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입증책임-원나라 신분제도(21)
두루미    조회 2,597    2015.07.14두루미님의 다른 글      
며칠전 Legal mind(법학적 사고 방식)를 언급했는데,,정말이지  이제는 해딸이 저놈아가  법대를 나왔는지가 의심스럽다.

민사소송법상 입증책임은 주장하는자에게 있다.  형사소송이라도 거증책임은 검사에게  있는 것이다.

즉 주장하는 자가 입증책임을 지는 것이다.  다시말하면 주장하는 자가   입증책임을 다하지 못하면 판사의 불리한 판단의 근거가 되는 것이다

둘미가  신분제도를 언급하는데  웃기는 소리 그건 잘못되었다 하고 나왔으면 당연히 신분차별이 없엇다는 것을  주장하는  해딸이가  입증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한 것이다.,
즉, 최소한의  신분 차별이 없엇다는 증빙자료를 제시해야하는 것이다,

논문이니 뭐니 큰 소리 뻥뻥치고는  기껏 한다는 소리가   " 신분 차별 없엇다"  없으니 증명할 수 없다,,,,, 이거 뭐하자는 거니?,,,

어차피 둘미나 해딸이나  역사학자도 아니고  시중에 떠도는 학자들의 주장을 가져다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면 되는 것이다,,뭐 죽고 살일있냐?....
그러다 보면  혹시 또 아냐?...우리 연보 유저중  그쪽에 박식한 양반이 나서서   가르마 타주고,,
그러다  자신의 생각이 틀렸음  새롭게 배우면 되는 것이지,,,,,,안그려?

뭔 목숨걸일있다고  없으면   없다,,잘못되었음 잘못되었다,,찾을 수 없음 찾을수 없다 하문 될 것을,,,,,,, 유치하게 상대방 인신공격이나 일삼고,,,,뭐하는 짓이냐?

지금껏 연보게시판을 노닐면서,,,둘미에게  씌워진 수많은 억울한 누명과 잘못된 편견,,,그때마다 둘미는 "아니다"만 말하지 않았다,,최대한   상대가 이해하도록 해명햇고,,,정히 안되면 정황증거라도 가져다 스스로의 억울함과 누명을  풀려 애썻지 않은가?

적어도 해딸이 처럼   사실이 아니니  해명이나 증빙이 필요 없다고 하지는 않았다,,

뭔 말만 하면 증거 ,,,증거 따지는 해딸이가 정작   자신의 주장에 대한 증거를 내놓으라 할때,,지금처럼   " 없다(여러번)" " 니가 알아서 찾아봐라(예전 영자신문 사이트의 자료에 대한 증빙요구에)" 이런식으로 유치한 짓거리를 하는 것을 본게 한두번이 아니다,.

해딸이 말대로  신분차별이 없엇다면  신분차별이 없었다 주장하는 학자의  글 하나만 가져와도 되는 것이다,,,비록 그것이 학계의 정설이든 아니든,,,,그게 뭐 어렵냐?.
그런대도  신분차별이 없었으니까 증거가 없다?.....이건 법학전공자로서는   기본적인 Legal mind(법학적 사고 방식)가 형성안된 행동이지 않은가?

결국   신분차별이 없다고 항변하는 해딸이는   그 입증책임을 다하지 못함으로  "거짓말 쟁이로 낙인찍혀도   할말 없는 것이지 싶다,,,
무엇보다,,,,며칠전  논문으로 보여주겟다고 큰 소리 친 점을 들어   "대국적인 뻥쟁이로  명명한다"


ps
해딸아....이런 생각은 안해보니,,,너희 중국사에서  원나라는  최초의 이민족 정복왕조이다
그러나  너희가 숭상하는 일통주의에 의하다 보니,,너희 중국 스스로는  정복왕조임을 부인하는 것이고,,객관적인 세계사적 입장에서는  분명 정복왕조니라..
즉, 원은 몽골제국이 중국을 정복하고 나서  중국식으로 새왕조를 만든 것이니라.,,,다시말해 지배계급이  몽골족이니라,,,

부인하고 싶겠지만   아래  원의 신분제도에 대한 세계인의 시각을 보여주마....만일 세계인의 시각이 틀렸음  얼릉  너희 나라 대빵에게 알려서  막대한 자금줄을 풀어서라도 바로 잡도록하거라,,

Politically, the system of government created by Kublai Khan was the product of a compromise between Mongolian patrimonial feudalism and the traditional Chinese autocratic-bureaucratic system. Nevertheless, socially the educated Chinese elite were in general not given the degree of esteem that they had been accorded previously under native Chinese dynasties. Although the traditional Chinese elite were not given their share of power, the Mongols and the Semuren (various allied groups from Central Asia and the western end of the empire) largely remained strangers to the mainstream Chinese culture, and this dichotomy gave the Yuan regime a somewhat strong "colonial" coloration.[112] The unequal treatment is possibly due to the fear of transferring power to the ethnic Chinese under their rule. The Mongols and Semuren were given certain advantages in the dynasty, and this would last even after the restoration of the imperial examination in the early 14th century. In general there were very few North Chinese or Southerners reaching the highest-post in the government compared with the possibility that Persians did so in the Ilkhanate.[113] Later the Yongle Emperor of the Ming dynasty had also mentioned about the discrimination existed during the Yuan dynasty. In response to an objection against the use of "barbarians" in his government, the Yongle Emperor answered: "... Discrimination was used by the Mongols during the Yuan dynasty, who employed only "Mongols and Tartars" and discarded northern and southern Chinese and this was precisely the cause that brought disaster upon them".[114
The Mongols had employed foreigners long before the reign of Kublai Khan, the founder of the Yuan dynasty. But during Kublai's reign a hierarchy of reliability was introduced in China. /////중요  중요  The population was divided into the following classes중요중요///

0. Mongols

0.Semu, consisting of non-Mongol foreigners from the west and of Central Asia like Buddhist Uyghurs from Turfan, Jews, Nestorian Christians, and Muslims from Central Asia

0."Han", or all subjects of the former Jin dynasty, including Han Chinese, Khitans, Jurchens in northern China, and other peoples like Koreans, and people in Sichuan and Yunnan (from the Kingdom of Dali).

0.Southerners, or all subjects of the former Southern Song dynasty, including Han Chinese and minority native ethnic groups in southern China

출처,,,,,,위키백과

이 아래는  니가 알아서   찾아 읽어봐라,,,클릭  한두번이문 된다,,,,세계인이 잘못 알고 잇음 얼릉 갈차줘야제 그쟈?

혹시나 해서 말인데,,,,너거나라 대빵들이   김일성이의 주체사상을 본 받아,,,위대한 중국의 존엄성에 위배된다고   증거 싹 없애고,,," 이기 아인기라"  하고 오리발 내미는 것은 아니겠제?...
암만  대국 중국이 그런 싸가지 없는 짓을 할일잇겠냐 그쟈?

북한도  교과서는 왜곡이 많단다,,,일본은 또 어떻고,,,,결국 역사는 자기중심으로 쓰여지는 것잉게,,,,내 너희를 나무랄 마음은 없는기라,,,,최소한의 증거만 가져와라,,그라문 믿어줄게,,ㅎㅎ


그라고,,,대원장은 니가 알아서 퍼와라,,,,내사마 퍼다줘도 모른다,,읽을 줄도  뜻도,,,,그렇다고 장난치지 말거레이,,,다른 유저들이 있응게,,

01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2.0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30   난 그래도 가리마가 사실을 보려고 노력하길 바랬다. (10) 최성룡 04.27  2702  11  126
429   표자두 이하 조선족분들에게 문의합니다. (10) 두루미 04.25  2668  23  143
428   단순 무식님께.. (1) 두루미 08.04  2655  15  85
427   추풍령, 가을바람고개 (25) 푸른산 08.21  2650  0  0
426   박종우....호박쓰고 돼지굴로 가게됐다. (14) 전설속의 사... 08.12  2643  0  1
425   돼지털 네 이놈 (1) 추풍령 09.12  2642  5  65
424   중국 "조어도 문제에 대해 한국의 지지가 필요하다" (41) 거울 08.12  2626  0  1
423   중국에는 왜 SINA같은 기업이 상장못하냐?  단순무식 04.30  2613  13  135
422   가리마님 보쇼...  최성룡 04.26  2610  10  138
421   가리마야 잘 생각해봐라... (6) 두루미 03.21  2610  10  150
420   어이!..중국시골 하등병출신 언이동무 ,웃어나 줄게!.... (1) 龍湖洞男 01.03  2608  6  36
419   매날 비싼밥 먹고 헷소리로 세월 보내나?.... (7) 龍湖洞男 01.03  2607  17  24
418   반중인사 용호동남님이 이런분이시였구마이 (5) 전설속의 사... 08.31  2604  1  6
  입증책임-원나라 신분제도 (21) 두루미 07.14  2597  0  1
416   너그 조선족들이 쓰는 글은 조선글이냐 한글이냐? (29) 고조선 01.05  2589  0  0
415   J 양반에게...  두루미 09.02  2589  19  106
414   여기 멜라닌 분유 먹고 자란 애가 잇군 .. (16) 민족주의 05.01  2585  1  7
413   추영감 (6) 청풍낙엽 06.12  2584  19  95
412   연변대학 출신에 대한 의문이 드디어 풀렸다... (12) 거울 06.02  2581  2  5
411   똑같은 영상인뎅 중국차 비중국차 뭐가 맞는지 아리송하다 (10) 장작 01.19  2580  0  0
410   무위님께- 콩이니 팥이니 (16) 두루미 08.02  2580  21  86
409   대조선족 사과문 (35) 두루미 08.06  2576  0  0
408   연보의 친일(親日) 조선족의 모순을 까발리는 소식  거울 01.18  2573  5  17
407   최성룡 에게 질문 (20) 표자두 04.25  2564  8  97
406   어이!잠언이~~~~~ (7) 전설속의 사... 01.21  2562  3  30
405   두루마!...ㅋㅋ  잠 언 07.20  2562  22  77
404   양아치는 되지맙시다. (12) 준이 06.27  2552  0  1
403   착하게 살자.... (29) 두루미 08.05  2548  10  49
402   근거없이 파렴치범으로 몰고가는 범의꾸중, 동무는 양심에 떳떳한... (66) 장작 08.22  2543  0  0
401   홍길동의 용기와 단순무식의 용기. (41) 수달 10.27  2543  0  1
400   대신 써주는 몽실이의 [연변류랑기]1 (50) 햇살 05.10  2542  0  0
399   혼자 놀거라!...ㅋㅋ... (15) 잠 언 07.20  2542  9  87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탄핵의 배후]
박근혜가 중국 천안문 성루에 오르...
 무적함...님이[요즘 연길 큰일났다]
요즘 연길에서 좀 소문이 있다는 음...
 무적함...님이[말로는 중국아덜이 세...]
알짬 이딴 쓰러기 영상은 유트부에 ...
 곤드레님이[요즘 조선족들의 고민]
떵남이는 돈도 없어 애인도 없어 자...
 무적함...님이[요즘 조선족들의 고민]
한국의 여자들 한국남자들에게 시집 ...
 무적함...님이[오늘 전 미국을 들끓...]
미국이나 한국이나 쓰레기 주으러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