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가리마 교육-마중물 전법.(13)
두루미    조회 3,615    2010.07.13두루미님의 다른 글      
아침에 한중동포의 문제점인식과 해결책에 대해서 글 올리문서 연보 표창장을 받아보고자 노력햇는데 아직 아무 연락도 없고 해서 1편 문제점 인식에 이어서 2편 해결책을 올려서  굳히기 한판으로 들어갈려다   아래 가리마님의 글을 읽어보문서  갑자기 마음이 편해뿟다.

왜곡의 달인 우기기의 달인중의   조선족 으로서 두각을 나타내시는 가리마님을   교육모델로 해서  홍길동님이 지적하신 한국인의  검증 미비의  잘못에 대한 지적의 답을 구해드리고자 한다.


되도록 다른 분들은 관여하지 않아주시면 대단히 감사 하겠다...
일대일 교육이 가장 큰  효과를 달성할 수 있는 사안인 마큼 가리마님의 조속한  정상회복을  멀리서 지켜보며  염원해 주시길 바란다.


가리마님의 가장 잘 범하시는 실수   중국의 인해전술적 대입법에 기인한 오류를 수정해드리고자 한다.
무릇 많은 중국인들은  자신들의 오랜 역사와 세계 문화유산에 남겨진 크나큰 족적들로 인한 우월감과 자긍심을 느낀다. 사실상 이것도  한거풀 한꺼풀   까 뒤집어놓고 보문 부질없는 것이건만 그러한 것에 자부심을 느끼는 자체는 나무랄 이유가 없다.

큰 것에 만족한다고  상대보고 작은 것을 무시하라는 말을 할수는 없는 것이다.

세상에는 큰것에 만족하는 사람 작은것에 만족하는 사람이 있을수 있는 것이다.

보다  넓고, 크고, 길고,  그 한가운데 중화로 우뚝솟은 중국,,,,이것이 현대 중국인의 자부심이리라.

자!  오류수정 들어가보자....때로  조금심한 억지가 뒤다르더라도 구경꾼들의 이해를 바란다,,,
억지를 수정하기 위해선 더 강한 억지가 대입되어야 한다.....쩝.

"장강 바닥  입큰 메기"의   무지를 "참이슬병속 미꾸라지"가  가르쳐 준다.
////

가리마
2010-07-13      

한국 평균 106, 중국대륙 평균 105

중국대륙에 IQ가 120 이상인 삼이 한국 인구보다 더 많겠구먼... ...  
////

이것이 바로 전형적인 중국 인해전술식 대입법이란 새로운 방법으로 세계산술계의 공식을 뒤흔드는  가리마의 오류이다.

즉, 근본적으로 틀림이 없는  논리일 수있으나   이러한  중국 인해전술식 단순대입법은  잘못되었단 것이다.....

13억의 평균과  4천만의 평균의  분포도를 동일 시 하는   오류,,,
즉, 각 군체의 분포도를 전혀 고려치 아니한   쌍팔년도식 대입법이다.
즉, 어떤 집단의 평균을 구할 때  각 집단의 분포도의 차이가 잇다면 단순 대입법으로 그결과를 산출할 수가 없는 법이다   최우선적으로  각 집단의 분포도가  밝혀지고  그에 따른 산술적 대입으로 그 결과가 도출됨이 정상적인 순리인 것이다.

어지 한국과 중국의 지능지수 분포도를 동일시 하는가 말이다.

따라서 가리마양반의 상기  대입법은   세계의 산술학계를 뒤집는  쪽수로 밀어붙이는 인해전술식 대입법인 것이다.

그리고 아래   돔구장을 교육하겟다는 글에서 임나본부설을  지원하면서 경상도와 전라도에서 일본유물이 대량출토되고 있다는 오류를 범햇다...자신들만의 것이 오래되고 중요하고 우수하다는 중국식 유물사관이 역력히 대입된 오류이다.
가리마 양반이 링크 걸어 논 사이트 어디에 일본 유물의 대량출토설이 거론되는가?
일부 일본 형 유물은  일본과의 교류를 의미함이건만,,,그것을 일본 유물이라 바꿔치는 교묘한 왜곡...
이것이 진정 동북공정의  기본적인 논리는 아닐였는지 의심스럽다....



어험......두가지  다  교육으로  변화를 감당 할려면 시간이 너무 걸리겟고,,,

먼저 인해전술식 대입법에 관해서 가리마양반을 교육시키고자  한다....


덤비시오 가리마 양반!    내 지금 한쪽 다리 꾸중물에 담그고 있소,,

자신있음  덤벼보시요,,,,남들은 이것을 보고 "배수의 진"이 아니라   '마중물' 전법이라 하더이다.
마중물이  무엇인지   먼저 공부하고 오시요,,,,급하면 그냥 ?    뛰어와도 좋구마....

갈마 나와......쩝.

20184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4.02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98   왜 못잡아 먹어 안달일까? ㅎ (28) 온달 06.24  3007  10  65
397   올해의 명언: 두말없이 (24) 홍길동 07.14  2869  10  97
396   올림픽 편파 판정 (20) 두루미 01.22  1585  0  0
395   온달이 원하니 서비스로 조사해보니... (6) 두루미 04.13  2898  11  164
394   온달이 무서워서 도망갔지롱.. (29) 별찌 08.27  3615  29  190
393   온달을 질책하는글에 헛구역질 한놈 잘봐라... (13) 두루미 08.27  3628  25  180
392   온달은 무조건 사기꾼  홍길동 12.07  2403  2  34
391   온달보시요 (2) 두루미 01.12  3325  21  265
390   온달님에게  우주보따리상 04.14  3776  25  280
389   온달님,,,이글에 무슨 문제가 있는지 좀 집어주세요.. (18) 두루미 04.13  3022  5  131
388   온달님 (12) 두루미 01.19  3163  18  216
387   온달님 (4) 탁주3잔 12.11  3303  16  232
386   온달과의 동거! (6) 두루미 10.28  3499  15  211
385   온달과 홍길동 등 원산지 규정 대가들에게 문의! (27) 두루미 04.13  2797  1  129
384   온달...사실이란 정황은 (3) 두루미 10.28  3692  18  311
383   온달 (9) 홍길동 04.12  3142  11  144
382   오토미션과 스틱미션. (1) 두루미 07.15  4209  28  298
381   오랜만에 소식전합니다. (9) 박경범 05.15  4064  23  222
380   오래간만에 와보니 (23) 큰형님 04.25  2308  0  1
379   오늘의 유머~세계경제발전의 견인역할! (23) 해탈 08.28  2023  0  0
378   오늘의 유머  해탈 10.23  1803  0  0
377   오늘의 유머 (4) 해탈 03.28  2150  0  0
376   오늘의 유머 (33) 해탈 11.15  1574  0  0
375   오늘의 명언 (8) 민족주의 05.04  2441  2  4
374   오늘의 망언 (6) 두루미 02.01  2159  0  0
373   예지력? (15) 두루미 03.22  2377  0  0
372   옆집 삼천리란 애가 여기 오나?? (1) 무적함대 04.29  2351  0  0
371   영어 모르면 아는척 하지 말자.... (38) 홍길동 01.02  2295  0  0
370   열등한 의식으론 통일을 논할수 없다. (4) 관찰자 08.15  3651  29  276
369   열등감 폭발과 주식시물레이션 (14) 해탈 07.28  2253  0  0
368   연해주 탐방기 (34) 잉걸 01.19  2142  0  0
367   연보의 친일(親日) 조선족의 모순을 까발리는 소식  거울 01.18  2613  5  17
<<<1112131415161718192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한국의 '좌파정당'은...]
월남 이란 빼앗긴건 당시로서는 어...
 대무신...님이[한국의 '좌파정당'은...]
친미 였던 월남,이란 같은 경우 비...
 朴京範님이[한국의 '좌파정당'은...]
들어보지도 않고 묻는듯. 비주류는 ...
 대무신...님이[한국의 '좌파정당'은...]
그러므 이승만 독재 정권에서 짦은 ...
 대무신...님이[한복 왜곡 자백해버...]
당나라는 선비족의 나라인데 한족이 ...
 대무신...님이[한복 왜곡 자백해버...]
혼혈 해탈이가 정신이 오락 가락 하...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