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우리 조선족들의 력사수준은
려호길    조회 3,864    2009.02.11려호길님의 다른 글      
한국사, 우리에겐 무엇인가


중국동포들에게 있어서 한국(조선)사는 ‘조선역사’ ‘조선 문학사’ 등으로 대학교과정에서 잠간 배울 뿐 중, 고 졸업자들은 ‘옛 이야기’와 속담 성구 등 과외독물로 한국사를 어설프게 접하는 것이 고작이다. 이는 중국동포들이 한국사회를 요해함에 있어서 한계를 느끼게 할 뿐더러 민족문제에 있어서도 우왕좌왕하고 한국동포들로부터도 적지 않은 편견을 받는 원인이 되고 있다.

한국을 찾는 중국동포들은 한국의 고궁과 역사유적지들을 돌아보고는 중국의 고궁과 역사유적지에 비해 “볼 것이 없다.”고 푸념하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 이는 무지를 말해줄 뿐이다. 중국의 금 은박에 자색 칠을 한 고궁과 역사유적지들은 한족 등 다른 민족의 역사지만 한국의 고궁과 역사유적지들은 비록 초라한 초가삼간이고 흙탕물이 튕기는 개울가일망정 선조들의 체취가 느껴지는 가슴 뭉클한 감동의 현장이기 때문이다.

일 전에 귀한동포회가 ‘중국동포들이 알기 쉬운 한국사’ 책자를 편찬할 목적으로 세미나를 열었다. 그런데 회의장은 시종 중한역사학자들 사이에 있었던 일명 ‘동북공정’에 대한 진실공방으로 이어졌다. 또 세미나에 참석한 한국동포들은 중국동포들이 당연히 한국과 입장을 같이 해야 하지 않느냐는 식이어서 곤혹스러웠고 미처 입장정리가 되지 않은 중국동포들의 당황한 모습도 보기가 민망스러웠다.

한국사논쟁은 중조 중한 사이에는 ‘동북공정’이 제시하는 문제 등이 될 것이고 남북 사이에서는 ‘6.25전쟁’이 남침인가 북침인가 하는 소박한 문제로부터 분단사 전반에서 입장 차이를 찾아볼 수 있다. 중국동포들에게는 中 朝 韓 어느 나라 시각으로 한국사논쟁을 보느냐는 문제 또는 어떤 독자적인 시각으로 한국사논쟁을 대하느냐는 문제가 남아있다.

중한관계는 오랫동안 힘의 논리로 얽혀져 내려왔다. 한반도의 역사를 돌이켜보면 중국을 의식하면서 자기 것을 지켜야 했던 우리 조상들의 서글픔이 한국사 전반에 관통되어 있다. 냉전이 종식되고 중한관계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발전한 오늘, 중조 중한 두 나라 세 나라 사이에는 많은 문제들이 산재해 있고 앞으로도 많은 문제들이 양상될 조짐이다.

그 때마다 입도 뻥긋 못하고 눈치껏 1인 3역을 하는 중국동포들의 체면도 말이 아니다. 그렇다고 더 이상 ‘요령껏 사는 재간’이 답습되어서도 안 된다. 한국사논쟁은 외면하고 속을 끙끙 앓기보다는 주동적으로 중재자로 나서는 것이 중국동포들이 취해야 할 자세이다. 한국사는 한반도사이기 앞서 한민족사이고 중국동포들의 몸에서 흐르는 피의 역사이기 때문이다.

남북관계문제도 중국동포들에게는 민감한 사항이다. 남북이 기술하는 분단사는 서로 다르고 근접된 것들도 입장차이가 크다. 북에서의 분단사는 ‘혁명적 업적’을 기리는 것을 치중했다면 남에서의 분단사는 “빨갱이가 싫어요.”라는 냉전시기 분위기에 맞춰져 혐오감을 준다. 거기서 중심을 택하거나 객관성을 추구하기란 쉽지 않다. 필자도 결국 외국인들이 쓴 기사와 자서전 그리고 그 시대를 반영한 문학작품 다큐멘터리 영화 등 많은 간접자료들을 보고서야 분단사의 흐름과 진실을 파악할 수 있었다.

그럼 중국동포들은 어떻게 한국사에 접근해야 하는가. 우선, 편견을 버리고 냉정하게 분석하고 취사선택하는 객관적 역사관으로 진실을 추구할 수 있어야 한다. 다음, 한국사논쟁에서 완충지대를 이룸으로써 학자들이 한국사논쟁에서만큼은 중국동포들의 의견을 존중할 수 있는 차원에 도달해야 한다.

물론 이번 귀한동포회가 만들려는 한국사책자는 3개국의 논쟁을 다룰 만한 수준의 책은 아니다. 우리는 순수 우리 조상들이 살아온 역사, 고조선으로부터 3국시기 고려시기와 조선시기 일제강점기와 오늘의 분단사를 알리는 것으로 족하다.

오늘날 한국사는 중국동포들이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는 한국생활상식으로 다가와 있다. 특히나 문화대혁명에서 족보를 불살라버리고 바야흐로 본관마저 잃어가고 있는 중국동포들에게 있어서 한국사를 배우는 과정은 민족의 의미와 고국의 의미를 되새기는 과정이 되며 조선족이라는 열악한 민족을 돌아볼 수 있는 지혜와 힘을 키울 수 있는 기회로 될 것이다.

30305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2.29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31   유리명왕 37년, 如津(여진)은 해석 오류로 인한 가공인물, 解...  라디오 01.31  4247  12  240
430   婆娑尼師今記(파사이사금기) 원년 (A.D.126~ ) (3) 라디오 02.14  4251  26  206
429   伯固- 삼국지 저자의 실수.  라디오 02.15  4300  14  230
428   于老(우로)의 정리  라디오 02.25  3670  24  231
427   추정 신라본기 혁거세 기년- 재위기간 22년, AD37년~ AD58년. (1) 라디오 03.03  3353  16  186
426   백제 비류왕의 죽음.  라디오 04.03  5137  33  358
425   婆娑尼師今記(파사이사금기) 21년, 22년, 23년, AD146년, AD...  라디오 10.23  3551  26  306
424   낙타만 지도 (2) 라디오 01.29  3959  23  257
423   신당서 지리지의 가탐도리기의 都里鎭(도리진)의 위치.  라디오 01.29  5317  13  229
422   勃利縣(발리현) 二龍山(이룡산)이 어디에 있는 山인가요?  라디오 11.16  3800  30  206
  우리 조선족들의 력사수준은  려호길 02.11  3864  30  305
420   고조선하고 추영감 한판 승부해바라카이 (6) 롤리폴리 12.06  2161  0  0
419   추영감 새해에는 장가가라 아이가.  롤리폴리 12.25  2090  0  0
418   조류만 답해라  리버스 10.12  1974  0  0
417   이게 경상도사람들이다 (12) 리버스 11.06  2119  0  0
416   전설아 댓글로 확인 한거니? (2) 리버스 11.21  2022  0  0
415   둘미님~~~ (1) 만주개털 04.09  2295  0  0
414   길동님~~~!!!! 사랑해요! (1) 만주개털 04.09  2195  0  0
413   해탈선생 보시오~ (8) 메리다 06.24  2407  0  0
412   위대한시르 하나지였다카이~ (45) 무끼셍끼짠지 07.15  3890  33  134
411   고내의 옛글 (69) 무명 12.29  4473  24  153
410   남북통일전쟁 (15) 무명소졸 08.31  1863  0  0
409   한국식 세뇌 (14) 무명소졸 09.17  1874  0  0
408   질문 하나 (21) 무명소졸 09.15  1853  0  0
407   알짬아 (65) 무명소졸 09.27  1657  0  0
406   고조선 너 일로 와봐... (14) 무적함대 01.05  2257  0  0
405   그만하거라... (1) 무적함대 01.09  2191  0  0
404   옆집 삼천리란 애가 여기 오나?? (1) 무적함대 04.29  2511  0  0
403   보수 꼴통 추풍령님에게 (18) 무적함대 06.22  2546  0  0
402   너 일로 나와바....^^ (6) 무적함대 07.18  2977  0  0
401   잉걸...너 일로 나와바....^^  무적함대 07.18  2628  0  0
400   긴급! 홍콩시위대 류혈진압이... (6) 무적함대 10.07  2396  0  0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한반도는 중국소수민...]
중국이 여진몽고족이 자기네 나라네 ...
 대무신...님이[한국 근친혼 범위 4...]
근친혼은 유전병 근친혼으로 인한 유...
 곤드레님이[한반도는 중국소수민...]
머절들이 지랄하고 자빠졌군 그럼 일...
 곤드레님이[한국 근친혼 범위 4...]
그럼 왜 갑자기 저러는데 ㅋㅋㅋ ...
 대무신...님이[한반도는 중국소수민...]
중공이 한자를 쓰니 고등 진학률도 ...
 대무신...님이[한국 근친혼 범위 4...]
근친혼으로 저출산을 해결 한 나라들...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