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지난 글] 한글전용은 영원히 불가능하다(10)
朴京範    조회 830    2022.07.06朴京範님의 다른 글      
한글전용은 영원히 불가능하다

한글의 본질과 한계 아는것이 참 한글사랑의 길
기사전송  기사프린트        박경범(kbpark) 기자
우리의 현대사에서 문자정책이 제대로 정립되지 못한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문자의 본질을 정보과학적으로 따지지 못했던 것에 있다.

물론 너도나도 정보화를 소리치고 있는 이 시대에 이르러서 아직 그 개념 자체가 먼 것으로만 여겨졌던 40~70년대의 상황을 탓하기만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이제야말로 진정 정보화 시대에 걸맞는 우리의 문자관을 확립하여야 할 때가 아닌가 한다.

문자는 애초에 인간의 말소리(言聲)를 기록하려고 시작하였다지만 실상 문명시대에 들어와서는 사고를 표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발전해 왔다고 볼 수 있다. 인간이 내부의 사고를 표현하기 위한 말을 가짐으로써 문명사회의 첫발을 내딛었지만 그 말소리를 표현하던 문자는 이제 문명 사회에서는 말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 그대로 사고의 표현 수단이 되고 있는 것이다.

요즘에 일반에게도 자주 인용되는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개념이 있다. 하도 디지털 시대, 디지털 통신 하니까 많은 사람들은 디지털(digital, 計數, 整數的)이란 것이 그냥 무작정 아날로그(analog, 連續, 無限定)보다 좋은 것이라고 여길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정보의 전달에 있어 아날로그는 이상적인 무한 정보의 형태이고 디지털은 현실적인 유한 정보를 나타낸다. 인간의 사고는 본디 아날로그한 것으로서 그 변이성은 무한하다.

반면에 문자는 어느 정도의 표본화율(Sampling Rate)을 갖는 디지털
정보이다. 그러므로 문자의 성능에 대한 평가는, 얼마나 본래의 아날로그 신호를 복원할 만큼의 변별력과 의미 대응력을 가지고 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다. 이제 표음 문자 혹은 표의 문자라는 기능보다는, 문자로 표현된 인간의 사고 정보의 변별력의 관점에서 한글의 성격을 냉철히 살펴야 한다.

한글 전용의 문제는 이미 사용의 편의성 여부를 따지는 단계는 지난 지 오래다. 지금 한글전용은 하나의 이데올로기로서 인간의 합리적 판단을 넘어선 신앙적 힘으로서 자리하고 있다.

한편 한자 학습을 강조하는 박식한 한학자 분조차, '언젠가는 우리가 한글 전용을 하게 되겠지만 그 전까지는 한자를 배워야 한다' 는 말을 하기도 한다. 즉 한글 전용은 우리 민족이 궁극적으로 도달해야할 이상으로서, 마치 우리가 인생의 목표를 현생에서 이루지 못하더라도 그 이상을 향해 정진해야하듯이, 우리 사회도 한글 전용이라는 목표를 향하여 모두들 끝없이 노력하며 나아가야 한다는 이데올로기(이념, ideology)에 상당수가 동조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필자가 단언할 것은 우리 민족에게 한글 전용은 영원히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그것은 또한 시간적 변수로 변화될 성질의 것도 아니어서, 한글 전용은, 도달하지는 않되 영원히 가까이 가는 무한수렴(convergence)의 대상도 될 수가 없다고 볼 수 있다.

인간 사회의 앞날의 방향에 대하여 사회적 명망가도 아닌 사람이 이렇게 단정적인 '예언'을 한다는 것은 당돌하고도 과분한 일임에 틀림없다. 설사 명망가라 할지라도 한 인간으로서 앞으로의 인간사회의 나아갈 방향에 대하여 단정적인 예언을 한다는 것은 거의 있을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거듭 말하건대 한글 전용은 우리 민족이, 아사자가 속출하는 미개국으로 변하지 않는 한 영원히 불가능하다.

흔히들 한글의 초중종성의 조합으로는 몇만 가지의 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들 하며 이것을 가지고 종종 '한글의 무한한 표현력' 운운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것은
음절단위로 뭉친다는 전제하에서의 조합의 가능성을 말하는 것이지 그 자체가 표현의 다양성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지구상의 어느 문자 기호도 그 조합으로 무한히 다양한 형태를 취하지 못하는 것은 없다.

한글은 초중종성의 순서로 문자 기호가 조합이 되어야 한다. 초성이나 종성에 해당되는 자음은 한 두개의 기호로 제한되어 있고 모음 다음에는 반드시 종성 혹은 다음의 초성이 나와야한다. 이러한 제약이 있으므로 한글자모로서 조합할 수 있는 경우의 수는 대폭 감소된다. 반면에 영어에서는 'beauty', 'night', 'knight','rite', 'right', 'source', 'sauce'등 과 같이 자음이나 모음이 얼마든지 연달아 배열되는 다양한 철자법으로 많은 단어의 시각적 변별을 가능하게 하고 있다.

가령 10개의 기호가 있을 때 그 기호로 나타낼 수 있는 순열의 수는 10!이다. 그런데 이들 기호가 세 가지 부류로 나뉘어져서 그들이 서로 번갈아 배열되어야 한다는 규칙으로 순서에 제약을 가하면 만들어질 수 있는 경우의 수는 10!/3!이 된다. 즉 같은 개수의 문자로 표현할 수 있는 단어의 수가 영어의 약 6분의 1로 줄어든다.

위에서 예로든 영어 단어를 한글로 옮겨 보자 '뷰티', '나이트', '나이트','라이트', '라이트', '소스', '소스' 등인데 이것은 다시 로마자로 옮기면 원래 있던 묵음자 등에 의한 낱말의 시각적 변별기능은 사라지고 만다. 즉 서로 다르게 표기되었던 많은 낱말들이 단순히 같은 표기로 합쳐지고 마는 것이다.

이에 반해 한글의 맞춤법은 각 자소에 해당되는 로마자를 지정하기만 하면 로마자로 '완벽히' 표기할 수 있다. 한글은 우리말을 완벽히 표기할 수 있는 유일한 문자라는 분들에겐 대단히 죄송스러운 결론이지만 우리는 영어에서의 표기법만을 생각했기 때문이지 로마자에 의한 다른 언어의 표기는 얼마든지 다를 수 있음을 인식하지 않고 있다. 'ㄱ'을 반드시 'g'로 표현해야만 할 필요가 없고 우리의 여러 가지 복모음은 얼마든지 'a','e','i','o','u'를 조합하여 만들 수 있다.

이렇게 한글의 문자 구성은 순열이 규칙성을 가지고 있으므로 그 가능한 조합의 경우의 수가 줄어드는 것은 당연하다. 당연히 우리의 사고정보, 심지어는 장단음 등 표음 문자로서의 우리의 말소리 표현 기능도 상당히 제한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마치 수학을 공부하는 한 중학생이 '마주보는 두 평행선은 영원히 만날 수 없다'고 자신 있게 말하는 것과 같이, 한글 전용의 영원한 불가능성은 필자로서도 단언하기에 전혀 과분하지 않은 명제인 것이다. '한글전용을 계속 추진하다보면 언젠가는 이루어지겠지...' 라고 하는 것은 '평행선을 끝까지 따라가 보면 언젠가는 서로 만나겠지...' 하고 기대하는 것과도 같다.


어문학계 소식지 월간 <어문생활> 2001/4월호에 비슷한 내용이 게재된바 있습니다.

2003/10/09 오후 1:36
ⓒ 2003 OhmyNews
박경범 기자는 소설가이면서 인터넷 시사평론도 합니다. 자세한소개는 홈페이지 http://muma.com.ne.kr 에 있습니다.
박경범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독자 여러분의 참여로 더욱 좋은 기사가 만들어집니다
기사가 맘에 드시나요?
좋은 기사 원고료는 기자 개인의 추가 원고료 및 기자회원 지원비로 쓰입니다.        
(3)  (3)  
(※ 이 기사는 3개월전 기사로 독자의견을 쓰실 수 없습니다.)

등록회원 독자의견        추천        반대
3. 그렇지 않습니다....(1)        최인철 , 2003-10-10 11:06        0        
2. 나라발전을위해서는 한글전용이불가능하다는것이죠....        박경범 , 2003-10-09 19:25        0        
1. 한글만쓰기(한글전용)의 정확한 의미...        벗님 , 2003-10-09 16:16        1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12.08
  오늘의 토론

   한국지폐의 이상한 점
곤드레

   중공에서 삭제가 되는 영상들
대무신왕

   미얀마 북부 털림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한국의 영어公용화는 미국의 압력일까
朴京範

   일만하는연변인
점석

   한국이 10년안에 훅 갈거 같다
곤드레

   이스라엘 웃기는 넘들일세
곤드레

   옛날 추억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197   코로나 확진 중공인들이 몰려와도.... (6) 대무신왕 02.08  236  0  0
49196   북조선군인이 러시아로 진입 (3) 곤드레 02.08  274  0  0
49195   사실 연길이 이렇게 뜬게 맘에 좀 걸리지만 (4) 곤드레 02.07  269  0  0
49194   오늘 전 미국을 들끓은 뉴스 (22) 곤드레 02.05  357  0  0
49193   요즘 조선족들의 고민 (14) 곤드레 02.05  369  0  0
49192   한국실제 근로소득 (3) 곤드레 02.03  325  0  0
49191   말로는 중국아덜이 세뇌당했다고 하던데 (8) 곤드레 02.02  287  0  0
49190   요즘 연길 큰일났다 (13) 곤드레 02.01  1027  0  0
49189   탄핵의 배후 (7) 朴京範 01.31  392  0  0
49188   한국 가스비가 미친듯이 오른 이유 (14) 곤드레 01.30  331  0  0
49187   中,대만 침공 워게임 결과는?? (22) 대무신왕 01.14  561  0  0
49186   속보] 윤석열,한중 국교 단절 검토 지시!! (5) 대무신왕 01.14  1055  0  0
49185   윤따거 핵무장 언급 (11) 곤드레 01.13  371  0  0
49184   한국음식이 연변음식보다 못한 이유 (1) 곤드레 01.13  391  0  0
49183   중국인 발길 끊기자 결국 가산동 w몰 문닫는다 (1) 곤드레 01.12  339  0  0
49182   요즘 연길이 엄청 인기많아졌다 (11) 곤드레 01.11  465  0  0
49181   어제 중국의 한국대사관에서 보낸 통지 (11) 곤드레 01.11  387  0  0
49180   인천에서 북경 티켓값 (11) 곤드레 01.10  406  0  0
49179   日, 자위대 파견 노리나...더욱 커지는 우려 (4) 대무신왕 01.09  313  0  0
49178   놀라운 사실! 은(殷)나라 갑골음(甲骨音)은 고대 한국... (7) 알짬 01.08  344  0  0
49177   도대체 드라마에 무슨 짓을 했길래 (1) 대무신왕 01.07  228  0  0
49176   중공 자존심 내세우다 다죽는다 아이가 ㅋㅋㅋㅋㅋ (4) 대무신왕 01.07  300  0  0
49175   미국서 최저임금및 노동법 어긴 한식당의 최후 (3) 곤드레 01.05  741  0  0
49174   한국인은 중국 떠나야 (38) 해탈 01.05  605  0  0
49173   한국 무역 탈중공화 가속화~~~ (6) 대무신왕 01.04  329  0  0
49172   드디어 중국아덜이 한국 들갔군 (13) 곤드레 01.04  606  0  0
49171   대만에서 본 항미원조  알짬 01.02  437  0  0
49170   한국도 ICBM 대륙간 탄도 미사일 개발??? (4) 대무신왕 12.30  923  0  0
49169   중공 관광객 한국 입국 불허 조치 (9) 대무신왕 12.30  428  0  0
49168   코로나 낫은담에 갑작스런 죽음 (6) 곤드레 12.30  426  0  0
49167   [속보] 尹 '北 핵 있다고 두려워해선 안돼' (18) 곤드레 12.28  433  0  0
49166   불안하게 씨리 (11) 대무신왕 12.27  365  0  0
12345678910>>>Pages 154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중공의 국가 신용도 ...]
디폴트가 안 되기를 기도나 해라 ㅉ...
 대무신...님이[한국지폐의 이상한 점]
곤드레 그럼 너는 능글 능글한 곰...
 대무신...님이[중공의 국가 신용도 ...]
중공의 50만원 벌이 기초생인 곤드...
 곤드레님이[한국지폐의 이상한 점]
떵남이 윤석열이랑 같은 넘이였구만 ...
 곤드레님이[중공의 국가 신용도 ...]
기초수급 신불자가 이런말 하니 웃긴...
 대무신...님이[중공의 국가 신용도 ...]
중공의 지방 정부 공무원들의 급여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