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백두산(白頭山) · 장백산(長白山)의 실체..
미모사    조회 2,517    2007.03.01미모사님의 다른 글      
長白山。在神州東北。山有八名。
장백산。재신주동북。산유팔명。
曰不咸。曰蓋馬。曰徒太。曰太白。
왈불함。왈개마。왈도태。왈태백。
曰長白。曰白山。曰白頭。曰歌爾民商堅。古今方譯之殊也。
왈장백。왈백산。왈백두。왈가이민상견。고금방역지수야。

▶ 장백산(長白山)은 신주(神州)의 동북쪽에 위치했다는 것이다..

▶ 장백산(長白山)의 8가지 이름은 다음과 같이 나온다..

불함(不咸) : 개마(蓋馬) : 도태(徒太) : 태백(太白)
장백(長白) : 백산(白山) : 백두(白頭) : 가이민상견(歌爾民商堅)

彼西方崑崙。亦當如此。其扶輿磅礴之勢。無以踰長白山。余故曰長白者。東崑崙也。
피서방곤륜。역당여차。기부여방ㅁ지세。무이유장백산。여고왈장백자。동곤륜야。

▶ 윗 문구를 보면 알수 있듯이..
서쪽 방향에 곤륜산(崑崙山)이 위치하며, 장백산(長白山)은 동곤륜산(東崑崙山)이라고 했다..

<< ※ 현 한반도에서는(韓半島) 북부에 위치하는 백두산(白頭山)은 개마(蓋馬)지역과 연결되는 방향은 북쪽과 남쪽에 위치하고 있는데,
빗변형식으로 엇갈려져 있기 때문에 현 장백산맥의 서남쪽과 연결할 수 없으며,
현 장백산맥의 동북쪽과 연결해야만 하는 지형적 모순이 나와 있다는 것이다..

현 동북삼성(東北三省 : 조선족 자치구)에 위치하는 산맥은 아무리 장백산맥 이라고 칭한들..
서남쪽에는 바다와 접하여 있으며,
억지로 현 하북성(河北省)의 산맥과 이으려고 해도, 서로 끊어져 있는 지형적 모순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 따라서, 현 한반도(韓半島)의 북부와 현 동북삼성에는 결코 백두산(白頭山) · 장백산(長白山)이 위치할 수 없다 !! >>

<< ※ 곤륜산(崑崙山)은 신화적이든 현실적이든 상관없이..
현 신강성(新疆省)과 현 감숙성(甘肅省) 서북부에 실존한 산맥이라는 것이다..

윗 문구를 보건데, 분명히 서쪽과 동쪽으로 나뉘어 있었기 때문에..
근세 조선(朝鮮)의 장백산(長白山)은 동곤륜산(東崑崙山)으로서,
현 감숙성(甘肅省) 내외에 위치했다는 것이다.. >>

---------------

<< ※ 주의 [ ㅁ案 ] : ㅁ = 田와 靑이 합친 문자.. >>

[ ㅁ案 ]鴨淥之名。本起於義州之九龍淵。詳下義州條。故諸書言鴨淥。皆據義州之下流也。
[ ㅁ안 ]압록지명。본기어의주지구룡연。상하의주조。고제서언압록。개거의주지하류야。

▶ ㅁ案(ㅁ안)은 압록강(鴨淥江)을 가리키는 이름이며, 의주(義州)에 흐르는 강과 관련되어 있었다는 것이다..

[ ㅁ案 ]朱子所論混同江以前段觀之。似指黑龍江。以後段觀之。又似指遼水。未可知也。但古人或以混同江。爲鴨淥。
[ ㅁ안 ]주자소론혼동강이전단관지。사지흑룡강。이후단관지。우사지요수。미가지야。단고인혹이혼동강。위압록。

▶ ㅁ案은 혼동강(混同江)으로서 전단관(前段觀)과 관련되어 있으며,
그 곳도 역시 흑룡강(黑龍江)으로서 후단관(後段觀)과 관련되어 있었다는 것이다..

▶ 요수(遼水)와 관련되어 있는데, 알수 없다고 했다는 것이다(未可知也)..

▶ 혼동강(混同江)도 역시 압록강(鴨淥江)이라고 했으므로.. 압록강(鴨淥江)은 본질적으로 요수(遼水)와 똑같은 지명이었던 셈이다..

<< ※ 따라서, 흑룡강(黑龍江)도 역시 요수(遼水)와 연결되는 강이었음을 알 수 있는데..
현재 지리의 위치를 보면..
현 동북삼성(東北三省 : 조선족 자치구)와 현 한반도(韓半島)의 북부에는
요수(遼水) · 압록강(鴨淥江) · 흑룡강(黑龍江)이 서로 연결할 수 없는 지형적 모순을 보여주고 있었다는 것이다.. >>

[ ㅁ案 ]臨川吳氏謂天下之山脈。起於崑崙。蔡牧堂發微論亦云。凡山皆祖崑崙。
[ ㅁ안 ]임천오씨위천하지산맥。기어곤륜。채목당발이론역운。범산개조곤륜。

▶ ㅁ案(ㅁ안)과 임천(臨川)은 곤륜산(崑崙山)과 관련되어 있다는 것이다..

淥水。此卽鴨淥江也。經特定名曰淥水。[ ㅁ案 ]江河之目。古今異稱。水出崑崙曰河水。
록수。차즉압록강야。경특정명왈록수。[ ㅁ안 ]강하지목。고금이칭。수출곤륜왈하수。

▶ 록수(淥水)는 압록강(鴨淥江)이라고 했으며, 록수(淥水)도 역시 ㅁ案江河(ㅁ안강하)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 ㅁ案江河(ㅁ안강하)와 압록강(鴨淥江)은 옛날과 지금(그 당시 근세 조선의 시기)에 따라 다르게 칭하였으며,
그 강이 출원하는 지역은 곤륜산(崑崙山)이었고, 그 강은 하수(河水)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 그런데, 곤륜산(崑崙山)에서 출원하는 하수(河水)은 본질적으로 황하(黃河)라고 했으므로..
다시 말해서, 지형적 본질으로 보건데..
근세 조선(朝鮮)의 압록강(鴨淥江)은 황하(黃河)와 똑같은 지명이었다는 것이다..

▶ 특히, 압록강(鴨淥江)은  황하(黃河) · 요수(遼水)와 관련되어 있는데, 그 셋 강의 공통점은 모두 동쪽으로 흐른다는 것이며..
복잡하지만 추적해보면 결국 셋 강은 서로 같은 지명이었다는 것이다..

<< ※ 따라서, 근세 조선의 의주(義州)와 압록강(鴨淥江)은 곤륜산(崑崙山)의 동쪽 인근 지역 즉, 현 감숙성(甘肅省) 내외에 위치할 단서가 있었던 셈이다..

최대한 동쪽으로 끌고 한들, 현 녕하성(寧夏省)과 현 내몽고 서부 지역의 황하(黃河) 삼변 지역까지 한계이라는 것이다.. >>

---------------

其出西南陬者曰鴨淥河。卽此綠水也。酈道元稱崑崙出六大水。今白山出九大水。東崑崙之名。
기출서남추자왈압록하。즉차록수야。역도원출곤륜출육대수。금백산출구대수。동곤륜지명。

▶ 서남쪽에 출원하는 강은 압록하(鴨淥河)이며, 그 강은 록수(綠水)이라고 했는데,
그 강들 모두 곤륜산(崑崙山)에 나와 흐르는 육대수(六大水)라고 했다는 것이다..

▶ 곤륜산(崑崙山)에 나와 흐르는 육대수(六大水)는..
근세 조선(朝鮮) 당시 , 백산(白山)에 나와 흐르는 구대수(九大水)라고 했으며,
백산(白山) 즉, 장백산(長白山)은 동곤륜산(東崑崙山)을 이름했다는 것이다..

<< ※ 참고 사항.. 백두산(白頭山 : 長白山)의 근원이 되는 흥안령(興安嶺)은 본질적으로 곤륜산(崑崙山)과 관련되는 지명으로.. 청사(淸史)에 분명히 기록되어 있었다는 것이다.. >>

<< ※ 본인이 생각하건데,
만약, 명나라(明)의 전체 영토가 근세 조선(朝鮮)의 평안서도(平安西.道)에 속하여 있었다면..
명나라(明)의 임금은 고작 신하들이나 쓰는 모자를 씌우면서 거드름 피울 수 있는 것이기에..
충분히 납득할 수 있지 않을까 짐작한다..

그렇다면, 명나라(明)는 처음부터 하국(下國)이요, 제후국(諸侯國)이고,
근세 조선(朝鮮)의 서북 지방 축에 겨우 끼어드는 지방국(地方國)에 불과할 가능성이 높다..

지형적 관점으로 볼 때, 그것도 웃기려고 지나친 농담을 하는 것이 아니겠지만.. >>

# 다시 말하자면, 백두산(白頭山)은 본래 곤륜산(崑崙山)의 동쪽과 연결되는 별지였으며, 또 다른 이름은 " 동곤륜산(東崑崙山) "이었다..

◈ 출처는 근세 조선(朝鮮) 후기때 기록된 우리 고사서에 나와 있다..

---------------

<< ★ 참고.. 신주(神州)는 요나라(遼)의 압록(鴨淥) · 풍주(豐州)와 관련되어 있는데,
풍주(豐州)는 오원(五原) · 구원(九原)과 서로 같은 지명으로서,
현 감숙성(甘肅省) 서남부의 유중(榆中)을 기점으로 하여 서쪽에 위치한 지명이다..

그런데,  유중(榆中)의 서쪽 인근에 발해(渤海)의 서고성(西古城)이 위치해 있었다는 것이 기막힌 우연이다..

따라서, 신주(神州)는 현 감숙성(甘肅省) 서남부의 유중(榆中)을 기점으로 하여..
그 곳의 황하(黃河) 주변에 위치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필연적으로 근세 조선(朝鮮)의 의주(義州) · 압록강(鴨淥江) · 백두산(白頭山) · 장백산(長白山)이 현 감숙성(甘肅省) 내외에 위치할 가능성이 있었던 것이다.. >>


일제의 조선총독부가 조선반도사(朝鮮半道史)를 편찬하여 우리 민족의 역사를 왜곡시키는 이때에,
고조선(古朝鮮)에 이어 삼국 뿐만 아니라 중기 고려(高麗)와 근세 조선(朝鮮)까지 모두 현 한반도(韓半島)에 옮겼던 것이다..

사실상 근세 조선(朝鮮)의 역사와 강역을 그렇게까지 현 한반도(韓半島)에 옮기는 이유는..
고대 역사의 강역을 처음부터 끝까지 현 한반도(韓半島)에만 있었다는 논리를 정밀하게 만들어두기 위함이었던 셈이다..

163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7.24
  오늘의 토론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국여행이 불편하다고 하는데
곤드레

    한국과 중국의 산업재해율
朴京範

   한구과 중국의 산업재해율
朴京範

   좋은 소식
곤드레

   미국아덜이 암만 중국 욕해도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1   조선일보 일본어판엔  jackal 03.12  3160  6  81
490   털어서 먼지안나면 사람이 아니다~ (2) 못난것들 03.12  2606  5  32
489   아베 "위안부에 대한 사죄의 마음 변함없다"  펌이 03.12  2949  6  33
488   스핑크스는 동양인 얼굴  이집트 03.12  3531  15  66
487   우리집 아내는 조선족이지만 잘합니다. (3) 술취한고래 03.12  3107  5  34
486   우리집 아내는 조선족이지만 잘합니다. (4) 팔불출 03.12  3078  7  69
485   도광양회(韜光陽晦)  두목 03.12  2760  9  24
484   지나가다 (3) 지나가다 03.11  2260  8  30
483   본질? (6) 김명석 03.11  2815  5  46
482   돈과 성공..그리고 인생을 짚어서  사업가 03.11  2962  5  34
481   정말 어렵다 (1) 부산대 03.11  2875  10  33
480   남의 떡은 크지가 않다.  03.11  3077  5  43
479   펌글) 조선족을 바라보는 한국인의 오류는 무엇인가? (4) 나랏말 03.11  3648  20  58
478   피가 끓어요?? (1) 우파 03.11  2726  4  36
477   성명 영문표기법 (1) 박쥐 03.11  3410  4  42
476   방문취업 제(H-2)안내  우진 03.11  2886  4  56
475   브로커 이 새뀌들을 때려 죽여야한다 2 (19) 쳐죽이자 03.10  2492  5  32
474   역사를 잃는 것은 혼을 잃는 것과 같다 (2) 배달민족 03.10  2472  8  51
473   킬링 필드와 크메르 루즈와 열우당 (5) 개미 03.10  3584  4  45
472   야 한국아덜아 (4) 남새총각 03.09  2131  2  52
471   태왕사신기 예고편  멍멍 03.09  2742  6  56
470   우리도 그랬는데..  한마디 03.09  2738  4  31
469   줄 것과 받을 것 (2) 논객 03.09  2258  2  34
468   백수와 조선족 ^^*  03.09  2532  3  46
467   '나의 조상은 칭기스칸" 중국 랴오닝성에 칭기스칸 후손...  기자 03.08  3279  2  41
466   아베 시대에 "미,일 찰떡궁합"이 깨진 이유 !!! (2) 위안부 03.08  3430  2  28
465   북한땅굴  꼴통 03.08  3006  2  63
464   한국경찰 공권력은 '종이호랑이' (3) 길손 03.08  2636  2  33
463   아니 (1) 해바라기 03.07  2461  2  47
462   그러니까  만두 03.07  2189  2  26
461   방문취업제만 능사가 아니다  反朝族族戰士 03.07  2557  2  54
460   불법체류자 무조건 불쌍한가 ?? (1) 바퀴 03.07  2434  3  39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Pages 1547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갈 테면 가라! 너희...]
곤드레 같은 조선족들이 연변자치주...
 朴京範님이[남조선화교]
오리온 회장도 그렇다지
 곤드레님이[갈 테면 가라! 너희...]
한번에 국호 바꾸고 교과서 바꾸고 ...
 곤드레님이[갈 테면 가라! 너희...]
모든게 서서히 변하지 한번에 변하...
 곤드레님이[북조선 화교]
박정희 당한것처럼 여대생 껴안고 놀...
 대무신...님이[북조선 화교]
박정희 한 것처럼 화교 탄압 언제...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