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못난 사람들..고내 좀 이겨봐라...(1)
두루미    조회 3,932    2008.12.29두루미님의 다른 글      
여기는 봉화  경치 죽인다...지그지글   차돌박이에....우와..

메일 검색차 노트북 접속해서 연보를 들렀다...ㅋㅋㅋㅋ


여기에는   정신병자 보다는 품성장애자가 많은 것 같다..

스스로 나는 품성 장애자가 아닌지는 한번쯤 생각해보자..
궤변에 빠진 인간들을 많이 봐온 두루미지만 이정도의 중증은  정말 희귀한 경우이다.

말을 섞기에도 힘든 수준의 궤변을   제 자랑이냥   목을 매는 인간을 보매  한숨만 나온다...

이걸 지적하여야 하나 말아야 하나...갈등이다..

초등학생의  논리인 궤변의 사상누각을 무너뜨려야 하나........

이보시요  똑똑한 님네들   그만하소,,,,두루미 화나면 하나하나 붙들어 개쪽 먹어드릴수 있습니다...

연지님과 두루미의  차이를 아시오소서...
두루미는 깐다면 깐답니다....ㅋ
해모수,  그리고 최성룡,,,  

당신들의 글은 하나만 놓고 보면 그러듯 하다...
세개의 글만 모아 놓으면 앞뒤의 오류가 보인다....


두루미는 당신들이 인정 안할지언정   연결해서도 오류가 없다,...

꼽지?   두루미 잘난체다..

ㅋㅋ

이 좋은 경치에  좋은 안주에 술한잔   ...거기에  당신들의 글을 보매  웃음만 난다.

두루미 47년의 경륜에 함 덤벼 볼래?....두루미 잼있는 사람이거든...

난 한번 안오면 안온다,, 큰 소리 치든 , 나이 38에 세상 다   통달한듯 두루미 꾸짖던 최성룡이도 다시 왔네,,,ㅋㅋ

나이 새파란 (나이 따지기 싫은데)  아이가 더 살아봐라 하던 해모수  자기글 자삭하고  오늘은 새롭게   공격을 시작하는데  두루미 눈에는 다 보인다,,,

위에서 보니까,,ㅋ   술한잔 먹고 보니 더잘보인다,,

에라이 자슥들아  기본은 가지고 놀아라.,..제스스로의 논리에 오류를 범하는 인간들이 무슨 논리전쟁이냐..

논리란게 그리 쉬운게 아니란다...
말장난과 논리적인 주장은 틀린거란다..

제발 홍길동이나 고내를 좀 이겨봐라   내가 원하는 바다..
내가 이겨보란것은    단  한가지 이유다..
너희들은 그분들의 민족성에 대해서 의문 부호를 던지고 반민족 행위자로 돌을 던지는데  웃기지 마라  너희가 민족적인지 그들이 민족적인지...난  판단 안한다.

내가 이겨  보란    의미는    두분이 한국인을 우습게 알까봐(한국애들은 저정도야?) 혹여나 이런생각을 할가봐  좀 이겨보란거다...

아직   제대로 싸우는 넘을 본적 없다...

이 두루미 어른신이 나서고 싶은데  문제는   그들은 고수란다,...  그리고 중요한건 그들은 한민족이란다.  그들이 한민족이 아니라면 두루미는 사울수 있단다.

물론 너희들은 반민족행위자라 욕을 하는데  두루미가 보기엔 아니란다.....

비록 애국자는 아니라도   그들도 한만족이란다... 두루미 눈에는 보이는데 너희눈엔 안보이는게 문제지....캬



한편으론 고내나 홍길동  두사람이 나를   걸고 넘어지기를 바라지만  싸우고 싶은들 이유가 없는데 싸울수도 없는 노릇이고  사실 한편으론 너희들이 좀 이겨 쭸으면 하는게 내 바램이다...


해모수야   내가 고내의  두둔자라고? 후원자라고?    ㅋㅋㅋ


고내는 나를 중도 온건이 서덥잖은 한국인 으로 보고 잇단다...
그나마 요근래  서로를 안건드리니 평화를 가질 뿐이지..

즉, 고내는   자네처럼 강경파라네,,,,  자네만 모를 뿐이지...
4년간   고내나 홍길동의 상대가 되는 넘을 아직 못봤다...

쪽 팔린다... 그렇다고 이유 없는 싸움을 할수는 없고...ㅋ
뭔 밀인지 알겠냐?  눈 살 지푸리다 보니   한번 붙어보고 싶은데 사실 찍자 붙는 너희들이  스스로 약점을 보이니 중간에 끼지도 못하겠다....

1725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6.20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7   고내님, 토론이 두렵습니까? (15) 해모수 01.06  3527  23  205
46   즛즛.,. 무식아.. 전라도? 경상도? 이순신? (21) 지리산 01.04  4932  24  183
45   고내의 해부학 논리^^ (4) 해모수 01.04  3465  19  224
44   '우리'개념과 고내의 해부학적 관계? (11) 해모수 01.04  3417  24  194
43   친일파조선족도 지역구별 해야 한다? (10) 해모수 01.04  3445  18  166
42   동북산야에 울린 승리의 노래 <1>  역사강좌 01.03  3710  18  246
41   장춘해방전역에서의 《조선퇀》 (2) 역사강좌 01.03  4354  19  180
40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4>  역사강좌 01.03  3475  10  202
39   동만에서의 토비숙청 (5) 역사강좌 01.03  3643  21  204
38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3>  역사강좌 01.03  3206  24  199
37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2>  역사강좌 01.03  3595  20  191
36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1> (1) 역사강좌 01.03  3934  17  241
35   동북산야에 울린 승리의 노래 <2>  역사강좌 01.03  3500  16  226
34   초록불도 어영구영하더만. (초록불이 전부가 아니란거) (6) 대조영 12.31  4313  14  230
33   “규원사화” 진본은 국립중앙도서관에 있습니다  대조영 12.31  4868  22  305
32   북, 남측학자들이 한단고기를 왜 위서라 하는지 이해할수가 없다...  대조영 12.31  5019  18  301
31   환단고기에 대한 여러 시각  대조영 12.31  5134  37  277
30   환단고기(桓檀古記)는 과연 후세의 위작(僞作)인가?  대조영 12.31  4043  19  239
29   제6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837  31  238
28   제5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969  28  251
27   제3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4016  31  244
26   제2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910  24  247
25   제1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932  17  247
24   천부경天符經에 대하여 [펌글] (5) 고 내 12.30  5138  30  237
23   누가 두루미를 의심하게 하는가? (9) 해모수 12.30  3837  30  265
22   두루미 당신 이거 따져봐 (15) 한심 12.30  3639  29  180
21   전대두는 조선족에게 과분한 존재인가? (95) 해모수 12.30  4766  33  133
20   전대두 스토킹 집단의 습성 (11) 해모수 12.30  4315  22  212
19   해모수님게 덕담 (14) 두루미 12.30  3625  25  214
  못난 사람들..고내 좀 이겨봐라... (1) 두루미 12.29  3932  17  250
17   고내님, 비교실험의 기본도 모르군요 (43) 해모수 12.29  3769  17  151
16   논물도 무식했다-해모수 작 (20) 즛쌀 12.29  3944  23  200
<<<2122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요즘 미국근황]
경범아 중국 노숙자들 보고 싶으...
 대무신...님이[요즘 미국근황]
중공에서는 길거리 노숙자들이 있지...
 朴京範님이[요즘 미국근황]
사진보여줘야
 대무신...님이[한국직구 금지]
역시나 알리나 태무인지 테무 인...
 알짬님이[눈치의 민족]
별 일 아닌 것에 과장은. ^^ 저게...
 알짬님이[너무 영어남발하는 한...]
곤드레 말에 일리가 있다. 한데 말...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