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동이열전(東夷列傳)도 모르는 중화인민(23)
알짬    조회 956    2022.02.25알짬님의 다른 글      
《동이열전(東夷列傳)》- 공빈(孔斌 : 공자의 7대손)

공빈(孔斌)은 전국시대(戰國時代) 말기(약2300년전) 사람으로 위(魏)나라의 재상이었다고 한다. 공자의 후손으로 알려져있다. 공빈(孔斌)은 일반 책에서 찾기가 어려운데 그것은 그가 젊은 시절의 공겸(孔謙)이라는 이름을 노년에 공빈(孔斌)으로 고쳤기 때문이다. (史記 참고)

홍사--<<동이열전>> 의 내용

東方有古國 名曰東夷
星分箕尾 地接鮮白
始有神人 檀君 遂應九夷之推戴而爲君 與堯병立
虞舜 生於東夷 而入中國 爲天子至治 卓冠百王
紫府仙人 有通之學 過人之智 黃帝受內皇文於門下 代炎帝而爲帝,
小連大連 善居喪 三日不怠 三年憂 吾先夫子稱之,
夏禹塗山會 夫婁親臨 而定國界,
有爲子 以天生聖人 英名洋溢乎中國 伊尹受業於門 而爲殷湯之賢相
其國雖大 不自驕矜 其兵雖强 不侵人國,
風俗淳厚 行者讓路 食者推飯 男女異處 而不同席
可謂東方禮儀之君子國也,
是故 殷太師箕子有不臣於周朝之心 而避居於東夷地
吾先夫子 欲居東夷 而不以爲陋,
吾友魯仲連亦有欲踏東海之志
余亦欲居東夷之意
往年賦觀東夷使節之入國其儀容有大國人之衿度也,
東夷蓋自千有餘年以來 與吾中華 相有友邦之義
人民互相來居往住者接踵不絶,
吾先夫子 印夷不以爲陋者 其意亦在乎此也,
故余亦有感而記實情以示後人焉
魏 安釐王 十年 曲阜 孔斌 記

--해석--

"동방에 오래된 나라가 있는데 동이(東夷)라 한다. 훌륭하신 단군(檀
君)이 계셨는데 구이(九夷:동이9족)의 추대를 받아 임금이 되셨다. 요
임금 때의 일이다. 순임금은 동이에서 태어나 중국으로 와서 임금이
되어 훌륭한 정치를 하였다. 동이의 나라에는 자부선인(紫府仙人:배달
국 제14세 치우환웅 당시의 선인) 이라는 도통한 분이 계셨는데 '황제
헌원(중국인의 시조)' 씨가 그 문하에서 내황문(內皇文)을 배웠다"

"그는 '염제신농' 씨의 뒤를 이어 중국의 임금이 되셨다. 중국의 고대
나라인 하나라 우임금의 '도산회의(塗山會議)'에 동이의 부루(夫婁:단군
조선 제2세 단군)께서 친히 와서 나라의 경계가 정해졌다. 동이인 유
위자(有爲子:제13세 흘달 단군 당시의 선인)는 하늘이 내신 성인인데
그분에게서 '중국'이라 하는 이름을 얻었고 이윤(은나라 건국공로자)이
그 문하에서 배워서 은나라 탕임금의 현명한 신하가 되었다"

"동이는 그 나라가 비록 크지만 남의 나라를 업신여기지 않았고, 그
나라의 군대는 비록 강했지만 다른 나라를 침범하지 않았다. 풍속이
순박하고 후덕해서 길을 가는 이들이 서로 양보하고, 음식을 먹는 이
들이 먹는 것을 서로 양보하며, 남자와 여자가 따로 거처해 함부로는
섞이지 않으니, 가히 '동방예의군자국'이라 할 수 있다. 그래서 은나라
기자(箕子)가 주나라 신하가 되지 않고 동이땅(단군조선)으로 갔다"

"나의 할아버지 공자(孔子)께서 동이에 가서 살고 싶어 하셨다. 나의
벗 노중련도 동이로 가고 싶어한다. 나도 역시 동이에 가서 살고 싶다.
예전에 동이의 사절단이 온 것을 보니 대국인다운 모습이었다. 동이는
대강 천년 이상 전부터 중국과 우방이었으며 사람들이 서로 왕래했다.
위나라 安釐王 10년 곡부에서 공빈 씀"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3.22
  오늘의 토론

   대기업썰 한번 풀어주자면
곤드레

   남한의 기초수급자가 받는 혜택
알짬

   중공,이건 정말 잘 하네...
대무신왕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공, 우리도 선진국 된다? 경제전문가,
대무신왕

    한국은 이제 선택의 기로????
대무신왕

   한국은 이제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됐다
곤드레

   한국인과 유사한 DNA 국가
알짬

   지나 인민의 댓글 조작 : 날조된 댓글로
알짬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80   중국인 앞에만 서면 커지는 한국인 (4) 대무신왕 07.11  1016  1  0
379   [중국] "더 강해진 한류, 다시 들어오면 감당할 수 있... (3) 알짬 04.01  1016  0  0
378   광개토대왕비와 고구려의 비밀 (3) 알짬 04.17  1014  0  0
377   대가리 빈 한국일부언론인들... (4) 무적함대 05.24  1012  0  0
376   [중국방송] "이런 한국을 대체 어떻게 무시한단 말인가 (2) 알짬 02.22  1012  0  0
375   중러 관계는 同牀異夢, 푸틴이 시진핑 뒤통수 치다!! (8) 대무신왕 10.27  1009  0  0
374   한국에게 중공시장은 대체 가능한 시장 (4) 알짬 04.01  1008  0  0
373   치파오를 입은 조선족이 한국 입국 때 받았다는 인종차별 (26) 알짬 04.07  1004  0  0
372   김치에 이어 삼계탕두 중국꺼 (6) 대무신왕 03.29  1003  0  0
371   4관왕 '노매드랜드'... 중국계 감독 선전에도 불편한 ... (5) 알짬 04.13  998  0  0
370   동이와 동이족 (24) 알짬 04.06  993  0  0
369   선진국 한국의 기생충들... (14) 무적함대 07.24  991  0  0
368   <중국반응> "평균 키, 한국은 패스. 근데 일본보다 작...  알짬 02.02  984  0  0
367   한국의 김치 공장 vs 중공의 김치 공장 (11) 알짬 11.28  979  0  0
366   그 늠에 중화 조상 타령은... (14) 대무신왕 12.18  977  0  0
365   한국에 귀화 외국인은 한국국민이냐? 아니면 외국인이냐... (10) 무적함대 08.18  963  0  0
  동이열전(東夷列傳)도 모르는 중화인민 (23) 알짬 02.25  956  0  0
363   한국, 잠수함 SLBM 발사 성공 !! (6) 대무신왕 09.15  947  0  0
362   인해전술 (2) 점석 04.08  946  0  0
361   독재자가 있으면 국민들만 고달프다 (22) 대무신왕 03.12  945  0  0
360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국의 졸보 위선자들... (10) 무적함대 08.18  943  0  0
359   '오징어 게임'의 본거지 중공 (9) 알짬 10.04  941  0  0
358   무식해도 유분수지.... (7) 鳥족지혈 07.06  941  0  0
357   유대인과 우리는 대홍수 때 헤어진 같은 민족이다? (2) 알짬 12.26  934  0  0
356   한국은 중국의 속국이라---한국 중앙부처 엘리트 공무원 (11) 해탈 04.02  934  0  0
355   우크라이나와 한국의 다른점과 같은점 (19) 朴京範 04.18  932  0  0
354   만약 중한전쟁이 일어난다면 (61) 곤드레 06.03  923  0  0
353   치포는 만주족 복장 아니네라.... (1) 해탈 04.08  920  0  0
352   러시아, "한러 연방국가를 세우자" (12) 알짬 10.23  912  0  0
351   중국을 사랑하는 학자 vs. 공산당을 사랑하는 학자  알짬 04.07  909  0  0
350   좌파든 우파든 한국 정치인은 100% 중국 앙망 (仰望) (23) 해탈 02.11  906  0  0
349   누리호 발사를 두고 온갖 추측 (2) 대무신왕 10.26  905  0  0
<<<1521152215231524152515261527152815291530>>>Pages 1539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한국의 종착지는 결국...]
한국인도 뿌리와 족보를 따지면 60~7...
 알짬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내 말 건성으로 흘려듣지 말그래이....
 알짬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중공은 정확히 일본의 뒤를 따라가...
 알짬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
 알짬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소위 '중화의 품'이란 '납골당'의...
 알짬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중공 공산당은 1949년 토지개혁을...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