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718   조운아 보아라~ (13) 토끼 11.02  4580  29  183
717   조운 니쓰 초우쎈주마? (16) 철협쌍웅 11.02  4692  28  273
716   조운 당신은 민족이 대관절 무엇인가? (7) 의 문 11.02  3650  29  218
715   曷思太后(갈사태후) 간지를 바꿔 놨어.  라디오 12.19  4443  27  268
714   始祖 芻牟大帝紀(시조 추모대제기) 정서1  라디오 12.19  4512  31  248
713   浦上八國(포상8국) 란의 배경.  라디오 12.19  4301  30  241
712   장수 16년, 왕들의 존호를 높이다.  라디오 12.21  3843  20  211
711   한국대졸과 중국고졸... (4) 홍길동 12.29  3897  21  236
710   고내님, 비교실험의 기본도 모르군요 (43) 해모수 12.29  3449  17  151
709   한글사이트에..쪽조가 기생하는 원인은 무엇일까? (49) 해모수 12.29  3719  17  126
708   위대한 추리능력... (4) 홍길동 12.29  4173  42  307
707   비교실험 끝! (3) 해모수 12.29  3512  13  243
706   고내의 옛글 (69) 무명 12.29  4107  24  153
705   고내님 이젠 정신차릴 때도 됐지요. (27) 해모수 12.29  3571  23  198
704   사무직 열등감의 폭발...ㅎ (29) 홍길동 12.29  3636  21  189
703   쪽조가 사는 목적은 바로 해모수들를 웃어주기 위해서이다...ㅎㅎ  잠 언 12.29  4036  33  279
702   논물도 무식했다-해모수 작 (20) 즛쌀 12.29  3652  23  200
701   못난 사람들..고내 좀 이겨봐라... (1) 두루미 12.29  3629  17  250
700   전대두는 조선족에게 과분한 존재인가? (95) 해모수 12.30  4354  33  133
699   해모수님게 덕담 (14) 두루미 12.30  3342  25  214
698   전대두 스토킹 집단의 습성 (11) 해모수 12.30  3999  22  212
697   두루미 당신 이거 따져봐 (15) 한심 12.30  3335  29  180
696   누가 두루미를 의심하게 하는가? (9) 해모수 12.30  3528  30  265
695   천부경天符經에 대하여 [펌글] (5) 고 내 12.30  4779  30  237
694   제1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622  17  247
693   제2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597  24  247
692   제3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716  31  244
691   제5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688  28  251
690   제6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510  31  238
689   환단고기(桓檀古記)는 과연 후세의 위작(僞作)인가?  대조영 12.31  3732  19  239
688   환단고기에 대한 여러 시각  대조영 12.31  4733  37  277
687   북, 남측학자들이 한단고기를 왜 위서라 하는지 이해할수가 없다...  대조영 12.31  4547  18  301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알짬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내 말 건성으로 흘려듣지 말그래이....
 알짬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중공은 정확히 일본의 뒤를 따라가...
 알짬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
 알짬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소위 '중화의 품'이란 '납골당'의...
 알짬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중공 공산당은 1949년 토지개혁을...
 대무신...님이[한국의 종착지는 결국...]
연변에서 빠져나가서 중공 다른 지역...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