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동이족이 아니라 동이9족이니라~
나원참    조회 300    2021.04.08나원참님의 다른 글      
하하하

한국인 내가 중국에가서 왜 산수를 배워야하냐?
진한이전과 이후의 9족도 모르면 까불지마라
진한이전의 동이9족은

지금 중국의 태행산맥 동쪽에 여러 족속을
짜장들이 그렇게 불렀느니라~

견이, 우이, 방이, 황이, 백이, 적이, 현이, 풍이, 양이

진한이후 동이9족은 우리 삼국유사에도 기록되어 있느니라~
현도, 낙랑, 고려, 만식, 부유, 소가, 동도, 왜인, 천비

참 이게 진한이전과 진한이후가 복잡한것이다.

진한이후의 동이9족만 한민족
진한이전과 진한이후 동이9족 모두 한민족

우리 학자들도 이 두가지 학설로 박터지게 쌈하느니라~

니가 주장안해도 다 알고있느니라~
너같이 퍼날라다 줄수도있느니라~

--------------------------
동이(東夷)는 고대 중국에서 동방의 이민족을 낮춰 부르던 호칭이다. 초기에는 서이(西夷), 남이(南夷) 등의 호칭도 있다가 한나라 이후에는 동이, 서융(西戎), 북적(北狄), 남만(南蠻)으로 방위에 따라 구분하게 되었다. '이(夷)'는 상나라 갑골문에서부터 '尸'자로 보이기 시작한다. 이(尸·夷)의 뜻에 대해선 '죽은 사람' '키 작은 사람' '꿇어앉은 사람' 등 설이 다양하지만 기본적으로 주변 이민족을 낮춰보는 중화주의가 내포되어 있다.

상(商)나라와 주(周)나라는 그 동방인 중국 산동반도와 강소성 북부에 분포하던 우이(嵎夷), 래이(萊夷), 회이(淮夷) 등의 이민족을 묶어 동이라고 통칭하였다. 동이를 포용했던 상과 달리, 주는 동이를 대대적으로 공략하였는데, 주가 제(齊)와 노(魯)의 제후를 세운 것도 동이 세력을 제압하기 위한 포석이었다. 동이가 제의 영역에 편입된 것은 전국시대였지만 그 정체성은 전국 말까지 이어졌다.


기원전 221년 진(秦)나라 시황제가 제를 정복해 중국이 통일된 후 산동 지역은 동이 지역으로 인식되지 않게 되었다. 산동의 동이는 중국의 민호(民戶)가 되었고, 대신 가장 동쪽의 중국 군현인 요동군 동쪽의 세력이 동이로 새롭게 인식되었다. '삼국지' 동이전에 보이는 부여·고구려·예·옥저·읍루·삼한·왜인 등이 바로 새로운 동이였다. 우리 민족이 동이와 관련되어 언급되기 시작한 것도 이때부터였다.

중국 역사서에서 우리 민족이 동이의 범주에서 서술된 것은 '한서(漢書)'부터였다. '동이 예의 군장 남려(東夷濊君南閭)'가 위만조선 우거왕을 배반하고 한의 요동군에 투항했다(기원전 128년)는 것이다. 예는 예맥(濊貊)이라고도 표기되었는데 고조선의 근간이 된 종족이었다. '사기(史記)'에서 위만조선을 가리켜 '예주(濊州)'라고 한 것도 그 때문이었다. 고조선의 예맥족은 삼한의 한족(韓族)과 함께 우리 민족의 근간이 되었다.

기원전 2000년대 후반 산동반도의 진주문(珍珠門) 문화는 악석(岳石) 문화를 계승한 대표적인 청동기 문화이다. 이와 비슷한 시기 요동반도의 청동기문화인 쌍타자(雙駝子) 문화와 비교해 보면 둘 사이에는 커다란 차이가 보인다. 산동에서는 민무늬의 다리가 셋 달린 토기가 주종이며, 요동에서는 지(之)자 무늬나 줄무늬가 있는 바닥이 평평한 토기가 주종이다. 산동에서는 지하에 구덩이를 판 움무덤이, 요동에서는 고인돌과 돌널무덤 등 돌무덤이 주로 만들어졌다. 이들 돌무덤에서 출토된 비파형 동검은 중국식 동검과 전혀 다른 형태여서 '요령식 동검'이라고도 불린다. 이런 차이는 두 지역의 주민이 동일 계통이 아니라는 사실을 뒷받침해준다.

선진(先秦) 시기의 동이는 산동 지역의 여러 이민족에 대한 통칭이며 특정 종족에 대한 지칭이 아니었다. '삼국지'의 동이는 예맥족뿐 아니라 삼한의 한족, 읍루, 왜인까지 포괄한 개념이었다. 부여·고구려·예·옥저가 말이 통한 것과 달리 읍루는 말이 달랐다. 일본 열도의 왜인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이처럼 동이는 중국 중심의 세계관이 투영된 주관적이고 포괄적인 개념이며 시기에 따라 그 대상이 바뀌었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그뿐만 아니라 충주고구려비에서 고구려는 신라를 '동이'라고 불렀다. 고구려의 입장에서 신라는 또 다른 동이였던 것이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1.09.25
  오늘의 토론

   우리 민족의 통일문제에 관하여 정부와
朴京範

   러시아가 본 중국 군사력의 실체
대무신왕

   한반도 통일의 훼방꾼은 중공
알짬

   한국, 잠수함 SLBM 발사 성공 !!
대무신왕

   다 큰 중공 성인 남자들이 하는 짓이...
대무신왕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미국, 한국의 '사용후 핵연료 재사용' 공
알짬

   공동 부유를 강조하는 시진핑
대무신왕

   중립국의 조건은 무엇이고, 안전은 보장
대무신왕

   중공,제2의 문화 대혁명이 불려나?
대무신왕

   도토리 두 알 - 박노해 시인
수국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8843   한국인은 고기가 비싸서 중공인민보다 못먹고 산다? (9) 알짬 04.29  494  0  0
48842   중국도 오스카상 받았는데 한국은 축제고 중국과 일본은... (2) 알짬 04.29  425  0  0
48841   중국 문화는 고려의 영향을 받았다는 중국 고문서 (9) 알짬 04.26  471  0  0
48840   홍익인간과 오랑캐 (13) 알짬 04.25  476  0  0
48839   대명천지숭정일월(大明天地崇禎日月)과 민주당 정권의 몰... (36) 알짬 04.23  567  0  0
48838   한자 종주국임을 자랑하는 중화인민의 한문 실력 (9) 알짬 04.21  487  0  0
48837   역시 기본을 갖추려면 적어도 설연대나 카이스트 나와야.... (1) 해탈 04.20  431  0  0
48836   발해는 한문을 사용한 국가이니 우리역사 (66) 朴京範 04.18  876  0  0
48835   광개토대왕비와 고구려의 비밀 (3) 알짬 04.17  459  0  0
48834   중화의 멸한 무일의 경지 (5) 해탈 04.15  453  0  0
48833   강원도 차이나 타운 결사 반대 (35) 대무신왕 04.14  532  0  0
48832   중국,한국의 현무4 탄도 미사일에 대한 민감한 반응 (5) 대무신왕 04.14  523  1  0
48831   4관왕 '노매드랜드'... 중국계 감독 선전에도 불편한 ... (5) 알짬 04.13  440  0  0
48830   북한, 개혁 개방은 없다 고난의 행군 천명 (39) 대무신왕 04.10  617  0  0
48829   혜초스님 (27) 점석 04.10  608  0  0
48828   금, 청은 한국사다. (44) 알짬 04.09  708  0  0
48827   중공 중산층은 자유 민주주의를 원하지 않는다 (7) 대무신왕 04.09  442  0  0
48826   중화민족에 한족은 없다 (9) 알짬 04.09  447  0  0
48825   옛날에 한국은 중국의 속국이였다. (41) 무적함대 04.08  653  0  0
48824   가라데란? (14) 알짬 04.08  431  0  0
48823   치포는 만주족 복장 아니네라.... (1) 해탈 04.08  322  0  0
  동이족이 아니라 동이9족이니라~  나원참 04.08  300  0  0
48821   인해전술 (2) 점석 04.08  359  0  0
48820   위대한 중화문화 - 중국 전통 무술 (31) 알짬 04.07  563  0  0
48819   치파오를 입은 조선족이 한국 입국 때 받았다는 인종차별 (26) 알짬 04.07  509  0  0
48818   중국을 사랑하는 학자 vs. 공산당을 사랑하는 학자  알짬 04.07  394  0  0
48817   동이족이 아니라 동이9족이니라~ (10) 나원참 04.07  417  0  0
48816   동이와 동이족 (24) 알짬 04.06  433  0  0
48815   버마(미얀마)는 소수민족에게 정권을 넘겨라 (2) 朴京範 04.05  383  0  0
48814   중화주의(中華主義)에 대한 단상 (18) 알짬 04.05  469  0  0
48813   한국은 중국의 속국이라---한국 중앙부처 엘리트 공무원 (11) 해탈 04.02  405  0  0
48812   동이족과 한족은 대립개념이 아니다 (19) 朴京範 04.02  472  0  0
12345678910>>>Pages 1528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우리 민족의 통일문...]
중국에도 漢民族과 여러 소수민족이 ...
 대무신...님이[우리 민족의 통일문...]
미국과 달리 중공을 믿고 따를 처지...
 대무신...님이[우리 민족의 통일문...]
그늠의 중공이 중심이라는 중화 사상...
 대무신...님이[우리 민족의 통일문...]
한국의 전통성과 민족 정신이 중화 ...
 대무신...님이[한반도 통일의 훼방꾼...]
그렇다고 북한 주도의 통일이 될까 ...
 알짬님이[우리 민족의 통일문...]
중공의 정통성은 이민족의 지배에 의...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