 최고지성인집단을 위한 글에서 육십년대 영화광고의 문구보다 더 현학(衒學)을 조심스러워해야 하는 현실에 참담함을 느낀다.

자신이 높은 층에 살고 있다고 물이 차올라 건물이 잠기는 것을 모르고 지내야 할 것인가. 당장에 권력이나 수입이 줄어들지 않는다고, 자신의 배경은 구미(歐美)지역이니 불리한 것이 아니라고, 안일하게 생각지 말아야 한다. 이것은 서울대라는 특정학교동문의 이익을 떠나 대한민국의 지성 있는 자들이 자신의 지성을 세상과 소통할 권리를 발전시켜 전 국민과 온 인류에 보탬이 되기 위함이다.

더 이상 지성인의 얼이 이 땅에서 위축되어 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 魚가 水에서 떨어져 살수 없듯이 서울대인은 지성표현이 보편화된 세상에서야 그 빛을 더욱 발휘하고 자라날 수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 유구한 문화전통을 가진 대한민국 이 땅이 앞으로 지성이 결여된 영혼들이 선호하는 선택지가 되지는 말아야 한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9.30
  오늘의 토론

   중국 사학자 장원, "한자는 동이족이 만
알짬

   여진몽고족의 한국땅 점유계획
朴京範

   일본어랑 한국어가 맘에 안드는 이유
곤드레

    중진국 함정에 빠진 중공???
대무신왕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미국과 인디언- 종족멸종 사백년
점석

   반미는 직업, 친미는 생활
대무신왕

   9.3 경축
해탈

   한국인들의 꿈
점석

   한국아덜이 말하는 자유와 민주란 뭔데?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100   “김치 당연히 한국이 원조… 일부 中 매체만 보지 말라... (10) 알짬 08.30  142  0  0
49099   중국이 한국을 무시하는 이유 (7) 알짬 08.29  186  0  0
49098   러 S400 '허당' 소문에 中·인도, 튀르키예 사색이 ... (14) 대무신왕 08.28  162  0  0
49097   한국행 성공한 62명의 홍콩 신인배우들 (1) 대무신왕 08.26  112  0  0
49096   안본다고 해두 보는 것은 (66) 대무신왕 08.26  416  0  0
49095   중국의 혐한/멸한 (36) 해탈 08.26  232  0  0
49094   집권당 대표의 쌍욕--- 오랑캐 된 한국의 현실 (4) 해탈 08.26  95  0  0
49093   대만에서 들끊고 분노를 유발한 인신매매 사건 (16) 대무신왕 08.22  247  0  0
49092   반미세력이 한국의 영어公用化는 받아들이는 이유 (3) 朴京範 08.21  155  0  0
49091   다시보는 故朴景利선생을 爲한 弔辭  朴京範 08.21  87  0  0
49090   한류 때문에..일본 유행의 중심지 하라주쿠 상점 잇단 ... (2) 대무신왕 08.20  106  0  0
49089   가난하면 애 낳는게 죄다VS아니다 (20) 곤드레 08.19  232  0  0
49088   소주를 안먹는 이유 (17) 곤드레 08.17  266  0  0
49087   이제 한자혼용이나 병기, 꿈도 꾸지 말라!! (2) 대무신왕 08.16  147  0  0
49086   815는 한일 동시패전의 날 (26) 朴京範 08.16  289  0  0
49085   고무 보트 타고 한국 밀입국 시도 중국 일가족 구조 (23) 대무신왕 08.15  192  0  0
49084   최저임금 일본 보다 한국이 앞지르다!! (4) 대무신왕 08.15  93  0  0
49083   중국 일개 성이 한국 gdp를 초과 (11) 곤드레 08.15  196  0  0
49082   한국 정치인 말싸움 수준 (5) 朴京範 08.14  140  0  0
49081   모두들 !!! (55) 대무신왕 08.14  301  0  0
49080   한국 정치인에 舌禍가 잦은 것은 언어사용의 후진성 때문 (39) 朴京範 08.14  351  0  0
49079   한국장관임명 내정간섭하는 미국 (7) 朴京範 08.13  155  0  0
49078   일본에서 한국마트가 전국적으로 유행중인 이유 (7) 대무신왕 08.13  166  0  0
49077   한국아덜 도와주면 안되는 이유 (26) 곤드레 08.12  293  0  0
49076   중국말이 한국말보다 훨씬 좋지 (20) 곤드레 08.11  297  0  0
49075   한국이 선진국? (27) 곤드레 08.10  353  0  1
49074   밤새 일가족 3명 사망 (22) 곤드레 08.09  263  0  0
49073   이제 중국은 러시아와 손잡고 세계질서를 개변 할 때가 ... (22) 무적함대 08.07  264  0  0
49072   오래만이다아이가~ (8) 오빤싼동스타... 08.06  184  0  0
49071   중미 전쟁 가능한가??? 중국,대만 전쟁 시나리오 (67) 대무신왕 08.05  396  0  0
49070   중미 전쟁 가능한가??? (2) 무적함대 08.05  151  0  0
49069   윤석열 펠로시 안만난다 (27) 곤드레 08.04  315  0  0
12345678910>>>Pages 153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고인 극히 일부는 썼겠지 아무...
 점석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 몽골이 지들문자가 없기전에 한...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무슨 개소리를 하는 지 여진,몽고...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중국인('중화민족')에 여진 몽고족...
 해탈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지잡대 스러운 소리만 하네....ㅉㅉ...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