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사기를 쳐도 양심있게 쳐야 하는데...(9)
홍길동    조회 3,344    2011.02.20홍길동님의 다른 글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서
다시 한번 강조해 준다면

어제 밤 내가 자본론의 서론중 두 단락을 번역해 올렸다.

위대한 경제학자이신 팔달령이 대뜸
그 내용이 엉터리라면서 마구 개피 뿜는다.

자기가 자본론을 통달했는데
내가 올린 내용이 엉터리라면서 막 난리 친거다

그래서 한참 데꼬 놀다가
사실 저게 자본론의 서론 내용이라 하자

위대한 경제학자 팔달령...
어떤 변명을 들이댔는가 볼까?

자본론 첫 구절은
[내가 이 책을 내오면서...] 이거로 시작하는데
내가 올린 글은 당연히 거짓말이라 우기고 있다

하지만 우짜는가
내가 올린 내용은 바로 자본론 1권 서론의
세번째 네번째 단락의 내용이다


자본론을 통달했다 으스대면서 개피 뿜던 팔달령은
결국 자본론 구경도 못하고 겨우 첫 구절만 어디서
주어들은 꼴밖에 안된다

그리고선 지금 다시 글을 올려서
자기가 근걸글 댔다고 난리치고 있다
전형적인 삼류 사기꾼의 행태이다.

그 댓글 장면을 내가 다 캡쳐해 올렸는데
마음 어진 괄리자가 그만 다 같이 정리해 버렸다

귀썀 맞은 팔달령이 하도 쌍욕을 남발하기에
분위기 정리를 해준 것이라 생각하는데..

그 자취가 없어졌다 해서 어리석은 팔달령은
또 대중을 상대로 지뻘건 거짓말을 쳐바르고 있다.

하지만 이미 철같은 근거는 그대로 다 남어 있으니
야비한 사기꾼은 어데 숨을 지프라기도 건질떼 없다

내가 올렸던 자본론 서론은 전에 이미 올렸던 내용이고
자본론 구경도 못해본 팔달령은 그냥 내가 올린 글이라서
무작정 개피를 뿜어댄 것이였다.

그리고선 자기가 당한게 알리자 부들부들 떨면서 생각낸게
서론의 첫구절은 그게 아니라는 백치스러운 변명이다..

정말 어이없는 한국유저...
내가 자본론 서론의 몇구절을 베껴왔다 했지 언제 누가
첫 구절만 베껴왔다 했는가?

세번째 네번째 단락을 올렸는데
왜 첫 구절의 첫 마디를 읊으면서 자기가 근거를 댔다고 우기는가?

제대로 된 정신이라면 이따위 환각증세는 못 보일 것이다.

책 한권을 다 정통했따는 눔이
세번째 단락을 모르고 개피 뿜다가 그만 개망신

그리고선 그 내용이 첫줄과 다르다 해서
책 내용이 아니라고 우기고 있다...

쉽게 말해서 자본론의 마지막 구절이
첫 서두와 다르면 그게 다른 책이라고 우기고 있는 꼴

지능상수가 제대로 된 인간이면
이따위 허망한 술수를 부릴 체면도 없는거다

정신병자 아니고선 이런 어거지를 쓸 가능성이 전혀.

ps:
공정을 위해서 괄리자는 무작정 정리를 하지 말기를.

17189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6.1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03   샤슬릭 동무의 글을 읽고 생각해본... (15) 민족주의 04.28  2758  6  12
302   생활속 작은 행복! (9) 두루미 04.17  3911  26  233
301   새빨간 거짓말6 (10) 두루미 01.25  1649  0  0
300   상식을 그렇게 강요했건만 (14) 홍길동 06.08  2038  0  0
299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1> (1) 역사강좌 01.03  3934  17  241
298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4>  역사강좌 01.03  3475  10  202
297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2>  역사강좌 01.03  3594  20  191
296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3>  역사강좌 01.03  3203  24  199
295   사법기관은 이제 끝났남? (6) 두루미 01.03  1580  0  0
294   사법기관 (71) 두루미 01.02  2036  0  0
293   사무직 열등감의 폭발...ㅎ (29) 홍길동 12.29  3935  21  189
292   사리마대를 너무 자주 갈아입은 악과  논물 03.22  3460  0  0
291   사람이 다급하면... (4) 두루미 10.28  3468  16  257
  사기를 쳐도 양심있게 쳐야 하는데... (9) 홍길동 02.20  3344  17  189
289   사기꾼.... 카몬 (1) 홍길동 01.20  2578  0  0
288   사기꾼 송맨....  두루미 04.03  2335  0  0
287   뻥튀기님의 문제.... (5) 두루미 07.19  3468  24  210
286   비뚤어진 눈,코, (54) 더치페이 07.15  3789  25  180
285   비나이다 (53) 두루미 01.11  1723  0  0
284   비교실험 끝! (3) 해모수 12.29  3847  13  243
283   붕어빵 장사 잘되나... (8) 점석 06.01  2534  0  0
282   북, 남측학자들이 한단고기를 왜 위서라 하는지 이해할수가 없다...  대조영 12.31  5012  18  301
281   부실한데약이 없5다  청풍낙엽 05.01  2519  3  6
280   부산역에서 패싸움 하자고 한다!! (4) 영웅일지매 11.18  2490  0  0
279   부끄럼. .  두루미 01.02  1480  0  0
278   봐야 할 유저가 본후에 삭제하라~ 개돼지에 기생하는 파리~ (60) 퇴물 12.06  1758  0  0
277   본적 없는 경기 (16) 두루미 01.22  1908  1  0
276   본 세기의 초특 역대급 명언 (30) 홍길동 09.21  1970  0  0
275   보수 꼴통 추풍령님에게 (18) 무적함대 06.22  2592  0  0
274   변하는 한일 라이벌 구도... (5) 방문취업비자 02.26  3927  27  240
273   법률용어 어학해석... (6) 해탈 12.27  1699  0  0
272   백제왕기 肖古王(초고왕) 간략본  라디오 01.09  4082  17  189
<<<1112131415161718192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알짬님이[눈치의 민족]
별 일 아닌 것에 과장은. ^^ 저게...
 알짬님이[너무 영어남발하는 한...]
곤드레 말에 일리가 있다. 한데 말...
 대무신...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요즘 알뜰폰으로 게임 같은 소액 결...
 朴京範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난 다니면서 데이타 쓸 일은 별로 ...
 곤드레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요금 종류별로 여러가지가 많은데 내...
 朴京範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200元 * 요즘환율?? = 대충 3...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