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中華 교육인가 衆禍 교육인가?(5)
잉걸    조회 2,134    2013.02.03잉걸님의 다른 글      
길똥이 왈왈왈;

“한국의 젊은이들은 절반이 실업에 시달리기 때문에 공부시킬 필요가 없다.”

길똥이의 주장을 내가 제시한 또 하나의 주장과 비교해 논리적으로 어떤 차이가 있는지 살펴보자.

“한국의 젊은이들은 절반이 실업에 시달리기 때문에 공부시킬 필요가 없다.”
“중화민국의 인민은 어차피 다 죽기 때문에 부모를 살려 둘 필요가 없다.”

어떤가? 두 문장에서 논리적으로 차이가 있다고 느껴지는가? 길똥이의 저런 주장을 논리학에서는 ‘논점일탈의 오류’와 ‘흑백사고의 오류’라고 한다. ‘논점일탈의 오류’란 논점과 무관한 말을 꺼내어 논점을 흐리는 것을 말하며, ‘흑백사고의 오류’란 선택지가 모순관계가 아님에도 모순관계인 것처럼 가정할 때 생기는 오류를 말한다. 이런 논증 오류는 언로가 통제되고 특정 사상만 강제되는 일당 독재 국가에 서식하는 인민들한테 흔히 나타나는 ‘증상’들이다. 루쉰은 중국인의 저런 비루한 모습을 아큐로 명명하고, 아큐의 사고방식을 정신승리법으로 비유했다. 명징한 지적이다. 

한국의 고학력 현상과 구직난은 논리적으로 아무런 상관관계가 없다. 경기는 좋을 수도 나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구직의 용이성이 달라질 수 있다. 한국의 부모들은 단지 자신의 자녀가 좀 더 나은 미래를 갖도록 하기 위해 자녀의 교육에 희생을 아끼지 않는 것일 뿐이다. 우리가 중요하게 여겨야 할 것은 기회가 왔을 때 그 기회를 자신의 것으로 잡기 위한 준비와 능력을 갖추고 있느냐 하는 것이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고,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 온다고 하지 않는가? 더 많은 기회와 더 좋은 기회를 잡기 위해 자녀를 준비된 인재로 키우는 걸 구직난 문제로 간단히 오도된 교육으로 매도할 수 있는가?

중국에서는 한 번 농민공은 영원한 농민공이라는 인식이 인민의 뇌리에 깊이 각인되어 있어서 자녀에게 고등교육을 시키는 걸 돈 낭비이자 시간 낭비라고 보는 것 같다. 하긴 결코 오지 않을 기회를 위해 고등교육을 시키는 건 우매한 짓임에 분명하다. 이런 맥락에서 길똥이의 주장은 어쩌면 현재 중국 인민이 처한 현실을 냉정하게 인식하고 이를 숙명으로 받아들이자는 매우 현실적인 판단에 근거를 둔 것일 수도 있다.

이솝우화에 보면, 도저히 제 힘으로 따먹을 수 없는 높다란 포도나무 가지 위에 달린 포도열매를 보고 여우가 이런 말을 했다지? “저 포도는 시어서 못 먹을 거야.” 길똥이가 하는 짓이 꼭 이 짝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문맹률과 저학력을 가진 중국의 현실을 애써 감추고, 이것에서 비롯되는 열등감과 수치심을 호도하기 위해 한국의 고학력 체제를 무대뽀 논리를 동원해 까댄다. 저 글을 보고 여우의 신 포도를 연상하는 건 나만의 착각일까?

무식은 자신을 바보로 만들지만, 무지는 자신을 죽이고 무고한 인민까지 죽인다. 사필귀정이라 했다. 무학(無學)을 경쟁력으로 여기는 中華社會의 귀결처는 필연적으로 衆禍社會가 될 것이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2.10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98   통일한국과 완충지역? (18) 두루미 04.05  2123  0  0
397   변종 신인류의 발견,,, (15) 두루미 04.05  2127  0  0
396   멜다에게 고백 (13) 고처불승한 04.03  2074  0  0
395   사기꾼 송맨....  두루미 04.03  2049  0  0
394   제명이 뭐하노 ? (5) 토레콩 03.25  1963  0  0
393   홍길동 일지환 도끼 잉걸 휴일인뎅 푹쉬자 (11) 은빛그리움 03.16  2029  0  0
392   조선족이 한국인보다 (4) 큰형님 03.11  1984  0  0
391   대륙 논증법 요해-2 (1) 잉걸 03.01  1897  0  0
390   토론 하자 (7) 은빛그리움 03.01  1850  0  0
389   여러분 특별토론 좀 해봅시다 (9) 홍길동 03.01  2027  0  0
388   여러분 특별토론 좀 해봅시다 (1) 영웅일지매 03.01  1915  0  0
387   야야야 인선프리는 뭐하냐 ?? (1) 단비1124 02.26  4546  0  0
386   은빛이 부럽다, 그리고 급시우 (2) 일지환 02.18  2209  0  0
385   한시 감상 (1) 큰형님 02.14  1897  0  0
384   중국, 한국에 핵전쟁 선포! (2) 잉걸 02.14  1948  0  0
383   '문하우젠 증후군'을 아십니까? (9) 잉걸 02.13  2349  0  0
382   키보드 워리어 대처법  큰형님 02.23  2053  0  0
381   표자두와 상욕  일지환 02.23  1830  0  0
380   여러분 특별토론 좀 해봅시다 (9) 홍길동 03.01  2025  0  0
379   인지부조화와 길떵이 (9) 잉걸 02.06  2212  0  0
  中華 교육인가 衆禍 교육인가? (5) 잉걸 02.03  2134  0  0
377   잉걸 vs 급시우 (17) 두루미 02.03  1965  0  0
376   오늘의 망언 (6) 두루미 02.01  2107  0  0
375   홍길동을 위한 헌시 (7) 잉걸 01.30  2028  0  0
374   조족의 DNA에 관한 일고찰 (6) 잉걸 01.30  2123  0  0
373   길똥이 DNA에 대한 일고찰 (1) 잉걸 01.30  2114  0  0
372   몽-잉 이 두분이 연보를 살리는구나! (2) 돔구장짓자 01.30  1926  0  0
371   두루미 인기- 리버스 환영사 (23) 두루미 01.25  2132  0  0
370   일지환이 같은 집안에 시집장가 보내지 마라. (24) 돔구장짓자 01.24  2409  2  0
369   뭘 그리 궁금하노? 그냥 즐겨~~ (3) 영웅일지매 01.18  2168  0  0
368   조선족 영어 테스트 (28) 큰형님 01.18  2467  0  0
367   추풍령감....삼성이 벼르고 있다...  홍길동 01.12  2074  0  0
<<<1112131415161718192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입력->압력
 朴京範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소수민족집계 5%도안되는데 설사있...
 대무신...님이[중공산 휴대폰에 사용...]
중공산 휴대폰이 저러는 데 다른 전...
 대무신...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뭐라고 쳐 씨부려 싸노
 곤드레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벤투도 축협에서 존나 간섭하고 월...
 곤드레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축협 벌거지같은 틀딱들이 이번에도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