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자본주의에서의 행복의 공식은?(1)
심양    조회 3,943    2006.12.01심양님의 다른 글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새뮤얼슨은  행복은, ''소유를 욕구로 나눈 값'' 이라고 했다. 즉, 내가 원하는 것을 얼만큼 소유 했느냐가  자신의 행복지수를 나타낸다는 것이다.

그러나  얼마전 발표된  전세계 ''행복지도''를 보면 항국은 경제규모는 세계 11위 인데 반해 102위를 차지? 하였고,  히말라야의 작은 나라, 부탄(1인당 국민소득 1400~1500불)이 8위 였다.

일본은 90위, 미국 23위,  복지 제도가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덴마크,스웨덴,핀란드 등이 상위 순위였다.

항국갤럽이 조사한 녀론조사에서  한국인의 86.2%가 ''돈이 많으면 행복''하다고 답했다는데얼만큼의 ''돈''이 있어야 ''행복''한 것일까?

폴 새뮤얼슨의 공식대로 ''행복''은 "소유를 욕구로 나눈 값"으로 정의 할 수 있다면 과연,  ''욕구''의 ''값''을 얼마로 정해야 하는 걸까?

웬만한 경제학개론서에는 ''경제학이란 유한한 자원으로, 무한한 인간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학문'' 이라고 소개하던데   얼만큼을 ''소유''해야만 ''나는 행복하다'' 라고 만족? 할까?

그래서, ''행복의 경제학'' 저자인 영국의 리처드 레이워드는 ''시장경제''라는 이데올로기에 매몰된국가와 사회가 국민들을 무한경쟁 상태로 내몰아 스트레스에 찌들게 만들고 경쟁에서 뒤진 낙오자를 양산한 것이 현 ''영국의 위기''라고 진단한 것일까?

그렇다면 자본주의하에서 ''행복''이란  ''무한경쟁''에서 이긴자만이 누릴 수 있는 권리란 말인가?

그 경쟁에서 도태된 자는  그저 자신의 능력결핍과 노력부족에 따른 결과물로서 안분지족?하는 삶을 사는 것이 ''행복''의 첩경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건가?

무엇인가 불평등한 조건과 태생적인 한계등이 ''이긴자''와 ''진자''를 결정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면보다 나은 조건의 위치에서 경쟁에 나섰던 항국분들의 체면을 세워주고, 그렇지 않다해도 "없는조건"의 우리 조선족은

무시보다는 진정한 피줄의 손길을 내민다면 우리 민족의''행복지수''는 지금보다 높아지지 않을까?

3104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5.26
  오늘의 토론

   중국 정사에 기록된 금(청)의 역사
알짬

   코로나 방역 지금의 베이징 상황은???
대무신왕

   중국땅에서 잠자던 대륙백제, 마침내 부
알짬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국 정사에 기록된 금(청)의 역사
알짬

   코로나 방역 지금의 베이징 상황은???
대무신왕

   중국땅에서 잠자던 대륙백제, 마침내 부
알짬

   세계 최고 예언가가 바라본 2045년의 대
알짬

   K팝K무비의 잠재적경쟁자 우크라이나의西
朴京範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8756   중국의 북한 여성 인신매매 실태 (7) 돔구장주인 03.29  3979  0  10
48755   IMF시기 한국의 금모으기운동의 의의? (70) 도끼목수 04.03  3977  16  141
48754   연변, 그곳에는 고구려가 있었다  안티수노 02.19  3973  11  261
48753   장당경과 몽고 그리고 치우천왕  치우천왕 02.01  3973  1  90
48752   중국/한국 드라마의 차이점 (1) 흠.. 01.15  3967  9  103
48751   백제는 정말 중국을 지배했는가? (2) 치우 01.04  3966  8  57
48750   력사가 궁금합니다. (18) 파란 12.24  3961  2  50
48749   무엇이 공산주의이고 무엇이 사회주인가?... (2) 좀비 12.06  3959  10  140
48748   해방사 6  빨치산 12.20  3957  1  89
48747   중국과 소련 특수부대원간 패싸움... 우수리강전투 (31) 고려민국 07.12  3956  0  82
48746   주몽의 역사는 허구다  바브 04.17  3954  7  115
48745   한국인이 되기를 원하는 조선족에게 귀화? 허용해야...  TKO 01.01  3952  8  176
48744   한국인들은 강요하지마라 (3) 전북대류학생 12.24  3950  9  106
48743   한국인들에게  戰士 02.16  3944  3  105
  자본주의에서의 행복의 공식은? (1) 심양 12.01  3943  3  104
48741   정역을 밝힌 김일부 대성사  aaa 09.07  3941  0  7
48740   한국 텔레비 볼수 있는 무료 싸이트좀 알려주세요 (1) 설야회 02.19  3941  1  79
48739   '해모수' '꼬애' '김선생' 이자는 구경 누굴까? (3) 갈피리 12.29  3937  7  110
  '글쓰기 주의사항', 준수하지 못하겠습니까?  관리자 09.17  3934  0  0
48737   뇌물공여지수(BPI) 순위-국제투명성기구(TI) (64) 장작 10.09  3932  0  0
48736   한국과 중국이 전쟁을 한다면?????? (88) 숨피까막 12.06  3928  2  66
48735   절도혐의 중국 여학생 '스트립 강요' 논란 ㅋㅋㅋ (4) 불타는대룩 03.17  3925  1  0
48734   평양 아주 특별시 사는 김정일씨에게  당숙이 12.01  3925  6  125
48733   중국 방랑기 8 - 중국 속의 조선족과 한국인의들의 요...  김삿갓 12.27  3924  5  225
48732   방금 연변통보에 갔다 와서 글 하나 남겼다  펌- 유금성 12.22  3924  6  131
48731   4년간의 평가 (4) 해모서 01.04  3920  4  104
48730   날로 늘어나는 타민족과의 통혼현상 (2) 金亨根 01.01  3920  3  124
48729   세치네탕,추어탕은 그래도 연변에서.. (10) 민족주의 10.15  3910  18  176
48728   중국 GNP가 언제쯤 한국을 앞설까?ADx (25) 도드락 04.01  3906  0  24
48727   조선족은 자존심을 버려라 (11) 괴물 12.11  3900  7  155
48726   感恩的心 (27) 抗美援朝 07.07  3891  13  88
48725   연길 진달래광장에서 뉴스속보입니다. (1) 기자 01.05  3889  3  113
12345678910>>>Pages 153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일단찬성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이거라도 해야 중공인들이 한국에 몰...
 대무신...님이[중국의 희토류...]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외국인투자지역...
 알짬님이[하버드 대학 강의, "...]
중공 인구의 90%를 차지한다는 한...
 대무신...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그렇게 중공도 출생률이 떨어지는 걸...
 무적함...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지금 한국인들이 하는 꼬라지와 한...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