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우리 민족의 통일문제에 관하여 정부와 대통령후보들에게 공개 질의(15)
朴京範    조회 573    2021.09.19朴京範님의 다른 글      
비록 통일에 對한 관심은 以前보다 많이 줄었지만 아직까지도 우리 국가는 통일을 公是로하고 있음은 중요한 政府部處로서의 통일부의 존속이 증거하고 있다.  
우리의 국가정부는 통일부창설 이전부터 줄곧 통일의 당위성을 인정해왔다. 그런데 우리의 역대 국가정부가 이제껏 지나온 길을 보면 과연 통일을 진지하게 구상해 왔는가 의문이 들게 한다.

통일이 추상적인 구호가 아니라 실질적인 목표가 되려면 이미 분단된 우리 祖國의 南北 어느 쪽으로 통일하느냐가 전제되어야 한다. 당연히 분단 이전 우리 傳統國家의 正統性을 더 가진 측에서 통일의 주도권을 잡기에 유리하다.
해방 후 ‘兩國’으로 나뉜 상황에서 북측은 공산혁명이라 하여 전통가치를 否定하는 바탕 위에서 세워진 ‘국가’이니 민족의 정통성을 확보하기에 불리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反해 大韓民國은 바로 전의 大韓帝國을 이음은 물론이고 급격한 사회문화적 변혁이 없었고 건국에 민족운동세력 다수가 참여하였고 민족 대대로 내려온 文化樣式도 거의 그대로 이어 왔으니 북측보다 훨씬 앞서는 정통성의 명분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바탕 위에서 오늘날 국력의 우위를 더하면 그다지 모험적인 노력 없이도 다가올 통일에서 주도권을 가짐은 자연스러울 것이었다.

南측 대한민국은 北에 對해 가진 정통성의 우위를 스스로 ‘양보’해왔다

그런데 역대 남측정부는 하나둘 북측에 比하여 가진 정통성의 우위를 버리고 ‘민족정통성’을 ‘양보’해왔다. 오래전에 檀紀年號를 폐지하여 ‘민족’개념의 약화에 시동을 걸었다. 각종의 文化樣式도 근세조선과 대한제국에로부터의 연속성이 사라지도록 인위적인 변화를 주어 국민일반은 근세조선과 대한제국의 자료는커녕 대한민국 건국초기의 자료도 읽지 못하게끔 만들었다.
북한을 경계하고 반공을 중시한다는 속칭 보수세력은 점차 민족이라는 개념을 폄하시켜 친북세력의 전유물로 바꾸어놓았다. 인류의 古典學問으로 理論化된 개념인 民族精神을 헛된 혈연관계에 연연하는 허황된 주장으로 몰아 保守價値에서 제외시켰다. 민족개념을 중시하는 것은 북한의 왜곡된 민족관에 따른 ‘우리민족끼리’에 동조하는 것으로 보이게끔 몰았다.
노무현정부 때 국기에 對한 맹세에서 민족을 빼는 것에는 속칭 보수와 진보 정치세력 모두가 합의하였다. 현정부에 이르러서는 오랫동안 지켜온 민족이념이라 할 弘益人間도 정부방침에서의 폐지를 도모했다. 이렇게 현재는 남측 대한민국의 우월한 정통성에 의한 자연스러운 통일이 상당히 難忘하게 된 상태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부와 各 대통령후보진영은 민족정신의 회복에 관심이 있는지 밝혀야

이와 같은 과정은 양측 집권세력에서 共히 시행되었고 어느 한 쪽에서만 행해진 것도 아니었기 때문에 국민의 투표권은 무력화되어 그동안 국민은 민족정신의 퇴조추세에 어떠한 힘을 쓰지도 못하였다.
지금 兩 진영 모두가 애국을 주장하고 국가의 자존심을 강조한다. 그러나 그 애국의 실체가 없는, 민족정신의 개념이 없는 애국은 누구와 어느 계층을 위한 것인가. 우리 국민은 우리 국민의 전통기질에 맞지 않는 가치를 외세의 영향에 따라 수용해야 하며 이 나라는 어느 異邦의 가치가 지배해도 껍데기의 대한민국만 존속하면 그만이라는 것인가.
정부는 우리 역대정부의 이와 같은 행보가 과연 우연이었나를 답변하고 역대정부의 의도적인 것이었다면 그 이유를 밝히고 현정부도 이 같은 基調를 계속할 것인지를 밝혀야 한다. 그리고 지금 대통령후보캠프 各 진영도 이에 관하여 어떤 정책견해를 가지고 있는지 국민 앞에 밝혀 국민의 올바른 판단을 받아야 할 것이다.

2021.8.15.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5.22
  오늘의 토론

   중국 정사에 기록된 금(청)의 역사
알짬

   코로나 방역 지금의 베이징 상황은???
대무신왕

   중국땅에서 잠자던 대륙백제, 마침내 부
알짬

   세계 최고 예언가가 바라본 2045년의 대
알짬

   K팝K무비의 잠재적경쟁자 우크라이나의西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국 정사에 기록된 금(청)의 역사
알짬

   코로나 방역 지금의 베이징 상황은???
대무신왕

   중국땅에서 잠자던 대륙백제, 마침내 부
알짬

   세계 최고 예언가가 바라본 2045년의 대
알짬

   K팝K무비의 잠재적경쟁자 우크라이나의西
朴京範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8947   키에프는 러시아의 뿌리  朴京範 03.02  216  0  0
48946   판빙빙이 한국에는 왜??? (7) 대무신왕 02.27  332  0  0
48945   《關於俄國和烏克蘭的問題》 (1) 朴京範 02.27  228  0  0
48944   대만 무력 침공 (37) 대무신왕 02.25  444  0  0
48943   동이열전(東夷列傳)도 모르는 중화인민 (23) 알짬 02.25  422  0  0
48942   쉬샤우동을 도발한 '상하이 쿵푸 거인' 의 최후 (12) 알짬 02.23  277  0  0
48941   블링컨 美 국무, 왕이 中 외무 통화 (8) 무명소졸 02.23  252  0  0
48940   "모택동은 일본과 내통한 스파이였다"… 일본 학자의 충... (19) 알짬 02.23  250  0  0
48939   북한은 친일반민족행위자, 소위 친일파를 제대로 청산했... (15) 알짬 02.23  231  0  0
48938   한복 논란이어 유동주 시인의 신분까지 물고 늘어지는 한... (1) 무적함대 02.23  182  0  0
48937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한복 논란... (21) 무적함대 02.21  303  0  0
48936   친일파 보다 더한 밀정 (19) 대무신왕 02.21  248  0  0
48935   중국,한국이 배신을 했다고!! (37) 대무신왕 02.16  456  0  0
48934   中国有句老话,堵不如疏  로동적위대 02.15  176  0  0
48933   朝鲜族的文化本原为朝鲜民族... (2) 로동적위대 02.15  241  0  0
48932   우크라 사태 보면서 (14) 무명소졸 02.14  342  0  0
48931   한국에서 친일파들의 한국 독립역사 공정 (29) 무적함대 02.14  343  0  0
48930   한국 체류 중국 유학생 폭행이라고 !!! (7) 대무신왕 02.13  216  0  0
48929   백선엽이 복무했던 조선인 특수부대 '간도특설대'는 어떤... (24) 무적함대 02.13  307  0  0
48928   사실 조선족동포들의 속마음... (10) 鳥족지혈 02.13  343  0  0
48927   연변 조선족 이야기 (3) 알짬 02.13  231  0  0
48926   제주도 ‘성읍민속마을”과 중국조선족 (22) 준이 02.12  443  0  0
48925   좌파든 우파든 한국 정치인은 100% 중국 앙망 (仰望) (23) 해탈 02.11  355  0  0
48924   오천년 精神文化는 넙죽 중국에 갖다바치고 .. (18) 朴京範 02.11  312  0  0
48923   한국인들의 어거지 (64) 무적함대 02.10  563  0  0
48922   중국의 찬란한 문화는 동이에서 비롯되었다 (1) 알짬 02.10  211  0  0
48921   중공 동계 올림픽, "역대급 편파판정 아수라장" (38) 알짬 02.08  983  0  0
48920   코로나 종식후 중국인들은 오지 말기를 .... (27) 대무신왕 01.01  617  0  0
48919   자유민주주의 한국에서 기생하고 있는 기생충들 (4) 무적함대 12.29  375  0  0
48918   유대인과 우리는 대홍수 때 헤어진 같은 민족이다? (2) 알짬 12.26  404  0  0
48917   고대역사에서 본 한민족 이야기  알짬 12.22  222  0  0
48916   백인 미라가 말하는 환단고기 이야기  알짬 12.22  353  0  0
12345678910>>>Pages 153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이거라도 해야 중공인들이 한국에 몰...
 대무신...님이[중국의 희토류...]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외국인투자지역...
 알짬님이[하버드 대학 강의, "...]
중공 인구의 90%를 차지한다는 한...
 대무신...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그렇게 중공도 출생률이 떨어지는 걸...
 무적함...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지금 한국인들이 하는 꼬라지와 한...
 알짬님이[중국 정사에 기록된 ...]
한반도=고려, 중국대륙=신라. 일본...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