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청황조 계보(17)
배달민족    조회 5,215    2010.02.19배달민족님의 다른 글      
청왕조의 계보    

애신각라씨(愛新覺羅氏)
타커시(搭克世) ┬1.태조(누르하치)  ┬─추잉
           │  太祖(奴兒哈赤)  ├─따이샨(예친왕) 代善(禮親王)
           │   (1616~1626) ├─망꾸르타이 莽古爾泰
           │        ├2.태종(홍타이지) 太宗(皇太極) ────┐
           │        │    (1626~1643)                                  │
           │        ├─아지커(영친왕) 阿濟格(英親王)          │
           │        ├─도르곤(예친왕) 多爾袞(睿親王)          │
           │        └─??(자친왕) 多鐸(子親王)                 ㅣ
           └슈르하치(장친왕)┬─아민 阿敏                              │
             舒爾哈齊(莊親王)└─지르하랑(정친왕) 濟爾哈朗(鄭親王)     │
┌─────────────────────────────────-┘

│┌─하오꺼(숙친왕) 豪格(肅親王)                ┌─폐태자 윤기 廢太子 胤祁
└┴3.순치제(세조,복림)─4.강희제(성조,현엽)┼5.옹정제(세종,윤진) ───┐
   順治帝(世祖,福臨)  康熙帝(聖祖,玄燁)│  雍正帝(世宗,胤진)           │
             (1643~1661)          (1661~1722)      │    (1722~1735)                │
                      ├─윤사 允사         │
                      ㅣ─장친왕 윤록 莊親王 允祿 │
┌─────────────────────────────────┘

│                       ┌─성친왕 영성 成親王 永성
└6.건륭제(고종,홍력)┼7.가경제(인종,옹염)┬8.도광제(선종,민녕)   ────┐
      乾隆帝(高宗,弘曆)│  嘉慶帝(仁宗,옹琰) │  道光帝(宣宗,旻寧)                │
         (1735~1795)    │    (1795~1820)     │    (1820~1850)                     │
                           ㅣ          └─돈친왕 면개                        │
                     │                              惇親王 綿愷                   │
                     └─경친왕 영린─────경군왕 면민──경친왕 혁광│
                            慶親王 永璘                慶郡王 綿愍      慶親王 奕광│
┌────────────────────────────────-─┘

├9.함풍제(문종,혁저)─10.동치제(목종,재순)
│  咸豊帝(文宗,奕저)     同治帝(穆宗,載淳)
│    (1850~1861)           (1861~1874)
├─돈군왕 혁종───── 단군왕 재의──── 폐태자 부준
│   惇郡王 奕종                 端郡王 載의             廢太子 溥儁
├─공친왕 혁흔
│   恭親王 奕흔
└─순친왕 혁현───┬11.광서제(덕종,재첨)
        醇親王 奕현        │   光緖帝(德宗,載첨)
                                 │     (1874~1908)
                    └─ 순친왕 재풍───12.선통제(부의 )
                                         醇親王 載풍              宣統帝(溥儀)
                                                         (1908~1912)

26218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3.24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622   열등감 폭발과 주식시물레이션 (14) 해탈 07.28  2245  0  0
621   한국인스러움 (6) 해탈 07.15  2010  0  0
620   4등인제도 증거가 위키백과 (25) 해탈 07.15  2084  0  0
619   입증책임  해탈 07.15  1815  0  0
618   원나라에 4등급 제도 없었다. (6) 해탈 07.13  2217  0  0
617   지잡의 무개념 (4) 해탈 08.22  2239  0  0
616   인간성과 정서 (4) 해탈 06.27  2245  0  0
615   무식한 오기” 앞에 “상식”은 없다.  해모수 02.14  3141  25  203
614   조선족들은 진정한 남북가교가 되야 한다.  해모수 02.10  3444  33  234
613   틀렸습니다^^ (17) 해모수 02.10  3136  16  162
612   증거는 이미 기쁘오님이 다 내놨지요~^^ (4) 해모수 02.10  3160  16  221
611   미련한 것들한테 시간낭비하는 건... (6) 해모수 02.08  3148  20  204
610   또 흐리멍텅하게 설명하는 하는군요! (22) 해모수 02.08  3227  15  161
609   동북공정 논쟁에 참여한 분들 수고하셨습니다^^ (31) 해모수 02.08  3263  20  130
608   백범 김구선생은 테러리스트다!  해모수 02.03  3641  21  268
607   청나라 태조가 징기즈칸? (8) 해모수 02.03  3471  26  223
606   고내님? 문제의 본질을 모르셨군요~ (8) 해모수 02.08  3107  23  199
605   총각돼지와 두루미 우화 이야기 (1) 해모수 01.17  3450  26  201
604   두루미는 여우한테 당할 만 하다. (6) 해모수 01.14  3311  16  173
603   한민족 조상을 원망하고 비하하지마! (7) 해모수 01.14  3167  21  213
602   이런 쓰레기는 당장 삭제해야 한다. (2) 해모수 01.10  3159  21  192
601   한민족 정서와 친일파의 몸부림 (1) 해모수 01.08  3654  38  216
600   요동벌판은 숭고한 민족 투쟁의 역사 (25) 해모수 01.08  3543  13  143
599   친일파의 본질을 보았습니까? (2) 해모수 01.06  3037  23  232
598   고내님, 토론이 두렵습니까? (15) 해모수 01.06  3281  23  205
597   고내의 해부학 논리^^ (4) 해모수 01.04  3180  19  224
596   '우리'개념과 고내의 해부학적 관계? (11) 해모수 01.04  3155  24  194
595   친일파조선족도 지역구별 해야 한다? (10) 해모수 01.04  3189  18  166
594   누가 두루미를 의심하게 하는가? (9) 해모수 12.30  3533  30  265
593   전대두는 조선족에게 과분한 존재인가? (95) 해모수 12.30  4356  33  133
592   고내님 이젠 정신차릴 때도 됐지요. (27) 해모수 12.29  3575  23  198
591   비교실험 끝! (3) 해모수 12.29  3517  13  243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난 중공 경제 성장률에 정체이니 ...
 무적함...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알짬 너들은 한시라도 외곡조작하...
 무적함...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알짬 야는 지들 주머니 털어서 쪽...
 해탈님이[중공의 아들 딸들아,...]
한국 경제성장율 1%면 정체 아닌데...
 朴京範님이[한국의 종착지는 결국...]
다른 소수민족은 오지에서 고유픙습...
 대무신...님이[탄핵의 배후]
중공 천안문 성루에서 중공군 사열...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