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후한서 喬玄傳(교현전)에서 伯固
라디오    조회 3,256    2009.01.14라디오님의 다른 글      
  후한서 권51 喬玄傳(교현전)

    桓帝末,鮮卑、南匈奴及高句驪嗣子伯固並畔,為寇鈔,四府舉玄為度遼將軍,假黃鉞。玄至鎮,休兵養士,然後督諸將守討擊胡虜及伯固等,皆破散退走。
    在職三年,邊境安靜。
    靈帝初,征入為河南尹,轉少府、大鴻臚。建寧三年,遷司空,轉司徒。素與南陽太守陳球有隙,及在公位,而薦球為廷尉。玄以國家方弱,自度力無所用,乃稱疾上疏,引□災以自劾。遂策罷。歲余,拜尚書令。時太中大夫蓋升與帝有舊恩,前為南陽太守,臧數億以上。玄奏免升禁錮,沒入財賄。帝不從,而遷升侍中。玄托病免,拜光祿大夫。光和元年,遷太尉。數月,復以疾罷,拜太中大夫,就醫裡捨。
-----------------------------------------------------
노태돈 교수의 '고구려사 연구'란 책을 보니까, '고국천왕의 존부'라는 소제목으로 伯固에 대해 언급해 놓았더군요.

   桓帝末,鮮卑、南匈奴及高句驪嗣子伯固並畔,為寇鈔,四府舉玄為度遼將軍,假黃鉞。玄至鎮,休兵養士,然後督諸將守討擊胡虜及伯固等,皆破散退走。


*高句驪 嗣子 伯固

伯固는 고구려 신대왕을 뜻하죠.
백고가 桓帝末(146년~ 167년)에 선비와 남흉노, 고구려의 嗣子사자 伯固백고가 후한을 자주 침공해서,
喬玄이 度遼將軍(도요장군)을 맡아서 이를 쫒아냈다는 기사입니다.

신대왕의 재위기간은

新大王         15년       165 ~  179  

으로 별 문제가 없는데요.
桓帝末이면 160년 전후가 될텐데..이때는 신대왕이 태자로서 충분히 군사를 이끌고 후한을 침공하는게 타당한 일입니다.

노태돈 교수가 후한서 喬玄傳(교현전)까지 인용하는 이유는
삼국지 동이전에 나오는 伯固가 공손도를 도와 부산적을 격파하였다는 내용때문입니다.
신대왕의 재위기간이 어떻게 189년까지 늘어날 수 있는가에 대해 의문점을 표시하고 있는 것이죠.

이는 간단합니다.

백제 仇知王구지왕의 이름이 신대왕과 같은 伯固였기 때문에..
큰 혼란이 일어나게 된거죠.
학자들은 사라진 백제 구지왕의 이름이 伯固였다는 사실을 모릅니다.

삼국지 동이전에도 고구려전과 부여전에 동시에 구지왕 기사가 올라가 있습니다. 막 섞여서 나와 있죠.
그래서, 학자들이 혼란을 겪으면서 이 문제를 거론하고 있습니다.

백제왕기 仇知王(구지왕) AD188년~ 226년.

諱伯古 己婁王第七子 而盖婁王之異母弟也 寬仁有聖德 國人敬慕之曰“仇臺王復來矣” 時盖婁王同母弟皆持寵 擅威不得人心 盖婁王深疾之 臨崩謂其后沙氏曰 “吾弟雖多唯?伯古最賢 吾死而汝子皆幼 若諸弟得志 必不利於汝子 未若迎伯古以爲汝繼夫” 沙氏乃以深夜密納宮中 是夜雪深丈餘 諸王弟皆不能知

휘는 伯古(백고), 己婁王(기루왕)의 7번째 아들이며, 盖婁王(개루왕)의 배다른 동생이다. 너그럽고 인자하며 성덕이 있으니 나라사람들이 그를 敬慕(경모)하며 말하길 "仇臺王(구대왕)이 다시 왔구나"라고 하였다. 이때 盖婁王(개루왕)의 同母(동모) 동생들이 모두 왕의 은총을 믿고 위세를 마음대로 하여 인심을 얻지 못하였다. 盖婁王(개루왕)이 이를 심히 걱정하여, 죽음에 임하여 그의 后(후) 沙氏(사씨)에게 말하기를,“내 아우들이 비록 많으나 오로지 伯古(백고)가 제일 현명하다. 내가 죽고 나면 너의 아들은 모두 어린데다, 만약 여러 아우들이 뜻을 이루면 필시 너의 아들들에게 불리할터이니, 伯古(백고)를 맞아 들여 너의 繼夫(새남편)로 삼음이 좋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왕후 沙氏(사씨)가 이내 깊은 밤에 몰래 伯古(백고)를 궁안으로 맞아드렸다. 이날 밤 눈이 수 장넘게 내려서, 여러 왕의 동생들이 아무도 알지 못하였다.

*155년에 구지왕은 태어남.
*구지왕 39년= AD226년, 72살로 사망.

元年 戊辰 十二月 以沙氏爲后 立母屹氏爲太后 王潛邸時納舍人賈杞妻苩氏 生子仁及女苩花 甚有寵 至是命復歸賈杞 命杞子其子女.

1년(AD188) 무진 12월 沙氏(사씨)를 왕후로 삼고, 어머니 屹氏(흘씨)를 태후로 삼았다. 왕이 潛邸(잠저)할때 舍人(사인) 賈杞(가기)의 처 苩氏(백씨)를 맞아들였는데, 백씨가 아들 苩仁(백인)과 딸 苩花(백화)를 낳았다. 총애가 깊어져 이때에 이르러 賈杞(가기)에게 복귀를 명하였고, 杞(가기)의 아들을 자녀로 하도록 명하였다.

*구지왕의 원년은 AD188년.  

24237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5.2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654   芻牟鏡(추모경)上 卷二(권2) 成長紀(성장기) 한문본.  라디오 01.11  3769  26  202
653   지리산아 이리 오나 (1) 퉁재 01.12  2893  23  259
652   온달보시요 (2) 두루미 01.12  3076  21  265
651   길동이 보게나... (50) 최성룡 01.14  3007  20  157
650   두루미는 여우한테 당할 만 하다. (6) 해모수 01.14  3056  16  173
649   한민족 조상을 원망하고 비하하지마! (7) 해모수 01.14  2911  21  213
648   유리왕, 松后(송후)는 죽지도 않았는데, 왜 죽었다고 했을까요?...  라디오 01.14  3025  22  262
647   고구려사략 유류왕 42년. AD23년. 무휼  라디오 01.14  3713  19  304
  후한서 喬玄傳(교현전)에서 伯固  라디오 01.14  3256  24  237
645   일본서기 120년 편차.  라디오 01.14  3343  20  239
644   태조왕이 7살에 즉위하였다?  라디오 01.15  3335  19  223
643   총각돼지와 두루미 우화 이야기 (1) 해모수 01.17  3198  26  201
642   고정관념 탈피 (6) 두루미 01.17  3039  26  260
641   해모수 아주 잘하고 있다.. (1) 뻥튀기 01.18  2966  14  224
640   짝퉁 한국인 두루미 보시요... (39) 최성룡 01.19  2991  17  145
639   두루미 보시요... (12) 최성룡 01.19  3061  16  190
638   두루미의 학력... (5) 최성룡 01.19  3195  14  259
637   이보게 최성룡 참 가지가지 하는구만 (1) 헐크 01.19  3149  22  256
636   이보게 최성룡 참 가지가지 하는구만  鳥족지혈 08.15  2023  0  0
635   온달님 (12) 두루미 01.19  2894  18  216
634   曷思太后 간지를 바낌  라디오 01.20  3296  16  235
633   한국과 중국은 망한다  하나 01.20  3132  22  204
632   개작두의 억지... (2) 최성룡 01.24  2966  18  266
631   우왕아 보아라... (1) 최성룡 01.24  3198  16  281
630   참이란 자의 헛소리... (14) 최성룡 01.24  3190  20  195
629   민족을 버린다고 버려지냐? (1) 노랑쥐 01.28  2993  18  315
628   조선족은 조선족을 버려야 산다.. (8) 최성룡 01.28  3037  14  231
627   날 5년간 보아 온 분이라면... (7) 최성룡 01.28  2941  18  239
626   무식한 조선족들 (14) 최성룡 01.28  3260  23  218
625   조선족이란 단어... (4) 최성룡 01.28  3418  26  287
624   왜 다보스포럼이 중요한가...  최성룡 01.28  3045  16  253
623   조선족과 어떻게 조선민족이 같냐... (10) 최성룡 01.28  2964  13  199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일단찬성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이거라도 해야 중공인들이 한국에 몰...
 대무신...님이[중국의 희토류...]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외국인투자지역...
 알짬님이[하버드 대학 강의, "...]
중공 인구의 90%를 차지한다는 한...
 대무신...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그렇게 중공도 출생률이 떨어지는 걸...
 무적함...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지금 한국인들이 하는 꼬라지와 한...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