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유리왕, 松后(송후)는 죽지도 않았는데, 왜 죽었다고 했을까요?
라디오    조회 3,492    2009.01.14라디오님의 다른 글      
고구려사략 유류왕 3년 BC17년
三年 甲辰 十月 溫公主難産而崩 春秋二十 上哀慟之 減食二日 十二月 阿爾后生女玄
3년 甲辰(갑진) (BC17년) 10월 溫公主(온공주)가 難産(난산)으로 죽었다. 나이 20살이였다. 상이 애통해 하며, 2일동안 식사를 줄였다. 12월 阿爾后(아이후)는 딸 玄(현)을 낳았다.

고구려사략 유류왕 26년 AD7년
二十六年 丁卯 四月 松后生解邑朱 溫祚移居漢山 帶素兄弟八人爭立 相殺 鱒公主生子眞
26년 丁卯(정묘) (AD7년) 4월 松后(송후)가 解邑朱(해읍주)를 낳았다. 溫祚(온조)가 漢山(한산)으로 거처를 옮겼다. 帶素(대소)의 형제 여덟사람이 왕위를 다투면서 서로 죽였다. 鱒公主(준공주)가 아들 眞(진)을 낳았다.
------------------------------------------------------------------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유리명왕 3년 BC17년
三年 秋七月 作離宮於鶻川 冬十月 王妃松氏薨 王更娶二女以繼室 一曰禾姬 鶻川人之女也 一曰雉姬 漢人之女也 二女爭寵 不相和 王於涼[주석5]谷造東西二宮 各置之 後王田於箕山 七日不返 二女爭鬪 禾姬罵雉姬曰 “汝漢家婢妾 何無禮之甚乎” 雉姬慙恨亡歸 王聞之 策馬追之 雉姬怒不還 王嘗息樹下 見黃鳥飛集 乃感而歌曰 “翩翩黃鳥 雌雄相依 念我之獨 誰其與歸”

3년(서기전 17) 가을 7월에 골천(鶻川)에 별궁(別宮)을 지었다. 겨울 10월에 왕비 송씨(松氏)가 죽자, 왕은 다시 두 여자에게 장가들어 [이들을] 후처(後妻)로 삼았다. 하나는 화희(禾姬)인데 골천인의 딸이고, 또 하나는 치희(稚姬)인데 한(漢)나라 사람의 딸이다. 두 여자가 사랑 받으려고 서로 다투며 화목하지 않았으므로 왕은 양곡(凉谷)에 동·서 2궁을 지어 각각 살게 하였다. 그 후에 왕이 기산(箕山)으로 사냥 나가 7일 동안 돌아오지 않자 두 여자가 서로 다투었다. 화희가 치희를 꾸짖어 “너는 한나라 사람 집의 천한 첩으로 어찌 무례함이 심할 수 있는가?”라고 하였다. 치희가 부끄럽고 한스러워 도망쳐 돌아갔다. 왕은 그 말을 듣고 말을 채찍질하여 좇아갔으나 치희는 성을 내며 돌아오지 않았다. 왕은 어느날 나무 밑에서 쉬다가 꾀꼬리[黃鳥]가 날아와 모여드는 것을 보고 감탄하여 노래하였다. “훨훨나는 꾀꼬리는 암수가 서로 의지하는데, 외로운 이내 몸은 누구와 더불어 돌아갈 것인가?”

*유리왕 3년에 10월 溫公主(온공주)가 죽은 것을 삼국사기는 松后(송후)가 죽었다고 조작을 하였다.
김부식은 왜 그랬을까요?

본기신편열전 52페이지.

松太后 多勿候讓之女也
明王初 至卒本 先與都祖等 治人疾病 而收拾人心 且聞松讓之仁厚 而請爲其臣
而出入 后知其非常人 而厚待之 夜必薦枕 而娠 乃泣曰 "妾與郞君同枕 而娠子 不知郞君爲何 而寄此何時 而榮乎" 明王曰 "明日當知 翌日聖王與讓會獵.........  

송태후는 다물후 송양의 딸로서, 아들 都助도조, 解明해명, 大武대무, 및 公主공주 5명과 閔中(민중, 解邑朱)을 낳고 대무신왕 7년에 죽었다. 송후의 妹(여동생) 두 사람은 역시 유리명왕의 后가 되니, 두 송후를 부르기를, " 小松后 " 라고 하였다.

22262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5.2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03   위대한시르 하나지였다카이~ (45) 무끼셍끼짠지 07.15  3926  33  134
302   유리명왕 37년, 如津(여진)은 해석 오류로 인한 가공인물, 解...  라디오 01.31  4311  12  240
  유리왕, 松后(송후)는 죽지도 않았는데, 왜 죽었다고 했을까요?...  라디오 01.14  3492  22  262
300   은@  청풍낙엽 11.26  2759  8  47
299   은빛.....너의 일본의 친척.... (12) 전설속의 사... 06.29  2510  0  0
298   은빛이 부럽다, 그리고 급시우 (2) 일지환 02.18  2464  0  0
297   의문  올뱀 01.08  3521  16  224
296   이 댓글이 정상적이라 보는 한국분은? (12) 홍길동 05.11  2707  0  0
295   이 사이트는 왜????? (3) 휴지산 08.21  1391  0  0
294   이것도 낚시인가?ㅎㅎㅎ (4) 전설속의 사... 08.06  2429  1  0
293   이것도 저것도 모두 스포츠이기 때문에 가능한것  방문취업비자 02.26  3935  20  217
292   이것도 조작된 것임 ! (15) 홍길동 01.19  2621  0  0
291   이것이 두루미의 말입니다.정말 어이 없음... (9) 관찰자 05.28  3783  26  227
290   이게 경상도사람들이다 (12) 리버스 11.06  2160  0  0
289   이념의 노예 (10) 해탈 01.24  1703  0  0
288   이등박문은..과연..총에 맞았어야 했을가?-2겸최종 (14) 고 내 01.08  3587  28  188
287   이런 띨띨이 같은 놈  두루미 08.11  2347  0  0
286   이런 심부름 까지,,,, (9) 두루미 10.03  2298  0  0
285   이런 쓰레기는 당장 삭제해야 한다. (2) 해모수 01.10  3410  21  192
284   이마시 프로젝트(인터넷중독자필독 to 길덩) (1) 송도 03.20  2458  0  5
283   이만갑 끝 (7) 두루미 10.27  2591  0  0
282   이보게 최성룡 참 가지가지 하는구만 (1) 헐크 01.19  3646  22  256
281   이부지자(二父之子)에 대한 단상 (26) 잉걸 01.21  2485  0  0
280   이상한 개를 보았다  홍길동 04.04  2505  0  0
279   이슬만 먹고 사는 사람들? (28) 홍길동 01.18  2328  0  0
278   이제 알았다 (12) 두루미 12.31  1501  0  0
277   이쯤돼서 여기 한국아덜은 (26) 곤드레 09.25  2326  1  0
276   이해불가? (12) 두루미 12.28  1376  0  0
275   인간성과 정서 (4) 해탈 06.27  2493  0  0
274   인지부조화와 길떵이 (9) 잉걸 02.06  2483  0  0
273   인터넷 게시판 유머 - 난형난제 2 (3) 반유자 06.26  3125  10  89
272   일만년 위대한 배달민족,쥬신 계보 (5) 배달민족 02.19  4141  19  197
<<<1112131415161718192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곤드레는 2년제 대학으로 1070년대 ...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곤드레야 아는 게 댓글도 달지 마라...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이스라엘 하마스 전쟁에 누가 끼어 ...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나토가 안 꺼어들면 영국과 프랑스...
 곤드레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머저리 지절로 할줄 아는게 하나도 ...
 곤드레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이 빡대가리 그럼 우커란 나토가 아...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