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요동벌판은 숭고한 민족 투쟁의 역사(25)
해모수    조회 3,761    2009.01.08해모수님의 다른 글      
닉네임 수정합니다.
한민족이란 단어에 집중하니 이름을 한민족이라 적은 오류를 범했군요^^
글부터 쓴 후 닉네임을 쓰는 습관 때문에....양해바랍니다.  

---------
요동은 조선의 옛 땅으로 고구려가 요동을 회복시키고 ‘다물도’라고 하였다. 다물이란 말은 회복되었다, 되찾았다의 의미를 지닌다.

요동,,,,,,바로 서토오랑캐와 북방이민족들의 침략에 굴하지 않고 맞서 싸웠던  민족의 숭고한 투쟁지역이다.

이러한 정서는 한민족이기 때문에 갖는 정서이다.
앞서 [한민족의 숨결이 살아있는 만주대륙]이란 제목의 글도 한민족이기에, 한민족들이 공유하는 한민족들의 정서가 담긴 내용이다.
이는 올바른 민족역사를 가진 한민족이라면 당연히 공감하고 정서인 것이다.

만주에 대한 한민족의 정서를 서토오랑캐나 일본민족은 느낄 수가 없다.
당연히 만주에 조상들의 국가가 있지도, 조상들의 문화와 역사가 고이 베어있지 않으므로 당연한 것이다.

어느 중국인은 또다시 한민족 정서가 담긴 글에 대해 거품 물고 이를 바득바득 갈며 반감의 모습을 표하는 건 바로 위와 같이 서토오랑캐들의 정서가 만주에 있지 때문이다.

또 어떤 중국인은 야마토의 정서를 공감한다며, 반감을 드러내고 있는데 참으로 웃기는 노릇이다.
일본이 조선의 중립화와 독립을 요구한 건 조선 침략의 정당성을 확보하려는 짓거리인데, 이런 일본의 간교함을 깊이 공감한다는 중국인의 정서는 친일파가 아니고선 나올 수 없는 말인 것이다.  

도대체 요즘 중국에선 일본인의 정서(야마토의 정서)까지 공감해야 한다며 세뇌교육을 시키는가 보다.  
이건 중국이 친일파를 모두 청산했다는 주장은 새빨간 거짓말임을 밝히는 대목이다.

위의 행동을 보이는 중국인들은 결코 한민족의 정서를 이해할 수 없는 이민족 오랑캐이기 때문에 나오는 행동인 것이다.

만주는 우리 조상들이 직접 국가를 세우고 민족역사와 문화를 창조했던 한민족의 고토이다.

이와 별도로 우리 조상들이 왜국이라는 미개한 섬지역에 우수한 대선진문화를 전수하며 일본의 정권까지 장악한 것 역시 자부심을 갖게 하는 역사적 사실이다.

다만, 만주에서 일어난, 드넓은 만주벌판에 품은 우리 조상들의 민족역사와 미개한 왜열도에 선진문화를 전수하고 정벌해나갔던 우리 조상들의 모습을 똑 같은 선상에서 비교한다는 건, 한민족의 정서를 모르기에 한민족 정서의 구별도 못하는 오랑캐이기에 생각하는 어처구니 발상인 것이다.  

연보는 한민족의 장이다. 한민족의 장에서 우리 한민족들은 우리 조상님들의 숨결이 살아있고, 우리 조상님들의 피와 땀이 묻어난 만주에 대한 아련한 정서는 응당 공감해야 하는 것이다.

13143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2.29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559   중국의 한족차별,,, (15) 두루미 07.15  2051  0  0
558   현명함과 아둔함의 차이 (27) 두루미 07.16  2307  0  0
557   님의 침묵을 그리며...  두루미 07.22  2304  0  0
556   대륙과 한반도,,,그 진실,,,노예근성 (13) 두루미 07.26  2347  0  0
555   홍길동의 명언 재조명 (1) 두루미 07.26  2644  0  0
554   재미 (9) 두루미 07.31  2150  0  0
553   이런 띨띨이 같은 놈  두루미 08.11  2300  0  0
552   자발적 위안부론의 탄생 비화,,,,,,,,, (20) 두루미 08.10  2228  0  0
551   재미있는 실황중계... (6) 두루미 08.13  2040  0  0
550   그것이 알고 싶다,,,, (5) 두루미 08.13  1997  0  0
549   테러지원국의 반듯한 성장 (9) 두루미 08.28  1943  0  0
548   판결문 (16) 두루미 09.14  1891  0  0
547   배려. (8) 두루미 10.03  2269  0  0
546   이런 심부름 까지,,,, (9) 두루미 10.03  2248  0  0
545   답하다. . (12) 두루미 10.04  2268  0  0
544   회상 (10) 두루미 10.04  2300  0  0
543   만일에 인증샷을 한다면?... (12) 두루미 10.05  2146  0  0
542   신상정보,, (15) 두루미 10.05  2290  0  0
541   회상..현명한 한국인 (20) 두루미 10.05  2299  0  0
540   마지막 배려 (31) 두루미 10.05  2376  0  0
539   등 떠미는 사회 (17) 두루미 10.10  2299  0  0
538   자유만세? (18) 두루미 10.26  2351  0  0
537   논증? (6) 두루미 10.26  1841  0  0
536   대변 처리 (13) 두루미 10.26  2282  0  0
535   설대생의 증언 (14) 두루미 10.27  2213  0  0
534   이만갑 끝 (7) 두루미 10.27  2551  0  0
533   속 시끄럽다. . (5) 두루미 11.03  2325  0  0
532   민주주의 (9) 두루미 11.04  1937  0  0
531   중국한자 공부를 위해? (3) 두루미 01.04  2127  0  0
530   무의식의 거울....말 (15) 두루미 01.04  2394  0  0
529   동국정운 (5) 두루미 01.05  2259  0  0
528   북 포병전력 (15) 두루미 03.14  2423  0  0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한반도는 중국소수민...]
중국이 여진몽고족이 자기네 나라네 ...
 대무신...님이[한국 근친혼 범위 4...]
근친혼은 유전병 근친혼으로 인한 유...
 곤드레님이[한반도는 중국소수민...]
머절들이 지랄하고 자빠졌군 그럼 일...
 곤드레님이[한국 근친혼 범위 4...]
그럼 왜 갑자기 저러는데 ㅋㅋㅋ ...
 대무신...님이[한반도는 중국소수민...]
중공이 한자를 쓰니 고등 진학률도 ...
 대무신...님이[한국 근친혼 범위 4...]
근친혼으로 저출산을 해결 한 나라들...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