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유리명왕 37년, 如津(여진)은 해석 오류로 인한 가공인물, 解術太子(해술태자)가 맞다.
라디오    조회 3,624    2009.01.31라디오님의 다른 글      

고구려사초 光明大帝紀 37년
◎ 三十七年 戊寅 四月 觧術溺死礪津 祭須尋其尸 葬王骨岺 七月 烏伊薨 宝得子毛獜立 伊之婿也
○ 37년(AD18년) 무인 4월, 觧術(해술)이 礪津(려진)에서 익사하였다. 祭須(제수)가 그 시신을 찾았으며, 王骨岺(왕골령)에 장사하였다. 7월, 烏伊(오이)가 죽고, 宝得(보득)의 아들 毛獜(모린)이 섰다. 烏伊(오이)의 사위이다.


고구려본기 유리명왕 37년
三十七年 夏四月 王子如津 溺水死 王哀慟 使人求屍不得 後沸流人祭須得之 以聞 遂以禮葬於王骨嶺 賜祭須金十斤·田十頃 秋七月 王幸豆谷 冬十月 薨於豆谷離宮 葬於豆谷東原 號爲琉璃明王
37년(서기 18) 여름 4월에 왕자 여진(如津)이 물에 빠져 죽었다. 왕은 애통해 하며 사람을 시켜 시체를 건지려 하였으나 찾지 못하였다. 후에 비류 사람 제수(祭須)가 찾아서 알리니, 마침내 예로써 왕골령(王骨嶺)에 장사지내고, 제수에게 금 10근, 밭 10경(頃)을 주었다. 가을 7월에 왕은 두곡으로 행차하였다. 겨울 10월에 두곡의 별궁에서 죽었다. [왕을] 두곡의 동쪽 들[東原]에 장사지내고 왕호를 유리명왕이라고 하였다.
----------------------------------------------------------

삼국사기 유리명왕 37년
三十七年 夏四月 王子如津 溺水死
= 37년 여름 4월, 王子(왕자)는 津(진)에 갔다. 물에 빠져 죽었다.


이때 津(진)은 礪津(려진)이라는 장소이름이고, 如(여)는 '가다'라는 동사입니다.

그래서, '王子如津'의 해석은 '王子(왕자)는 津(진)에 갔다'는 뜻입니다.

김부식은 삼국사기를 적을 때, 解術太子(해술태자)의 이름을 빼먹었기 때문에, 如津이라는 문장이 왕자의 이름으로 잘못 전달이 되었습니다.

如津(여진)은 해석 오류로 인한 가공인물이며,  解術太子(해술태자)가 맞습니다.

참조: 本紀新編列傳 http://mf.history.go.kr/Pdf/MF0020000/00322320.pdf

1224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5.2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686   하노이~.. 일루와~.. (9) 서해 06.09  3833  36  248
685   위대한 추리능력... (4) 홍길동 12.29  3814  42  307
684   해외교포 군입대 다큐 영상 [강추] (1) 추노꾼 04.19  3807  29  317
683   백제왕기 仇知王(구지왕) 간략본  라디오 01.09  3792  30  243
682   고내의 옛글 (69) 무명 12.29  3784  24  153
681   芻牟鏡(추모경)上 卷二(권2) 成長紀(성장기) 한문본.  라디오 01.11  3769  26  202
680   장춘해방전역에서의 《조선퇀》 (2) 역사강좌 01.03  3764  19  180
679   오랜만에 소식전합니다. (9) 박경범 05.15  3762  23  222
678   신당서 지리지 賈耽道里記(가탐도리기) 의 여러 문제.  라디오 01.31  3757  19  261
677   伯固- 삼국지 저자의 실수.  라디오 02.15  3738  14  230
676   전대두 스토킹 집단의 습성 (11) 해모수 12.30  3729  22  212
675   조선족 동포와 한국인과는 정말 대화가 안되는가?? (1) 대한 제국 06.03  3725  44  273
674   고구려사략 유류왕 42년. AD23년. 무휼  라디오 01.14  3713  19  304
673   홍길동의 기이한 논리 (44) 배달민족 04.19  3692  18  134
672   쪽조가 사는 목적은 바로 해모수들를 웃어주기 위해서이다...ㅎㅎ  잠 언 12.29  3690  33  279
671   왜 게시판의 한국인들은 글수준이 딸리는가.. (20) 홍길동 05.03  3643  31  223
670   박창화 유고집 목록  라디오 01.09  3633  16  141
669   홍길동 인간교육용2 (25) 한강 09.10  3631  42  213
  유리명왕 37년, 如津(여진)은 해석 오류로 인한 가공인물, 解...  라디오 01.31  3624  12  240
667   연보의 10대 글쟁이 순위. (29) 별찌 03.18  3599  37  207
666   찬란미래를 위한 대장균 교육 (19) 가리마 06.08  3594  36  225
665   홍길동님한테 가르침을 바랍꾸마 (6) 스켈레톤 04.29  3573  31  218
664   한국대졸과 중국고졸... (4) 홍길동 12.29  3569  21  236
663   연변대학 초대총장-임춘추와 김일성 (1) 평양택시 05.04  3560  25  253
662   장수 16년, 왕들의 존호를 높이다.  라디오 12.21  3555  20  211
661   婆娑尼師今記(파사이사금기) 원년 (A.D.126~ ) (3) 라디오 02.14  3535  26  206
660   초록불도 어영구영하더만. (초록불이 전부가 아니란거) (6) 대조영 12.31  3533  14  230
659   홍길동류의 조선족의 병폐 (17) 한강 09.10  3503  39  208
658   서해 보아라  까마귀 08.21  3503  26  289
657   꼬리 내리는 길똥이 (16) 배달민족 04.19  3501  19  201
656   온달님에게  우주보따리상 04.14  3496  25  280
655   서해란 사람은 좀 도루묵같고 글은 좀 간지럽다. (17) 수달 07.15  3485  31  182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일단찬성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이거라도 해야 중공인들이 한국에 몰...
 대무신...님이[중국의 희토류...]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외국인투자지역...
 알짬님이[하버드 대학 강의, "...]
중공 인구의 90%를 차지한다는 한...
 대무신...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그렇게 중공도 출생률이 떨어지는 걸...
 무적함...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지금 한국인들이 하는 꼬라지와 한...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