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독자 명칼럼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한민족 정신’은 무엇인가?
기사 입력 2007-02-05 04:45:53  

한국인과 조선족에게 정신(중도적)은 무엇인가?

‘중도’라는 단어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바른 길’이라고 했다. 이 문제는 예전부터 늘 인생 선배나 필자 자신한테 묻던 가슴 아픈 질문이었고, 후진들한테도 자랑스레 대답해주고 싶었던 가장 의미 있는 화제였다.

21세기는 국경선이 무너졌다는 말을 많이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강대국의 이권 논리가 맞아떨어질 때 통하는 말인 듯싶다. 아직도 민족 간 반목, 살상사태는 이득이 안 되면 이유도 원칙도 불문한다.

다시 말해서 아직까지는 정신의 근간을 이루는 국가, 민족, 종교라는 차별의 보이지 않는 선은 화합을 인정하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초강대국 미국은 세계를 힘으로 통합하고자 하지만, 각 국가의 정신까지는 통합하지 못한다. 그래서 이런 국가 고유의 정신문제는 시장논리로만 설명할 수 없는 민족자존의 문제라 할 수 있으며, 우리가 세계 일류국가가 되려면 반드시 찾아야할 범세계적 가치관이 될 수도 있다. 자동차, 반도체 수출보다 중요한 문제인 것은 분명하다.

우리민족 간, 이런 대화가 사라진 지는 이미 오래 전 일이고 어찌 보면 이 문제는 지금으로서는 덮어둘 수밖에 없다는 절망감에 스스로 포기하고 살아 온 것인지도 모를 일이다. 자녀세대들 보기 민망할 때도 많다.

오늘 문득 어떤 생각이 떠오른다. 필자는 노동으로 살아가는 평범한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서 필자 자신이 풀기 어려웠던 삶의 문제를 생각나는 대로 한국인과 조선족에게 몇 가지만 묻고자 한다.

첫째, 한국인과 조선족의 정신은 무엇인가? 이 물음은 각자 판단이다. 그리고 둘째, 일본정신, 중국정신, 미국정신, 그리고 범 세계정신은 무엇인가? 아마도 친중, 친일, 친미, 친북이라는 이념대립으로 여러 지역, 세대, 계층이 분열되고 있는 듯하다. 자신의 이권만 추구하다보니 정신(특히 중도적 원칙과 규율)이 무너진 결과라 할 수 있다.

한국은 약소국가이기 때문에 진정 세계독립, 리더국가로서 존재할 방법은 없는 것일까? 중국동포는 더 말할 나위 없다. 방법이 있다면 어디에 있을까? 이럴 때면 저는 항상 ‘홍익인간’이라는 우리의 위대한 정신적ㆍ철학적인 무형의 유산을 생각하곤 한다. 하지만, 이런 훌륭한 정신적 유산을 세계적으로 발전시키지 못하고 있는 그 저해요인은 무엇일까?

셋째, 당장 이득만 된다면 모든 것을 포기하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것이 맞는가? 개인적으로는 적자생존, 정글의 법칙, 제로섬게임(승자들의 논리) 등등이라 생각하며 필자는 이 원칙을 공멸의 법칙이라 생각한다. 결국은 공멸… 이슬람사태를 보면 알 수 있다. 우리 한민족이 다양한 중도적 입장에서 생각해보았으면 한다.


방랑자
연변통보 2009-02-05

주 : 본문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연변조선족’이 생각하는 한국
조선족은 중국인이 확실한 듯하다. 어제는 동북 산동성 위해에 살고 있다는 조선족과 온종일 얘기를 나눴는데, 전체 조선족을 함축해 놓은 듯한 50대의 그를 통해...  2007.02.05
 자본주의와 공산주의 비교
자본주의는 유형의 재산보다 무형재산이라 할 수 있는 명예재산이 더 큰 재산이고 보화로 간주한다. 차원 높은 고상한 사람만이 명예재산을 소유하고 애중히 관리...  2007.02.05
 전달과 공유의 차이점
우리는 남과 의사소통을 할 때 먼저 내 생각을 전달하려고 한다. 그런데 아무리 전달을 잘해도 상대방으로부터 돌아오는 반응이 기대와는 전혀 다를 수가 있다. ...  2007.02.05
 ‘한민족 정신’은 무엇인가?
한국인과 조선족에게 정신(중도적)은 무엇인가?

‘중도’라는 단어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바른 길’이라고 했...
  2007.02.05
 ‘부끄러움’에 대하여
우리 조선족 사회는 어느 때부터인가 부끄러움도 없어진 사회가 되어가고 있다. 이 부끄러움이야말로 사람과 동물을 구분하는 척도라 할 수 있는데 이 부끄러움이 ...  2007.02.05
 ‘우리’라는 말
중학생쯤으로 보이는 형제가 놀이터 에서 자전거를 타고 놀고 있다. 작은 녀석에세 “네 자전거냐”고 물었더니 아니라고 한다. 큰 녀석에게 “그러면 네 것이겠...  2007.02.05
 민족의 언어를 먼저 통일시켜야 한다.
중국동포 가운데 한국인과 만남이 잦은 사람들은 비교적 대화가 순조로운 편이나 시골에서 도회지로 금방 나온 사람들은 같은 민족의 말을 한다고 하더라도 전혀 ...  2007.02.05
  ‘민족 역사’에 대한 ‘교육의 중요성’
중국동포와 한국동포는 ‘민족화합’을 흔히 말하고 감상적으로 접근하나, 사실 정치ㆍ사회체제가 다른 겨레가 화합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며 현실적으로 많은 벽...  2007.02.05
  
<<<131132133134135136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