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공이 미국을 따라 잡는 다고 ....(6)
대무신왕    조회 424    2021.07.06대무신왕님의 다른 글      
주먹이 센 넘이 대빵이지... 경제력이 강한 나라가 세계 중심지 인기라...
중미 경제력 차이가 미미하고 바로 미국 능가할끼다..댓글을 보고 하는 소리인데
뭐 들리는 소리를 들어보면 중공이 2028년에 미국의 GDP를 능가 한다는 소리두 있고
중공의 개혁을 촉진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프라 건설과 인력 확충 등 계획을 관철하지 못한다면 중공은 이르면 2031년 미국을 앞설 것이라 봤다.
하지만 이런 결과는 장담할 수 없다고 그 이유는  중국의 개혁 과제는 이미 침체됐고 관세 등 글로벌 무역 규제는 세계 시장과 선진 기술의 접근을 방해하고 있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기 부양책으로 중국의 부채는 기록적인 수준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역시 중공의 국가 부채,지방 정부 부채가 발목을 잡을 듯
중공에게 있어 가장 최악의 시나리오는 30년 전 미국의 잠재적인 도전자로 지목된 일본과 같은 궤적을 따르는 것이다. 개혁 실패와 국제적 고립, 금융위기가 겹치면 중공은 정상에 오르기 전 멈출 수 있는 지적이다.
중공의 국내총생산(GDP) 데이터가 과장됐다면 미국과 실제 격차는 더 크고 이를 따라잡는 속도는 더딜 수 있다고 지적하며 Δ노동력 규모 Δ인프라 설비 Δ생산성 등 3가지 측면에서 중공의 현 상황을 분석했다.
우선 노동력과 관련 중공은 이미 한 자녀 정책을 포기하는 등 중국의 노동 연령 인구가 이미 정점을 찍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출산율이 현재와 같은 기조를 이어간다면 향후 30년 동안 2억6000만 명 이상의 인구가 줄어들 전망이다.
이에 중공은 한 자녀 정책에서 세 자녀까지 허용하는 등 정책을 변경했다. 매체는 중공이 정책 변경이 성공한다고 해도 인구 감소의 충격을 상쇄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본 지출 전망은 그다지 암울하지 않다. 다만, 현재 철도와 로봇 공장, 5G 송신탑 수가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하는 사람은 없지만 수익률이 낮아지고 있다는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고 .....
노동력도 발목이 잡힌다는 말
결국 노동력 축소와 자본 지출이 초과된 상황에서 생산성은 중국의 미래의 열쇠를 쥐고 있다는 분석이다. 서방 경제학자들은 중국이 호적제도를 폐지하고 국영기업과 민간 기업의 경쟁 평준화, 외국인 참여 제한 축소 등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는 중공을 바라보는 전세계 전문가들의 견해이다

1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1.11.29
  오늘의 토론

   '달고나'를 한국문화로 세계에 소개한다
朴京範

   대륙에서 몰락한 한국과 한국제품 이미지
해탈

   일본도 장인의 허상과 포장기술
알짬

   한자는 동이족이 만든 문자
알짬

   21세기 홍위병, 자간오(自干五)
알짬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대륙에서 몰락한 한국과 한국제품 이미지
해탈

   일본도 장인의 허상과 포장기술
알짬

   한자는 동이족이 만든 문자
알짬

   21세기 홍위병, 자간오(自干五)
알짬

   일본에 감사하는 중공 공산당
알짬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8870   중공,제2의 문화 대혁명이 불려나? (30) 대무신왕 09.03  425  0  0
48869   미국, 한국의 '사용후 핵연료 재사용' 공식 승인 (96) 알짬 09.03  740  1  0
48868   중립국의 조건은 무엇이고, 안전은 보장되는 걸까? (1) 대무신왕 09.02  174  1  0
48867   도토리 두 알 - 박노해 시인  수국 08.30  364  0  0
48866   공동 부유를 강조하는 시진핑 (30) 대무신왕 08.29  433  1  0
48865   중공에 일빠가 많은 이유 (6) 알짬 08.22  355  0  0
48864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국의 졸보 위선자들... (10) 무적함대 08.18  330  0  0
48863   한국에 귀화 외국인은 한국국민이냐? 아니면 외국인이냐... (10) 무적함대 08.18  296  0  0
48862   중공 체제는 정말 무섭다!! (23) 대무신왕 08.07  676  1  0
48861   너들양할배 미구기가... (32) 무적함대 07.26  580  0  0
48860   중공은 국가 자체가 기생충 (9) 알짬 07.26  479  1  0
48859   선진국 한국의 기생충들... (14) 무적함대 07.24  414  0  0
48858   중국인 앞에만 서면 커지는 한국인 (4) 대무신왕 07.11  425  1  0
48857   선진국에 기생하는 후진국민성... (5) 무적함대 07.11  352  0  0
48856   七毛党 (1) 로동적위대 07.07  298  0  0
  중공이 미국을 따라 잡는 다고 .... (6) 대무신왕 07.06  424  1  0
48854   무식해도 유분수지.... (7) 鳥족지혈 07.06  367  0  0
48853   한국이 선진국 무엇이 달라지나? (6) 대무신왕 07.03  418  0  0
48852   한국인앞에만 서면 커지는 중국인 (44) 해탈 06.04  1067  0  0
48851   한국 20,30대 반중 감정이 불고 있다 (20) 대무신왕 05.26  901  2  0
48850   대가리 빈 한국일부언론인들... (4) 무적함대 05.24  402  0  0
48849   중국 베이징,일본 도쿄를 노린다 (14) 대무신왕 05.24  482  0  0
48848   중공의 힘있는 동생이 하는 짓이.... (7) 대무신왕 05.12  506  0  0
48847   중미 전쟁에서 중공이 질수 밖에 없는 이유... ( 현실... (2) 대무신왕 05.12  468  0  0
48846   중미 전쟁 일어 날수 없는 이유... ( 교육용) (17) 무적함대 05.10  634  0  0
48845   중공 해군 항공 모함 전단 VS 미국 해군 항공 모함 전... (6) 대무신왕 05.02  492  0  0
48844   조선어를 지키려다 ... (6) 대무신왕 05.02  663  0  0
48843   한국인은 고기가 비싸서 중공인민보다 못먹고 산다? (9) 알짬 04.29  568  0  0
48842   중국도 오스카상 받았는데 한국은 축제고 중국과 일본은... (2) 알짬 04.29  496  0  0
48841   중국 문화는 고려의 영향을 받았다는 중국 고문서 (9) 알짬 04.26  545  0  0
48840   홍익인간과 오랑캐 (13) 알짬 04.25  529  0  0
48839   대명천지숭정일월(大明天地崇禎日月)과 민주당 정권의 몰... (36) 알짬 04.23  719  0  0
12345678910>>>Pages 1529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점석님이[오징어게임 6화, 깐...]
6회는 잘 만들었다,,난 여자애가 ...
 해탈님이[한국의 김치 공장 vs...]
중국인은 포우차이 먹지, 김치는 먹...
 알짬님이[한국의 김치 공장 vs...]
먹을 거 가지고 인간적인 예...
 알짬님이[한국의 김치 공장 vs...]
이유식 공장
 알짬님이[한국의 김치 공장 vs...]
요건 덤. ^^
 알짬님이['달고나'를 한국문화...]
진리든 아니든 중공 인민이 거품을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