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대조선족 사과문(35)
두루미    조회 2,746    2014.08.06두루미님의 다른 글      
먼저 요며칠간   곱디고운  천성을 가진 둘미가 격한 말을 마구 배설해 놓음에  적잖히 놀란 조선족 유저들도 있을 것 같기에  이러한 사과문을 남겨봅니다.

둘미는 본시  높디 높은 하늘을 휠훨날아다니는 시절이 행복한게 아니라,,두발로 현실이라는 땅을 굳건히 디디고 있을때가 더 행복한 사람입니다..

몇몇 위정자와도  같은 못난 행태를 선보이는 자들이 둘미를 천상에서 내려온 곱디고운 하얀 둘미로 맹글었다가 제놈들의 필요에 의해 블랙 스완으로 맹글었다가 하는 바람에  흰두루미인지 재두루미인지,,흑두루미인지  분간이 안된점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항시 하는 말이지만 연보게시판은 온이란 익명성이 기본으로 설정되어 있다보니  우리 한중유저간에 오프의 실체는 서로에 대한 믿음과 그러리라는 추측이 전부 인것이 사실입니다.
즉, 오프의 실체가 불분명한 이 마당에 우리 유저들이 판단할 수 있는 근거는 오로지 온에서 남겨진 글과 온에서 행해진 행동들이   그 판단근거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다시말해 죽일놈이라  생각되더라도   추측만으로 죽일수 없고,,,천사같이 생각되더라도 명백한 거짓이 남겨져 있다면 그는 질타와 그에 따른 책임을 마땅히 져야  할 것입니다....  

오늘 이러한 사과문으로 게시판을 호작질 하는 의도는    무학이시지만  주옥같은 격언을 남기신 우리 할매의 마지막 유지를 받들기 위함입니다.

아직  언급한 적이 없지만...우리 할매가 돌아가시기전 말슴 하셨읍니다.
" 이제 더 이상 갈차 줄게 없구나,,,지금가지 한 말이 전부 지켜지면 얼매나 좋겟노만서도  그게 쉽지 않는기라,,,둘미야,,,,인내를 가지고 기다려라,,,그래도 안되문 도리 없는기라,,
줘 패서라도 갈쳐야제"

제가 이말을 미처 전하지 못했군요,,,,

이젠  줘 패야죠,,,정신차릴때 까정,,,

언젠가 말했듯이 둘미는 입이 아주 무서운 사람이라서,,, 둘미의 말한마디가 폐부를  뚫고 영원히 치유받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길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제는  시전을 펼쳐야 겠읍니다,.

정상적인 대화나 논리적인 사고를 거부하는 사람들에게는  비수같은  세치혓바닥  독설로  다스릴수 밖에 없을 것 같읍니다.,..

대다수의 정상적인 조선족 유저들이나 한국유저들눈과 귀를 어지럽히고  본의 아니게 지나다가 침 튀길수 있음에  미리 양해 말씀 드립니다,,,,,


몸풀기 시전,,,
어느 멍청한의 논리,

1. 홍위병 이야기하니..."내가 홍위병 대대장인데,,니가 뭘 알어",,,,,,,이렇게 일갈하던 사람이,,,,
며칠전   한국인이 한국에서 사용되는  일반명사로서의 범죄자를 설명하고 그 실사용예를 눈에 보이도록 가져다  주니,,,, 대답이,,,,그건 너거나라(한국)가 다 틀린 것이다,,,,,

참 대단한 논리짐,,,,지는 당사자이니 무조건 맞아야 되고,,,,한국 50여년 살아온 토종에게 이제  겨우 몇달된 굴러온 돌이,,,, 증거를 보여줌에도,,,내가 니보다 더잘알어,,

난 항시  게시판에 배설된 증거들로만 상대한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11.30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31   난 그래도 가리마가 사실을 보려고 노력하길 바랬다. (10) 최성룡 04.27  2874  11  126
430   추풍령, 가을바람고개 (25) 푸른산 08.21  2855  0  0
429   통아~~~ 이리 오너라~~~ (3) 서해 06.24  2840  15  86
428   연보의 친일(親日) 조선족의 모순을 까발리는 소식  거울 01.18  2839  5  17
427   돼지털 네 이놈 (1) 추풍령 09.12  2838  5  65
426   표자두 이하 조선족분들에게 문의합니다. (10) 두루미 04.25  2834  23  143
425   단순 무식님께.. (1) 두루미 08.04  2823  15  85
424   어이!..중국시골 하등병출신 언이동무 ,웃어나 줄게!.... (1) 龍湖洞男 01.03  2822  6  36
423   너그 조선족들이 쓰는 글은 조선글이냐 한글이냐? (29) 고조선 01.05  2818  0  0
422   박종우....호박쓰고 돼지굴로 가게됐다. (14) 전설속의 사... 08.12  2817  0  1
421   똑같은 영상인뎅 중국차 비중국차 뭐가 맞는지 아리송하다 (10) 장작 01.19  2812  0  0
420   입증책임-원나라 신분제도 (21) 두루미 07.14  2805  0  1
419   매날 비싼밥 먹고 헷소리로 세월 보내나?.... (7) 龍湖洞男 01.03  2802  17  24
418   가리마야 잘 생각해봐라... (6) 두루미 03.21  2797  10  150
417   반중인사 용호동남님이 이런분이시였구마이 (5) 전설속의 사... 08.31  2789  1  6
416   여기 멜라닌 분유 먹고 자란 애가 잇군 .. (16) 민족주의 05.01  2777  1  7
415   J 양반에게...  두루미 09.02  2776  19  106
414   중국에는 왜 SINA같은 기업이 상장못하냐?  단순무식 04.30  2775  13  135
413   가리마님 보쇼...  최성룡 04.26  2770  10  138
412   연변대학 출신에 대한 의문이 드디어 풀렸다... (12) 거울 06.02  2758  2  5
411   추영감 (6) 청풍낙엽 06.12  2758  19  95
410   틈만 나문 주작질로 중국 까대는 분.... (157) 홍길동 03.04  2754  0  1
409   어이!잠언이~~~~~ (7) 전설속의 사... 01.21  2754  3  30
  대조선족 사과문 (35) 두루미 08.06  2746  0  0
407   최성룡 에게 질문 (20) 표자두 04.25  2740  8  97
406   양아치는 되지맙시다. (12) 준이 06.27  2731  0  1
405   대신 써주는 몽실이의 [연변류랑기]1 (50) 햇살 05.10  2728  0  0
404   무위님께- 콩이니 팥이니 (16) 두루미 08.02  2724  21  86
403   착하게 살자.... (29) 두루미 08.05  2721  10  49
402   근거없이 파렴치범으로 몰고가는 범의꾸중, 동무는 양심에 떳떳한... (66) 장작 08.22  2720  0  0
401   기다리며 한마디 더하자,,,, (33) 두루미 02.18  2719  0  0
400   두루마!...ㅋㅋ  잠 언 07.20  2718  22  77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black rock]
중공에서는 사회 불안 야기 이유로 ...
 대무신...님이[ 중진국 함정에 빠진...]
충격적인 중공 경제 전망이 ...
 대무신...님이[중공에서 삭제가 되는...]
저게 사회 불안을 야기 하는 영상...
 대무신...님이[중공의 기초생들이 난...]
점석이는 운 좋은 좋으면 곤드레 보...
 朴京範님이[미얀마 북부 털림]
미국은 저멀리 이라크도 침공하는데 ...
 대무신...님이[미얀마 북부 털림]
이 기회에 중공군이 직접 미얀마 전...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