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東亞平和와 中華復興을 爲하여는 脫共産主義가 唯一한 길(65)
朴京範    조회 464    2023.02.26朴京範님의 다른 글      
현재의 국제정세는 미국유럽을 축으로 한 진영과 중국러시아 等을 축으로 한 진영으로 대립하고 있다.
그 중에서 東亞에서는 중국과 韓日 동맹이 맞서고 있다.
중국 입장에서는 韓日이 전통의 同一문화권으로서의 오랜 親睦을 버리고 西方지향을 하는 것이 못마땅할 것이다. 그리고 그 이유를 아마도 韓日이 오랜 세월 중국에 비하여 변방으로 취급된 것에 불만을 품고 이제는 하나의 자주국가로서 존재감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여길 것이다.
물론 一部 이러한 ‘別途의 存在感’에 집착하는 부류도 있다. 이들은 於此彼 과거 ‘中華爲主’의 국제질서 속에서도 변방 異質文化로 살았던 유목민의 후예 等인데 이들은 현재의 국제질서 속에서 中華文化와 대립하는 主體勢力으로서 존재감을 가지려면 西方과 협력하여 中華圈을 對蹠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實相은 韓日의 국민이 그렇게 ‘별도의 존재감’에 執着하는 것은 아니다. 실상은 이 두 국가의 국민 대다수도 중국의 漢族과 마찬가지로 中華의 傳統에 익숙해 있기 때문이다. 이들도 세계 여느 나라 국민과 마찬가지로 자기들의 자연스러운 전통문화 속에서 주변과 和合과 同質感을 누리며 살고 싶어 한다.
그런데 이 두 국가의 상당수 국민들로 하여금 오래도록 益熟한 中華문화에 거리를 두고 西方과 유목민후예의 合作에 의한 文化異質化에 무심코 동조하도록 하는 理由는 무엇인가. 바로 그 中華의 지역에 자리 잡은 또 다른 異質文化인 공산당인 것이다. 물론 근현대의 誇張된 교육과 캠페인의 영향도 있지만 현실적으로 韓日의 다수국민이 마음을 열고 화합하기엔 뭔가 꺼림칙한 구석이 있는 것이다.
韓日의 국민도 中華가 共産主義의 굴레를 벗는다면 기꺼이 中華와 和合하기를 즐겨할 것이다. 중국이 ‘종주국’이 되고 韓日은 상대적 주변국이 되니 가까이 화합해 지내기를 꺼린다는 세력은 小數의 국가권력기득권층과 일부 유목민후예들에 해당한 것이다. 현대 민주국가사회에서 이네들의 주장이 크게 힘을 쓸 가능성은 별로 없다.
중국에 당장에 혁명적인 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數도 있지만 軟着陸의 방식으로라도 共産主義의 굴레를 벗어나는 것이 중국입장에서의 세계평화와 더불어 中華의 榮光을 回復하는 唯一한 길이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5.31
  오늘의 토론

   외국인들이 극혐하는 한국문화
곤드레

   초라한 열병식
대무신왕

   한국 부동산 폭망
곤드레

   불법 체류하며 떼돈 벌던 중공인이 공개
대무신왕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불법 체류하며 떼돈 벌던 중공인이 공개
대무신왕

   미국이랑 미국의 개를 물리치자
곤드레

   아무리 봐도 나의 장점은
곤드레

   요즘 한국에서 조선족 이미지가 좀 좋아
곤드레

   중국을 싫어하는 이유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244   한국의 빨리문화는 그냥 보여주기식 (6) 곤드레 04.07  153  0  0
49243   한국아덜 못 먹는다던 고수 (1) 곤드레 04.05  243  0  0
49242   한국 군대는 솔까 불쌍하다 (9) 곤드레 04.02  175  0  0
49241   한국의 '좌파정당'은 미국이 키워준 것 (14) 朴京範 04.01  237  0  0
49240   한복 왜곡 자백해버린 중공 방송 MC (22) 대무신왕 03.27  306  0  0
49239   아까 KBS 역사저널을 봤는데 (3) 곤드레 03.26  149  0  0
49238   백제가 멸망한 이유 (23) 곤드레 03.26  244  0  0
49237   중공의 아들,딸들이 말하는 월급여 190만원이란 (8) 대무신왕 03.24  233  0  0
49236   중공의 아들 딸들아, 중화의 품으로 돌아오라! (17) 알짬 03.22  240  0  0
49235   한국의 종착지는 결국 중화의 품 (39) 곤드레 03.20  315  0  0
49234   한국의 종착지는 없다 (5) 대무신왕 03.20  327  0  0
49233   한국의 아파트,중공의 아파트??? (6) 대무신왕 03.19  166  0  0
49232   김건희의 충격적인 뉴스 (28) 곤드레 03.19  278  0  0
49231   중국이 얼마나 무서우면 (24) 곤드레 03.16  279  0  0
49230   중국은 한국보다 20년 먼저 붕괴 시작될 것 (8) 알짬 03.15  274  0  0
49229   요즘 한족아덜도 혐한이 장난이 아니더라 (5) 곤드레 03.15  214  0  0
49228   "중공은 ○○때문에 미국 못 이긴다"? (7) 대무신왕 03.13  192  0  0
49227   대기업썰 한번 풀어주자면  곤드레 03.12  266  0  0
49226   남한의 기초수급자가 받는 혜택 (3) 알짬 03.12  284  0  0
49225   중공,이건 정말 잘 하네... (2) 대무신왕 03.10  136  0  0
49224   "미, 대만서 물러나면 안보 우산 의심…한·일 핵무장... (1) 대무신왕 03.10  120  0  0
49223   [총,균,쇠] 저자가 분석한 한국이 가진 가장 무서운 힘  알짬 03.10  177  0  0
49222   한국 폐지줍는 노인의 하루 수입  곤드레 03.08  297  0  0
49221   민주족은 누구인가? (10) 알짬 03.05  269  0  0
49220   지나의 문자개혁은 처절하게 실패한 정책 (12) 알짬 03.05  363  0  0
49219   민주국가 대한민국 언어의 세갈래 길  朴京範 03.05  117  0  0
49218   한국과 중국의 엄청난 미래 (3) 대무신왕 03.04  194  0  0
49217   한자를 버린 건 한국이 아니라 중공이다 (18) 알짬 03.04  281  0  0
49216   한류의 원천 (5) 알짬 03.04  234  0  0
49215   한자를 창제한 민족이 한민족이란 미친 사실이 밝혀지자 ... (3) 알짬 03.03  146  0  0
49214   중국연예인들의 심각한 문맹 문제 (5) 알짬 03.03  140  0  0
49213   가난하면 자유를 모른다 / 김문기씨를 모른다 논란 - 후... (5) 朴京範 03.03  190  0  0
12345678910>>>Pages 1540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곤드레님이[한국출산율 망하는게 ...]
떵남이는 어디에 해당되니? 혹시 다...
 무적함...님이[누리호 로켓, 3차 발...]
북한보다 한수 떨어져 있다는 생각...
 무적함...님이[한국출산율 망하는게 ...]
멍청한 대무식아...중국은 연금 고...
 무적함...님이[중공, ‘얼양’이 뭐...]
대무식은 또 한국쓰러기 기사에 세뇌...
 朴京範님이[한국출산율 망하는게 ...]
시대정신 표현에 知的語彙驅使가 不...
 대무신...님이[중공, ‘얼양’이 뭐...]
참나 한국인들의 중공 입국을 막...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