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영화를 정치적 선전선동의 도구로 이용하는 중공(39)
알짬    조회 1,505    2021.10.06알짬님의 다른 글      
요즘 중공에서 항미원조라는 미명으로 한반도를 침략한 중공군의 전투를 영화로 만든 '장진호'가 연일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한다. 중공 공산당은, 중공군이 장진호 전투에서 승리함으로써, 당시 세계 최고의 미군을 물리친 불후의 전적을 쌓았다며 장진호 영화를 애국심 고취와 대미항전의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

문맹률이 50%를 넘는 중공 인민들, 제 손과 제 머리가 아니라 공산당의 손과 머리로 주입한 역사만을 배워온 저 무지렁이 중공 인민들은 장진호 영화를 보면서 중공군의 승전만 기억하고 떠올릴 뿐 장진호 전투 이후의 내력에 대해서는 깜깜이다.

장진호 전투에서 중공군은 대승을 거둔 게 사실이다. 그러나 장진호 전투에는 또 하나의 사실이 있다. 장진호 전투에서 승리를 거둔 중공군이 그후 벌어진 용문산 전투에서 대패해 춘천으로 퇴각하다가 거의 몰살당해 파로호(破虜湖)에 수장되었다는 사실이다. 중공 공산당은 이 뒷사실을 영화에 담지 않았다. 최근 중공 공산당은 한국에게 파로호(破虜湖)라는 명칭을 개명해줄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중공군의 수치스런 역사가 중공 관광객들에게 노출될 것을 극력 꺼려했기 때문이다.

한국인들은 장진호 전투에서 패배한 내막을 잘 알고 있을 있을 뿐만 아니라, 그후 벌어진 용문산 전투와 파로호 전투에서 대승한 내막을 또한 잘 알고 있다. 한국 학교에서는 패전과 승전을 모두 가르치기 때문이다. 한데 중공은 승전만을 가르치고 선전하지 패전은 감추거나 왜곡한다.

조만간 한국은 장진호 전투와 용문산 전투, 그리고 파로호 전투를 담은 일련의 중공군 몰살 전투 영화를 만들어 세계에 보급할 것이다. 이 영화가 만들어지고 개봉하게 되면 중공의 외눈박이 인민들이 개안을 하게 될 것이다. 역사는 선전선동으로 이해하고 알아가는 게 아니라 사실을 바탕으로 이해하고 알아가야 한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5.26
  오늘의 토론

   누구는 중국망하니 미국만 바라보라 하는
朴京範

   전 세계는 중공 간첩으로 난리
대무신왕

   자살한 31살 직장인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40대에 5천만?
곤드레

   자살한 20대 버스기사
곤드레

   한국근친결혼 근황
곤드레

   미국학교내 폭력사건
곤드레

   오래만이다아이가~
오빤싼동스타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568   러시아가 본 중국 군사력의 실체 (2) 대무신왕 09.19  2935  0  0
567   우리 민족의 통일문제에 관하여 정부와 대통령후보들에게... (15) 朴京範 09.19  1400  0  0
566   오징어 께임 (33) 무적함대 09.27  1620  0  0
565   기시다 일본 신임 총리, "중공을 쪼개버리겠다." (4) 알짬 10.02  1242  0  0
564   '오징어 게임'의 본거지 중공 (9) 알짬 10.04  1150  0  0
  영화를 정치적 선전선동의 도구로 이용하는 중공 (39) 알짬 10.06  1505  0  0
562   한국의 핵무장 미국이 지지해야 한다 [칼럼] (2) 대무신왕 10.09  971  0  0
561   한글날, 국민속이는 지도자 추려낼 絶好의 기회 2015. 10... (15) 朴京範 10.09  1416  0  0
560   훈민정음과 중국어의 비밀  알짬 10.11  802  0  0
559   세계에서 가장 완벽한 문자, 훈민정음  알짬 10.11  852  0  0
558   한국내 젊은 '개돼지민중'과의 대화후기 (17) 朴京範 10.13  1753  0  0
557   영국 왕실이 한민족과 같은 혈통이라고? (34) 알짬 10.16  2449  0  0
556   9개 훈민족 계열 국가들의 축제 '쿠릴타이' (17) 알짬 10.20  1846  0  0
555   러시아, "한러 연방국가를 세우자" (12) 알짬 10.23  1090  0  0
554   광개토대왕 비문 이야기  알짬 10.24  1004  0  0
553   혐오감을 부추기는 중국의 젊은 新홍위병들 (11) 대무신왕 10.25  998  0  0
552   누리호 발사를 두고 온갖 추측 (2) 대무신왕 10.26  1091  0  0
551   중러 관계는 同牀異夢, 푸틴이 시진핑 뒤통수 치다!! (8) 대무신왕 10.27  1475  0  0
550   일본에 감사하는 중공 공산당 (20) 알짬 11.02  1431  0  0
549   21세기 홍위병, 자간오(自干五)  알짬 11.11  843  0  0
548   한자는 동이족이 만든 문자 (2) 알짬 11.13  1212  0  0
547   일본도 장인의 허상과 포장기술 (7) 알짬 11.13  1145  0  0
546   대륙에서 몰락한 한국과 한국제품 이미지 (24) 해탈 11.18  1389  0  0
545   '달고나'를 한국문화로 세계에 소개한다니 창피한 노릇이... (26) 朴京範 11.19  1482  0  0
544   오징어게임 6화, 깐부 - 전세계를 울리다 (24) 알짬 11.21  1244  0  0
543   한국으로 오는 중국인 밀입국 (3) 대무신왕 11.26  960  0  0
542   백양 선생의 [추악한 중국인] (1) 대무신왕 11.26  907  0  0
541   산타 창시자, "산타는 중국 전통무술이 아니라 현대 무... (19) 알짬 11.28  1401  0  0
540   한국의 김치 공장 vs 중공의 김치 공장 (11) 알짬 11.28  1172  0  0
539   택견 수련자 vs 격투기 선수 (7) 알짬 11.30  783  0  0
538   중국 전통 무술의 허상 (7) 알짬 11.30  1028  0  0
537   태권도 베이스 격투기 선수들 (17) 알짬 12.01  1117  0  0
<<<1521152215231524152515261527152815291530>>>Pages 1545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곤드레는 2년제 대학으로 1070년대 ...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곤드레야 아는 게 댓글도 달지 마라...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이스라엘 하마스 전쟁에 누가 끼어 ...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나토가 안 꺼어들면 영국과 프랑스...
 곤드레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머저리 지절로 할줄 아는게 하나도 ...
 곤드레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이 빡대가리 그럼 우커란 나토가 아...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